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우에 대한 생각 만들어진 한국사



다음은 엠파스 백과사전에 나오는 치우 항목이다.

동이족(東夷族)의 전쟁의 신으로 일컫는 전설적 인물. 《환단고기(桓檀古記)》에 의하면 BC 2706년에 배달국 제14대 임금으로 즉위하였다. 81명의 형제가 있었으며, 모두 구리로 된 머리와 철로 된 이마를 가지고 있었고 머리 위에는 긴 뿔이 있었으며, 매우 모질고 사나웠다고 한다. 검(劍)·개(鎧)·모·극(戟)·대궁(大弓)·예과(芮戈)·옹호극·비석박격기(飛石迫擊機) 등의 무기를 만들었으며, 12제후의 나라를 합병하였다. 탁록에서 황제헌원(黃帝軒轅)과 싸울 때 연기를 빨아들이고 안개를 일으켜 크게 이겼다.

고대 제(齋)나라에서는 8존천신(八尊天神)에게 제사를 지냈는데 치우는 그중 3번째로 모셔졌다. 진(秦)나라 말기에 유방(劉邦)이 기병할 때 패정(沛庭)에서 치우와 황제에게 제사를 지냈다. 최근 발족한 치우학회를 중심으로 역사 속의 실존인물로 끌어들이려는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사기는 탁록대전에서 황제가 치우를 물리친 것으로 나오는데, 소위 백과사전이 이렇게 글을 쓸 수 있는 것일까?

더구나 저 내용을 보면, 도대체 우리 민족이 치우를 모신 적이 없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 치우를 우리 민족의 역사에 끌어들인 문건이라곤 <환단고기>와 <규원사화> 뿐이다.

우리나라에 전승되는 이야기 중 치우가 등장하는 것이 없다. 어떻게든 치우를 우리나라에 매어놓고 싶은 욕망은 전혀 엉뚱한 것들을 끌어들이기 시작했다.

귀면와에 나오는 형상을 치우라고 우기기 시작했다. 이 귀면와의 鬼를 도깨비라고 부른 것은 좀 오래된 일이다. 하지만 이것도 사실 말이 안되는 일이다. 누구도 이것을 도깨비라 부른 적이 없다. 도깨비 연구자들이 도깨비의 형태를 찾다찾다 알 수 없자 그냥 우기기 시작했을 뿐이다.

한국의 도깨비에게 뿔이 있었는가?

요즘 웬만한 지식이 있다는 사람들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도깨비는 일본의 오니라고 아는 척을 한다. 그렇다. 그런데도 귀면와를 보고 우리의 도깨비라고 부른단 말인가?

도깨비에 대해서는 이곳 도깨비 나라 를 참고하기 바란다.

혹시 귀찮아서 안 가는 사람들을 위해 말해준다. 도깨비는 사람의 형상을 가지고 있다. 쉽게 생각해라. 뿔이 나 있으면 도깨비감투는 대체 어떻게 썼겠냐?

그런데 80년대에 귀면와의 鬼를 도깨비로 생각하기 시작하고 어느덧 그런 인식이 일반화되어가자 어느 틈에 슬그머니 그 자리를 치우가 차지했다.

결정적인 장면은 붉은악마가 귀면와를 상징문양으로 삼으면서 치우기라고 불러댄 것이다. 한편 우습기 짝이 없는 일이지만 나는 절망감에 빠졌다.

그러더니 이제는 "치우가 도깨비 속에 살아있다"는 식으로 이야기한다. 도깨비가 언제 군신의 역할을 한 적이 있었나?

타국의 괴물을 수입해서 숭배하는 꼬락서니라니...

치우에 대한 글을 한번 검색해 보면 <환단고기>, <규원사화>에 나온 이야기를 제외하면 모두 중국쪽 글이다. 민속으로도, 지명으로도, 전설로도 모두 남은 것이 없다. 있다면 한번 들고 와 주기를 바란다.

삼국사기에 제사 지낸 이야기 걸핏하면 나오지만 치우에게 제사지낸 이야기는 전혀 없다. 어떤 인간은 <치우기>라는 대목을 보고 여기 치우가 있다라고 흥분하는데, 치우기는 혜성을 가리키는 단어일 뿐이다. 제발 정신들 좀 차리기 바란다.

앞에 말한 사이트에서 도깨비 형상에 대한 글을 옮겨 놓는다.

Name 김종대

Subject 도깨비 형상에 대하여


간략하게 말씀드리면 도깨비는 사람과 같은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도깨비의 어원 자체도 성인남자를 의미하는 단어이기 때문에 그런 면모는 강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시골의 할아버지들께서 하시는 말씀에 의하면 장승이나 상머슴같이 덩치가 큰 사람이라고 합니다. 또한 몸에 털이 많고, 가까이 다가서면 누렁내가 심하게 난다고 합니다. 마치 서양사람들의 몸에서 냄새가 나는 것처럼 말입니다.

덩치가 크다는 것은 일을 잘하는 사람을 말합니다. 이것은 도깨비가 생산과 풍요를 가져다주는 존재라는 점과도 같은 의미를 갖습니다. 옛날 우리는 덩치가 크고 힘이 세야 농사일을 잘한다고 믿었습니다. 씨름판에서 우승한 사람이 소를 상으로 받았던 것도 농사를 더욱 잘 지으라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따라서 도깨비가 일을 잘할 만한 큰 몸을 갖고 있다는 것은 동시에 풍요로운 결실을 얻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암시하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도깨비는 남성신(男性神)으로서 처음에는 모셔졌던 것으로 보입니다. 어원이 재물신으로의 기능을 하고 있기 때문이지요.

그러나 점점 신의 속성에서 귀신으로 점점 떨어지게 된 듯합니다. 도깨비에게 홀린다던가, 도깨비불로 화재가 났다던가 하는 내용은 그런 점을 잘 보여줍니다. 이제는 도깨비를 신으로 모시는 지역이 거의 사라지고 도깨비를 쫓는 제의가 몇 군데에서 전승되고 있을 따름입니다.

이런 서술이 적절한 것인지 정확히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도깨비의 모습을 형상화 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도깨비의 속성, 그 내면을 알아야 올바르게 표현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럼 이만...

2004년 7월 29일


핑백

  • 초록불의 잡학다식 : 고어핀드 님의 질문에 답하여 2007-07-13 11:41:14 #

    ... 것이 맞나요? 치우는 중국 남방의 묘족의 신이지, 한국인과 별다른 상관이 없다고 알고 있습니다. 치우에 대한 문제는 이미 포스팅한 바 있습니다. 치우에 대한 생각 [클릭] 그리고 쥬신=조선 설의 허망함에 대해서는 이곳을 보시기 바랍니다. 補說: 朝鮮國名舊說證非 [클릭] 사실 위에 링크한 분의 실력에 비하면 저같은 ... more

  • 초록불의 잡학다식 : 국수주의 사학의 영원한 떡밥 2007-09-16 11:13:00 #

    ... 동이론 1 7. 중국 한족도 우리 민족 - 황제 동이론 2 8. 가림토 문자와 한글 9. 가림토 문자와 구자라트 문자 10. 가림토 문자와 신대 문자 11. 치우에 대하여 12. 고조선은 대륙의 지배자였다 13. 김운회의 대쥬신론 14. 몽골족과 한민족 15. 건국영웅은 외부에서 온다 [4] 역사는 음모 속에 감추어져 왔 ... more

덧글

  • 孤藍居士 2005/07/14 21:22 #

    개인적으로 치우는 일종의 상상의 동물로부터 기원한 게 아닌가 하고 생각합니다. 춘추 말기 조나라의 유물인 <魚顚匕>에는 치우가 '水蟲'으로 묘사되고 있을 뿐더러, 두 번째 글자인 尤에도 편방 &#34411;가 붙은 '&#34456;'로 쓰여져 있기 때문입니다. 于省吾의 《쌍검치길금문선》과 藏克和 《상서문자교고》에서 이와 같은 관점을 제시하고 있지요.
  • 제절초 2007/06/04 21:51 #

    최근 연구에 의하면 귀면와의 얼굴은 용의 얼굴을 정면에서 바라본 것을 묘사했다고 하는 설도 있더군요.
  • 초록불 2007/06/04 23:51 #

    제절초님 / 흐흠, 재미있는 주장이군요.
  • ladyhawke 2007/09/04 12:28 #

    네, '귀면와가 아니라 용면와'라는 주장입니다. 일리가 있더군요. 아니, 일리가 있는지 판단할 능력이 없으니 '그럴싸하게 느껴졌다'라고 말해야겠네요.

    http://www.wolganmisool.com/200011/article_01.htm

    이런 겁니다.
  • 초록불 2007/09/04 17:34 #

    ladyhawke님 / 그럴듯하군요.
  • 한단인 2007/09/18 00:34 #

    한참후에 뒷북 댓글 다는 저이긴 하지만.. 작년 국립중앙박물관 갔었을 때, 귀면와에 도깨비라는 설명과 그것과 똑같이 생긴 용면와(?)의 설명에 용을 형성화 한 것이라는 설명에 고개를 갸우뚱 한 적이 있었습니다. 분명히 제가 몇번을 봐도 용을 정면에서 쳐다본 듯한 형상이었는데 왜 귀면와라고 할까 궁금해 했었는데 최근의 연구에서도 그런 식으로 말하는 연구자가 있었군요.
  • 바람과구름 2010/07/06 03:08 #

    국민당 제문에 보면: <황제께서 천명으로 나라를 세우시고~ 추악한 치우를 주살하시어 화華와 이夷를 구분지었네,>로 치우는 황제와 전혀 다른 민족이었음에 틀림없다.
    사마천도 <오제본기>에서 황제와 전투를 한 치우가 화하족이 아닌 이민족이라고 분명히 적었다.
    중국에서 발간된 "중화5000년군사고사"는 탁록지전을 다음과 같이 적고있다.
    <5000년 전후, 황제의 화하부족과 염제의 묘만부족이 핵심이었는데 이들이 연맹을 구성하여 치우의 동이구려를 탁록에서 격파했다. 이 전투는 화하족이 중원을 차지하면서 염제와 황제가 중국민족의 선조로 존경받는 계기가 되었다.>
    사마천은 탁록지전의 중요성을 감안하여 다음과 같은 주를 달았다.
    1) 응소가 말하기를, 치우는 옛 천자이다.
    2) 관자가 말하기를 치우가 노산의 금으로 오병을 만들었으니 분명히 사람은 아니다
    3) 용어하도가 말하기를 황제(헌원)가 섭정할 당시, 치우는 형제가 81명 있었으며 짐긍의 몸으로 말을 하고, 구리 머리에 쇵이마를 했으며 모래를 먹고 칼, 창, 커다란 활 등의 무기를 만들어 위엄이 천하에 떨쳤다
    4) 공안국이 말하기를, 구려의 임금을 치우라 불렀다
    5) 황람이 말하기를, 치우의 무덤이 동평군 수장현에 있다.

    <출처: 과학으로 찾은 고조선, 이종호 지음, 2008.12.22. (주) 하니커뮤니케이션즈>
  • 초록불 2010/07/06 03:22 #

    1. "화이華夷"가 무엇인지 알아보세요.
    2. 민족은 근대에 만들어진 개념입니다.
    3. "치우의 동이구려"라는 말은 근거가 없는 말입니다.
    4. 나머지 인용한 기록은 치우와 우리나라를 연관시킬 근거가 되지 않습니다.
    5. 이종호는 엉터리 작가입니다.
  • matercide 2010/09/23 15:03 #

    질문 : 사마천은 사기를 쓰면서 오제를 쓰면서 삼황은 쓰지 않았습니다. 그 까닭은 삼황은 역사적 존재가 아니라고 여겨서인 줄로 압니다. 황제나 치우나 모두 역사적 인물이 아니라 신화적 인물인데 삼황을 신화라고 여겨 뺀 사마천이 오제는 왜 썼을까요?
  • 초록불 2010/09/23 17:00 #

    말하신대로 황제부터는 역사적인 사실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지요. 황제나 치우가 신화적인 인물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오늘날 우리들의 관점입니다. 황제나 치우에 대한 여러가지 신화 전승은 사기에 실린 것보다 훨씬 다양하다는 것을 오늘날 우리는 알고 있지요.

    이것은 삼국사기의 고주몽 이야기가 이규보의 동명왕편에는 훨씬 더 신화적인 색채로 되어있는 것과 비교해 생각할 수 있겠습니다.
  • matercide 2010/09/24 20:38 #

    사기에서 황제는 헌원씨軒轅氏라는데 성姓이 공손公孫이라 합니다. 그래서 황제黃帝의 이름이 공손헌원이라고 여겨지는데 문제는 씨氏라는 월(文字)이 혈연으로 맺어진 부족을 뜻한다는 겁니다.(출처 : 김경일 [한 권으로 읽은 사서삼경]) 그런데 나중에 씨는 일본의 성씨개념을 예로 들면 묘지에 해당되는 말로 뜻이 바뀝니다.(성姓과 씨氏는 선진시대에는 엄격히 구분되어서 노魯나라 공실公室은 반드시" 희성姬姓"이라고만 쓰이지만 노나라 공실에서 갈라진 세 집안은 반드시 "맹손씨孟孫氏, 숙손씨叔孫氏, 계손季孫氏"라고 쓰입니다. 절대 '희씨'라든가 '계손성'으로 쓰이지 않습니다. 출처는 [논어집해]입니다. 그리고 성姓은 천자만이 줄 수 있는 것이고 씨氏는 제후까지만 줄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헌원씨는 개인이 아니라 혈연부족의 이름일텐데 그럼 황제는 누구고 그의 성명은 무엇일까요?

    그리고 공구孔丘가 가고 싶다는 夷가 그의 출생지인 곡부에서 멀리 떨어져있는 건 알겠는데 [논어]에서 '바다를 건넌다'는 구절과 어울리지 않습니다. 이것은 설명이 안 되있네요.
  • matercide 2010/09/24 20:39 #

    일본의 성씨제도는 네이버 블로그인 "진군의 애니플렉스"에서 자세히 나옵니다. 그러나 이 블로그도 약간 착오가 있으니 미혹한 점이 있으시면 여기 댓글에 올려주세요.
  • 초록불 2010/09/24 20:52 #

    무슨 말씀인지 모르겠습니다.
  • matercide 2010/09/24 22:07 #

    둘째 문단은 내용을 이해할 수 있을겁니다. 첫째 문단은 내용이 어렵습니다. 요약하자면 황제의 성명은 무엇인가? 그리고 헌원씨라고도 하는데 씨는 옛날에 혈연부족을 뜻하는 글자이므로 헌원씨는 개인의 이름이 아니다. 이게 어찌된 일인가 입니다.
  • 초록불 2010/09/25 01:14 #

    저로서는 관심이 없는 일입니다. 도깨비에 대한 포스팅에 이런 걸 물어보시는 이유도 모르겠고요.
  • matercide 2010/09/25 20:37 #

    딱히 물어볼데가 없어서 (먼산)
  • 사절지 2012/05/13 15:08 #

    우리나라 도깨비에게는 뿔이 없어요..
    하지만 두억시니에게는 뿔이 있지요.
    실은 우리나라 두억시니는 일본의 오니에게 영향을 주었고,
    일본의 오니는 우리나라 사람들의 도깨비 상식에 영향을 주었죠.
    귀면와에 대한것은, 이것을 감안해야 하는게 아닐까요?
  • 초록불 2012/05/14 00:09 #

    두억시니에게 뿔이 있다는 출전이 어딘지요?
  • 사절지 2012/05/14 00:50 #

    설총요집으로 알고있습니다만,
    저는 그것에 박식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초록불님 글에 나오는 도깨비가 두억시니로 대체될수 있다면,
    좀 더 찾아볼 가치가 있지 않나요?
    만약 제가 드린 정보가 진짜 도움이 되면 엄청 뿌듯할것 같아요!
    아니면 부끄럽지만요ㅋ
  • 초록불 2012/05/14 00:55 #

    어이쿠...

    설총요집이라는 건 누가 지어낸 말인지 모르겠군요.

    누군가가 인터넷 유머로 만든 이야기가 와전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 사절지 2012/05/14 12:00 #

    그럼, 두억시니에 대해
    초록불님이 조사해볼 가치도 없었나요?
    안타깝네요..
    제가 그릇된 정보를 가지고 있었나 봅니다.
    부끄럽군요^^
  • 초록불 2012/05/14 13:49 #

    두억시니 조사에 대한 이야기가 아닙니다. 설총요집이라는 책이 엉터리라는 말씀입니다.
  • 초록불 2012/05/14 13:49 #

    졸저 <역사 속으로 숑숑> 10권에 두억시니가 등장합니다. 저는 이런 것들에 대해서 조사하는 것을 즐거워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