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선정, 다시 보고 싶은 영화 50선 *..문........화..*



나이가 드니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다는 것을 자꾸 느낀다. 기억력도 그중 하나.

본 영화는 파란색.
봤으나 기억나지 않는 영화는 보라색.
못 본 영화는 빨간색으로 표시한다.

1. 로마의 휴일 - Roman Holiday (1953作, 4118표)
감독 : 윌리엄 와일러 / 주연 :그레고리 펙, 오드리 헵번
기분 내려면, 롯데 잠실점 앞에 서보는 센스... (아니야!)

2.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 Gone With The Wind (1939作, 3852표)
감독 : 빅터 플래밍 / 주연 : 클라크 게이블, 비비안 리
영화관에서도 보고, 비디오로 녹화도 하고 DVD도 가지고 있음...

3. 사운드 오브 뮤직 - The Sound Of Music (1965作, 1718표)
감독 : 로버트 와이즈 / 주연 : 줄리 앤드류스, 크리스토퍼 플러머
줄리 앤드류스 최고! 역시 TV 녹화분을 가지고 있음.

4. 로미오와 줄리엣 - Romeo And Juliet (1968作, 1676표)
감독 : 프랑코 제피렐레 / 주연 : 레오나드 휘팅, 올리비아 핫세
극장에서 보고(비내리는 면목 극장) 비디오 CD, DVD로 가지고 있음. DVD에서는 국내 극장 상영 때 잘려버린 올리비아 핫세의 상반 누드씬이 들어있다는 거...

5. 티파니에서 아침을 - Breakfast At Tiffany's (1961作, 1581표)
감독 : 블레이크 에드워즈 / 주연 : 오드리 헵번, 조지 페퍼드
보긴 몇 번이나 보았을 텐데 내용이 기억 나지 않는다. OTL...

6. 벤허 - Ben Hur (1959作, 1473표)
감독 : 윌리엄 와일러 / 주연 : 찰톤 헤스턴, 잭 호킨스
영화관에서 상영 중에 휴식 시간을 주었던 영화. 중학교 때 단체 관람으로 보았다.

7. 애수 - Waterloo Bridge (1940作, 1361표)
감독 : 머빈 르로이 / 주연 : 로버트 테일러, 비비안 리
열차 옆에 서 있는 비비안 리의 모습 이외에는 거의 생각이 나지 않는다. 젠장.

8. 닥터 지바고 - Doctor Zhivago (1965作, 1168표)
감독 : 데이빗 린 / 주연 : 오마 샤리프, 줄리 크리스티
극장에서 보고 TV에서 해줄 때마다 보았던 영화. 중학교 때였는데, 같이 보던 친구는 내내 자다 중간중간 정신을 차리곤 했다. 그 친구는 "이 영화 흑백영화냐?"라는 히트 대사를 남겼다. 정신을 차릴 때마다 눈이 내리고 있었던 탓이다.

9. 왕과 나 - The King And I (1956作. 966표)
감독 : 월터 랭 / 주연 : 율 브린너, 데보라 카
여자 배우가 데보라 카였구나... 지금 알았음.

10. 카사블랑카 - Casablanca (1942作, 933표)
감독 : 마이클 커티즈 / 주연 : 험프리 보가트, 잉그리드 버그만
역시 마지막 장면의 잉그리드 버그만 모습 말고는 기억 나는 게 없다. -_-;;

11. 시네마 천국 - Cinema Paradiso (1989作, 803표)
감독 : 쥬세페 토르나토레 / 주연 : 자끄 페렝, 필립 느와레
영화관에서 본 작품. 사실 재밌게 보긴 했지만 감동적이진 않았다.

12. 러브 스토리 - Love Story (1970作, 858표)
감독 : 아더 힐러 / 주연 : 라이언 오닐, 알리 맥그로
묘한 일인데, 이 영화는 보지 못했다. 늘 중간에 잠깐 보다가 못 볼 어떤 일이 생겨서 끝까지 본 적이 없다. 그런데 내용은 다 알고 있어서 본 영화처럼 여겨진다.

13. 스타 워즈 - Star Wars (1977作, 839표)
감독 : 조지 루카스 / 주연 : 마크 해밀, 해리슨 포드, 캐리 피셔
영화관에서 보았다. DVD 세트를 사고 싶다... 쩝.

14. 죽은 시인의 사회 - Dead Poets Society (1989作, 803표)
감독 : 피터 위어 / 주연 : 로빈 윌리엄스, 로버트 션 레너드, 에단 호크
이 영화도 묘하게 해줄 때마다 보지 못했다. 소설로 가지고 있는데, 소설도 보지 못했다. 하지만 역시 내용은 다 알고 있다. 참나...

15. 빠삐용 - Papillon (1973作, 792표)
감독 : 프랭크린 J. 샤프터 / 주연 : 스티브 맥퀸, 더스틴 호프만
이 영화를 보던 시절에는 스티브 맥퀸보다 더스틴 호프만이 더 젊었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었다.

16. 사브리나 - Sabrina (1954作, 753표)
감독 : 빌리 와일더 / 주연 : 오드리 헵번, 험프리 보가트, 윌리엄 홀든
음? 전혀 모르겠다.

17. 자이언트 - Giant (1956作, 758표)
주연 : 조지 스티븐스 / 감독 : 제임스 딘, 엘리자베스 테일러, 록 허드슨
이 영화도 엘리자베스 테일러의 얼굴 말고는 줄거리는 거의 기억나지 않는다. 기름 뽑아내는 기계들이 방아깨비처럼 꺼떡대는 장면도 인상적이긴 했지만...

18. 내일을 향해 쏴라 - Butch Cassidy And The Sundance Kid (1969作, 726표)
감독 : 조지 로이 힐 / 주연 : 폴 뉴먼, 로버트 레드포드
멋진 영화.

19. 쇼생크 탈출 - The Shawshank Redemption (1994作, 705표)
감독 : 프랭크 다라본트 / 주연 : 팀 로빈스, 모건 프리먼
역시 멋진 영화. 해줄 때마다 다시 보지만 언제나 재미있다.

20. 졸업 - The Graduate (1967, 644)
감독 : 마이크 니콜스 / 주연 : 더스틴 호프먼, 앤 밴크로프트, 캐서린 로스
역시 내용은 알고 있지만 보지 못한 영화. 보려고 비디오 CD를 사다놓고도 아직 보지 못했다. (그러니까 비디오 CD 산지 한 10년 된 거 아닐까?)

21. 사랑은 비를 타고 - Singin' In The Rain (1952作, 631표)
감독 : 진 켈리, 스텐리 도넌 / 주연 : 진 켈리, 도널드 오코너
비만 오면 사람들을 펄떡 뛰게 만든 괴작... (응?)

22. 미션 - The Mission (1986作, 628표)
감독 : 롤랑 조페 / 주연 : 제레미 아이언스, 로버트 드 니로
호암 아트홀에서 본 영화. DVD도 가지고 있다.

23. 에덴의 동쪽 - East Of Eden (1955作, 611표)
감독 : 엘리아 카잔 / 주연 : 줄리 해리스, 제임스 딘, 레이먼드 머시
소설도 보지 않았다. 그러고보면 난 제임스 딘을 별로 안 좋아하나 보다...-_-;;

24. 터미네이터 - The Terminator (1984作, 600표)
감독 : 제임스 카메론 / 주연 : 아놀드 슈왈제네거, 린다 해밀턴, 마이클 빈
극장에서 본 영화. 이 영화를 볼 때만 해도 아놀드 아저씨가 그렇게 뜰 줄 몰랐다. 하도 죽질 않아서 좀 지겨웠다.

25. 포레스트 검프 - Forrest Gump (1994作, 589표)
감독 : 로버트 저매키스 / 주연 : 톰 행크스, 로빈 라이트 펜
나는 멋진 코메디 영화로 분류한다. 생각이 다른 사람들이 많지만.

26. 마지막 황제 - The Last Emperor (1987作, 585표)
감독 : 베르나르도 베르톨루치 / 주연 : 존 론, 조안 첸, 피터 오툴
이 영화도 차분히 앉아서 끝까지 본 적이 없다. 어쩐지 집중이 안 되는 영화.

27. 대부 - The Godfather (1972作, 574표)
감독 :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 주연 : 말론 브란도, 알 파치노
역시 말대가리가 압권.

28.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 For Whom The Bell Tolls (1943作, 559표)
감독 : 샘 우드 / 주연 : 게리 쿠퍼, 잉그리드 버그만
짧은 머리의 잉그리드 버그만. 키스에 대한 명대사가 나오지요. (기억은 항상 여배우로만...-_-;;)

29. 원스 어폰어타임 인 아메리카 - Once Upon A Time In America (1984作, 557표)
감독 : 세르지오 레오네 / 주연 : 로버트 드 니로, 제임스 우즈
영화관에서 보고 비디오 CD와 DVD를 모두 가지고 있는 영화.

30. 스팅 - The Sting (1973作, 516표)
감독 : 조지 로이 힐 / 주연 : 폴 뉴먼, 로버트 레드포드
멋진 영화.

31. 아마데우스 - Amadeus (1984作, 484표)
감독 : 밀로스 포먼 / 주연 : 톰 헐스, F. 머레이 에이브라함
극장에서 보고 DVD도 가지고 있는 영화.

32. 아웃 오브 아프리카 - Out Of Africa (1985作, 472표)
감독 : 시드니 폴락 / 주연 : 로버트 레드포드, 메릴 스트립
극장에서 본 영화. 아마도 단성사? 사실 줄거리가 기억 안나도 되는 단순한 줄거리의 영화.

33. 마이 페어 레이디 - My Fair Lady (1964作, 464표)
감독 : 조지 쿠커 / 주연 : 오드리 헵번, 렉스 해리슨
봤을지 모르겠지만 봤다는 기억도 없음.

34. 태양은 가득히 - Plein Soreil (1959作, 453표)
감독 : 르네 끌레망 / 주연 : 알랑 드롱, 마리 라포레
지금까지 보니까 로맨스 쪽보다는 범죄, 스릴러, 액션 쪽만 기억을 하는 뇌구조라는 걸 깨달음...-_-;;

35. 십계-The Ten Commandments (1956作, 447표)
감독 : 세실 B. 데밀 / 주연 : 찰톤 헤스톤, 율 브린너
크리스마스 때만 되면 언제나 틀어주던 영화.

36. 길 - La Strada (1954作, 443표)
감독 : 페데리코 펠리니 / 주연 : 안소니 퀸, 줄리에타 마시나
대강의 줄거리는 아련하게 기억이 나는데, 그래도 전체적으로 조립이 되질 않음.

37. 흐르는 강물처럼 - A River Runs Through It (1992作, 437표)
감독 : 로버트 레드포드 / 주연 : 크레이그 셰퍼, 브래드 피트, 톰 스커릿
아내가 극찬했으나 볼 기회가 없었다. 낚시대를 던지는 포스터가 인상적이었다.

38. 사랑과 영혼 - Ghost (1990作, 433표)
감독 : 제리 주커 / 주연 : 페트릭 스웨이지, 데미 무어
영화관에서 보았다. 데미 무어가 예쁘게 나온 마지막 영화?

39. 레인 맨 - Rain Man (1988作, 429표)
감독 : 베리 레빈슨 / 주연 : 더스틴 호프만, 톰 크루즈
그럭저럭 재밌는 영화.

40. 쉰들러 리스트 - Schindler's List (1993作, 422표)
감독 : 스티븐 스필버그 / 주연 : 리암 니슨, 벤 킹슬리, 랄프 파인즈
두번 보고 싶지는 않다.

41. 탑 건 - Top Gun (1986作, 391표)
감독 : 토니 스코트 / 주연 : 톰 크루즈, 켈리 맥길리스, 발 킬머
별로 인상적인 영화가 아니었다는 기억만 있다.

42. 이유없는 반항 - Rebel Without a Cause (1955作, 389표)
감독 : 니콜라스 레이 / 주연 : 제임스 딘, 나탈리 우드
그나마 제임스 딘 영화로는 거의 다 기억이 나는 편이다. 줄거리를 어디서 읽으면 구멍 난 기억을 금방 메울 듯.

43.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 West Side Story (1961作, 380표)
감독 : 제롬 로빈스, 로버트 와이즈 / 주연 : 나탈리 우드, 리차드 베이머
유명하다는 것만 안다.

44. 백 투 더 퓨처 - Back To The Future (1985作, 376표)
감독 : 로버트 저매키스 / 주연 : 마이클 J. 폭스, 크리스토퍼 로이드
이 영화는 시리즈를 다 보았다.

45. 인디아나 존스 - Indiana Jones...Or Raiders Of Lost Ark (1984作, 371표)
감독 : 스티븐 스필버그 / 주연 : 해리슨 포드
극장에서 봤다. 진짜 좋았었다. 다시 보니까 그때의 감성이 되살아나진 않더라.

46. 라스트 콘서트 - The Last Concert, Stella (1976作, 368표)
감독 : 루이지 코지 / 주연 : 리차드 존슨, 파멜라 빌로레시
오, 이 영화가 있을 줄이야. 중3 때 상영했던 영화인데 내 짝이었던 뚱보가 여주인공 사진을 애지중지 보관했었다.

47. 브레이브 하트 - Braveheart (1995作, 365표)
감독 : 멜 깁슨 / 주연 : 멜 깁슨, 소피 마르소
소피 마르소가 예쁘게 나오긴 하지만 두번 보고 싶지는 않은 영화.

48. 여인의 향기 - Scent Of A Woman (1992作, 364표)
감독 : 마틴 브레스트 / 주연 : 알 파치노, 크리스 오도넬
DVD를 가지고 있다. 아내가 좋아하는 영화. 나도 괜찮게 생각한다.

49. 콰이강의 다리 - The Bridge Of The River Kwai (1957作, 356표)
감독 : 데이비드 린 / 주연 : 윌리암 홀든, 잭 호킨스, 알렉 기네스
영화관에서도 보고 TV에서도 몇 번이나 본 듯. 그런 면에서 생각해보면 [대탈주]가 없는 게 의아하다.

50. 쉘브루의 우산 - Les Parapluies De Cherbourg (1964作, 355표)
감독 : 자크 드미 / 주연 : 카트린느 드뇌브, 니노 카스텔누오보
흠... 역시 봤다는 기억 말고는 아무 것도 남지 않았다.

핑백

덧글

  • mavis 2006/12/04 23:26 #

    컬러 오브 머니는 <허슬러>의 속편인걸로 알고 있는데요, 폴뉴먼이 당구 치는 사람인가로 나오는 흑백영화.
    그나저나 더 예전 KBS서 투표했을 때(제가 어릴때)는 러브스토리가 1위였고 라스트콘서트가 2위, 애수가 3위였었는데 순위가 많이 바뀌었네요, 당연한거지만요.
  • 이준님 2006/12/04 23:52 #

    1. 대탈주는 어쩌면 언 해피엔딩이라 그럴지도 모르죠 -_-;;(어릴때 모친이 "저거 우리 나라 영화면 다 탈출하는데 외국 영화라서 모두 잡히나 보다 -_-;;;) 글구 보니 콰이강의 다리도 의외로 더빙판보다 원어로 보니 재미가 있더군요. (문화방송에서 본 속편은 좀 아니었고)

    2, 자이언트면 전 그 마지막 장면의 술주정이 더 기억에 남습니다.

    3. 사운드 오브 뮤직이면 진짜 명화이지요. 그 대령 아저씨도 꽤 멋있었죠- 이 아저씨가 워털루에서 철의 공작 웰링턴으로 나오지요. 로마 제국의 멸망에서는 코모두스로 나오는게 안습이지만 -_-;;; 문화방송에서는 무려 일본에서 제작한 "애니판"도 틀어주었었죠-실제 인물은 애니판이 더 비슷합니다만

    4. 닥터 지바고면 약간 촌스러운 더빙과 -무려 TBC판 -_-;;;- 상당히 멋있는 음악과, 원작자의 비극때문에 더 기억이 납니다. (노벨상 거부의 압박) 영어판은 산다고 하는데 아직 못샀군요

    PS: 돌로레스 클레이븐을 극장에서 봤는데 영화 소개 찌라시에 그 "형사" 할아버지가 사운드 오브 뮤직의 그 대령이라는 문구를 새겨놓았더군요. 얼마나 놀랬던지 -_-
  • 이준님 2006/12/04 23:53 #

    PS2: 대학교 도서관을 뒤져서 콰이강의 다리 원작 소설을 본 사람은 저 밖에 없을듯 (그걸 찾는 사람이나 무려 그걸 소장하는 도서관이나 -_-)
  • 초록불 2006/12/05 00:09 #

    mavis님 / 아, 그런가요? 역시 기억이 뒤죽박죽...^^;;
  • 강설 2006/12/05 01:45 #

    와 상당히 많이보셨네요; 전 못본게 10편정도, 기억이 흐릿한것도 10편정도.
    의외로 사브리나를 모르는 분들이 많네요. '여인의 향기'같은 영화는 50위권 안에 들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는데 들었고...
  • sharkman 2006/12/05 07:14 #

    대탈주 다 잡히는 건 아니고 찰슨 브론슨은 도망을 가죠. 대탈주에 나왔던 주요 멤버들이 매그니피선트 세븐(황야의 7인이던가)에 나왔던 사람이 많아서 두개 연달아 보면 재미있습니다.

    역시 오래된 영화라 그런지 히로인 자리에 나탈리 우드의 이름이 띄는군요. 초원의 빛이 없는 것이 좀 아쉽습니다.

    피터 오툴의 이름이 보이니 반사적으로 아라비아의 로렌스와 굿바이 미스터 칩스가 생각나네요. 아 연상기억이란 아련해진 옛 것까지 생각나게 하니 좋구나.(슈퍼걸과 칼리귤라는 잊어버려)
  • Pluto 2006/12/05 08:56 #

    19. 쇼생크탈출은 어제 OCN에서 또 해주더군요. 그래서 또 봤다는...^^ 원재가 더 멋 있어 보입니다.
  • 찬별 2006/12/05 17:24 #

    전 다섯개쯤 봤겠군요.
  • 머미 2006/12/05 19:16 #

    컬러 오브 머니가 가끔이라도 속편으로 거론되는 영화는 허슬러 http://www.imdb.com/title/tt0054997/... 라고 쓰려고 했더니 이미 어떤 분이 쓰셨군요.

    저도 정리하고 싶어졌습니다.
  • 머미 2006/12/05 19:19 #

    계속 보다 보니^^ 밀로스 포먼이 <아마데우스>로 은퇴했다니 무슨 말씀?
  • sharkman 2006/12/05 19:47 #

    싱잉 인더 레인, 아마데우스, 아웃 오브 아프리카 만 빼고는 다 본 것 같네요.

    마이 페어 레이디는 오드리 헵번이 런던의 빈민가 꽃팔이 처자로 나와서 말투라도 고치면 꽃집 점원이라도 할 수 있을까 하고 히긴스 교수에게 언어교정을 받으러 가면서 시작되죠. 워낙 많이 해준 영화라서 다시 보시면 아 그거 하고 기억나실지도.
  • 초록불 2006/12/05 20:03 #

    머미님 / 아, 이것도 제가 착각한 모양입니다. 틀린 건 둘 다 지워버려야...
  • catnip 2006/12/05 21:37 #

    으음..최근작외엔 다들 어렸을때 본거라 오히려 감명깊게 본게 많았네요.
    라스트콘서트만 딱 한번본걸로 끝이네요.다른건 꾸준히 다시 보여주던데.
  • 오우거 2006/12/05 21:49 #

    사브리나는 원작하고 리메이크가 뒤죽박죽이 되어서 참 기억이 이상하네요;;
    대부는 게임으로도 했는데 역시 말대가리는 인상적.
  • 킹제임스 2006/12/11 16:41 #

    음...이 50편의 영화는 꼭 다봐야지..하는 다짐을 하게 되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