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리가 아니라 고구려라니깐! 만들어진 한국사



한번 넷 상에 나온 자료는 잘 없어지지 않는다. 그것이 옳거나 그르거나 그렇지만 자극적인 이야기일수록 더 오래 살아남아 해악을 끼치는 것 같다.

[동아일보] [신복룡교수의 한국사 새로보기] 오역(誤譯)의 역사 [클릭]

위 글을 다 읽어볼 필요는 없다. 내가 이야기하고 싶은 부분은 여기다.

국사학에서 씻을 수 없는 오역은 ‘高麗’,‘高句麗’를 고려와 고구려로 오독한 것이다. 이는 ‘고리’와 ‘고구리’로 읽어야 옳다. 조선 시대까지도 ‘麗’를 ‘리’로 읽다가 일제 시대에 들어와 ‘려’로 읽기 시작한 것을 아직도 고치지 못하고 그대로 ‘려’로 읽고 있다. 나의 이러한 주장이 미심쩍은 독자들께서는 큰 옥편에서 ‘麗’ 자를 찾아 자세히 읽어보시기 바란다.

국사학의 씻을 수 없는 오역이 아니라 신복룡 교수의 씻을 수 없는 과오다. 옥편 찾아볼 시간에 도서관에서 조선시대 책자나 좀 들여다보지, 쯧쯧. 이후 걸핏하면 고구리, 고구리 하는 정신나간 인간들이 양산되어 눈꼴 사납게 만든다.

[삼강행실도]는 조선 세종 때 만들어진 책자로 성종 21년(1491년) 언해, 즉 한글 번역본이 만들어졌다. 고기서 요 부분을 읽어보자.
위 캡춰 사진은 백제 [도미의 처] 이야기로 경남 유형문화재 제160호 삼강행실도三綱行實圖로 조선 성종 연간에 발간된 것으로 인정된 것이다. 이 부분은 후대에 나온 아래 캡춰에도 그대로 이용되고 있다.

빨간 테두리 안에 [고구려]라고 적혀 있다.
파란 테두리 안에는 [평양 도읍이라]는 주석도 붙어 있다.

역시 경남 유형문화재 제160호로 지정된 것으로 선조 연간에 재간된 것으로 보이는 책의 박제상 이야기 부분을 캡처해 보았다.


마지막으로 삼강행실도 중 야은 길재에 대한 이야기다.

빨간 테두리 안에 [고려]가 보이는지?

하나만 더 보자.

삼강행실도에 대한 네이버 백과사전의 내용을 옮겨놓는다.
목판본, 3권 1책이다. 1431년(세종 13)에 집현전(集賢殿) 부제학(副提學) 설순(偰循) 등이 왕명에 따라 조선과 중국의 서적에서 군신(君臣)·부자(父子)·부부(夫婦) 등 3강(三綱)의 모범이 될 만한 충신·효자·열녀를 각각 35명씩 모두 105명을 뽑아 그 행적을 그림과 글로 칭송한 책이다.
각 사실에 그림을 붙이고 한문으로 설명한 다음 7언절구(七言絶句) 2수의 영가(詠歌)에 4언일구(四言一句)의 찬(贊)을 붙였고, 그림 위에는 한문과 같은 뜻의 한글을 달았다. 그후 이 책은 1481년(성종 12)에 한글로 번역되어 간행되었고, 이어 1511년(중종 6)과 1516년, 1554년(명종 9), 1606년(선조 39), 1729년(영조 5)에 각각 중간되어 도덕서로 활용되었다.


[추가부분] 백과사전에는 1431년에 만들어진 <삼강행실도>에 한글이 부가된 것으로 나오지만, 최근 연구서적을 보니 그렇지는 않았다. 이때는 아직 훈민정음 반포전(훈민정음 반포는 1446년)으로 한글이 나올 수 없는 때다. 현재 성종 12년(1481년)에 번역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현존 판본이 열녀전만 있으며 나머지까지 포함한 한글 판본은 성종21년(1491년)에 등장한다. 중종 때에 더 많은 판본이 인쇄되고, <속삼강행실도>가 중종9년(1514년)에 간행된다.  

이외에도 영조 때 나온 [동몽선습 언해]라든가, 정조 때 나온 [오륜행실도]에도 고려, 고구려라고 적혀 있는데 일일이 제시할 필요도 느끼지 못한다.

헛소리는 이제 그만. 재야사학이라는 주장이 대개 이 모양이라는 거, 이해 하시길...




추가
논점을 이해 못하는 분들이 있어서 추가해 놓습니다.
중국에서 [고구려]의 [려]를 [리]라고 읽을 수 있습니다. 그것은 중국인의 문자 발음에 따른 것으로 우리가 상관할 바가 아닙니다. 가령 마르코폴로의 동방견문록에 뭐라 나오건 그것은 고려인들의 발음이 아니라, 중국인들의 발음에 불과한 것입니다. 중국인들이 [려]를 [리]라고 읽었으니, 우리도 그렇게 읽어야 한다는 주장은 잘못된 주장입니다. 위에 제시한 바와 같이 조선시대에 [려]라고 읽고 있습니다. 대체 우리 선조들의 발음을 무시하고 중국인들의 발음대로 읽어야 한다는 주장을 하는 분들이 자신들이 [자주적인]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아이러니는 어디서 유래하는 것일까요?



추가2
서길수 교수가 또 말도 안되는 주장을 했군요. 자칭 고구려사 전문가라고 하면서 이런 간단한 조사도 하지 않고 함부로 지껄이는 걸 보면 참 안타까울 정도입니다. 애초에 별 기대를 하지는 않는 사람이지만... 분명 100년 전에 갑자기 [고구려]라고 읽지 않은 것을 본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지요. 서길수 교수는 [대동지지]에도 [고구리]로 읽으라는 주석이 달려있다고 주장했다는데, 그 원문을 보시죠.

大東地志 / 方輿總志卷四

高麗
... 內史侍郞徐熙語契丹蕭遜寧曰 我國卽高句麗之舊地故號高麗 按麗音離 而東史寶鑑作麗音呂 是未詳何義也 今華人猶呼音離 而韻學等書皆從之 東人變呼音呂
내사시랑 서희가 거란 소손녕에게 말하기를 우리나라는 즉 고구려의 옛땅에서 일어나 고려라 이름하였다. (이제부터 서교수가 이야기한 주석이다.) 살피건대麗의 음은 리(離)이다. 그러나 동사보감은 麗음을 려(呂)라 했다. 이것이 무슨 뜻인지 알 수 없다. 오늘날 중국인은 [리]라고 부르고 음운학 책은 모두 그를 따르지만 우리나라 사람(東人)은 [려]라 바꾸어 부르고 있다.

이제 무슨 말인지 아셨는지요? 정말 한심합니다. 정말 정말 한심합니다. 서길수 교수의 주장은 고구려라고 읽어야 하는 근거를 거꾸로 이용한 것입니다. 옥편이니, 운서니 하는 중국인들이 [리]라고 읽는 것이 무슨 소용입니까? 우리나라 사람들이 [고구려]라고 읽는다고 저렇게 나오는데 말입니다!

핑백

  • 초록불의 잡학다식 : 국수주의 사학의 영원한 떡밥 2007-09-16 11:13:01 #

    ... 일제, 우리 역사책 20만권을 불지르다 3. 삼족오 4. 반절 5. 명도전 6. 낙랑군, 갈석산, 한사군 7. 타고르 [동방의 등불] 8. 뭐든지 일제 탓 - 고구려? 고구리? 1 9. 뭐든지 일제 탓 - 고구려? 고구리? 2 10. 뭐든지 일제 탓 - 강감찬의 경우 11. 뭐든지 일제 탓 - 광개토대왕비 위조 12. 남 ... more

  • 초록불의 잡학다식 : 고구려냐? 고구리냐? (97/06/20) 2007-09-26 15:49:10 #

    ... 확고부동의 의견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이에 대해서 잘알고 계시는 분들의 상세한 설명이 있기를 기 대합니다. 마포에서 이 문제에 대한 결론 고구려 실증 자료 제시 또 한가지 확실한 증거 ... more

  • 초록불의 잡학다식 : 고구려가 아니라 고구리란 주장이 또 나오다 2008-02-29 13:14:48 #

    ... 참... 이 양반도 100년 전에 고구려라는 발음이 나왔다고 설레발을 칩니다.이미 제가 여러차례 이야기했는데, 세종 때 나온 [삼강행실도]를 보란 말입니다.고구리가 아니라 고구려라니깐! [클릭]그리고 [대동지지]를 보면 고구리라고 읽으라는 주석이 있다고요? 대단한 이야기입니다.함께 [대동지지]를 보겠습니다.大東地志 / 方輿總志卷四高麗... ... more

  • 초록불의 잡학다식 : 고구려냐? 고구리냐? - 결론 2008-02-29 17:52:10 #

    ... 그리고 그런 주장을 하는 사람들을 혹 어디선가 보게 된다면 오륜행실도를 찾아보고 잘 생각해보라고 이야기 해주길 바란다. 그리고 추가 : 고람거사님의 고구려 발음 설명 고구려 실증 자료 제시 한말연구학회 홈페이지에 있는 오륜행실도(1990, 서울대 가람문고본)의 高句麗, 高麗 발음 ... more

  • 解明의 수사학 : 어긋난 한국사 새로 보기 2014-03-23 07:01:10 #

    ... 麗'를 '리'로 읽었다고 말했으나, 정작 조선 시대 문헌인 『삼강행실도(三綱行實圖)』에는 '高句麗'와 '高麗'를 훈민정음으로 '고구려'와 '고려'라고 적었습니다(관련 글). 그리고 언어학적으로 검증했다고 하기 어려운, 아파치족(Apache)의 어원이 우리말의 '아버지'와 같다는 주장이나 나이아가라 폭포(Niagara Fa ... more

덧글

  • 페로페로 2006/09/10 02:39 #

    더 웃기는 일은 고구려가 아니라 "가우리"라더군요. 어처구니가 없어서 그게 중국어 발음이라는 것 아냐고 물어보니까 "절대" 아니라더군요, 어이 없어서 관둬 버렸죠
  • 초록불 2006/09/10 02:54 #

    페로페로님 / [강철의 열제] 팬인가 보죠... (환타지 소설입니다.)
  • Lucid 2006/09/10 04:25 #

    방금 전(토요일이니까 정확히 말하면 어제겠군요) 밤 11시에 MBC에서 느낌표란 프로그램을 하던데, 평소에는 멀쩡하게 좋은 일 많이 하던 프로가 요새는 동북공정 탐방대라는 걸 하더군요. 만주 각처의 유적지를 돌아다니면서 동북공정의 허상을 폭로하고 고대사에 대한 재조명 비스무리한 걸 목표로 한다나...

    여기까지는 뭐 그러려니 했지만, 다음 주 예고편을 보고 완전 충격받았습니다. 아마도 동북공정의 반대급부를 위해서는 필연적이었겠지만 "고구려의 위대함"에 대해 30분을 할애해서 방송한다고 하네요. 거리에 지나다니는 젊은이들 상대로 전성기 고구려의 강역 그려보기 같은 것도 하고... 그런데 예고편만 봐도 딱 불안한 것이, MBC에서 제작한 지도의 고구려 강역이 요동 요서를 넘어 완전 베이징까지 들어가 있더군요. 북으로는 헤아릴 수 없을 만큼 윗쪽의 몽골 초원까지 올라가고. 치우 얘기도 잠깐이지만 나왔고...
  • Lucid 2006/09/10 04:25 #

    동북공정 저지니 우리역사 바로찾기니 다 좋은데, 한민족 역사의 위대함을 설명하기 위해 공영방송이나 다름없는 민방에서 이 따위 오버를 해야 하는지, 참 의문이었습니다. 근시안적인 유사국익(pseudo-interest)과 센세이션을 위해서는 그것이 진실이건 거짓이건 간에 일단 저지르고 보자는 것인지... 10년 전에 봤던 중앙일보의 <유라시아를 제압한 한민족> 지도가 떠오르는 순간이었습니다.
  • 이준님 2006/09/10 08:44 #

    1. 그나마 저건 "신문에 실린"거지만 저 연재 시리즈중에 문제 되서 신문에 못 실린것도 부지기수에요. 개인적으로 상당히 싫어하는 교수입니다.

    저 이야기는 그냥 넘어갔지만, 동학 관련 문제는 거의 소송이 걸리다시피한 뭐 그런 일도 있었지요. (동학 혁명이야 그렇다고해도 3.1 운동 부분은 "당시"의 일본쪽에서 나온 요승(妖僧)손병희류의 기사 -_-;;;를 참조 했습니다)

    근본적으로 반기독교, 반신라주의자이지요. 반신라주의니까 친백제 그리고 동북공정 비슷한 그런 쪽이 많았고...

    2. 책 안 읽은건 당연합니다. 저 교수님이 이전에 번역한 책이 상당히 제자들 작품인게 (이건 관행이지만) 많아서 문제가 되자 아예 몇장부터 몇장은 번역실명제를 했거든요. 근데 책 한권의 쳅터 "두개"만 본인 번역이었답니다.
  • 이준님 2006/09/10 08:47 #

    Lucid님// 반공. 반일같은 반X 이슈는 민방과 국영방송을 가리지 않습니다.더군다나 그게 민족주의랑 결합하면 더욱 그렇지요(뭐 문화방송이 100%민방은 아니지요)

    원래 느낌표 그 코너도 동북공정이랑은 무관하였죠

    ps: 혹시 반중 무드가 심화되면 "중공군"이랑 싸우는 한국전 영화가 많이 나오지 않을까 하는 망상이 드네요. -_-;;;; 이제 다른 사극들도 슬슬 악마의 처삼촌 중국에 저항하는 "쥬신"의 후예들이 나오지 않습니까 -_-
  • 2006/09/10 12:2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白首狂夫 2006/09/10 12:42 #

    자기들 말로는 가림토 문자니 신지문자니 하던데.. 말만 어렵게 하면 다 학설이 되는줄 아나봐요.. 신복룡씨의 책은 거의가 씻을 수 없는 오류 던데.;
  • 초록불 2006/09/10 16:33 #

    비밀글 / 일제가 조작한 책이라고 우기겠지요. 안봐도 뻔합니다.
  • 리라이벌 2006/09/12 00:11 #

    요즘 고구려이야기 하는거 들어보면 드라마의 여파가 크구나 라고 느끼게 됨..... 동명성왕이 해주몽이었는데 고구려 세우면서 스스로 고주몽이라고 했다질 않나...... 광개토대왕비에 고주몽이라고 나와있다니까 일본이 장난질 했다고 하지를 않나........ 머리아픕니다 정말....... 그건 그렇고 증산교는 도대체 뭐하는 데래요????
  • 초록불 2006/09/12 01:09 #

    리라이벌님 / 증산교란, 조선을 메이지 천황에게 떠남긴 증산 상제를 여호와 대신 믿는 집단이죠.
  • 2007/05/01 23:38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초록불 2007/05/02 00:10 #

    비밀글님 / 원칙적으로 퍼가는 것은 허용하지 않습니다만 이미 퍼가셨군요...^^;; 제 블로그의 주소를 링크로 달아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사과향기 2007/05/02 10:50 #

    아 저도 신문내용보고 그런가? 했는데 역시 아니군요. 삼강행실도에 그런 부분이 있다니...
    좋은 내용에 항상 감사합니다.
  • 2007/05/02 15:05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초록불 2007/05/03 00:53 #

    비밀글 / 링크는 언제나 대환영입니다.
  • 2007/05/08 14:50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초록불 2007/05/08 15:21 #

    비밀글 / 재미있는 내용이네요. 잘 보았습니다. 그 글을 작성한 사람은 세종때 원문을 확인하지 못했네요. 제 생각은 이렇습니다. 옥편 상 려를 리로 읽으라는 말은 항상 중국 측 옥편에 등장하는 것이기 때문에 큰 의미가 없습니다. 현실 발음으로 적혀있는 한글 기록을 최우선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숫자 2007/06/29 08:55 #

    가우리라고 우기는 사람이 하나 나와서 여기 링크를 걸어주려고 들릅니다..
  • 2011/11/14 10:32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초록불 2011/11/14 11:06 #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런 잘못된 인식이 빨리 바로 잡혀야 하겠습니다.
  • Falmehawk 2011/12/19 17:28 #

    그렇게 중국음이 좋으면 아예 "까오리"라고 하던가.
    하긴 '가오리'라는 사람들도 있으니 그냥 "까오리 빵즈"라고 부르고 살면 딱 좋겠네.
  • 귀여운 가마우지 2015/01/15 19:12 #

    말씀처럼 일제 때부터 발음이 바뀐 것이라는 주장은 허무맹랑한 것이 맞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찾아보니까 반론도 있네요. (용비어천가)
    http://egloos.zum.com/coreai84/v/5402852
    그렇다면 조선 중기 이전에는 '고려'와 '고리'가 혼용됐다고 정리해도 될까요?
  • 초록불 2015/01/16 10:24 #

    네, 사실상 고구려 사람들이 고구려를 어떻게 읽었는지는 고대 발음의 전문가들이나 되어야 이야기할 수 있는 걸겁니다.

    저는 대개 언어는 언중에 의해서 발음되는 쪽이 옳다고 보기 때문에(가령 "자장면"이라고 표기해야 하던 시절에도 언중은 "짜장면"이라고 발음하고 있었죠) 고려라고 읽었으리라고 생각하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그냥 제 생각이고요. 고리아이님의 이야기처럼 고려와 더불어 고리라고 조선 시대에 발음했을 가능성도 충분히 있는 것 같습니다.
  • 민소정 2015/01/17 06:19 #

    주제와는 큰 연관이 없지만, '고구려 사람들이 고구려를 어떻게 읽었는지'라는 구절을 보고 문득 생각이 나서 댓글을 남겨 봅니다.

    고려나 조선 전기의 발음을 확실히 알아내는 것은 확실히 힘들 수 있지만, '고구려 사람들이 고구려를 어떻게 읽었는지'를 알기 위해서는 좋은 우회로가 있는데, 고구려와 직접적인 교류를 가졌던 일본인들이 그 수십 년 이내에 남긴 기록들입니다. 고대 일본어에 kure가 나타나기 때문에, 고구려인들이 자국을 부르는 명칭은 '고려'였다고 보아도 안전합니다.
  • 초록불 2015/01/17 15:12 #

    민소정님 / 그렇군요. 조언 감사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