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역사학의 영원한 떡밥 *..역........사..*





1차 추가 : 2007년 9월 19일
2차 추가 : 2007년 9월 21일
3차 추가 : 2007년 9월 24일
4차 추가 및 수정 : 2007년 12월 5일
5차 추가 : 2008년 1월 20일
6차 추가 : 2008년 1월 27일
7차 추가 : 2008년 2월 24일
8차 추가 : 2008년 7월 25일
9차 추가 및 수정 : 2008년 10월 29일
10차 추가 : 2008년 11월 11일
11차 추가 : 2008년 11월 23일
12차 추가 : 2009년 1월 30일
13차 추가 : 2009년 2월 9일
14차 추가 및 수정 : 2009년 7월 20일 - 불의의 사고로 수정 작업
15차 추가 : 2009년 8월 24일
16차 수정 : 2009년 10월 24일
17차 추가 및 수정 : 2010년 2월 14일
18차 수정 : 2010년 7월 25일



유사역사학(Pseudohistory)이란 역사학의 탈을 뒤집어썼으나 실은 비과학적, 비역사적, 비논리적 주장을 펼치는 모든 사이비 역사학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유사역사학이 대체 왜 문제인가? [클릭]

본 인덱스 중 몇 편은 제 글이 아닙니다. 원저자가 삭제를 요청하면 지워질 수 있습니다.

또한 이 블로그의 글들은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거나, 오류를 찾는 경우 수정되기 때문에 글을 퍼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또한 목록 자체도 추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2007년 9월 15일
떡밥을 펼치세요 [클릭]

[네이버 연재] 일타홍과 심희수 *..역........사..*

[그 시절 그 연애] 기생 일타홍과 정승 심희수 [클릭]

조선시대 기생의 이야기는 살펴보면 알쏭달쏭한 부분이 많습니다.
마치 직업처럼 그만두는 이야기들이 많이 있거든요.

기생이 기생 일을 그만두기 위해서는 조건이 있었는데 그 부분을 전해오는 이야기들이 대부분 생략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랬다는 이야기는 당대 사람들은 다 아는 이야기라 생략되었을 가능성이 높지요.

이런 이야기들을 정리해서 책으로 내볼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컬럼에 사진이 깨졌네요. 따로 문의해봐야겠습니다. 고양시에 있는 일타홍의 기단입니다. 무덤은 사라지고 기단만 남았습니다.

세계로 뻗어가는 유사역사학 비판 *..역........사..*

[World Cat] 유사역사학 비판을 소장한 도서관 일람 [클릭]

오호... 재미있는 사이트 발견했습니다.

어떤 책이 전세계 어떤 도서관에 있는지 알려주는 사이트입니다. 이 사이트는 OCLC 라는 비영리 단체가 60년대부터 운영하고 있다고 합니다.

<유사역사학 비판>을 입력해보니,

스탠포드, 버클리, 콜롬비아 등등 미국의 유수대학 도서관에 다 들어가 있는 것을 알 수 있군요.

미의회 도서관에도 들어가 있습니다.


과거 이유립은 서울의 한 서점에서 미국 대학에 자기 책을 보내겠다는 말만 듣고도 감격해서 평생의 자랑거리로 삼았었는데, 저는 물증이 나오는 군요. ㅋㅋㅋㅋ

심지어 <만들어진 한국사>는 <유사역사학 비판>보다 더 많은 도서관에 소장되어 있군요.


여기서 링크 타서 가보니까 아마존에서도 팔고 있군요. 가격은 무려 50.61달러... 비쌉니다. ㅋ

번역된 건 아닙니다...^^

제 다른 책들도 소장된 도서관들을 찾을 수 있는데... 그건 그냥 제 재미로...^^

반지의 제왕의 위업 *..문........화..*

1997년 영국의 워터스톤스 서점은 독자들을 대상으로 20세기 가장 인기 있는 책을 조사했다.

영국 전역에서 2만5천 명이 조사에 참가했다.

1위를 한 책은 톨킨의 <반지의 제왕>, 2위는 조지 오웰의 <1984>였다. <반지의 제왕>은 이 서점의 105개의 지점 중 104개에서 1위를 했다. 단 한 군데서 제임스 조이스의 <율리시스>에 밀려서 2위를 했다.

문학계는 이 조사에 경악했다. 조사가 잘못되었다고 생각한 <데일리 텔레그래프>는 신문 독자를 상대로 조사를 실시했다.

<반지의 제왕>이 1위를 했고, 가장 좋아하는 작가 1위도 톨킨이었다.

폴리오 소사이어티 출판사도 자기들 독자 5만 명을 상대로 조사를 실시했다. 1위는 역시 <반지의 제왕>이었다. 제인 오스틴의 <오만과 편견>이 근소한 차이로 밀려서 2위를 차지했다.

작가 하워드 제이콥슨은(누군지 난 모름) "톨킨의 책은 애들이나 보는 것이 아닌가? 아니면 머리가 둔한 어른들이나. 이번 결과는 이런 여론조사가 얼마나 어리석은 짓인지, 그리고 사람들에게 읽기를 가르치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은 짓인지를 보여줄 뿐이다. 모든 도서관의 문을 닫아버리고 그 돈을 다른 데 쓰는 것이 나을 것이다."라고 악평했다.

비평가 마크 로슨은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여론조사가 조작되었을 것이라는 뉘앙스를 풍겼다.

선데이 타임스의 기자 수전 제프리스는 여론조사 결과에 분노해서 "이런 젠장! 그랬단 말이야! 오, 맙소사. 맙소사. 맙소사. 맙소사."라고 외쳤다.

--------------
그러니까 영국에서도 "문학"을 한다는 사람들은 <반지의 제왕>을 깎아내리기 위해 무슨 짓이든 다했다는 이야기.

판타지 소설 경멸의 역사는 우리나라에서만 있는 독특한 현상은 아니었던 것이다. 물론 영국은 사정이 좀 달라졌지만 우리는 아직도 갈 길이 멀다고 할 수 있겠다.

<반지의 제왕>이 만들어질 때까지 톨킨이 쌓아올린 것들을 모두 아들이 정리해서 총 12권의 책으로 나왔다. 중간계의 역사라는 이름으로... 아무나 쓸 수 있는 글일 수는 없다는 것.


위 내용은 마이클 화이트, <톨킨>, 작가정신, 2003에서...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