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역사학의 영원한 떡밥 *..역........사..*

1차 추가 : 2007년 9월 19일
2차 추가 : 2007년 9월 21일
3차 추가 : 2007년 9월 24일
4차 추가 및 수정 : 2007년 12월 5일
5차 추가 : 2008년 1월 20일
6차 추가 : 2008년 1월 27일
7차 추가 : 2008년 2월 24일
8차 추가 : 2008년 7월 25일
9차 추가 및 수정 : 2008년 10월 29일
10차 추가 : 2008년 11월 11일
11차 추가 : 2008년 11월 23일
12차 추가 : 2009년 1월 30일
13차 추가 : 2009년 2월 9일
14차 추가 및 수정 : 2009년 7월 20일 - 불의의 사고로 수정 작업
15차 추가 : 2009년 8월 24일
16차 수정 : 2009년 10월 24일
17차 추가 및 수정 : 2010년 2월 14일
18차 수정 : 2010년 7월 25일



유사역사학(Pseudohistory)이란 역사학의 탈을 뒤집어썼으나 실은 비과학적, 비역사적, 비논리적 주장을 펼치는 모든 사이비 역사학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유사역사학이 대체 왜 문제인가? [클릭]

본 인덱스 중 몇 편은 제 글이 아닙니다. 원저자가 삭제를 요청하면 지워질 수 있습니다.

또한 이 블로그의 글들은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거나, 오류를 찾는 경우 수정되기 때문에 글을 퍼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또한 목록 자체도 추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2007년 9월 15일
떡밥을 펼치세요 [클릭]

공유하기 버튼

 

잡담 *..만........상..*

1.
죽음의 무게는 그 죽음이 나로부터 얼마만큼의 거리에 있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2.
지인으로부터 이래서 한국은 안 되는 거야, 정신머리를 싹 고쳐야... 소리를 듣고 어이가 없었는데, 이 사람은 골수 야당. 그리고 언론에 튀어나온 골수 여당 집안 아해의 국개론이라... 이쪽이나 저쪽이나... (한숨)

3.
사진 한 방에 직위해제된 공무원이라. 뭐랄까, 그나마 이러고 다니면 직위해제 정도는 당하게 되었다라고 할까... (할꺼면 화끈하게 해고시켜버리는 게... 하지만 그러면 소송 걸겠지?)

화끈하게 잘렸다는군요.
[조선] 靑 "'기념촬영' 안행부 감사관, 사표 즉각 수리" [클릭]

4.
반복적인데다가 잘못된 사실도 잘 여과시키지 못한 채 아무렇게나 쏟아내는 뉴스는 조금 멀리 하고, 궁금하면 다소나마 정리된 시간대의 뉴스 하나만 듣는 게 차라리 나으리라 생각하는데, SNS의 홍수라 어디를 가나 정제되지 않은 이야기들을 날것으로 받게 된다. 잘못된 정보, 잘못된 지식은 잘못된 판단과 불필요한 공포, 혐오, 분노를 가져오게 된다. 어디다 분노해야 하는지 정확히 안다면 분노도 꼭 나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뭘 해야 하는가, 일 것이다.

낙담하고 "에라, 다 필요없어! 우리는 언제까지나 이 모양 이 꼴일 거야!"라는 자기 비하, 자기 모욕이 대체 어디에 소용이 있고, 무엇에 도움이 되는가.

뭘 잘못했는지 알고, 이 억울한 죽음에 흘리는 눈물이 헛되지 않게, 다시 흘리지 않게 노력해야 하는 것.

5.
책임을 다른 사람에게 떠 넘기는 건 참 쉽다. 그래서 너도 나도 하게 된다.

공유하기 버튼

 

깊은 한숨 *..만........상..*

전원구조가 오보라는 것을 알았을 때도 사실은 이렇게 많은 실종자가 나올 줄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틀려도 정도가 있지 이건 너무 하지 않는가.

어제 어머니 산소에 성묘를 다녀왔다. 어머니가 돌아가시던 그 해 성수대교가 붕괴되어 학생들이 희생된 사건이 있었다. 그 날 아직 한 돌도 되지 않은 큰애를 안고 뉴스를 보며 펑펑 울었었다. 그 다음해에는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가 있었다.

이 모든 사건들은 인재로 커진 것들이다. 자연재해나, 막을 수 없는 테러가 아니라 충분히 피해의 규모를 줄일 수 - 아니 아예 없을 수도 있는 사건들이 부주의, 무관심, 불성실로 인해 이런 엄청난 결과로 나타나는 것을 보면 너무나 괴롭다.

아이들에게 뉴스를 보지 말라고 하고, 나 자신도 뉴스를 피해 다녔다. 선정적이기만 하고 피해자 생각도 없이 아무데나 카메라를 들이대면서 사건을 회상하라고 강요할 것이 뻔했고, 그 안에서 나오는 자료들이라는 것이 가슴을 후벼팔 것이 분명했기 때문이다.

오늘날, 정보가 넘쳐흐르는 사회에 살다보니 피하려고 해도 어쩔 수 없이 어떤 것들은 보고 듣게 된다. 또 한 번 보고 들으면 줄줄 눈물을 흘리면서, 울화통이 터지면서 혹시 뭔가 잘못 안 것은 아닐까, 혹시 다른 좋은 이야기는 없을까 하고 더 들여다보는 것이 인간의 속성이고 나도 거기서 벗어나지는 못한다.

청소년들의 일상을 나 역시 이 땅의 학부모로 잘 지켜보면서 얼마나 우리 아이들이 온갖 스트레스에 시달리며 자라는지 잘 알고 있다. 그 아이들이 빨리 학교라는 굴레를 벗어나서 자기 자신의 꿈을 키울 수 있었으면 하고, 그 지옥 같은 고등학교 생활에서 벗어나기만을 기원하곤 한다. 그런데 그 길의 중간에서, 학업에서 벗어난 그 휴식의 한 때에서 죽음으로 내몰렸다는 것을 생각하면 가슴이 무너진다.

이제 반평생이라 할만큼 살아왔는데, 항상 더 좋은, 더 나은 세상을 만들고 싶어하며 살았는데 겨우 이 모양의 세계를 꾸미고 있었다는 사실에 깊은 한숨을 내뱉게 된다. 아이들에게 미안하다. 정말 미안하다.

무슨 할 말이 있겠는가. 나 자신이 깊은 물속에서 허우적거리고 있는 것만 같다.

공유하기 버튼

 

... *..만........상..*

공유하기 버튼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구글광고


유사역사아웃

google_myblogSearch_side

orumi.egloos.com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