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역사학의 영원한 떡밥 *..역........사..*





1차 추가 : 2007년 9월 19일
2차 추가 : 2007년 9월 21일
3차 추가 : 2007년 9월 24일
4차 추가 및 수정 : 2007년 12월 5일
5차 추가 : 2008년 1월 20일
6차 추가 : 2008년 1월 27일
7차 추가 : 2008년 2월 24일
8차 추가 : 2008년 7월 25일
9차 추가 및 수정 : 2008년 10월 29일
10차 추가 : 2008년 11월 11일
11차 추가 : 2008년 11월 23일
12차 추가 : 2009년 1월 30일
13차 추가 : 2009년 2월 9일
14차 추가 및 수정 : 2009년 7월 20일 - 불의의 사고로 수정 작업
15차 추가 : 2009년 8월 24일
16차 수정 : 2009년 10월 24일
17차 추가 및 수정 : 2010년 2월 14일
18차 수정 : 2010년 7월 25일



유사역사학(Pseudohistory)이란 역사학의 탈을 뒤집어썼으나 실은 비과학적, 비역사적, 비논리적 주장을 펼치는 모든 사이비 역사학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유사역사학이 대체 왜 문제인가? [클릭]

본 인덱스 중 몇 편은 제 글이 아닙니다. 원저자가 삭제를 요청하면 지워질 수 있습니다.

또한 이 블로그의 글들은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거나, 오류를 찾는 경우 수정되기 때문에 글을 퍼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또한 목록 자체도 추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2007년 9월 15일
떡밥을 펼치세요 [클릭]

공유하기 버튼

 

열 권의 책 *..만........상..*

재미있을 것 같은데 SNS 세상에서 너무 활동범위가 좁아서(사실은 인기가 없어서?) 아무도 지목을 해주지 않는 관계로 블로그에서 혼자 놀아보기로 합니다.

--------------------
규칙 : 이 글을 보시고 나서 몇 분 동안이나 너무 오래, 그리고 복잡하게 고민하지는 마세요. 꼭 "정답"이 있는 것도 아니고, 위대한 문학 저작만을 고를 필요도 없습니다. 그저 어떻게든 당신에게 영향을 주었던 책들을 고르면 됩니다. 그러고서 "저를 포함한" 10명의 친구들을 태그해주시면 됩니다. 제가 여러분의 리스트도 볼 수 있게 말이죠.

라고 되어 있는 위 규칙은 알 바 아님. (그런데 굳이 왜 옮겼남?)

1. 삼국지 : 세로쓰기 책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게 해줌. 나중에 알고보니 요시가와 에이지의 번역본이었는데, 사실 읽을 당시는 누구 것인지도 몰랐음. 국민학교 5학년 때.
2. 바벨2세 : 당시 어린이 잡지들은 무단으로 일본 만화를 베껴 그린 만화들을 연재했는데, 바벨2세는 김동명이라는 이름으로 새소년에서 연재를 했다. 이것도 대강 5학년 때. 그러니까 여기쯤해서 초등학교 시절을 정리.
3. 우주선 닥터 : 해리 해리슨이라는 미국 작가의 SF. 
4. 나일 살인사건 : 아가사 크리스티. 캐릭터로서는 셜록 홈즈가 더 좋지만 추리소설로는 역시 아가사 크리스티가. 
5. 그리스로마신화 : 토마스 불핀치.
6. 몽테 크리스토 백작 : 뒤마.
7. 삼국사기 : 김부식. 
8.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 한국 소설에 대해서 새롭게 생각하게 만들어주었던 책.
9. 소유냐 삶이냐 : 에리히 프롬. 여기까지가 중고등 시절이 될 듯.
10. 달은 무자비한 밤의 여왕 : 로버트 하인라인. 여러가지 의미로 충격적이었음.

머리에 떠오르는대로 적어보니까 과연 성인이 되면서는 영향을 받았다고 선뜻 떠올리는 책이 없는 것 같습니다. 좋아하는 책이라면야 문제가 달라지겠지만...

그래서 하나 더 해봄. 이번엔 게임으로...

1. 로드 런너 : 애플II에서 처음 해본 게임으로 깜짝 놀랐음
2. 퐁 : 국내에는 핑퐁이라는 이름으로 들어왔음. 최초로 해본 전자오락게임.
3. 스페이스 인베이더 : 오락실로 나를 끌어당긴 게임
4. 보글보글 : 역시 오락실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게 만들었던 게임
5. 코에이 삼국지 1탄 : 매일 밤을 샜음...
6. 크린의 챔피언 : 영어 사전을 뒤져가면서 한 RPG 게임.
7. 심시티 : 이게 왜 재미있었는지는 설명하기 힘들지도...
8. 영웅전설 : 3과 4중에 하나를 고르기는 힘듦...-_-
9. 울티마 온라인 : 게임에서 밥도 나오고 돈도 나온다는 걸 알려준...
10. 디아블로 1: 이 시리즈는 지금도 하고 있음.

이걸 고르는게 더 힘든 이유는 뭘까요...




공유하기 버튼

 

발정난 지도층 *..시........사..*

샘앤파커스 상무이사 나리의 성추행 건으로 오늘 하루종일 시끌시끌하다.

이 이야기를 처음 들었던 게 언제던가. 추잡한 이야기로는 현재 도는 것 그 이상의 이야기들을 들었다. 어디 맑은 물에서 귀를 씻어야 할 판이다.

제주지검장이라는 게 길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하다가 붙잡히고, 헐리우드 진출 스타가 어린 후배에게 음담패설하다가 협박 당하고, 국회의장에 법무부 장관을 지낸 인간이 손녀뻘 캐디에게 성추행을 하고... 청와대 대변인이라는 게 알몸으로 인턴에게 껄떡대고...

한 20년 전에 사회 초년생일 때 대학생 후배가 "왜 어른들은 술마시고 여자 밝히는 거 말고는 놀 줄을 몰라요?"라고 물었던 기억이 나는데, 오늘날에도 변한 게 없다. 그때도 그렇게 답했지만 지금도 해줄 말이 똑같다. 다른 놀이를 해봤어야지...-_-;;

게임도, 만화도, 소설도 인생의 낭비라고 배웠으니 말초적 즐거움을 충족시킬 방법이라고는 여자뿐인 거다. 

역시 한 20년 전에 일본인으로부터 들었던 한심한 이야기.

한국에선 다 안 된다고 하는데, 사실은 다 된다. 유곽이야 당연한 이야기고 술집에서도 되고 이발소에서도 되고 여관에서도 되고 마사지샵에서도 되고 다방에서도 되고...-_-;;

그러니 하려면 그런 곳에서 하지, 왜 권력으로 상대방을 굴복시키면서 즐거워 하는 거냐? 이 매저키스트새디스트들아!

이것들이 원하는 건 섹스의 즐거움이 아니라 권력의 향유다. 자신의 권력을 약자에게 과시하면서 더 느끼는 거란 이야기. 마치 마약에 중독되어서 즐기는 것과 다를 게 없다. 


공유하기 버튼

 

우리에겐 당이 있다 *..만........상..*

중국에서 출판사와 만나 이야기 하던 중.

"한국에서는 포탈이나 전자책 업체들이 작가에게 연재 공간을 주고 출판사를 배제한 채 수익을 작가와 직접 나누는 일이 있어서 출판사들의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중국에서도 이런 면을 대비할 필요가 있을 겁니다."

그러자 손사래를 친다.

"우리는 그럴 일이 없습니다."
"아니, 뭣 때문에 그렇게 자신하시나요?"

그러자 그 출판사 편집주간이 씩 웃으며 말한다.

"그런 건 당이 허락하지 않습니다."



짤방 올리고 생각났는데, 베이징 국제 도서전에 조석 작가 그림 앞에서 찍은 사진... 이 있죠...^^
(조석 작가는 못 봤음요.)

공유하기 버튼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구글광고


유사역사아웃

google_myblogSearch_side

orumi.egloos.com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