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역사학의 영원한 떡밥 *..역........사..*





1차 추가 : 2007년 9월 19일
2차 추가 : 2007년 9월 21일
3차 추가 : 2007년 9월 24일
4차 추가 및 수정 : 2007년 12월 5일
5차 추가 : 2008년 1월 20일
6차 추가 : 2008년 1월 27일
7차 추가 : 2008년 2월 24일
8차 추가 : 2008년 7월 25일
9차 추가 및 수정 : 2008년 10월 29일
10차 추가 : 2008년 11월 11일
11차 추가 : 2008년 11월 23일
12차 추가 : 2009년 1월 30일
13차 추가 : 2009년 2월 9일
14차 추가 및 수정 : 2009년 7월 20일 - 불의의 사고로 수정 작업
15차 추가 : 2009년 8월 24일
16차 수정 : 2009년 10월 24일
17차 추가 및 수정 : 2010년 2월 14일
18차 수정 : 2010년 7월 25일



유사역사학(Pseudohistory)이란 역사학의 탈을 뒤집어썼으나 실은 비과학적, 비역사적, 비논리적 주장을 펼치는 모든 사이비 역사학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유사역사학이 대체 왜 문제인가? [클릭]

본 인덱스 중 몇 편은 제 글이 아닙니다. 원저자가 삭제를 요청하면 지워질 수 있습니다.

또한 이 블로그의 글들은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거나, 오류를 찾는 경우 수정되기 때문에 글을 퍼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또한 목록 자체도 추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2007년 9월 15일
떡밥을 펼치세요 [클릭]

마크 바잉턴 교수의 하버드 프로젝트 좌초에 대한 회고 만들어진 한국사

하버드 한국 고대사연구실에 대한 회고 10 [클릭]
한국고대사연구실에 대한 지원을 중단하기로 한 결정은 전적으로 위에서 설명한 사이비 역사 단체의 잘못된 정보에 기반한 것으로 보이고, 사이비 역사 단체가 거둔 성공이 한국에 유익한 영향을 미쳤다고 보기는 힘들다. 서구 학자들이 이미 주류 의견(낙랑군이 평양에 위치했다)과 더불어 비주류 의견의 사이비 역사적 성격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한국고대사연구실의 중단은 한국 내 한사군(漢四郡) 문제에 아무런 영향도 미치지 못했다(사실 한국고대사연구실의 중단과 그 이유는 한국 사회의 특정 집단이 한국고대사에서 “중국”의 개입에 아주 민감하다는 사실만 서구 학자들에게 부각시켰다). 만약 한국고대사연구실의 책이 나오지 않았다면 이 시기 역시 한국사에서 한 부분을 차지한다는 사실에 대한 깊이를 더하지 못했을 것이다. 만약 이것이 한국고대사연구실을 중단시킨 동기라면, 이는 무의미하고, 역효과를 내며, 근시안적이고, 잘못된 판단과 잘못된 정보를 기반으로 한 조치였던 것으로 보인다.



지금도 유사역사가 추종자들은 마크 바잉턴 교수에 대한 음해를 서슴지 않고 있죠. 이렇게 우리는 한국사를 세계에 알리는데 앞장 선 학자를 스스로 죽이는 일을 벌이고 있습니다.

임나일본부 - 학계의 이야기 *..역........사..*

만인만색 역사共작단 다시또역시 - 70화 진격의 기랑, 임나일본부 大해부 [클릭]
이번 방송은 한국사 연구의 문제아(?), 익숙하지만 또 한껏 낯선 그 이름. 임나일본부!특집입니다.
다들 한번쯤은 들어보셨죠? 익숙하지만 그게 뭔지는 잘 모르시겠다고요? 그렇다면 당장 클릭!
기랑선생님이 친절히 설명해 드립니다. 또한 무식하고 무지한 근현대사 전공자 금강경과 묘향은 이번 방송에서도 그 무식을 세상에 공개했습니다.
알듯말듯한 임나일본부 이야기. 임나가 무엇인지, 가야와는 어떤 관계가 있는지, 그렇다면 일본부는 무엇인지. 궁금하지 않으십니까? 일본이 '일본'이 아니던 시절의 이야기. 모든 것을 기랑선생님이 해결해 드립니다.
양념으로 쏘울선생님의 느닷없이 펼쳐지는 욕설퍼레이드. 쏘울선생은 왜, 누구를 향해 그토록 화가 났던 것이었는지. 방송을 통해 확인하세요!


70화, 71화 연속으로 임나일본부에 대한 이야기가 전개됩니다.

이덕일류의 엉터리 이야기가 아니라 학계는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아보기 위해서 한 번 들어봄직 합니다. 특히 1부에서는 역사학에서 용어라는 문제가 얼마나 예민한지, 그래서 또 그만큼 치열한 고민 끝에 정의된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서두에 난데없이 버럭 아저씨처럼 묘사된 초록불... 초록불은 그런 사람 아닙니다. ㅠ.ㅠ

‘민족사관’ 아니라 ‘반공-냉전사관’이다 *..역........사..*

[한겨레21] ‘민족사관’ 아니라 ‘반공-냉전사관’이다 [클릭]

컬럼의 내용은 이러하다.

"유사역사가 구축한 ‘민족사관’에 대한 팩트 체크를 통해, 그들의 민족사관이 그다지 민족적이지 않으며 오히려 ‘반공사관’에 가깝다는 사실을 밝히려 한다. 유사역사가 ‘가짜고대사’를 창조한 배경을 알려면 반공과 독재라는 한국 현대사의 주요 국면을 이해하는 것이 필수다."

"유사역사가들이 내세운 민족사관은 공산주의 전략에 대응하는 반공 체계에 더 가까웠다."

"유사역사가들이 끊임없이 반공독재국가에 ‘러브콜’을 보낸 일 역시 이들이 내세운 ‘반공적 민족’ 개념의 실상을 드러낸다."

"특히 임승국이 <자유> 1977년 6월호에 쓴 글을 보면, 유사역사의 민족사관은 실상 ‘반공적 민족사관’이라는 것이 명백히 드러난다."

"사실상 당시 유사역사는 매카시즘이었다고 봐도 무리가 아니다."

"유사역사의 사관은 ‘반공-냉정 사관’으로 고쳐불러야 옳다."


이렇게 끊임없이 유사역사학은 반공에 기초하고 있다는 글을 읽고 유사역사학 추종자들은 이런 댓글을 단다.

"내 예상이 맞았네. 매국사학자들 하다 하다 안되면 민족사학자를 빨갱이라고 몰거란 예상. 결국 매국사학의 끝판왕이 종북몰이구나. 부끄러운줄 알아야지."


정말 뭐라 할 말이 없다. 한글을 쓰고 있는 게 기특하다. 이상한 걸 믿는 사람은 이성적인 사고체계가 붕괴된다는 것을 이번에도 여실히 볼 수 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유사역사아웃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