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어 - 學而 *..잡........학..*



子曰:學而時習之, 不亦說乎?
공자가 말했다. 배우고 때로 익히면 또한 기쁘지 아니한가?
有朋 自遠方來, 不亦樂乎?
벗이 있어서 먼곳에서 찾아오면 또한 즐겁지 아니한가?
人不知而不慍 不亦君子乎?
남이 알아주지 않아도 성내지 않으면 또한 군자가 아니겠는가?

有子曰:其爲人也 孝弟, 而好犯上者, 鮮矣.
유자가 말했다. 부모에게 효도하고 형에게 공손한데, 윗사람을 범하는 것을 좋아하는 이는 드물다.
不好犯上, 而好作亂者, 未之有也.
윗사람 범하기를 좋아하지 않는데, 난을 일으키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은 있을 수 없다.
君子務本, 本立而道生.
군자는 근본에 힘쓰나니, 근본이 서면 도가 생겨난다.
孝弟也者, 其爲仁之本與!
효와 공경은 인을 행하는 근본이니라.

*유자 : 有若 (공자의 제자)

子曰:巧言令色, 鮮矣仁!
공자가 말했다. 교언영색이 어진 경우는 드물도다.

曾子曰:吾日三省吾身.
증자가 말했다. 나는 하루에 세가지를 반성한다.
爲人謀而不忠乎?
남을 위해 일하면서 불충한 것이 있는가?
與朋友交而不信乎?
벗과 사귀는데 신의를 어기지 않았는가?
傳不習乎?
전수받은 것을 익히지 않았는가?

子曰:道千乘之國, 敬事而信, 節用而愛人, 使民以時.
공자가 말했다. 전차 천대를 동원하는 나라를 다스릴 때는 신의를 가지고 매사에 공경하며, 비용을 절약하고 사람을 사랑하고 때에 맞춰 사람을 부려야 한다.

子曰:弟子, 入則孝 出則弟 謹而信 汎愛衆 而親人.
공자가 말했다. 젊은이는 들어와서는 효도하고, 나가서는 공손할 것이며, 신중하고 신의가 있으며 널리 사람들을 사랑하되 어진이를 가까이 해야 한다.
行有餘力, 則以學文.
이렇게 하고도 여유가 있으면 글을 배워야 한다.

子夏曰:賢賢易色, 事父母, 能竭其力, 事君, 能致其身, 與朋友交, 言而有信, 雖曰未學, 吾必謂之學矣.
자하가 말하였다.어진이를 존경하기를 이성을 대하듯 하고, 온 힘을 다해 부모를 섬기고, 그 몸을 바쳐 군주를 섬기며, 벗과 사귈 때 그 말에 신의가 있으면 비록 배움이 없는 자라 해도 나는 학문이 있다 일컬을 것이다.

子曰:君子不重, 則不威, 學則不固.
공자가 말했다. 군자가 무겁게 행동하지 않으면 위엄이 없고 배움도 굳건할 수 없다.
主忠信, 無友不如己者, 過則勿憚改.
충성과 믿음을 위주로 하여 자기보다 못한 이와는 사귀지 말고, 잘못을 고치는 것을 꺼리지 말라.

曾子曰:愼終, 追遠, 民德歸厚矣.
증자가 말했다. 부모의 상을 진지하게 처리하고 조사의 제사를 정성스럽게 모시면 백성들의 덕성아 돈후해지리라.

子禽問於子貢曰:夫子之於是邦也, 必聞其政, 求之與? 抑與之與?
자금이 자공에게 물었다. 선생님(공자)은 어떤 나라에 도착하면 반드시 그 나라의 정치에 대해 묻는데 그것을 요구하는 겁니까? 아니면 그 나라에서 들려주는 것입니까?
子貢曰:夫子溫,良,恭,儉,讓以得之. 夫子之求之也, 其諸異乎人之求之與?
자공이 말했다. 선생님이 온화, 양순, 공경, 검약, 겸양하셔서 얻은 것이다. 선생님이 그것을 요구하는 방법은 다른 사람들이 요구하는 것과는 전혀 다른 것이다.

子曰:父在, 觀其志, 父沒, 觀其行, 三年無改於父之道, 可謂孝矣.
공자가 말했다. 아버지가 계실 때는 그의 뜻을 살피고,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에는 그가 한 행동을 되새겨라. 아버지의 가르침을 삼년동안 지켜내면 가히 효성스럽다 하리라.

有子曰:禮之用, 和爲貴.
유자가 말했다. 예의 쓰임은 조화를 귀히 여긴다.
先王之道, 斯爲美, 小大由之.
선왕의 도리도 이렇게 하는 것이 아름답다 여겨 크고 작은 일을 이에 따라 했다.
有所不行, 知和而和, 不以禮節之, 亦不可行也.
제대로 행해지지 않는 것은 조화만 알아서 조화시키려 하며 예로써 그것을 절제시키지 않기 때문이다.

有子曰:信近於義, 言可復也.
유자가 말했다. 믿음이 의에 가까우면 말을 이행할만 하다.
恭近於禮, 遠耻辱也.
공경함이 예에 가까우면 욕됨을 멀리 할 수 있다.
因不失其親,, 亦可宗也.
의지할 사람이 그 친함을 잃지 않는다면 또한 종주로 삼을 수 있다.

子曰:君子食無求飽, 居無求安, 敏於事而愼於言, 就有道而正焉, 可謂好學也已
공자가 말했다. 군자는 먹을 때 배부름만을 구하지 않고, 거주하는데 편안함만을 구하지 않고, 일은 민첩하게 하고, 말은 삼가하며, 바르게 나아가 도를 이루면 가히 학문을 좋아한다 이를 수 있겠다.

子貢曰:貧而無諂, 富而無驕. 何如?
자공이 말했다. 가난하지만 아첨하지 않고 부유하지만 교만하지 않다면 어떻습니까?
子曰:可也. 未若貧而樂, 富而好禮者也.
공자가 말했다. 괜찮다. 그러나 가난하지만 즐길 줄 알고 부유하지만 예를 좋아하는 것만은 못하다.
子貢曰:詩云, 如切如磋, 如琢如磨, 其斯之謂與?
자공이 말했다. 시경에서 말하길, 자르는 듯, 다듬는 듯, 쪼는 듯, 가는 듯이 한다라 하였는데 이것을 가리키는 것입니까?
子曰:賜也, 始可與言詩已矣, 告諸往而知來者.
공자가 말했다. 사(자공)야, 비로소 너와 더불어 시를 이야기할 수 있다. 지난 일을 알려주니 올 일을 알게 되었구나.

子曰:不患人之不己知, 患不知人也.
공자가 말했다. 남이 자기를 알아보지 못함을 걱정하지 말고 자기가 남을 알아보지 못함을 걱정하라.

-----------------------------
논어 번역본에 잡소리가 너무 많아서 그냥 번역만 달아보기로 마음먹었다. 이런! 쉽지 않다...-_-;;

덧글

  • alias 2005/09/06 20:26 #

    傳不習乎?
    전수받은 것을 익히지 않았는가?
    ---익히지 않지나 않았는가? 뭐 이런 식으로 의문의 뜻을 한번 더 붙여주어야 할 거 같네요.
  • 초록불 2005/09/06 20:46 #

    alias님 / 글쎄요? 이중부정은 긍정이 되므로 그렇게 되면 "익혔는가?"라는 뜻이 되겠지요. (개인적으로 이중부정은 우리말에 본래 없는 것으로 생각하여 잘 사용하지 않으려 노력합니다.)
    그리고 傳不習乎에서 부정어는 不 하나므로 해석이 잘못 된 것 같지는 않습니다만...
  • 노는칼 2005/09/07 02:25 #

    子曰:學而時習之, 不亦說乎?

    중학교 때 한문 시간에 배우면서, '아! 진짜 그래!' 감탄했던 기억나네요.
    정말 좋아하는 문장, 이 구절 땜에 공자님까지 살짝 좋아졌지요.ㅎㅎ
  • 좌백 2005/09/07 04:58 #

    보통은 '전수 받은 것 중에 익히지 않은 게 있는가'라고 해석하죠. 간결하게 하면 초록불님 해석이 가깝겠지만 alias님 해석도 틀리진 않았다고 봅니다. 그냥 이중부정이 아니라 의문형이라서 잘 생각해보면 제가 올린 보편적인 해석과 일치하죠. 간단하고 알아듣기 쉽게 하려면 그냥 '복습은 제대로 했는가'라고 하는 게...^^
  • 초록불 2005/09/07 08:12 #

    노는칼님 / 우등생이셨군요.
    좌백님 / ^^;;
  • honest 2005/09/07 15:12 #

    學而時習之, 不亦說乎?
    배우고 때로 익히면 또한 기쁘지 아니한가?
    有朋 自遠方來, 不亦樂乎?
    벗이 있어서 먼곳에서 찾아오면 또한 즐겁지 아니한가?
    人不知而不慍 不亦君子乎?
    남이 알아주지 않아도 성내지 않으면 또한 군자가 아니겠는가?

    요즘은 여기에서 '또한'이라는 말은 해석할 때 잘 쓰지 않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만...^^'
  • 초록불 2005/09/07 20:19 #

    honest님 / 제가 워낙 막 배워먹어서요...^^;;
  • 서누 2005/09/07 21:40 #

    //젊은이는 들어와서는 효도하고, 나가서는 공손할 것이며, 신중하고 신의가 있으며 널리 사람들을 사랑하되 어진이를 가까이 해야 한다. 이렇게 하고도 여유가 있으면 글을 배워야 한다.// 글배우긴 글렀군요. =_=
  • 초록불 2005/09/07 21:52 #

    서누님 / 그래서 요즘 글 모르는 초딩들이 설치는 겁니다...^^;;
  • alias 2005/09/09 00:15 #

    與朋友交而不信乎?
    벗과 사귀는데 신의를 어기지 않았는가?
    傳不習乎?
    전수받은 것을 익히지 않았는가?
    여기서 신의를 어겼는가? 라고 하지 않고
    않았는가를 하나 더 집어넣은 까닭에 다음 문장도 그렇게 하는 것이 자연스럽게 느껴진 모양입니다...
  • 초록불 2005/09/09 01:31 #

    alias님 / 그렇네요. 역시 날림으로 배워놓은 티가 줄줄...^^;;
  • 孤藍居士 2005/10/03 22:13 #

    "學而時習之, 不亦說乎"에서는 時를 "수시"로 볼 것인지, 혹은 "때때로"로 볼 것인지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며, 혹은 說에 대하여도 이것을 解로 보자는 주장이 있습니다. 저는 說을 解의 뜻으로 보는 데 찬동합니다만.

    "有朋自遠方來, 不亦樂乎"의 경우, 有를 友의 통가자로 보아, "友朋"으로 보기도 합니다.

    "人不知而不慍 不亦君子乎"은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논어》에서는 慍을 溫이라 씁니다. 물론 溫이 慍의 통가인 것은 분명합니다만.

    "吾日三省吾身"의 경우, 《순자》에는 "吾日參省吾身"으로 인용되어 있습니다. 이렇게 될 경우, 뜻을 약간 다르게 볼 가능성도 존재할 듯 합니다.

    아시다시피《논어》는 20편으로 나뉘며, 10편 단위로 상론, 하론이라 합니다만, 공자와 그 직계 제자들이 직접 천술한 것들은 상론에 많고, 하론에는 후대의 전승들이 많이 섞여 들어갔다고 보는 시각이 일반적이지요. 《학이》과 《위정》편에는 증자와 자유의 파별 간의 다툼이 반영되어 있다고 본 사람도 있습니다. 《공자전》의 시라카와 시즈카(白川靜)이지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