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역사학의 영원한 떡밥 *..역........사..*





1차 추가 : 2007년 9월 19일
2차 추가 : 2007년 9월 21일
3차 추가 : 2007년 9월 24일
4차 추가 및 수정 : 2007년 12월 5일
5차 추가 : 2008년 1월 20일
6차 추가 : 2008년 1월 27일
7차 추가 : 2008년 2월 24일
8차 추가 : 2008년 7월 25일
9차 추가 및 수정 : 2008년 10월 29일
10차 추가 : 2008년 11월 11일
11차 추가 : 2008년 11월 23일
12차 추가 : 2009년 1월 30일
13차 추가 : 2009년 2월 9일
14차 추가 및 수정 : 2009년 7월 20일 - 불의의 사고로 수정 작업
15차 추가 : 2009년 8월 24일
16차 수정 : 2009년 10월 24일
17차 추가 및 수정 : 2010년 2월 14일
18차 수정 : 2010년 7월 25일



유사역사학(Pseudohistory)이란 역사학의 탈을 뒤집어썼으나 실은 비과학적, 비역사적, 비논리적 주장을 펼치는 모든 사이비 역사학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유사역사학이 대체 왜 문제인가? [클릭]

본 인덱스 중 몇 편은 제 글이 아닙니다. 원저자가 삭제를 요청하면 지워질 수 있습니다.

또한 이 블로그의 글들은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거나, 오류를 찾는 경우 수정되기 때문에 글을 퍼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또한 목록 자체도 추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2007년 9월 15일
떡밥을 펼치세요 [클릭]

<사통>에 나오는 유비에 대한 평 *..역........사..*

유비에 대한 평.

유비는 한나라 왕족으로서 본가가 쇠망하는 것을 구하고자 일어서서 많은 어려움에도 굴하지 않았고 처음부터 끝까지 흠잡을 데가 없었다. 제왕에 비유하자면 하나라를 중흥했던 소강이나 한나라를 중흥했던 광무제에 해당하고, 후백에 비유하자면, 진나라의 목공이나 초나라의 장왕에 해당할 것이다.

조조에 대한 평.

조조가 위나라 왕업을 처음 세울 때 한나라 왕실의 모후를 살해하고 황제를 유폐했으니, 그 죄는 전상의 백 배였고 그 재앙은 왕망의 천 배였다.

역시 훌륭한 역사가 유지기. 설마 유씨라고 이렇게 쓴 건 아니겠지...

오늘날 제사상차림에 대한 고찰 *..역........사..*

일반적인 인식은, 박 정권 때 가정의례준칙이 나오면서 상차림을 획일화했다는 것이고, 이러면서 "홍동백서" "어동육서" 등등의 말도 생겨났다는 것인데...

두괄식으로 이야기하자면...

가정의례준칙에서는 제례 의식을 간소화하였으며 상차림에 대해서는 간소하게 하라는 말만 했다.

상차림 중 "조율시이"라는 말은 1919년에 나온 <습례국도설>이라는 책자에 나온다(김시덕, 놀이판 '습례국'에 나타난 1910년대 한글 사용과 제례문화).
 
그리고 1920년 6월 26일자 조선일보에는 "제수의 홍동백서 등이나"라는 말로 홍동백서가 등장한다. 이 말은 그 후 언론지상에서 안 보이다가, 1961년 조선일보 기사 중에 "홍동백서"와 "조동율서"라는 말이 다시 나온다.
사진 설명이 없습니다.

가정의례준칙은 1968년 제정되어 1973년 개정되었다.
 
1968년부터 여성저축생활중앙회에서는 추석바르게보내기 운동을 벌였고 1973년부터 추석차림본보기라는 것을 내놓았다. 
사진 설명이 없습니다.

1978년 연말에 동아일보에서 나온 새해 차례상차림도 간소한 형태였다. 
문구: '차례상 차리기 신위 떡국 술잔 떡국 포 나물 적 김치 식혜 간장 조과 NAVER 실과, 모사 향로'의 이미지일 수 있음

이 무렵 매일경제 보도(1978.12.29)를 보면,

정부가 관혼상제의 간소화를 위한 가정의례준칙 실천을 강력히 권유해 왔으나 그 가운데 비교적 잘 지켜지는 부문은 역시 제례인듯. 간소화된 차례상이나마 차리기 위한 준비는 복잡하다. 연말시장을 들러보며 가정의례준칙을 다시 되새겨보자.

라고 하여 가정의례준칙이 상차림에 영향을 주었다는 인식이 널리 퍼져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1979년 12월 27일자 조선일보에 어동육서, 동두서미라는 말이 등장한다.

1980년 9월 16일자 경향신문에는 숙대 김경진 교수가 홍동백서, 어동서육 등은 당파 싸움에서 나온 말이라고 한다.

이때까지 상차림은 별반 달라지지 않았다.

이러다 상차림이 결정적으로 변화하는 계기가 온다. 바로 음력설이 공휴일로 변화한 1985년이다.

이 해에 성균관, 여성유도회, 청년유도회 등 유림은 일제히 제례의식 계몽운동에 뛰어들었다. 이때 제례의식도 가정의례준칙보다 복잡해진다.

첫줄 - 홍동백서(紅東白西), 조율시이(棗栗柿梨) (홀수로)
둘째줄 - 좌포우혜, 나물과 간장(6종류) (짝수로)
셋째줄 - 탕(어탕, 육탕, 소탕을 골고루 갖춤) (홀수로-단탕, 삼갈, 오탕, 칠탕)
넷째줄 - 적과 전. 어동육서, 동두서미 (짝수로)
다섯째줄 - 메, 지방, 갱 (때로 떡과 면도 놓음)


이 상차림은 아래와 같다.
만화일 수 있음

그리고 이런 상차림이 보편화되게 된 듯. 1989년 9월 10일자 한겨레신문을 보면 "가정의례준칙에 따라 절차를 간소화한 상차림과 차례지내는 법을 알아본다."고 하는데 그 간소화한 상차림이 아래와 같다.

송편, 사과, 배, 밤, 대추, 포도, 연시(곶감), 토란탕(고기, 생선, 채소 등으로 3가지 탕을 준비해도 된다), 화양적, 생선적, 고기적, 채소적, 두부적, 고사리, 도라지, 무, 숙주, 시금치, 김치, 조기, 민어전, 광어전, 명태전, 술, 식혜, 약과, 산자.

결론 - 가정의례준칙 제정 후 시민단체에서 상차림을 가정의례준칙의 간소화 원칙을 대면서 제시해왔다. 그런데 오늘날 우리가 흔히 아는 제사상차림은 1985년 유림에서 주장한 것에서 기인한다. (1978년 상차림과 1985년 상차림을 한 눈에 비교할 수 있다.)

조선 시대 상차림의 예로 율곡 이이의 상차림을 볼 수 있다. 아래 그림은 아버지와 어머니 제사상을 각각 차린 것이다. 조선 후기에는 소론>남인>노론 순으로 상이 푸짐했다고 한다.
텍스트의 이미지일 수 있음
 

그외 확인할 사항...
1986년 2월 5일자 매일경제에 따르면 "지금 보편화 돼있는 차례와 기제사 예법은 조선 숙종 때 편찬된 사례편람(四禮便覽)에 근거한 것이다. 홍동백서와 어동육서 등의 용어도 모두 사례편람에 기록돼 있다."라고 나오는데, 내가 아는 한 사실이 아니다. 정말 사례편람에 이런 말이 있는지 확인 좀 해봐야 할 것 같다.

한국출판학회 2021 올해의 책 - 짧은 소설 쓰는 법 *..자........서..*

“짧은 소설 쓰는 법”이 한국출판학회 2021 올해의 책에 선정되었습니다.

뉴스페이퍼 
"짧은 소설 쓰는 법"은 청소년들에게 나를 일깨워 이야기를 창작하게 함으로써 치유의 글쓰기를 경험하게 되고 소설 창작의 기회를 얻을 수 있게 해주는 소설 창작 안내서이다. 소설 창작의 실전 작법과 풍성한 예시를 담고 있어 소설을 쓰고 싶은 성인들도 밑줄 그으며 정독할 만하다.
선정에 따라 생각난 김에...

<색깔을 훔치는 마녀> - 열린어린이 선정 좋은 어린이 책, 쥬니버 오늘의 책
<역사 속으로 숑숑> - 소년한국일보 우수 어린이 도서, 아침독서추천도서
<어쩌다보니 왕따> - 문체부 우수교양도서, 아침독서추천도서
<이야기보따리 조선시대>외 - 문체부 우수교양 도서
<유사역사학 비판> - 경기도 우수출판콘텐츠, 한국출판문화상 후보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