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역사학의 영원한 떡밥 *..역........사..*





1차 추가 : 2007년 9월 19일
2차 추가 : 2007년 9월 21일
3차 추가 : 2007년 9월 24일
4차 추가 및 수정 : 2007년 12월 5일
5차 추가 : 2008년 1월 20일
6차 추가 : 2008년 1월 27일
7차 추가 : 2008년 2월 24일
8차 추가 : 2008년 7월 25일
9차 추가 및 수정 : 2008년 10월 29일
10차 추가 : 2008년 11월 11일
11차 추가 : 2008년 11월 23일
12차 추가 : 2009년 1월 30일
13차 추가 : 2009년 2월 9일
14차 추가 및 수정 : 2009년 7월 20일 - 불의의 사고로 수정 작업
15차 추가 : 2009년 8월 24일
16차 수정 : 2009년 10월 24일
17차 추가 및 수정 : 2010년 2월 14일
18차 수정 : 2010년 7월 25일



유사역사학(Pseudohistory)이란 역사학의 탈을 뒤집어썼으나 실은 비과학적, 비역사적, 비논리적 주장을 펼치는 모든 사이비 역사학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유사역사학이 대체 왜 문제인가? [클릭]

본 인덱스 중 몇 편은 제 글이 아닙니다. 원저자가 삭제를 요청하면 지워질 수 있습니다.

또한 이 블로그의 글들은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거나, 오류를 찾는 경우 수정되기 때문에 글을 퍼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또한 목록 자체도 추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2007년 9월 15일
떡밥을 펼치세요 [클릭]

[한겨레21] 기획연재_진짜 고대사 *..역........사..*

엉터리 이야기들 보는 건 이제 좀 그만.

연구자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봅시다.


<일본서기>는 일본의 역사서임에도 백제 관련 내용이 대단히 많다. 그것은 <일본서기>에 백제계 사서가 인용돼 있기 때문이다. <일본서기>에는 백제계 사서의 백제 중심 인식과 <일본서기> 편찬 당시의 일본 중심 인식이 중첩돼 있다. 그 결과 <일본서기>에 기록된 가야사는 백제인의 시각과 일본인의 시각에서 이중적으로 굴절된 형태로 나타난다.

참 우습게도 일반인들은 역사학자들이 위와 같은 문제를 모르는 줄 아는 경우가 참 많다. 일반인들이 생각하는 백 배, 천 배를 고민하는 것이 역사학자라는 것만 알아줬으면 싶다.

이제 유사역사가와 유사역사학 추종자들이 글쓴이를 물고 뜯는 비방 댓글을 달 것이다. 인신공격과 무지에 의한 허수아비치기 이상의 것이 나오는 걸 본 적이 없다.

위가야 선생님의 분투를 빈다.

[물밑 한국사] 역사학계의 식민사관 비판에 대해 알아보자 만들어진 한국사

[매경] [물밑 한국사] 역사학계의 식민사학 비판 우린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클릭]
유사역사가들이 역사가 흉내를 조금이라도 내고 싶다면 1987년에 나온 역사학계의 식민주의 사관 비판에서부터 이야기를 시작해야 한다. 수준 낮은 누구의 제자라 스승의 이야기를 되풀이한다는 허수아비 치기가 아니라 학계의 식민사관 비판에 문제가 있다면 그 비판 자체에 대한 자신들의 견해를 밝혀야 하는 것이다.

<물밑 한국사> 연재되는 월요일입니다. 유사역사가들은 식민사학, 식민사학 하고 떠들기는 좋아하는데 정작 식민사학이 뭔지 왜 그것을 비판하는지는 아주 저급한 수준에 머물러 있죠. 학계의 연구 성과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져봅니다.

역사의 대중화 문제는 1980년대에서 그리 멀리 가지 못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도 한겨레21의 연재 건에 큰 기대를 걸어봅니다. 80년대에는 원로-중진 급에서 시도했던 일을 이번에는 청년 그룹에서 시도하는 것이니까요.

한겨레21에서 <진짜 고대사> 연재가 시작됩니다 *..역........사..*

유사역사학, 사이비역사학...에 대한 명칭 논의도 최근 활발하죠. 이 엉터리 역사의 본질은 그것이 "가짜"라는데 있죠. 그런 의미에서 <진짜 고대사>라... 네이밍 센스 죽이는군요.

저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만, 이번 호(1172호)부터 연재가 된다고 하니 기대를 가져봐야겠습니다.

첫 회 원고는 성대의 위가야 선생님이 썼다고 하네요. (편집장의 깨알 같은 이름 드립이 있더군요. 그런데 위가야 선생님은 가야사를 전공하지는 않는다는... 쿨럭...)

제목을 보니 저는 어디에 <가짜 고대사>나 연재해봤으면 좋겠네요.

제 글에 붙는 수준 낮은 댓글들을 보면 한숨이 나올 때가 많습니다. "환단고기는 읽어봤냐"는 말이 제일 많죠. 대한민국에서 <환단고기>를 저만큼 읽은 사람은 거의 없을 겁니다.

컬럼에서 단순히 제 의견을 이야기하는 게 아니라 주요 근거를 역사학자의 논문에서 가져옴에도 불구하고 제 컬럼에서 "기자"라고 부르는 걸 보면 이것이 난독증인지, 그냥 바보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 신문에 실리는 글은 다 기자가 쓴다고 생각할 정도면 사회 생활은 하고 있는 사람인지 궁금해지죠.

한겨레21 연재로 열폭할 유사역사가들 모습이 눈에 선하네요. 또 카르텔 운운하는 이야기가 나오겠네요. 아주 재미있어요.

한겨레21 연재분을 보면 다시 이야기하도록 하겠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유사역사아웃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