유사역사학의 영원한 떡밥 *..역........사..*





1차 추가 : 2007년 9월 19일
2차 추가 : 2007년 9월 21일
3차 추가 : 2007년 9월 24일
4차 추가 및 수정 : 2007년 12월 5일
5차 추가 : 2008년 1월 20일
6차 추가 : 2008년 1월 27일
7차 추가 : 2008년 2월 24일
8차 추가 : 2008년 7월 25일
9차 추가 및 수정 : 2008년 10월 29일
10차 추가 : 2008년 11월 11일
11차 추가 : 2008년 11월 23일
12차 추가 : 2009년 1월 30일
13차 추가 : 2009년 2월 9일
14차 추가 및 수정 : 2009년 7월 20일 - 불의의 사고로 수정 작업
15차 추가 : 2009년 8월 24일
16차 수정 : 2009년 10월 24일
17차 추가 및 수정 : 2010년 2월 14일
18차 수정 : 2010년 7월 25일



유사역사학(Pseudohistory)이란 역사학의 탈을 뒤집어썼으나 실은 비과학적, 비역사적, 비논리적 주장을 펼치는 모든 사이비 역사학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유사역사학이 대체 왜 문제인가? [클릭]

본 인덱스 중 몇 편은 제 글이 아닙니다. 원저자가 삭제를 요청하면 지워질 수 있습니다.

또한 이 블로그의 글들은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거나, 오류를 찾는 경우 수정되기 때문에 글을 퍼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또한 목록 자체도 추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2007년 9월 15일
떡밥을 펼치세요 [클릭]

알라딘 16주년 결산 *..문........화..*

알라딘 16주년 결산 페이지 [클릭]


알라딘 이용자라면 해볼만한 서비스입니다. 작년에 이어서 올해도 하네요.

작년에는 순위가 3,620이었는데 순위가 훅 떨어졌습니다. 작년에 좀 힘들었나봐요. (블로그도 열심히 안 하고...)

보통 1년에 알라딘에서(책을 알라딘에서만 사는 건 아닙니다. 알라딘을 제일 많이 이용하긴 해요.) 80권 정도 샀는데, 작년에는 약 60권이라 해도 확실히 적게 사긴 했네요.

작년에도 조선사와 한국고대 ~ 고려시대 분야, 판타지가 들어있었죠. 만화책과 중국사가 추가로 들어왔네요. 다섯개 분야 중 세 개가 역사 분야라니... 이거야 원...이라고 써놓고 보니, 작년에도 똑같은 소리를 했군요. (나 원 참)



홍윤성 일화 *..역........사..*

세조의 심복 중 하나였던 홍윤성은 포악무도하기로 유명했죠.

인간이 탐욕스러워 재상이 되고도 채소를 심고 재물을 늘리는 일에 몰두했다고 합니다. 자기 일에만 몰두한 정도가 아니라 포악한 심성 그대로 다른 사람들에게도 그렇게 굴었죠.

하루는 길을 지나가다가 바둑을 두는 두 사람을 보았습니다. 홍윤성은 말에서 내려 두 사람에게 일장 설교를 했습니다.

"바둑을 두면 쌀이 나오냐, 옷이 나오냐? 너희 같은 사람들은 밤낮으로 부지런히 일을 해야 마땅한데 왜 이런 쓸데없는 짓을 하고 자빠졌느냐! 이걸 먹을 수 있어서 이런 짓거리를 하는 거냐?"

홍윤성은 그렇게 말하더니... 이어서,

"그럼 한 번 먹어봐라! 어서 먹어!"

홍윤성에게 걸려서 안 죽으면 다행일 판이었으니 바둑 두던 이 두 사람 어쩔 수 없이 바둑돌을 먹어야 했습니다. 다 먹고도 살아 있었을지 모르겠네요.

놀이 문화에 대한 증오도 참 뿌리 깊죠?


잡담 *..만........상..*

큰애가 성적을 알려줬는데, A- 하나에 모두 A+를 받았다.

둘째가 그 이야기를 듣고 "나한텐 저런 성적 기대하지마. 와, 사람도 아니다."라고 했다.

그런 둘째가 성적을 알려줬다.

올A(A0 3개 나머지 A+)에 C+가 하나 있다.

큰애는 단대에서 15등을 했다고 하니, 점수 인플레가 있어서 그런 건 아닌 모양이다. (물론 서강"고등학교"를 나온 나로서는 이런 게 인플레가 아니고 뭐냐고 외치고 싶긴 하다.)

우리 학교가 학점이 짜긴 하다지만, 난 4년 동안 A+는 두 과목인가 받았던 것 같다. 심지어 그 중 하나는 졸업논문...

우리 동양사 선생님은 최고 점수가 A-라는 루머도 돌았었다. (내가 A- 받았다고 그렇게 말하는 건 아님...)

대개 아이들이 고등학교 때도 밤에 잠 안 자고 공부하면, 좀 자라고 하고, 아이들이 학교 가기 싫다고 칭얼대면 가지 말고 집에서 놀자고 말했는데, 큰애는 그런 것 때문에 "우리집 엄마아빠는 이상해!"라며 "그런 이야기할 때는 그래도 열심히 해야지라고 채찍질을 해줘야죠!"라고 항변하기도 했었다.

둘째한테는 저런 언니 닮지말고 대학 가서는 즐기며 살라고 했고, 둘째도 그러고 살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물론 실습 과제는 본인도 나름 즐기면서 열심히 한 것 같다.

역시 애들은 거꾸로 하는 법이다. 그러니 부모들이여, 아이들에게 공부해라, 놀지 마라, 이렇게 말씀 마시고 놀아라, 공부하지 마라... 이렇게 이야기하시면... (퍽퍽!)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