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역사학의 영원한 떡밥 *..역........사..*





1차 추가 : 2007년 9월 19일
2차 추가 : 2007년 9월 21일
3차 추가 : 2007년 9월 24일
4차 추가 및 수정 : 2007년 12월 5일
5차 추가 : 2008년 1월 20일
6차 추가 : 2008년 1월 27일
7차 추가 : 2008년 2월 24일
8차 추가 : 2008년 7월 25일
9차 추가 및 수정 : 2008년 10월 29일
10차 추가 : 2008년 11월 11일
11차 추가 : 2008년 11월 23일
12차 추가 : 2009년 1월 30일
13차 추가 : 2009년 2월 9일
14차 추가 및 수정 : 2009년 7월 20일 - 불의의 사고로 수정 작업
15차 추가 : 2009년 8월 24일
16차 수정 : 2009년 10월 24일
17차 추가 및 수정 : 2010년 2월 14일
18차 수정 : 2010년 7월 25일



유사역사학(Pseudohistory)이란 역사학의 탈을 뒤집어썼으나 실은 비과학적, 비역사적, 비논리적 주장을 펼치는 모든 사이비 역사학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유사역사학이 대체 왜 문제인가? [클릭]

본 인덱스 중 몇 편은 제 글이 아닙니다. 원저자가 삭제를 요청하면 지워질 수 있습니다.

또한 이 블로그의 글들은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거나, 오류를 찾는 경우 수정되기 때문에 글을 퍼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또한 목록 자체도 추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2007년 9월 15일
떡밥을 펼치세요 [클릭]

로드 프로젝트 (4) *..자........서..*

이 이야기는 총 10회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맞춤법 틀린 부분이 많아서 올리면서 그것만 잡고 있습니다. 

다시 쓸 생각은 없어서요.


로드 프로젝트 (3) *..자........서..*

3편입니다.

정말 옛날 이야기들이 마구마구 나옵니다.

너무 옛날 이야기라 지금은 모르는 이야기들이 될 수도 있으니 그야말로 SF처럼 보일지도 모르겠단 생각을 합니다.

로드 프로젝트 (3) [클릭]

역사문제연구 제39집 만들어진 한국사

역사문제연구소 제 39집에 "1960∼1970년대 유사역사학의 식민사학 프레임 창조와 그 확산"이라는 논문을 실었습니다. 오랜 세월을 학계와 동떨어진 채 유사역사학의 정체와 그 해악에 대해서 이야기해왔는데, 이제 주류학계에서도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죠. 저는 이제 세월과 함께 퇴장해야 할 때가 다가오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해야할 일들을 다 한 것은 아니지만, 할 수 있는 일은 다 한 것 같은 요즘입니다. 지금은 마지막 작업이 될 <유사역사학이란 무엇인가>라는 책을 쓰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위 논문도 그 작업의 일환이죠.

학문적으로 잘 훈련받은 분들이 유사역사학 문제를 다루는 논문을 보면, 확실히 아마츄어와는 다르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이번 논문을 쓰면서도 아주 뼈저리게 느꼈죠. 이제는 진짜 재미있는 논문들이 나올 것 같다는 생각을 합니다.

제게는 참 다행히 늦은 나이에 대학원 진학을 해서(제 대학원 전공은 역사학이 아니지만) 논문을 쉽게 살펴볼 수 있었던 점이 참 다행이었습니다. 이런 상황이 아니었으면 힘들었을 거예요. 

위 논문은 역사문제연구소를 통해서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위 책 표지를 클릭하면 알라딘에서 종이책으로 구매할 수도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