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누피의 글쓰기 완전정복 *..문........화..*



스누피의 글쓰기 완전정복
몬티 슐츠.바나비 콘라드 지음, 김연수 옮김/한문화

(그림을 클릭하면 책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스누피의 인기를 업은 다음, 논술이 글쓰기라 믿는 사람들의 착각에 힘입어 잘 팔리리라 예상되는 책.

이 책의 제목은 문제가 많다. 이 책의 원제는 [Snoopy's Guide to the Writing Life]인 모양인데, 한국 시장에 발맞춰 위와 같은 전과 같은 제목이 붙은 모양이다. 이 제목이 의미하는 바를 믿고 이 책을 산다면 그건...

사기 당한 것이다.

이 책에는 32인의 [작가들]의 조언이 들어있다고 표지에 적혀 있다. 등장하는 [작가들]의 수를 세보진 않았으나 틀림없을 거다. 그리고 이 책에는 정말 [작가들]이 등장한다. 소설가가 주로 많지만, 교양서 집필자도 있고, 요리책을 쓴 사람도 있으며, 심지어 편집자도 들어있다.

그리고 이들은 대부분 쉽고 재미있는 글쓰기를 강조한다. 한국의 현실에 어울리지 않게 말이다.

이 책의 독자가 글쓰기를 배우고 싶어하는 실용적인 목적에서 이 책을 산다면 거의 얻는 것이 없을 것이다. 스누피와 친구들의 멋진 만화를 보는 것으로 위안을 삼도록 하라.

이 책의 독자가 작가 지망생이라면 그나마 배우는 것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 안에 있는 내용대로 써가지고 신춘문예나 문예지 등단을 할 수 있을 것 같지가 않다. 그쪽 심사위원들은 "이 글은 너무 통속적이고 상업적이야"라고 집어던질 가능성이 농후하다. 물론 그런 평을 뛰어넘을만큼 잘 쓴다면 기적적으로 등단할 수도 있다. (실제로 저명한 추리작가 김성종 씨는 그렇게 해서 등단했다.)

아무튼, 바로 그런 이유로 역자는 [옮긴이의 말]에서 이런 이야기를 하고 있다.

어떤 글들은 나도 동의했고, 어떤 글들은 동의하지 않았어.

옮긴이가 이렇게 이야기한 이유를 뒤에 대고 있기는 하지만, 나는 그게 한국에서 이른바 [순문학]을 하고 있는 작가의 어쩔 수 없는 경계가 표출된 것은 아닐까 하는 의구심이 든다.

하지만 그런 점을 떠나서 이미 작가인 사람이거나, 정말 글쓰기가 소중하다는 사람들은 이 책을 아주 재미있게 읽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 책의 아쉬운 점은 조금은 생소한 미국 만화니만큼(스누피가 생소하다고? 하지만 옷에 그려진 스누피 캐리커쳐 이외에 스누피 만화를 정말 읽거나 본 사람이 얼마나 되는지 나는 자신이 없다.) 조금 더 설명이 있었으면 좋았을 것이다.

가령 아래 만화를 보자.

이건 쉽게 알겠지만, 윌리엄 와일더 감독이 벤허 시사회 후에 했다는 말의 패러디다. 하지만 이 책에는 이에 대해서 아무 주석도 없다. 쉬운 이야기니까 없는 걸까? 혹시 그럴지도 모른다.
하지만 아래 내용도 쉬울까? 이 책 121쪽에 나오는 내옹을 보자.

라이너스 : 네 소설은 도입부가 너무 느려. 힘차게 시작해야 한다고.
스누피는 잠시 생각 후에 타자를 친다 : 이스마엘이라고 불러다오.


이 대목을 보고 바로 뭔가를 떠올린다면 그 사람은 독서에 취향이 있는 사람이라 할 것이다. 잠깐 생각해 보시라.




위 글은 [모비딕]의 첫 구절이다. 사실 번역이 조금 이상하다. 191쪽에는 우드스톡이 타자기 앞에 앉아 있는데, [내 이름은 이스마엘이었다]라고 적혀 있다. 이 글의 영어 원문은 본래 이렇다.

Call me Ishmael.

대개의 번역본에서 "나는 이슈메일이라고 한다." 정도로 번역한 것으로 기억한다. 아무튼 이 부분에 [모비딕]의 첫대목을 인용했다고 달아주었다면 훨씬 좋았을 것이다. 나는 이런 식으로 나도 모르고 놓친 부분이 심심찮을 것이라는 생각을 한다. 가령 142쪽에는 이런 내용이 있다.

라이너스 : 탐정 소설을 쓴다고 들었어. 값진 것을 갈망하는 사람들을 꼭 넣어야 해.
스누피는 잠시 생각 후에 타자를 친다 : 개덫


우리는 [추리소설]이라는 말이 더 일반적이지만 미국에서는 같은 장르를 [탐정소설]이라고 부른다. 뭐, 그 이야기는 아니다. 위의 [개덫]이라는 말은 추리소설 애호가들은 누구나 알겠지만, 아가사 크리스티의 [쥐덫]을 패러디한 것이다. 이렇게 하여 놓치는 부분이 얼마나 될지...

마지막으로 나도 이해를 못해 네이버의 힘을 빌린 구절이 있었다.

그러니 스누피, 이 친구야. 올리베티를 찾아가렴. 네 애인들을 괴롭혀!

라는 구절이었는데, 올리베티가 누군지 몰랐다.

타자기 이름이었다.

덧글

  • BigTrain 2006/12/19 01:40 #

    모비딕의 첫 시작, '나는 이슈마엘이라고 한다'가 "Call me Ishmael"이었군요. 뭔가 아쉬움이 남는 번역이군요.

    갑자기 다시 모비딕을 잡아보고 싶네요. 제 초등학교, 중학교 시절을 통틀어 가장 감명깊게 읽었던 소설이었는데... ^^
  • catnip 2006/12/19 07:48 #

    번역자도 몰라서....라고 생각합니다.( ..)
  • 이준님 2006/12/19 09:06 #

    1. 계몽사문판은 "내 이름은 이슈메일"이었고, 소시적 으스스 삽화판은 "나를 이스마엘이라고 해두자"였지요. 이게 꽤 유명한 문장이라서 미국쪽에 나온 여러 매체에 자주 언급됩니다.

    2. 한때 중앙에 연재된 "베이비 블루스"에서 주인공 가장이 듣는 오디오북을 플레이하자 나온 어구도 이거였죠. "나이트 라이더"-전격 Z 작전-에서 가짜 데본 마일즈가 나오는 에피중에 앞부분에 "나를 이스마엘이라 불러주오~~"라는 어구때문에 가짜인걸 알아채는 이야기도 있지요. (마지막 장면에서 이정구씨가 느끼하게 읇는게 압권이었지요)
  • 초록불 2006/12/19 09:30 #

    catnip님 / 그게 잘 알 수가 없어서 단정짓기가 어렵습니다. 가령 주석에 엘비스 프레슬리의 노래를 패러디한 것이다와 같은 구절이 있기 때문에요. (주석이 없었으면 생쥐 기사 데스페로 이야길까 궁금해 했을 겁니다...)

    하지만 25세기에 깨어나는 SF 이야기를 하면서 스누피가 타자하는 [비글 벅]은 [벅 로저스]를 패러디 한 것인데, 이 부분은 모르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하긴 합니다.
  • 초록불 2006/12/19 09:31 #

    이준님 / 영어에는 영 감각이 없어서 저 문장이 어느 정도 의미를 가지는지 모릅니다. 번역도 어떻게 하는 것이 올바른 것인지도 잘 모르겠고요. 이런 게 있다는 걸 안 것이 이번 책을 보면서 나름대로 얻은 성과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 희야 2006/12/19 10:04 #

    모비딕쪽은 쉽게 알 수 있지만 오히려 저 벤허 패러디는 전 전혀 모르겠더군요
  • 초록불 2006/12/19 12:27 #

    희야님 / 하긴 벤허는 너무 오래된 영화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우리 때는 매우 유명한 영화였지만... 역시 고전이 명화보다 오래 살아남는 걸까요...^^;;
  • catnip 2006/12/19 14:16 #

    아무튼 결론은 판매대상이 학부형 또는 수험생이어야만 잘 팔리는 현실이군요.
    정글고등학교에 등장하는 만년삼처럼 말입니다.
    (정글고등학교를 본적없는 경우라면 이게 또 뭔소린가 하겠네요.^^;;)
  • 초록불 2006/12/19 14:56 #

    catnip님 / 뭔소린가...합니다... 모릅니다.
  • 2006/12/19 15:23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초록불 2006/12/19 15:56 #

    비밀글 / 아하... 본 적이 있는 거네요.
  • 어부 2006/12/21 20:52 #

    벤허 패러디하고 모비딕, 쥐덫을 알아보긴 했는데 올리베티는 저도 모르겠습니다~
    (그렇다고 영화광은 결코 아닌데 말입니다 그건 또 신기하네요)
  • 슈타인호프 2006/12/22 01:18 #

    "나는 이슈멜이다"라는 번역도 있었죠.
  • 시퍼렁어 2007/04/05 23:08 #

    링크 오류는 뭔가요 --
  • 시퍼렁어 2007/04/05 23:09 #

    그나저나 봄기운을 받은건지 녹색이 되셨네요
  • 초록불 2007/04/05 23:23 #

    시퍼렁어님 / 이글루가 에디터 툴을 고친 다음에 html 명령어 중 깨지는 것이 생겼군요. 이거 안 고쳐지네요. 일단 오픈해 놓았습니다.
  • 여명의기사 2007/04/08 11:21 #

    에구... 리포트 쓰는데 인용 좀 해도 괜찮을까요?
  • 초록불 2007/04/08 11:24 #

    여명의기사님 / 아니, 이 글에 인용할 것이 뭐가 있나요?
  • 여명의기사 2007/04/09 20:57 #

    패러디가 소재라서 -_- 벤허는 이해를 못했거든요(그리고 사진).
  • 초록불 2007/04/09 21:35 #

    여명의기사님 / 아, 네. 인용을 허락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