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역사학의 영원한 떡밥 *..역........사..*





1차 추가 : 2007년 9월 19일
2차 추가 : 2007년 9월 21일
3차 추가 : 2007년 9월 24일
4차 추가 및 수정 : 2007년 12월 5일
5차 추가 : 2008년 1월 20일
6차 추가 : 2008년 1월 27일
7차 추가 : 2008년 2월 24일
8차 추가 : 2008년 7월 25일
9차 추가 및 수정 : 2008년 10월 29일
10차 추가 : 2008년 11월 11일
11차 추가 : 2008년 11월 23일
12차 추가 : 2009년 1월 30일
13차 추가 : 2009년 2월 9일
14차 추가 및 수정 : 2009년 7월 20일 - 불의의 사고로 수정 작업
15차 추가 : 2009년 8월 24일
16차 수정 : 2009년 10월 24일
17차 추가 및 수정 : 2010년 2월 14일
18차 수정 : 2010년 7월 25일



유사역사학(Pseudohistory)이란 역사학의 탈을 뒤집어썼으나 실은 비과학적, 비역사적, 비논리적 주장을 펼치는 모든 사이비 역사학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유사역사학이 대체 왜 문제인가? [클릭]

본 인덱스 중 몇 편은 제 글이 아닙니다. 원저자가 삭제를 요청하면 지워질 수 있습니다.

또한 이 블로그의 글들은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거나, 오류를 찾는 경우 수정되기 때문에 글을 퍼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또한 목록 자체도 추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2007년 9월 15일
떡밥을 펼치세요 [클릭]

유사역사학은 학문 아닌 가짜 만들어진 한국사

[가톨릭 신문] 유사역사학은 학문 아닌 가짜 [클릭]
저자는 책의 앞부분에서 유사역사학이 무엇인지 정의를 내리고 이를 비판한 뒤, 한국 근현대사에서 유사역사학이 어떻게 자리 잡았고 대중에게 각인됐는지의 과정을 살피면서 유사역사학이 ‘가짜’일 수밖에 없는 근거를 낱낱이 밝혔다.

가톨릭신문에서 <유사역사학 비판>에 대한 서평을 실어주었습니다.

제가 요즘 마감 때문에 너무 바빠서 올라온지 좀 된 글인데 미처 올리지를 못하고 있었네요. 일단 마감 하나는 끝났으니...

그리고 논문 하나 발표합니다.

역사학대회에서 발표한 내용을 조금 정리해서 한국사학사학보 38집에 실리게 되었습니다.

<환작된 환단고기> - 이유립이 자유지에 썼던 <환작된 기자조선>을 패러디한 제목입니다...^^

굳이 제목을 패러디한 이유는 이유립이 기자조선을 극구 부인하고 규원사화를 패드립했는지를 밝히는 논문이라 그러합니다.

기자조선을 극구 부인한 게 뭐가 잘못이냐, 한국사학계도 기자조선은 사실이 아니라고 보는데! 라고 말할 동네가 눈에 보이는데요.

요 기자조선이 부인된 때가 한국사 연구가 시작되는 여명기에 벌어지는 일이거든요. 한국의 유학자들은 위대하신 기자를 떠받들고 있었고 이 때문에 규원사화나 단기고사는 약간 어정쩡한 페이스를 가지고 있죠. 이걸 이유립은 환단고기에서 완전 패대기를 쳐버립니다. 나이스!

그런 과정이 이유립이 펴낸 <커발한>에 잘 나타나 있습니다. 바로 그 점을 논증한 내용입니다.

<유사역사학 비판>에서도 이 부분을 다루긴 하는데, 거긴 간단명료하게 거의 결론만 보여주는 거고요. 그런 결론이 왜 나왔는지를 밝히는 것이 바로 이 논문입니다.

소설 마감 때문에 영 시간이 없어서 고친다고 고쳤으나 여전히 매끄럽지 못한 부분이 있는데, 그냥 하늘 한 번 바라보고 시치미 떼는 걸로.

--------------
더불어 최근에 <유사역사학 비판>을 열심히 읽고 제 욕을 푸지게 하고 있는 블로그가 하나 있더라고요.

사람이 판단력을 상실하면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잘 보여주는 사례의 교재로 사용해도 될 거 같아요.

제가 2008년에 유사역사학이라는 용어를 제안한 글은 이 블로그에 남아있고요.

그것을 유사역사학이라 부르기로 한다 [클릭]

이 글 작성 후에 재야사학이라고 그 전에 썼던 글들은 다 유사역사학이라고 고쳤죠. 제가 제안해 놓고 제 글에 그냥 남겨두면 되나요.

그래서 고쳐놓은 걸 가져가다가 초록불이 2008년 전에 유사역사학이라고 썼었다고 막 울어요. ㅋㅋㅋㅋ

글을 고칠 수 없는 트랙백, 링크 같은데 보면 다 나오는데 뭘 알아야 면장을 하겠죠.

가령 제 블로그에 늘 제일 위에 나오는 "유사역사학의 영원한 떡밥"은 그 사람 기준으로 보면 미래에서 쓴 글이에요.

한심하죠.

그런데 저 글은 원래 제목이 "국수주의 사학의 영원한 떡밥"이었어요. 2008년 이후에 제가 고친 거에요.

그래서 트랙백을 보면 2008년 전에는 국수주의 사학이라고 되어 있고 그 이후에는 유사역사학이라고 되어 있는 거예요.

오늘은 또 보니까 미사협 결성 단체가 25개가 아니라고 126개였다고 초록불이 일부러 축소했다고 울더라고요.

그게요. 미사협이 결성할 때 지네가 이런 걸 올려놨었어요. 제가 하나하나 세본 거였죠.

미래로 가는 바른역사 협의회 [클릭]

여기 보면 "등"이라든가 하는 말이 없어요. 그러니 하나하나 세보고 25개라고 한 거예요. 그런데 이 동네가 얼마나 이상한지 단체가 몇 개인지 정확한 숫자를 찾을 길이 없어서 언론 보도 나갈 때도 100여개라고만 나와요. 왜 자기네 단체 숫자도 못 셀까요? 하여간 희한한 동네에요. 그 사람 내 블로그 검색도 많이 하던데 위에 링크한 것도 분명히 봤을 거예요. 그래 놓고 못 본 척 하고 있네요. 이 포스팅도 보고 못 본 척 할까요? 아니면 무슨 말인지 이해를 못할까요?

아무튼 이건 이런 이상한 단체가 많다는 걸 보여줘서 시민들에게 더욱 경각심을 일으킬 수 있으니까 재판 찍을 때 언론보도대로 100여개로 고쳐놓을게요. 126개라는 근거없는 이야기는 믿을 수가 있어야죠. ㅋㅋㅋ 126개라고 나온 언론보도라도 좀 찍어줘요. 그래야 반영을 하죠. 아셨죠? 심지어 근거라고 올려놓은 이미지 파일에는 112개 단체만 나와요. 대체 머릿속에 뭐가 들었는지 알 수가 없어요.

이게 158쪽에 나오는 거에요. 원 세상에 여기까지 읽었는데 아직 한 개밖에 틀린 걸 못 찾았대요. 정말 잘 쓴 책이네요.

<유사역사학 비판> 리뷰 - 산하 만들어진 한국사

[딴지일보] [산하의 오책]이 시대 최고의 친일파 : '유사역사학 비판'을 읽고 [클릭]
이 책을 읽어야 하는 이유는 이 친일파적 논리와 식민사관에 대한 탁월한 백신이기 때문이다. 환단고기 비판같이 어려운 대목은 건너 뛰어도 좋다. 단지 우리나라 ‘민족 사학’의 논리가 얼마나 ‘친일 식민사관’과 닮아 있는지만 촘촘하게 보아도 된다. 그러면 얼마나 말도 안 되는 이야기를 얼마나 그럴싸하게, 얼마나 그래 보이지 않는 사람들이 허위를 진실로 믿고 입에 침을 바르고 있는지를 간파하게 될 것이다.

인기 역사작가 산하님의 <유사역사학 비판> 리뷰.

이제 산하님도 역사7적이니 준 역사7적이니 하는 자리에 등극할 듯.

--------
요즘 제가 마감 때문에 눈코 뜰 새가 없습니다. 각 잡고 쓰는 글은 당분간 못하고 있어서 그냥 이것저것 쌓아놓고만 있습니다.

<유사역사학 비판 -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12월 순위 만들어진 한국사

12월에 알라딘에서는 역사 파트 10위에 랭크.

한국고대사 분야에서는 1위. 2위에는 제가 "추천사를 쓴" <욕망 너머의 한국 고대사>가 올라왔네요.


역사비평 분야에서도 1위.


예스24에서는 역사학이론/비평 분야에서 월간 3위네요. 이쪽에선 <욕망 너머의 한국 고대사>가 2위입니다.


봐 주시는 분들에게 감사합니다. 역사 분야 베스트 100에서 4주째 내려가지 않고 있는 것만 해도 다행입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