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역사학의 영원한 떡밥 *..역........사..*





1차 추가 : 2007년 9월 19일
2차 추가 : 2007년 9월 21일
3차 추가 : 2007년 9월 24일
4차 추가 및 수정 : 2007년 12월 5일
5차 추가 : 2008년 1월 20일
6차 추가 : 2008년 1월 27일
7차 추가 : 2008년 2월 24일
8차 추가 : 2008년 7월 25일
9차 추가 및 수정 : 2008년 10월 29일
10차 추가 : 2008년 11월 11일
11차 추가 : 2008년 11월 23일
12차 추가 : 2009년 1월 30일
13차 추가 : 2009년 2월 9일
14차 추가 및 수정 : 2009년 7월 20일 - 불의의 사고로 수정 작업
15차 추가 : 2009년 8월 24일
16차 수정 : 2009년 10월 24일
17차 추가 및 수정 : 2010년 2월 14일
18차 수정 : 2010년 7월 25일



유사역사학(Pseudohistory)이란 역사학의 탈을 뒤집어썼으나 실은 비과학적, 비역사적, 비논리적 주장을 펼치는 모든 사이비 역사학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유사역사학이 대체 왜 문제인가? [클릭]

본 인덱스 중 몇 편은 제 글이 아닙니다. 원저자가 삭제를 요청하면 지워질 수 있습니다.

또한 이 블로그의 글들은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거나, 오류를 찾는 경우 수정되기 때문에 글을 퍼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또한 목록 자체도 추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2007년 9월 15일
떡밥을 펼치세요 [클릭]

역사가란... *..역........사..*

#장면 1

천체물리학자가 역사에 한마디 한다.

역사가가 어이 없어서 틀렸다고 말한다.

그러면 대중들이 이런다.

"네가 천체물리학을 뭘 알아!"

#장면 2

서예가가 역사에 한마디 한다.

역사가가 어이 없어서 틀렸다고 말한다.

그러면 대중들이 이런다.

"네가 서예를 뭘 알아!"

#장면 3

유사역사가들이 역사에 막말을 해댄다.

역사가가 어이 없어서 공부 좀 하라고 말한다.

그러면 대중들이 이런다.

"닥쳐! 역사는 역사학자만 하냐!"

#그러나 나오지 않는 장면

천체물리학자나 서예가나 아마추어들에게 대중들이...

"네가 역사를 뭘 알아!"

하는 법은 없다.

미래와 대안을 말하자 친일이 됐다 *..역........사..*

[한겨레21] 미래와 대안을 말하자 친일이 됐다 [클릭]
이신철(54) 성균관대 동아시아역사연구소 연구교수는 일본의 역사 왜곡과 맞서온 한국 시민운동을 상징하는 인물이다. 역사교육연대 창립 멤버이자 단체 상임공동운영위원장이다. 2016년 1월엔 세계적인 ‘위안부’ 연구 네트워크를 표방하며 출범한 일본군위안부연구회에 참여하기도 했다. 그는 친일 독재 미화라는 비판을 받은 뉴라이트 교과서와 박근혜 정부의 교과서 국정화 시도를 앞장서 반대했고, 기자들이 믿고 찾는 역사 교과서 전문가였다.

이런 시민운동에 참여한 연구자를 음해하고 모욕을 주는 사람들이 있다. 이들은 평생 임나일본부의 허구성을 밝혀온 학자를 친일파이고 임나일본부를 주장하는 사람이라고 마타도어한 바 있고, 그렇게 해도 된다는 면죄부까지 받았기에 더욱 거침이 없어졌다. 아무나 붙들고 "친일"이라는 낙인을 찍으면 사람들이 몰려가 성토하는 것을 익히 보았으니까.

그에 대한 모함이 모두 거짓말이라는 것이 기사에 잘 적혀 있음에도 불구하고 선전선동에 눈이 먼 사람들이 댓글에서 욕하느라 정신이 없다.

학습효과가 하나 더 더해질 판이다. 이제 또 어느 학자를 가리켜 친일이라 찍을 것인가? 청와대 청원에서는 국정교과서 반대의 상징적 인물이었던 주진오 교수마저도 자기가 쓴 교과서가 없어지면 생계에 지장을 받기 때문에 반대한 사람이라는 모욕을 가하고 있다.

하기야 이덕일도 나한테서 어떻게든 친일의 혐의를 찾고 싶어하다가 내가 쓴 독립운동가 김창숙에 대한 찬사를 보고는 낙담한 나머지 속마음과 다른 글을 썼을 것이라는 관심법 시전까지 했을 정도니...


광개토왕비는 왜곡되었는가? 만들어진 한국사

JTBC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서예가가 나와서 자신의 감으로 광개토왕비의 왜곡을 알아냈다고 하자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한국의 인문학 수준이 이러하다.

이에 대해서 기경량 선생이 자세한 반박문을 썼으나, 자기들 마음에 들지 않는 것은 들리지도 보이지도 않는 분자들이 와서 분탕질을 하고 있는 중이다. 한국 사회의 반지성주의가 심각하다.


서예가의 이론대로 광개토대왕비가 새겨졌으면 이런 처참한 몰골의 비석이 된다는 것을 위가야 선생도 지목했다. (海가 공
세 줄 요약을 하자면 이러하다.

광개토왕비에 고의적인 왜곡은 없다.
광개토왕비의 왜 관련 기사는 과장된 것이다.
광개토왕비는 임나일본부를 증명하는데 이용되지 않는다.

끝.


추가 - 기경량 선생이 새로 그림을 업데이트 했다. 우측 하단에는 정상적인 于가 존재한다는 점도(위 그림에도 물론 있다) 보여준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유사역사아웃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