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역사학의 영원한 떡밥 *..역........사..*





1차 추가 : 2007년 9월 19일
2차 추가 : 2007년 9월 21일
3차 추가 : 2007년 9월 24일
4차 추가 및 수정 : 2007년 12월 5일
5차 추가 : 2008년 1월 20일
6차 추가 : 2008년 1월 27일
7차 추가 : 2008년 2월 24일
8차 추가 : 2008년 7월 25일
9차 추가 및 수정 : 2008년 10월 29일
10차 추가 : 2008년 11월 11일
11차 추가 : 2008년 11월 23일
12차 추가 : 2009년 1월 30일
13차 추가 : 2009년 2월 9일
14차 추가 및 수정 : 2009년 7월 20일 - 불의의 사고로 수정 작업
15차 추가 : 2009년 8월 24일
16차 수정 : 2009년 10월 24일
17차 추가 및 수정 : 2010년 2월 14일
18차 수정 : 2010년 7월 25일



유사역사학(Pseudohistory)이란 역사학의 탈을 뒤집어썼으나 실은 비과학적, 비역사적, 비논리적 주장을 펼치는 모든 사이비 역사학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유사역사학이 대체 왜 문제인가? [클릭]

본 인덱스 중 몇 편은 제 글이 아닙니다. 원저자가 삭제를 요청하면 지워질 수 있습니다.

또한 이 블로그의 글들은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거나, 오류를 찾는 경우 수정되기 때문에 글을 퍼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또한 목록 자체도 추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2007년 9월 15일
떡밥을 펼치세요 [클릭]

공유하기 버튼

 

중국 언론에 소개됨 *..자........서..*

베이징 국제도서전에 나갔던 일이 중국 언론에 기사로 나왔군요. 중국어를 못 하는 관계로 한자만 대충 읽어봅니다...^^

[시나닷컴] 人气作家桐华做客BIBF书展对话韩国出版人 [클릭]


[홍왕] 《步步惊心》作者桐华:好故事是没有国界的 [클릭]


책 관련이니까 과감하게 도서 밸리에 투척...할까 하다가 말았습니다...^^

공유하기 버튼

 

잡담 *..만........상..*

1.
웅진북클럽이 월 회비가 11만원이라기에 뭘 잘못 봤나 했는데, 정말이었다. 메이저는 이렇게 어마어마한 금액을 만들어도 장사가 되는구나 싶다. 

2.
중국 시장에서도 아동 도서가 강세다. 국내에서 나간 업체 상당수가 아동 도서 쪽인데, 편의점에서 영어로 의사소통(이라고 해봐야 물건 값)이 되는 사람이 어린이라는 걸 보면 이 동네의 교육열도 슬슬 올라가고 있는 모양.

3.
오늘은 자유형 25미터를 무호흡으로 가는데 성공. 뜻밖의 사실인 건 잠영보다 자유형으로 가는 게 더 쉽다는 것. 내가 잠영이 서툴러서 그런 거라고 생각한다.

4.
토요일부터 "플랭크"라는 걸 해보고 있다. 5분간 하면 된다고 하는데 일단 맛보기로만 해보고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5분씩 해볼 생각. 하루에 5분 투자면 뭐...

사실 토요일에 2분 해보고 이게 운동이 되나 싶었는데, 일요일 아침에 뱃살이 당기는 걸 보고 깜놀...-_-

한 달 해보고 어찌 되는지 말씀드리죠.


공유하기 버튼

 

잡담 *..만........상..*

1.
회의를 짧게 하는 것을 좋아한다. 회의가 길어지면 결국은 집중력이 떨어지고 그에 따라 헛소리들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원래 논의해야 했던 것, 또는 이미 논의가 끝나버렸던 일도 산으로 가버리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어떤 일은 맺을 때 맺어야 하고 끊을 때 끊어야 하는데, 0이 아니면 100이라는 생각들에 사로잡힌 강경파들이 늘 일을 망친다. 그런 결과는 끊임없는 소모전이 되고, 결과적으로는 패배감만 남기게 되어서 지지층을 잃게 되는 악순환에 들어가게 된다. 그런데 문제는 강경파들은 그 점을 전혀 이해하지도 못하고, 이해하려고도 하지 않는다. 이것은 광신도들이 갖는 자세와 매우 유사하다.

그리고 상대방은 그런 걸 기다리기만 하면 된다. 결국은 아무 것도 손에 쥐지 못했다고 생각하는 반대편 사람들이 무너지기를 기다리고만 있는 것인데, 사실 저쪽의 강경파보다 더 비열한 족속이 바로 이들이다.

사람들이 슬퍼할 문제를 분노할 문제로 만들어버리고 비등점을 지나면 식어버릴 거야라고 몰고 가고 있는 꼴을 보면 저것들이 정치인이라는 족속이 맞는가. 아니, 대한민국에서의 정치인이란 원래 저런 것들이었지, 라는 생각밖에 할 게 없다.

2.
그러니까 누차에 걸쳐 말한 바 있지만, 절대적인 지지층을 지니고 있는 정부여당은 대체 무엇이 두려운 것인지 나는 정말 이해하기가 어렵다. 이런 행태는 누차에 걸쳐 반복적으로 나타났는데, 세상에 이런 새가슴들이 있는 것일까 싶기도 하고, 정말 감춰야할 엄청난 죄과들이 뒤에 있는 것인가 싶기도 하다.

그리고 역시 누차에 걸쳐 말한 바 있지만, 되도 않는 음모론에 빠져서 진실을 덮는데 일조를 하시는 분들은 그런 행동이 정말 의협심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냥 재미있어 보이니까 던져보는 놀이거리인지 궁금하다. 아니, 정말 그런 말로 선동해서 정부를 전복시킨다는 사명감이 있는 것일까? 상대방이 아플 곳은 내버려두고 허공에다가 하이킥 하는 것이 그리도 좋은가.

3.
경기도 광역버스 입석 금지는 어떻게 되고 있는지 모르겠다. 요새는 예전과 다름없이 그냥 만원 버스로 다닌다. 전에도 말한 바 있지만 단순히 입석 금지만 해서 안전이 확보되지 않는다. 과속, 불법운전부터 잡아야 한다. 현재 상황에서는 앉으나 서나 사고 나면 다 죽을 것 같단 말이다.

4.
아시아투데이 기자가 올린 녹음 파일을 들어보고 나니, 고소한다고 그리 길길이 뛰는 걸 보니 사장이 국회의원한테도 그렇게 나가보지 그랬냐고 말해주고 싶다. 약자한테 강하고 강자한테 약한 전형적인 모습이다. 캐릭터에 입체감이 전혀 없다.

5.
헬로 키티가 사람이었다는 발표로 놀랐다는 이야기가 나온다는 게 놀라운데, 솔직한 심정은 "이게 뭐야?"이다.

6.
서울은 인구가 천만이나 되는 대도시인데, 걸핏하면 인구 백만도 안 되는 도시의 정책 따위를 들고와서 비교 좀 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특히 교통 정책. 얼마 전에 뉴스에서 코펜하겐의 자전거 도로 이야기를 하면서 서울과 비교하는 멘트를 듣고 어이가 없었다. 거기 인구가 5만 5천이라더라.

7.
조금은 더 인간적인, 인간적으로 생각하면 안 될까 싶다.

여기서 "인간"이라는 정의 자체를 할 줄 모르는 인간이 있다는 점이 제일 서글픈 점이다.

그러니까 "인간적인"이라고 말할 때는 "휴머니즘"을 전제로 해서 하는 말이 된다. 세상은 이제 이런 말도 설명해야 하는 단계에 이른 것인지도. 하기야 휴머니즘도 철학적으로 파고들면 매우 복잡해지겠지만, 일단 이렇게 이야기할 때는 소박하게 이해하면 된다. 고의로 악의를 담아 해석하는 일만 피하면 되는 것이지만...

8.
원래 공포소설의 미덕은 안전한 일상의 기반이라는 것이 사실은 얼마나 허약한 곳 위에 있는지를 되돌아보게 해주는데 있다. (여기서 굳이 "미덕"이라는 단어를 쓴 점을 유념해주면 좋겠다.) 그런데 요즘은 일상이 호러다.

호러 영화에서는 모든 일이 해결된 듯한 순간 뭔가 흔들리며 악몽은 끝나지 않았다라는 속삭임을 남기는데, 요즘이 그런 꼴이다. 매일 아침 뒤통수가 찜찜하다.

9.
북경 여행 다녀온 일은 사진 정리 좀 하고 올려볼까 생각 중.

공유하기 버튼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