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역사학의 영원한 떡밥 *..역........사..*





1차 추가 : 2007년 9월 19일
2차 추가 : 2007년 9월 21일
3차 추가 : 2007년 9월 24일
4차 추가 및 수정 : 2007년 12월 5일
5차 추가 : 2008년 1월 20일
6차 추가 : 2008년 1월 27일
7차 추가 : 2008년 2월 24일
8차 추가 : 2008년 7월 25일
9차 추가 및 수정 : 2008년 10월 29일
10차 추가 : 2008년 11월 11일
11차 추가 : 2008년 11월 23일
12차 추가 : 2009년 1월 30일
13차 추가 : 2009년 2월 9일
14차 추가 및 수정 : 2009년 7월 20일 - 불의의 사고로 수정 작업
15차 추가 : 2009년 8월 24일
16차 수정 : 2009년 10월 24일
17차 추가 및 수정 : 2010년 2월 14일
18차 수정 : 2010년 7월 25일



유사역사학(Pseudohistory)이란 역사학의 탈을 뒤집어썼으나 실은 비과학적, 비역사적, 비논리적 주장을 펼치는 모든 사이비 역사학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유사역사학이 대체 왜 문제인가? [클릭]

본 인덱스 중 몇 편은 제 글이 아닙니다. 원저자가 삭제를 요청하면 지워질 수 있습니다.

또한 이 블로그의 글들은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거나, 오류를 찾는 경우 수정되기 때문에 글을 퍼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또한 목록 자체도 추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2007년 9월 15일
떡밥을 펼치세요 [클릭]

잡담 *..만........상..*

1.
일베가 어둠의 노사모라고도 불리던데, 내가 이 블로그에 글 하나 올리면 득달같이 마킹해가는 유사역사학 신봉자 사이트는 어둠의 초사모라고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이렇게 찾아오는 게 돈이 되어야 하는데, 그런 건 없고 수명 연장의 거름은 될지도 모르겠다. (욕 먹으면 오래 산다니까.)

2.
자기 편을 들어준다고 해도 어울려서는 안 되는 사람들이 있다. 그걸 모르는 사람을 종종 본다.

주변에 자기를 지지하여 모이는 사람이 환단고기 신봉자들뿐이라면 스스로를 심각하게 돌아보아야 한다. 이미 결착이 심해져서 분리 수술이 불가능한 상태가 되었는지도 모르겠다.

이런 징후를 보이면서도 환단고기와는 아슬아슬한 선을 긋는 사람들이 아직 좀 있는데, 이번에 이덕일이 어떤 처지가 되느냐에 따라 감염이 더 진행될 사람이 나오지 않을까 우려스럽다. 현재로서는 대한민국 판사의 판단력을 믿을 수밖에 없는데, 변호사 중에는 살짝 맛이 간 사람도 있지만 판사 중에는 환단고기 신봉자를 본 기억이 없는 게 다행이랄까.


- 라고 했으나 제가 포스팅 하고도 까먹은... (치매다, 치매)
유사역사학에 심취한 대전지방법원장 [클릭]

3.
주말에 그동안 미루고 미뤄온 (한 1년은 미룬 듯) 책장 정리를 시작했는데...

정리가 끝이 없다. 책들은 점점 더 미궁 속에 빠져들고...


잡담 *..만........상..*

1.
소설을 탈고 했습니다. 그동안 몸무게가 6킬로그램 불어났네요. 제 소설은 콜라와 기름과 설탕으로 이루어져 있죠.

제목은 아직 안 정해졌습니다만 신라 혜공왕 대를 배경으로 하는 추리소설이고요.

세 편의 연작소설로 되어 있습니다.

황룡사의 사미승 용담과 고구려계로 화랑이 된 문덕의 콤비로 이루어지는 내용입니다.

올해 안에 나올 수 있으면 좋겠네요.

2.
[가톨릭뉴스] 신앙과 식민사관 청산 [클릭]
최근 한 포럼에서 함세웅 신부가 정의구현사제단 총회에 이덕일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장을 초청해서 강연을 듣고서 ‘분노가 솟구쳤다’고 회고했던 이야기가 대표적 사례다. 노론 출신 친일파들이 아직까지 주류 역사학계를 장악해서는 한사군이 대륙에 있었다는 이덕일 소장의 주장을 무시한 채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기 때문이었다. 한나라가 고조선을 멸망시키고 그 자리에 설치한 군현이 한사군이니, 이는 곧 고조선이 대륙에 있었다는 주장을 무시하는 것이었다. 함 신부는 이날 강연을 듣고 이렇게 한탄했다고 말했다. ‘아니 역사학자란 도대체 모두 친일파, 매국노인가?’

함 신부가 이이화 선생에게도 이덕일 탄원서를 써달라고 했다더니... 나 원 참.

3.
건망증이 오면 치매랑 연관짓는 사람들이 많다. 물론 반 농담이지만.

그런데 건망증과 치매는 완전히 다르다.

건망증은 자기가 괴로운데, 치매는 남이 괴롭다.

풀어서 말씀드리자면, 건망증은 찾는 게 어딨는지 몰라서 자기가 괴롭다. 그런데 치매는 자기가 뭘 잊었는지 모르기 때문에 주변 사람들이 다 챙겨야 해서 괴롭다.

4.
골목길에서 좌회전으로 들어오려는 차가 있어서 멈춰 서 주었다. 그러자마자 뒤에서 신경질적인 클락숀 소리가 들려온다. 깜짝 놀랐다.

좌회전 차량이 지나가는 동안 날 깜짝 놀라게 한 저 거대한 외제차를 골려주어야 하는지 생각했다. 내려서 항의를 할 것인가, 거북이처럼 차를 몰 것인가...

아주 짧은 순간이었다. 만일 그렇게 한다면 잠깐의 여유도 없어서 빨리 가라고 신경질을 부린 뒷 차의 운전자와 다를 게 뭐 있겠느냐는 생각이 들었다.

여유를 갖자. 빨리 빨리에서 벗어나는 것이 그리도 어려운 일인가.

5.
소다맛이란 대체 무슨 맛입니까!? 왜 소다맛은 하늘색인가요?

# '(블루큐라소)소다(칵테일)맛'의 줄임말입니다. 소다수에 리큐르 타먹는 탄산 칵테일에서 유래한 말인데 소다맛은 그중에서 1883년에 만들어진 블루 큐라소 Blue Curacao라는 네델란드 리큐르 맛을 말합니다. 서인도제도 네델란드령 큐라소에서 나는 라라하 오렌지 껍질+파란색소로 만듭니다. (하얀용님의 답변!)

6.
아참, 매경 연재는 잘 하고 있습니다.

벌써 10회째 원고를 만들고 있네요.

결혼 25주년 *..자........서..*

오늘은 결혼 25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1991년 결혼해서 두 딸을 낳고 잘 살고 있습니다. 돈을 많이 벌어본 적은 없지만 돈이 필요할 때면 어디서 돈이 생기는 덕분에 먹고 사는데 지장이 없었고, 알아서 열심히 공부해주는 두 딸 덕분에 사교육 도움 없이 대학까지 잘 갔고, 대학에서도 장학금 받아오는 덕에 학비 걱정도 없이 지내고 있죠.

경제 관념이 없는 남편이지만 아내가 알뜰살뜰 살아주어서 부족한 걸 느껴본 적이 없습니다.

아이들이 25주년을 축하한다고 케이크를 사와서 잘 먹었습니다.

화환 아닙니다. 케이크입니다...^^


아래 쪽은 라즈베리 떡입니다. 그러니까 떡 케이크.




그런데 왜 사진들이 옆으로 누웠남...-_-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