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역사학의 영원한 떡밥 *..역........사..*





1차 추가 : 2007년 9월 19일
2차 추가 : 2007년 9월 21일
3차 추가 : 2007년 9월 24일
4차 추가 및 수정 : 2007년 12월 5일
5차 추가 : 2008년 1월 20일
6차 추가 : 2008년 1월 27일
7차 추가 : 2008년 2월 24일
8차 추가 : 2008년 7월 25일
9차 추가 및 수정 : 2008년 10월 29일
10차 추가 : 2008년 11월 11일
11차 추가 : 2008년 11월 23일
12차 추가 : 2009년 1월 30일
13차 추가 : 2009년 2월 9일
14차 추가 및 수정 : 2009년 7월 20일 - 불의의 사고로 수정 작업
15차 추가 : 2009년 8월 24일
16차 수정 : 2009년 10월 24일
17차 추가 및 수정 : 2010년 2월 14일
18차 수정 : 2010년 7월 25일



유사역사학(Pseudohistory)이란 역사학의 탈을 뒤집어썼으나 실은 비과학적, 비역사적, 비논리적 주장을 펼치는 모든 사이비 역사학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유사역사학이 대체 왜 문제인가? [클릭]

본 인덱스 중 몇 편은 제 글이 아닙니다. 원저자가 삭제를 요청하면 지워질 수 있습니다.

또한 이 블로그의 글들은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거나, 오류를 찾는 경우 수정되기 때문에 글을 퍼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또한 목록 자체도 추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2007년 9월 15일
떡밥을 펼치세요 [클릭]

유사역사학 이야기 (26) 만들어진 한국사

뉴스톱 세번째 컬럼이 올라왔습니다.

제가 9월에 구한 원본이라 주장했던 <환단고기>의 비밀을 추적한 내용입니다. 더불어 <환단고기> 판본의 비밀들, 그리고 초기 번역자들에 대한 의문까지 종합세트로 다룹니다.

<유사역사학 비판>에 붙은 댓글 중에 보니까 환단고기나 비판하면 욕 안 먹는다고 했으니, 어디 믿어볼까요? ㅎㅎㅎ

그리고 나한테 <환단고기>는 읽어봤냐고 삿대질 하는 분들은 당연히 <유사역사학 비판>은 읽어본 거죠? 읽지도 않고 날 욕하면 자기들 원칙에 어긋나는 거잖아요? 우리 민족의 역사를 수호하는 분들이 그런 식민사학자 같은 짓을 하지는 않는 거죠? ㅎㅎㅎ

[뉴스톱] 환단고기는 지금도 위조 중 [클릭]

이제 슬슬 매경 때 나타나서 난리치던 인간들이 뉴스톱에도 가서 으름장 좀 놓으셔야 할텐데... 초록불 밥줄 끊어놓겠다면서 말이죠.

유사역사학 비판 신문 서평들 만들어진 한국사


유사역사학 이야기 (25) 만들어진 한국사

공공연한 테러협박을 일삼는 집단이 바로 유사역사학 추종 집단이죠.

한국NGO신문이라는 곳에 실린 전면 기사입니다.



해당 내용을 일부 발췌 소개하죠.

6기 수련생 허연중이 역사의병대 기의 '위국수명' 정신을 살려 앞으로 보다 적극적인 타격활동을 전개하자는 제의를 하였으며, 당일 뒤풀이 시간과 12월 7일의 '역사의병 동지회 송년모임'에서도 이에 대한 찬반양론이 대립되는 격렬한 담론으로 이어졌다.

이 날 허연중의 제안 내용은 다음과 같다.

(중략) 현재의 역사교과서나 송호정과 같은 매국사학자들에 대해 말과 글로 비판만 할 뿐 상대가 그런 매국행위를 포기하도록 만들 수 있는, '목숨을 건 무장투쟁'은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았다. 그러하다보니 이미 그들에게 세뇌당한 대부분의 언론들도 바른 역사를 말하는 우리 의견보다는 학문적인 논리나 증거가 부족한 매국사학자들의 주장을 더 열심히 보도해주고 있으며, 국민의 세금으로 '독도를 우리나라 땅이라고 하기 어렵다'는 등 일본 극우파의 주장을 옮겨놓는 우리나라 관변단체와 학자들 등 신친일파들이 활개치는 나라가 된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래서 지금까지의 역사의병대 활동을 그대로 지속하면서 내부에 '역사의열단(가칭)'을 창설하여 내가 붙잡혀 들어가거나 함께 자폭하는 등 목숨을 걸고 폭력 활동을 했던 1920년대의 의열단과 같은 활동을 추진할 것을 제안한다.

이러한 주장은 지난 4기 강의에서 '한국고대사학회의 거짓말 잔치'를 강의했던 황순종 역사의병아카데미 제1기 동지로부터 나온바 있었으나, 사실상 그러한 테러행위가 몰고올 사회적 지탄 문제와 붙잡혀 들어가 조사를 받아야 하는 그런 폭력행동을 실천할 사람이 많지 않다는 지적에 따라 '비밀결사대'로 만들어나가자는 선으로 자중한 바 있었는데, 신입 동지회원으로부터 다시 이런 제안이 나오자 대원들의 의견이 좀 더 적극적으로 바뀌기 시작하면서 12월 7일 역사의병아카데미동지회 송년회에서도 그에 대한 담론이 이어졌다.


테러하자고 실명으로 이야기한 사람이 둘이군요. 범죄예비음모에 해당되겠죠?

그리고 모임에서의 발언 내용은 이러했습니다.

- 이것을 바로잡기 위한 행동이라면 어떤 임무를 주더라도 내가 당장 나서겠다.
- 테러를 하여 관심을 끌어내야 한다.
- 매국사학 집단들이 있는 건물을 폭파괴하거나 신친일파 매국사학자들에게 상해를 가하는 등의 폭력투쟁을 하여 사회 이슈를 만들어야 언론도 관심을 가질 것이다.
- '역사의열단'은 공개적인 활동을 해서는 안 된다. 단원 모집은 물론 활동 방안 등도 철저하게 비밀을 유지해야 한다. 철저한 비밀결사로 운영해야 한다.
- 이들은 철저한 우리 내부의 적이다. 하루빨리 척결해야 한다.


대체 이 사람들 머릿속에 이런 생각이 왜 들어가는 걸까요? 유사역사학이 밟아가는 필연적인 결과를 우리는 지금 보고 있습니다.

위 기사에 거론된 단체와 사람은 이러합니다.

동북아역사재단과 이사장 김도형
한국고대사학회와 회장 하일식
조인성
송호정


동북아역사재단은 국가기관 아닌가요? 국가기관에 대한 테러를 계획하는 이들에게 사법당국의 준엄한 심판이 있기를 희망합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