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역사학의 영원한 떡밥 *..역........사..*





1차 추가 : 2007년 9월 19일
2차 추가 : 2007년 9월 21일
3차 추가 : 2007년 9월 24일
4차 추가 및 수정 : 2007년 12월 5일
5차 추가 : 2008년 1월 20일
6차 추가 : 2008년 1월 27일
7차 추가 : 2008년 2월 24일
8차 추가 : 2008년 7월 25일
9차 추가 및 수정 : 2008년 10월 29일
10차 추가 : 2008년 11월 11일
11차 추가 : 2008년 11월 23일
12차 추가 : 2009년 1월 30일
13차 추가 : 2009년 2월 9일
14차 추가 및 수정 : 2009년 7월 20일 - 불의의 사고로 수정 작업
15차 추가 : 2009년 8월 24일
16차 수정 : 2009년 10월 24일
17차 추가 및 수정 : 2010년 2월 14일
18차 수정 : 2010년 7월 25일



유사역사학(Pseudohistory)이란 역사학의 탈을 뒤집어썼으나 실은 비과학적, 비역사적, 비논리적 주장을 펼치는 모든 사이비 역사학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유사역사학이 대체 왜 문제인가? [클릭]

본 인덱스 중 몇 편은 제 글이 아닙니다. 원저자가 삭제를 요청하면 지워질 수 있습니다.

또한 이 블로그의 글들은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거나, 오류를 찾는 경우 수정되기 때문에 글을 퍼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또한 목록 자체도 추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2007년 9월 15일
떡밥을 펼치세요 [클릭]

[물밑 한국사] 천상열차분야지도에 대해서 *..역........사..*

[매경] [물밑 한국사] 천상열차분야지도가 고구려 때 만들어진 것일까? [클릭]

천상열차분야지도에 대해서는 이런저런 연구가 진행되었는데, 20세기 초에 그 출처가 고구려라고 해버리자 "오오, 위대한 고구려"라는 분위기에 휩싸여 이후에 원본에 대한 연구가 더 이상 진행되지 않은 채 그 부분을 그냥 인정하고 가버렸습니다.

이 점에 대해서 고천문학에 조예가 깊은 안상현 박사가 문제 제기를 한 지 한참 되었는데, 논리적이고 합리적인 의견임에도 불구하고 백과사전 등에 반영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안타까운 마음과 진실을 알리자는 뜻에서 이번 컬럼을 작성했습니다.

하지만 누군가는 꿈과 희망을 깨는 내용이라고 하겠죠...^^
이런 게 물밑에서 일어나는 역사 이야기입니다.

PDF 파일이 깨져서 보일 때 *......PDA......*

아이패드에서 볼 때는 깨끗하게 잘 보이는데 PC에서 보면 확 깨져 보이는 PDF가 있습니다.

확대를 해도 그다지 나아지지가 않아서 왜 이런가 고민을 했습니다.

해결 방법은 간단합니다.

아크로뱃 리더 상단의 편집 메뉴 최하단에 있는 기본설정으로 들어갑니다.

그곳에서 렌더링 박스 안의 텍스트 부드럽게 하기 항목을 보면 "없음"으로 되어 있습니다.
그것을 "모니터용"으로 바꿔 줍니다. 그리고 확인을 누릅니다.


그러면 이렇게 깨끗한 화면으로 바뀝니다.

물밑 한국사 - 리진은 실존 인물인가 *..역........사..*

이번 물밑 한국사는 상명대 주진오 교수의 논문을 이용하여 작성했습니다.

김탁환과 신경숙이라는 두 작가가 거의 동시에 다룬 조선말 비운의 여인이라는 리진. 그녀가 이 사람들 주장대로 실존인물인가 하는 점입니다. 이야기는 리진의 실존 여부를 넘어서서 오리엔탈리즘의 문제로 발을 뻗습니다.

[매경] [물밑 한국사] 조선 비하 오리엔탈리즘 역사로 탈바꿈한 이유는 [클릭]

아, 그런데 컬럼은 제가 쓰지만 제목은 신문사에서 붙입니다. 일반적으로 늘 그렇습니다. 아무래도 언론적인 감각이 작가에게 없다고 보는 것 같습니다. 가끔 제가 붙인 제목이 그대로 나올 때도 있습니다.

책으로 출간하게 되면 제목은 일부 변경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여기엔 편집자들의 감도 또 한 몫을 하죠.)

소설은 소설일 뿐, 역사책이 아니라는 점을 서로가 다 인지해주면 좋을텐데, 이게 그렇게 어렵나 싶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유사역사아웃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