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법 - 그 혼란의 세계 *..잡........학..*



어떤 사람이 이렇게 말하는 것을 들은 적이 있다.

"우리나라 맞춤법은 왜 이리 자주 바뀌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어."

맞춤법은 자주 바뀌지 않았다. 1933년 제정된 후, 1988년에 바뀐 것이 다다.
반면 외래어 표기법이나 우리말의 영문 표기법은 시시때때로 바뀌었다.

부산이 Busan이었다가 Pusan이 되었다가 다시 Busan이 되었다가 하더니... 이제는 뭐라 쓰는지 모르겠다.
이 일로 뼈아팠던 기억이 있다. 관광영어 책자를 편집하고 있었는데, 저 표기가 바뀌어 버린 것이다. 편집 완료 단계에서 저 일이 생기자 일일이 찾아가며 고쳐야 했다. 박스 처리를 끝내놓아서 일괄 검색-교환을 할 수 없었다. (당시 쿼크 2.4 버전에는 그런 기능이 없었다.)

아무튼 별로 바뀌지 않았지만 한번 바뀐 것이 워낙 충격적이어서 사람들이 종종 혼동을 일으킨다.

그리고 그렇게 된 이유 중에는 예외 허용 규정이 너무 많다는 점이 한몫을 하고 있다.

그럼 여기서 문제. [꼭지점]과 [꼭짓점] 중 맞춤법에 맞는 표현은 무엇일까?

사이시옷을 쓰는 조건은 다음의 세가지다.

1) 앞말이 모음으로 끝난 합성어. (받침이 있는 단어는 사이시옷을 쓰지 않는다는 것)
2) 두 단어가 모두 한자어로 된 합성어는 쓰지 않는다.
3) 뒷소리가 된 소리로 나지 않거나 앞 단어에 받침 발음으로 ㄴ이 추가되지 않는 단어는 위 조건이 맞아도 사이시옷을 쓰지 않는다.


음... 읽기만 해도 복잡하다. 그런데 2)번 항목에는 예외가 있다. 찻간, 곳간, 툇간, 셋방, 횟수, 숫자의 여섯 단어는 사이시옷을 허용한다.

따라서 꼭지 + 점의 위 경우 맞춤법 상으로는 앞말이 모음으로 끝나고, 두 단어가 모두 한자어인 경우가 아니며, 점의 발음이 된소리인 [쩜]으로 나기 때문에 사이시옷을 쓰는 것이 맞다. 그런데 교과서에는 [꼭지점]이라고 나온다는 것.

[문화일보] 교과서 띄어쓰기·사이시옷 표기기준 표준국어대사전으로 [클릭]

가뜩이나 맞춤법도 희한한데, 학교에서 이렇게 가르쳐서 세상에 내어놓으니 맞춤법을 모르는 사람들이 수두룩하지... 에구에구...

- 추가 -

수컷을 의미하는 [숫]은 사이시옷과는 관계가 없다. 그런데 종종 혼동이 되니 이번에 적어놓자.

[숫]의 원형은 [수ㅎ]이다. 그래서 [수ㅎ]+[것]=[수컷]이 되는 것이다. 이것을 맞춤법을 개정하면서 괴상하게 만들어놓았다. 원형을 파괴하여 [ㅎ]을 떼내고 [수]만 인정한 것이다. 그렇게 해놓으니 혼동이 생겼다. 그래서 예외 조항을 두었다.

수캉아지 / 수캐 / 수컷 / 수키와 / 수탉 / 수탕나귀 / 수톨쩌귀 / 수퇘지 / 수평아리

위 아홉 단어는 [ㅎ]을 인정한 단어다.

숫양 / 숫염소 / 숫쥐

위 세 단어도 [ㅎ]의 음가를 인정한 단어다. 이렇게 12개의 단어만 예외를 인정했다. 따라서 소의 경우는 [수소]다. 원소 수소와 혼동되는 것은 오직 당신의 문제일 뿐이라는 것. 빌어먹을.

덧글

  • hkmade 2006/05/19 11:32 #

    대단하죠. 오리냥은 그걸 전부 달달달 외워야 해요. 노량진에서 아주 전문적으로 가르키죠.
    맞춤법의 대가가 되어서 나올지 궁금합니다. (공무원준비)
  • 좌백 2006/05/19 11:34 #

    기사 첫번째 댓글이 재밌네요. 특히 이 부분.

    >나라말은 모름지기 발음이 가급적 부드럽고 로맨틱해야 한다. 불란서 말이 사랑받는 것은 결코 우연한 일이 아니다. '꼭지점' '등교길' 같은 된소리 발음을 모두 억센 발음 그대로 표기하다 보면, 그런 말을 쓰고 살아가는 사람들의 인성 또한 억세고 그악스럽게 바뀌지 않을까 두렵다.

    ... 사투리 쓰는 사람들의 인성은 모두 억세고 그악스럽다고 읽을 수도 있는 발언인데 저게 사실 표준말이나 방송용어의 발음을 결정하는 주 논리였음을 생각하면... 아유 정말.
  • 초록불 2006/05/19 11:36 #

    hkmade님 / 달달달 외우신 뒤 공무원에 실패하시면 교정 전문가로 나서시면 됩니다. 힘내세요.
  • 초록불 2006/05/19 11:37 #

    좌백님 / 불란서말이 어디서 누구에게 사랑받는지 궁금하군요. 대체 저런 말도 안되는 논리를 주입하는 인간들은 누군지... 원... (한숨)
  • 슈타인호프 2006/05/19 11:52 #

    '수소"라는 단어 대신 "황소"라는 단어를 생활화하면 됩니다. 단, "황소"라니까 "누렁소"인줄 아는 멍청한 인생들이 가끔 있더군요(먼산)
  • 쿨짹 2006/05/19 15:03 #

    제가 그 멍청한 인생이군요. (먼산)...
  • Lela 2006/05/19 15:21 #

    슈타인호프. 황소에는 누런소라는 뜻도 있습니다.
  • 페로페로 2006/05/19 16:06 #

    어휴~ 정말 맞춤법은 자꾸 햇갈려요 대학 교육 다 받은 넘이 이게 뭔 꼴인지 모르겠답니다.
  • Rivian 2006/05/19 16:31 #

    황소=누런 수소. 입니다만 수소에는 젓소의 수컷도 있을 수 있고 누렇지 않은 수소도 있을 수 있으니 '수소 대신 황소를 쓰면 된다'라는 말은 바르지 않다고 봅니다. 황소에 누런 소라는 뜻이 있음에도 누런 소라고 아는 사람들을 멍청하다고 몰아붙이는 게 바르지 않은 것 처럼요.
  • 초록불 2006/05/19 16:48 #

    Rivian님 말씀이 옳을 듯 합니다.
  • 초록불 2006/05/19 16:51 #

    쿨짹님 / 자책하실 필요가 없는 것 같습니다.

    Lela님 / 물론 누런소라는 뜻도 있지만 그것도 [수소]에 한정지어서 하는 이야기입니다. 누런소라고 다 황소가 아니라 수소여야 황소인 거죠. 슈타인호프님의 이야기도 조금 부정확했던 것 같습니다. 저도 그랬던 것 같고요. 이것도 다 맞춤법의 부작용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페로페로님 / [햇갈려요]가 아니고 [헷갈려요]입니다...^^;; 제가 그동안 보아온 결과 페로페로님은 [ㅔ]와 [ㅐ] 발음에 무척 약하고, 거의 대부분 [ㅐ]로 쓰고 계신 것 같습니다. 사실은 우리나라 발음 중 [ㅔ]는 사라지고 있는 중이라 발음에 충실한 탓인 것 같습니다. (대표적으로 노래에서 이제 [네가]라고 하는 법이 없죠. 모두 [니가]라고 부릅니다. [내]와 구분이 안 되기 때문이죠.)
  • STARGAZER 2006/05/19 17:05 #

    아 이거 좋은 정보네요. ^^ 예전에 국어시간에 저 여섯가지 예외 외웠던 기억이 납니다. ㅎㅎ
    그리고 저는 '하굣길'이 아무래도 적응이 안 돼요..-_-
  • STARGAZER 2006/05/19 17:06 #

    저 링크 걸고 가겠습니다. '잡학다식'이란 것이 맘에 드는데요 ㅎㅎ
  • 초록불 2006/05/19 17:14 #

    STARGAZER님 / 반갑습니다.
  • 징소리 2006/05/19 17:22 #

    에.. 음... 아... 누런 암소는 뭐라고 부르나요^^?
  • 초록불 2006/05/19 17:27 #

    징소리님 / [누런 암소]라고 부릅니다.
  • 괴대어v 2006/05/19 18:20 #

    밸리에서 보고 와서 덧글까지 읽었습니다. 그런데 사실 우리나라 발음 중 사라지고 있는 것은 [ㅔ]가 아니라 [ㅐ]인 것 같아요. 물론 표기할 때는 '개암나무'라고 쓰지만 실제로는 '게암나무'라고 읽는 식으로요. 그 외에 의성어, 의태어를 쓸 때도 [ㅓ]나 [ㅜ]가 들어가는 큰 발음 보다 [ㅏ]나 [ㅗ]가 들어가는 작은 발음을 잘 쓰더군요. 이런 작은 발음 사용과 함께 수동태 사용이 는 것은 자신감 부족이 원인이 아닐까, 하고 쓴 적이 있는데 어떨까 모르겠습니다. 포스트와 상관없는 이야기라서 죄송한데 문득 생각나서 쓰고 가요.
  • 초록불 2006/05/19 18:23 #

    괴대어v님 / 아, 그렇습니까? 그냥 기억에 의존해서 쓰는 글은 늘 틀리는 모양이네요. 이래서 뭐든 확인하고 써야 하는데...^^;; 음운학에 밝은 제 처가 오면 한번 물어봐야겠습니다.
  • AKKO 2006/05/19 20:54 #

    한글은 아무리 해도 어려워요. 예외가 왜 그렇게 많은지.

    곰곰히 생각해보면 소리 글자가 아니라-_- 뜻글자일 때가;; (뜻에 따라 띄어쓰기가 달라지는;;)
    ㅜ_ㅜ 빨간 펜 무서워요.

    누런 암소에서는 저도 모르게 웃어버렸어요 ㅋㅋ

    그나저나 교과서도 저렇게 자기 스타일대로 가 버리면 도대체 우리는 뭘 믿어야 한단 말입니까
  • 초록불 2006/05/19 20:59 #

    AKKO님 / 우리야 교정박군을 믿어야죠...^^;;
  • 좌백 2006/05/19 21:04 #

    흠... 황소에는 '큰 수소'라는 뜻도 있고 '누런 소'라는 뜻도 있습니다. (네이버 국어사전 참조) 그런 점에서 보자면 '누런 수소'만이 '황소'인 건 아니죠. 개념적으로 큰 수소나 누런 소는 누런 수소보다 범주가 크기 때문에 황소를 큰 수소로 봤을 때는 검은 수소나 얼룩 수소도 황소가 될 수 있는 거고(이건 좀 아닌 듯싶지만 논리적으로 그렇다는 겁니다. 정지용의 유명한 시 '향수'에서도 '얼룩백이 황소가'라는 표현을 한 일이 있죠) 황소를 누런 소라고 봤을 때는 누런 암소도 황소라고 할 수 있는 거죠. (이건 흔히 혼용되는 사례입니다)

    그보다 사실 황소 하면 한우, 혹은 누런 수소와 동치 개념으로 받아들이는 사람들이 많아서 생기는 혼동이 아닌가 싶습니다만... (한우에는 검은 소, 흑우도 있고 검붉은 소, 칡우도 있죠) 용어가 충분히 특화되지 않았을 때 흔히 벌어지는 일이 아닌가 싶습니다.
  • 초록불 2006/05/19 21:10 #

    좌백님 / 음... 이번엔 좌백님 말이 맞는 것 같군요. 국립국어연구원에 문의라도 해야 할 듯 싶네요...
  • 스키아。 2006/05/20 00:58 #

    정말 표준어 사정원칙이 제정 당시부터 지금까지 큰틀은 바뀌지는 않았는데..
    아직도 헛갈리는게 많네요^^;
    역시 표준어는 실생활에서 올바르게 쓰는 습관을 들여야 헛갈리지 않더군요^^;
    저도 내년에 임용고시를 준비해야돼서 관심이 생겨 밸리에서 들어와봤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 Preciel 2006/05/20 01:50 #

    제가 지금 듣고 있는 강의가 국어 맞춤법의 이해라서 공감되는 부분이 많네요-_ㅜ 다음달 기말고사도 봐야 하는데 젝일-_ㅜ 기말에는 표준어, 비표준어도 달달달 외워야 하는ㅠ
  • powdersnow 2006/05/20 02:10 #

    한글말고도 외래어 표기에서 고민이 많이 갑니다.
    (스타크래프트 안의)레이쓰의 쓰가 맞는건지, 스미스씨의 스가 맞는건지,
    뭐 이런저런말들 쓸때마다 F8키를 누릅니다;ㅂ;
  • 초록불 2006/05/20 08:37 #

    스키아。님 / 출판사들도 교정을 제대로 보지 않는 곳들이 종종 있어서 바른 언어생활을 더 어렵게 만들고 있죠.

    Preciel님 / 한번 만들 때 좀더 신중했어야 했죠. 일단 만들어지고 나니 어쩔 수도 없고...

    powdersnow님 / 외래어 표기법에 대해서도 한번 공부를 한 뒤에 써보도록 하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