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역사학의 영원한 떡밥 *..역........사..*





1차 추가 : 2007년 9월 19일
2차 추가 : 2007년 9월 21일
3차 추가 : 2007년 9월 24일
4차 추가 및 수정 : 2007년 12월 5일
5차 추가 : 2008년 1월 20일
6차 추가 : 2008년 1월 27일
7차 추가 : 2008년 2월 24일
8차 추가 : 2008년 7월 25일
9차 추가 및 수정 : 2008년 10월 29일
10차 추가 : 2008년 11월 11일
11차 추가 : 2008년 11월 23일
12차 추가 : 2009년 1월 30일
13차 추가 : 2009년 2월 9일
14차 추가 및 수정 : 2009년 7월 20일 - 불의의 사고로 수정 작업
15차 추가 : 2009년 8월 24일
16차 수정 : 2009년 10월 24일
17차 추가 및 수정 : 2010년 2월 14일
18차 수정 : 2010년 7월 25일



유사역사학(Pseudohistory)이란 역사학의 탈을 뒤집어썼으나 실은 비과학적, 비역사적, 비논리적 주장을 펼치는 모든 사이비 역사학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유사역사학이 대체 왜 문제인가? [클릭]

본 인덱스 중 몇 편은 제 글이 아닙니다. 원저자가 삭제를 요청하면 지워질 수 있습니다.

또한 이 블로그의 글들은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거나, 오류를 찾는 경우 수정되기 때문에 글을 퍼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또한 목록 자체도 추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2007년 9월 15일
떡밥을 펼치세요 [클릭]

인면조 *..문........화..*

동계올림픽에 등장한 인면조가 핫하다는군요.

인면조 등장에 뜻밖의 글이 있어서 한 꼭지 써야겠네요.

역사학계는 이런 거 있는 줄도 모르고 놀랐을 거다, 이런 이야기를 유사역사학 신봉자가 하는데 코가 막히고 기가 막힙니다.

2011년에 나온 제 동화책 <역사 속으로 숑숑> 제8권 조선전기편에 인면조가 등장하죠. <역사 속으로 숑숑>에는 우리나라 전래괴물들이 아주 많이 등장합니다.





뭘 알아야 면장도 한다고 하죠. 유사역사학의 뻘짓은 대체 끝간 데가 없어요.

2017년 국민독서 실태조사 *..문........화..*

[뉴스1] 성인 40% 책 안 읽었다…지난해 독서율 사상 최저 [클릭]
우리나라 성인의 지난해 독서율이 59.9%로 2년 전보다 5.4%포인트(p) 감소했다. 성인 10명 중 4명은 지난해 책을 한 권도 읽지 않았다는 얘기다. 이같은 지난해 성인 독서율은 1994년 독서 실태조사를 시행한 이후 사상 최처치다.

기사만 보고 보고서 자체를 못 보았는데, 흥미로운 부분은 다음과 같은 대목이다.

평균 독서율, 독서량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전자책 독서시간은 성인 평균 평일 23.4분, 주말 27.1분로 집계됐다. 학생은 평균 평일 49.4분, 주말 68.1분이었다. 2015년 대비 성인은 평일 0.6분, 주말 1.8분, 학생의 경우 평일 4.4분, 주말 9.2분이 증가했다. 연간 전자책 독서율은 성인 14.1%, 학생 29.8%로 성인과 학생 모두 증가 추세다. 최근 웹소설의 대중적 확산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원칙적으로 웹소설은 책으로 분류가 되지 않는다. 가령 웹소설의 표현상 문제가 있는 경우 이것을 규제하는 기관은 출판 쪽이 아니라 방송통신 쪽이다. 이 조사에서 웹소설을 출판 영역으로 보아 독서에 넣어서 행한 것인지 궁금하다. 보고서를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단 알 수 있는 것은 저 통계를 보면 무엇인가를 읽는 행위는 줄지 않았는데, 물질로서의 책을 보는 행위는 줄었다고 볼 수 있겠다. 즉 종이 위주의 독서 방식은 계속 감소 중이라고 할 수 있겠다.


랜섬웨어 *..잡........학..*

아버지 컴이 랜섬웨어에 걸렸다. 그동안 고이 쌓여있던 원고들이 모두 무용지물화.

랜섬웨어 중 이미 잘 알려진 것들은 무료로 풀 수도 있다.

KISA 인터넷 보호나라 [클릭]

하지만 아버지가 걸린 건 매그니베르 랜섬웨어로 해결 방법이 없는 놈이더군요.

일단 랜선 뽑고 컴도 끄라고 말씀드렸는데...

아버지는 메일 보낼 곳도 있고 해서 작동하셨다고... OTL

그런데 랜섬웨어는 일단 작동하고 나면 추가 감염은 안 시키는 것 같더군요. 아무튼 아버지 것은 그러했습니다. 다행이죠.

컴을 살펴보고 감염된 파일은 살릴 가능성이 없다고 보고 모두 폐기했습니다. 그 뒤에 백섭을 했죠.

불행히도 감염된 것으로 생각되는 날짜로밖에 백섭이 안 되더군요.

아무튼 일단 백섭.

그런데도 지랄 같은 read me 파일은 계속 나옵니다. 이게 도큐멘트가 있는 폴더마다 생성이 되어 있어서 일일이 제거하는 게 보통 문제가 아니더군요. 하지만 인내를 가지고 모두 제거했습니다.

그러자 이 놈이 read me 파일이 없다는 메시지를 내놓기 시작했습니다. 어딘가에 스크립트가 낑겨 있는 건데, 이걸 찾아낼 수가 없더군요. 다행히 넷 상에서 이런 문제를 해결해주는 방법이 있더군요.

랜섬웨어 안내 파일 제거 스크립트 [클릭]

이 스크립트를 이용하면 read me 파일도 모두 제거합니다. 그리고 랜섬웨어 파일을 찾는 스크립트도 제거됩니다.

다행히 아버지는 메일함에 2008년부터의 메일을 모두 가지고 계셔서 대부분의 파일을 찾을 수 있을 것 같더군요. 메일함을 보관하는 일은 중요합니다.

그리고 작가 여러분은 드롭박스를 사용하세요. 드롭박스 폴더 안에서 작업을 하면 랜섬웨어 같은 것에 당했을 때도 최신 파일들은 복구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오래된 파일들은 구글 드라이브나 여러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해서 보관하세요.

아, 그리고 백신 프로그램은 좋은 거 쓰세요. 유료로 쓰는 것도 무서워하지 마시고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