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도전이 고조선 화폐라는 주장의 허와 실 만들어진 한국사



명도전이 고조선 화폐라는 주장의 허와 실

상식을 뛰어넘는 주제에는 상식을 깨뜨릴 수 있는 증거가 수반되어야 합니다. 이덕일은 조선일보 연재 컬럼에서 이런 주장을 했습니다.

최근 출간된 ‘고조선, 사라진 역사’는 이런 모순 해결에 실마리를 제공한다. 저자 성삼제씨는 지린(吉林)대학 역사학과 교수였던 장보취안(張博泉)의 ‘명도폐연구속설(明刀幣硏究續說)’을 인용해 명도전이 고조선 화폐임을 밝혀냈다. 명도전 손잡이 끝의 구멍이 사각형인 방절식(方切式)은 연나라 화폐지만 원형인 원절식(圓折式)은 고조선 화폐라는 것이다. 만주와 한반도에서 출토된 많은 명도전이 원절식인 이유가 자연스레 이해된다. 그렇다면 ‘明’자 ‘비슷한 글자’는 고조선 고유 문자일 수도 있다. 샹폴리옹 같은 언어학자가 나온다면 우리도 고조선어를 통해 반만년 전 고조선의 원초적 역사로 들어갈 수도 있는 것이다.

박사 타이틀을 가진 역사학자가 잘하는 짓이라고 밖에는 말할 수가 없습니다. 뭘 좀 찾아보고 조사 좀 해보고 글을 써야 하지 않을까? 굵게 된 부분부터 한번 다시 읽어봅시다.

명도전 손잡이 끝의 구멍이 사각형인 방절식(方切式)은 연나라 화폐지만 원형인 원절식(圓折式)은 고조선 화폐라는 것이다.

나는 학사에 불과하고 중국어도 못하지만, 인터넷만 검색해 보아도 명도전에 대한 풍부한 지식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명도전의 형식에는 I식부터 VII식까지 일곱 개의 유형이 있습니다. 그중 명도전 손잡이 끝이 사각형인 형식은 몇 식일까요?

놀라지 마십시오. 그런 조건은 존재하지도 않습니다. 명도전을 분류하는 방식에는 명도전 끝의 구멍을 가지고 분류하는 법은 없다는 이야기입니다. 명도전 그림을 한번 볼까요?

아래쪽의 원이 문제의 구멍부분입니다. 네모난 것은 하나도 없습니다. 사실 네모난 모양의 구멍을 가진 명도전이 있는지조차 나는 모르겠습니다. 그런데도 이덕일은 마치 뭔가 확인이라도 한 것처럼,

만주와 한반도에서 출토된 많은 명도전이 원절식인 이유가 자연스레 이해된다.

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건 정말... (한숨) 이해가 되긴 뭐가 이해가 되나요? 애초에 저 말이 구멍을 나타내는 것이었으면, 원공(圓孔), 방공(方孔)이라고 썼을 것입니다. 그럼 원절식과 방절식은 무슨 의미일까요?

명도전은 1기에서 3기로 시기가 구분이 되는데, 1기에는 I식에서 IV식이 포함됩니다. 이때 명도전의 특징을 원절배(圓折背)라고 합니다. 이거 그냥 우리가 아는 정도의 한문 실력으로 읽으면 됩니다. “등이 둥글게 꺾였다”라는 말입니다. 이것이 이덕일이 말하는 원절식입니다. 제2기는 V식인데, 이 명도전의 특징은 원방절배(圓方折背)라고 합니다. 등이 둥글며 모나게 꺾였다는 말인데, 제3기로 가는 교량역할이라 그렇습니다. 제3기는 방절배(方折背)를 특징으로 합니다. 바로 방절식입니다. VI식과 VII식이 여기에 속합니다.

제1기의 명도전은 하북성 중북부에서 최대로 나왔습니다. 그 다음이 북경과 요녕성입니다. 제2기의 명도전은 연나라 도읍지에서 발견된 모양입니다. 중국어가 짧아서 더 이상은 무리.
제3기의 명도전은 요녕, 적봉, 길림 등지에서 출토됩니다. 이것은 연이 조선을 친 이후에 요동으로 확장된 흔적이라고 보는 것 같습니다.

그럼 이덕일이 이야기하는 장박천의 논문은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요? 정확하게 말한다면 장박천은 명도전이 고조선의 화폐라고 말한 것이 아닙니다. 장박천은 명도전이 “기자조선”의 화폐라고 말한 것입니다.

장박천은 I식 원절식 명도전의 경우 그 기원을 고죽국으로 잡고 있습니다. 그리고 고죽국이 비정되는 난하 하류 즉 노룡현 일대로부터 북경에 이르는 지역에서만 출토되는 것을 증거로 잡고 있습니다. 장박천은 I식을 첨수도라고 표현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장박천은 기자 조선이 점점 강대해져서 요서의 본거지에서 요동으로 이동해갔다고 보고 있습니다. 그리고 연나라에 의해 기자 조선이 멸망했으며, 멸망한 기자 조선의 후예가 낙랑 지역에 들어가 새로 조선을 세웠다고 이해하고 있습니다. 장박천은 삼국지 위략의 조선 기사는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습니다. 자신의 견해와 충돌하기 때문에 의도적으로 다루지 않고 있는 것 같습니다. 장박천은 기자와 기자 조선이 낙랑에 있었다는 후한말 주석가들은 모두 잘못 연구한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아무튼 장박천의 연구를 인정한다는 것은 기자조선을 인정한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더구나 그 기자조선은 요서와 요동을 아우르는 대국이었다는 거죠. 대륙을 지배했다는 고조선 신봉자인 이덕일은 자신의 견해를 정면으로 반박하는 학자의 논문을 자랑스레 쳐들고 있다는 사실을 과연 알고나 있을까요?




명도전에 대해서는 아래 링크한 글도 참고해 주세요.
전설의 마법 명도전 [클릭] - Shaw님의 포스팅


핑백

  • 초록불의 잡학다식 : 국수주의 사학의 영원한 떡밥 2007-09-16 02:21:07 #

    ... 에서 온다 [4] 역사는 음모 속에 감추어져 왔다 1. 피라미드를 만든 조상님들 2. 일제, 우리 역사책 20만권을 불지르다 3. 삼족오 4. 반절 5. 명도전 6. 낙랑군, 갈석산, 한사군 7. 타고르 [동방의 등불] 8. 뭐든지 일제 탓 - 고구려? 고구리? 1 9. 뭐든지 일제 탓 - 고구려? 고구리? 2 10. ... more

  • 초록불의 잡학다식 : 이덕일, 이젠 부사년? 2008-03-25 16:23:03 #

    ... 픈백과 - 중국 문명의 기원 중에서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이덕일은 떠도는 떡밥 그냥 주워먹지말고(예전에도 명도전의 구멍이 어쩌고 저쩌고 삽질한 바 있다. 명도전이 고조선 화폐라는 주장의 허와 실 [클릭]) 제발 공부 좀 하고 글을 써라. 그리고 조선일보도 제발 저 양반 좀 짤라다오. 문화면이나 토요일 책소개 지면에서는 탈민족주의 노래를 부르면서 이 ... more

  • 초록불의 잡학다식 : 한겨레, 마도에 빠지다 2009-05-15 19:26:47 #

    ... 새 내 블로그라도 훔쳐보았는지 자기 책에도 그려놓은 지도 대신 담기양과 같은 형태의 지도를 올려놓았습니다. 이런 일은 지난 번 건에서도 이미 보았습니다. 명도전이 고조선 화폐라는 주장의 허와 실 [클릭] 그런 본문 기사를 봅시다. 이렇게 시작합니다. 중국은 동북공정에서 만주는 물론 한반도 북부까지 중국사의 영토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북한 유사시 군 ... more

  • 초록불의 잡학다식 : 사교육 기재 사실이 아니다? 2009-12-21 22:43:00 #

    ... 교제도기획과장이라는 사람은 이런 책을 쓴 사람이다. 명도전이 뭔지도 모르지만, 그저 상상력을 발휘하여 이덕일까지 낚아버린 책이다. (궁금하신 분을 위해서 명도전이 고조선 화폐라는 주장의 허와 실 [클릭]) <사이비 사이언스>에 이런 이야기가 있다. 환상이 실재를 대신하게 될 때, 실제 세계를 인식하고 좌우하는 우리의 능력은 감소한다. & ... more

덧글

  • 페로페로 2007/01/31 16:53 #

    이덕일씨는 학자입니까? 전공이 뭔지 모르겠군요.
  • 초록불 2007/01/31 16:58 #

    항간의 소문으로는 숭실대 교수 자리를 꿰차지 못해서 저러고 다닌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만...
  • 카시아파 2007/01/31 16:59 #

    쫌 엇나간 이야긴 지는 모르겠지만....판소리를 半所理(중국어 발음 반쑤어리)로 번역한 중국학자의 책을 자랑스레 인용하는 분도 있는 걸요. 그 중국학자가 한국의 꼭두각시 다룬 소논문 한 편 썼다는 이유로 지한파로 착각하고서. 착각할 것도 없는 게 중역을 저렇게 해놓은 자체가 모멸이라는 건 기본 한자실력만 있어도 알 텐데 말입니다.
    그저 외국인이 한국에 대해 몇 줄 써주면 고마워서 절절 매는 학자들도 문제예요. -_-;;;;
  • matercide 2010/08/19 22:27 #

    많은 한국인이 이러지 않나?
  • 초록불 2007/01/31 17:17 #

    페로페로님 / 약력이 이렇습니다.

    1961년 충남 아산출생으로 숭실대학교 사학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하고'동북항일군 연구'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2007년 현재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 소장으로 있다.
  • 풍백비렴 2007/01/31 20:29 #

    이덕일 씨의 글은 재밌기는 한데 워낙 구라끼가 심해서 ...
  • 쩌비 2007/02/01 10:10 #

    흥미진진(?)해 집니다. 잘 읽고 갑니다.
  • 아틸라 2007/09/21 12:35 #

    최근 출간된 ‘고조선, 사라진 역사’는 이런 모순 해결에 실마리를 제공한다. 저자 성삼제씨는 지린(吉林)대학 역사학과 교수였던 장보취안(張博泉)의 ‘명도폐연구속설(明刀幣硏究續說)’을 인용해 명도전이 고조선 화폐임을 밝혀냈다. 명도전 손잡이 끝의 구멍이 사각형인 방절식(方切式)은 연나라 화폐지만 원형인 원절식(圓折式)은 고조선 화폐라는 것이다. 만주와 한반도에서 출토된 많은 명도전이 원절식인 이유가 자연스레 이해된다. 그렇다면 ‘明’자 ‘비슷한 글자’는 고조선 고유 문자일 수도 있다. 샹폴리옹 같은 언어학자가 나온다면 우리도 고조선어를 통해 반만년 전 고조선의 원초적 역사로 들어갈 수도 있는 것이다.- 컬럼중에서 보듯 학설인용 같은데, 그리고 위의 명도전이미지는 국내 자료인듯 중국측의 이미지는 안닌듯하네요.
  • 초록불 2007/09/21 19:21 #

    아틸라님 / 하고 싶은 이야기가 뭔지 모르겠습니다. 성삼제는 그 논문을 읽지도 않고 지레 짐작으로 글을 썼고, 이덕일도 그 논문을 확인도 않고 심지어는 명도전에 대해서 공부도 하지 않고 컬럼을 썼지요. 나중에 이 사실을 안 이덕일은 아무 말도 하지 않은 채 자기 책 [고조선은 대륙의 지배자였다]에서는 원절식, 방절식 설명 부분을 삭제해 버렸습니다.
  • matercide 2010/08/19 22:28 #

    이 사람 왜 독립군 연구에 정진하지 않고 위사僞史의 길로 빠졌을까요.
  • 아틸라 2007/09/28 10:43 #

    圓折背, 圓方折背, 方切式
    이거 그냥 우리가 아는 정도의 한문 실력으로 읽으면 됩니다. -> 사학자가 아니라 관련 제반 지식은 없고 그냥 저희가 아는 정도의 우리말로 번역(읽다?)해보면
    -. 圓折背 : 둥글고 등이 꺾임.
    -. 圓方折背 : 둥근테(?)안에 방형구멍이(엽전) 있고 등이 꺾임.
    -. 方切式 : 네모나게 끊긴 형, 내용 상 칼럼니스트 실수인 듯.
    하고 싶은 얘긴 없고 김덕일이 누군지 모르겠지만 너무 유치하게 비아냥거려서 얄미워서 그럼니다.
  • 초록불 2007/09/28 10:49 #

    아틸라님 / 여전히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모르겠군요. 圓方折背은 둥굴면서 모나게 꺾였다는 말로 원배절과 방배절의 중간형태를 가리키는 말입니다. 구멍이라는 말이 생기려면 孔자가 있어야 합니다. 본문을 제대로 읽지 못하셨군요. 난데없는 김덕일은 또 누구랍니까? 하고싶은 이야기가 없다면 의미없는 댓글은 쓰지 마시기 바랍니다.
  • 아틸라 2007/09/28 11:04 #

    方자는 모가 난게 아니고, 화폐를 얘기할땐 네모난 구멍을 말하는것 같네여, 孔은 古화페(엽전)엔 꾸러미에 꿰기 위해 당연히 있는 것으로 보아 샐략된 것 같은데여, 둥글면서 모난게 어떤건가여
  • 현묘 2007/09/28 11:05 #

    자신이 무식하다는것도 자각못하는 무식의 최대값을 구한인간입니다. 그냥 상대안하는게 좋습니다. 기본적으로 대화할만한 지식의 공통분모를 가지고 있어야하는데, 저런 인간들은 말하면 동문서답이나 해대서 정신건강에 해롭습니다. 한사동의 이*수,*다물,*정*근,같은 상태안좋은 비슷한 부류 인간들이 끊임없이 생산되는걸보면 참 인간의 뇌는 도대체 알수가 없습니다.
  • 현묘 2007/09/28 11:09 #

    아틸라//본문좀 보고 이야기 하지요? 네모난 구멍을 가진 명도전은 존재하지도 않는다고는 말 못봤습니까?
  • 초록불 2007/09/28 11:24 #

    아틸라님 / 그렇게 우겨보신들 아무 소용도 없답니다. 이덕일은 책내면서 컬럼에 썼던 저 무식한 구절을 지금 내가 하고 있는 말로 슬쩍 고쳐버렸거든요. 위와 같은 식으로 공孔이 생략됐네 어쨌네 하고 말하는 것은 나 무식해요라고 자랑하는 것과 같답니다. 다시 말씀드릴게요. 이미 이덕일도 자기 실수를 깨닫고 더 이상 저렇게 이야기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아직도 모르시겠어요?
  • 아틸라 2007/09/28 11:24 #

    무식한건 인정하고요, 존재하지 않는다는 말 자체가 검증이 안된 본인 혼자만의 주관적 판단이라는 겁니다. 엽전은 대개가 구멍이 네모이고, 더구나 명도전같은 경우 원공형과 방공형의 휴대상 차이로 원형에서 방공으로 발전했을 가능성도 무리는 아니라고 무식하게 댓구해봅니다.
  • 초록불 2007/09/28 11:30 #

    아틸라님 / 그런 막되먹은 추측으로 역사를 논하시면 안 되죠. 그런 식으로 말씀하시려면 네모난 구멍이 뚫린 명도전을 찾아가지고 오세요. 왜 이미 선학들이 다 증명하고 유물로 다 밝혀져 있는 것을 바보들이 한 말에 혹해서 빡빡 우기는지 알 수가 없군요.
  • 초록불 2007/09/28 11:32 #

    그것도 이야기한 당사자가 폐기해 버린 것을 보물단지처럼 껴안고 이게 진짜야~라고 말하고 있으니 참 뭐라 말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 Shaw 2007/09/28 11:35 #

    나의 재야사학자님 까지 마셈! 이라는 거겠죠 뭐. 그리고 이덕일이 글을 고쳤다는게 무슨 말인지 이해 못 했을 것 같은데요...
  • sharkman 2007/09/28 11:38 #

    //ALL.
    리플 하나 달려고 이글루 가입까지 해야 하니 참 수고스럽겠어요.
    이렇게 노력하는데 알아주는 사람은 없고, 환빠질도 보통 정성으로 하는게 아닌데 알아주는 사람은 없고 맨 욕하는 인간들 뿐이고. 세상살기 참 힘들죠.
    돈이야 둥글면 어떻고 네모나면 어떻습니까. 양다리 달리고 네모나게 생긴 돈이 있으면 어떻고 등이 꺾이면 어떻습니까.
    이덕일이 누군지 몰라서 쓰다 보니 김덕일이라고 쓸 수도 있지, 다들 너무 까칠하게 그러시는군요.
    슬쩍 건드리면 통통 소리가 나니 아무리 애써도 '참 잘했어요'라는 도장은 못찍어주겠지만 그래도 어쩌겠습니까 어엿비녀겨서 잘 타일러야죠.
    //아틸라.
    무식을 인정하는 것은 매우 좋은 일입니다. 자신을 잘 아시는 군요. 기본 베이스가 별로라서 열심히 노력해도 앞으로 나아질 것 같지는 않지만 그래도 열심히 노력해보세요. 일단 철자법부터 엉망이고 듣는 귀나 보는 눈에 심하게 지장이 있는 것이 키워로서 대성할 자질이 보입니다.
  • 초록불 2007/09/28 11:40 #

    재원님 / 역시 키워의 지존다우신 말씀입니다. 제가 더 배워야 하겠습니다...^^;;
  • 아틸라 2007/09/28 11:48 #

    난독증환자는 아니고요, 2기 Ⅴ식 이라는 원방절배-> 3기 방절배의 발전단계로만 봐도 용어는 누가 조립했는지모르지만 근거없인 조립한건 아닐거고 ,방은 양보해서 모난 구멍일겝니다. 네모난 구멍이 있는지 없는지도 모른다면서 왜 초록불님은(이덕일x)은 마치 뭔가 확인이라도 한 것처럼 놀리를 펴는지 참 도찐개찐이라 말 아능교

    .
  • 초록불 2007/09/28 11:53 #

    아틸라님 / 한문도 모르면서 왜 우기시는지요? 양보는 무슨 양보를 합니까? 물론 내가 모든 명도전을 본 것이 아니므로 네모난 구멍의 명도전이 세상 어딘가에 존재할지는 모릅니다. 하지만 어떠한 학자도 네모난 구멍을 가진 명도전이 있다는 말을 하지 않습니다. 지금은 이덕일도 하지 않습니다. 불쌍하게도 아틸라님만 우기고 있는 거죠.
  • 아틸라 2007/09/28 11:55 #

    철자가 엉망이지요 오타가 아니고 가방끈이 짧아요.
  • 아틸라 2007/09/28 11:56 #

    방의 訓이 어떻게 되나요.
  • 초록불 2007/09/28 12:02 #

    아틸라님 / 이 블로그는 아틸라님의 질문에 대답해주기 위해 개설된 것이 아닙니다. 불행히도 자세히 설명을 드렸음에도 불구하고 상대가 하는 말이 무슨 말인지 알지도 못하고, 본인 스스로 조사를 수행할 의지도 없는 것으로 판단되기 때문에 이후 본문과 상관없는 댓글은 삭제할 것이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 황당한 댓글을 달 경우에는 댓글 금지 명령이 내려질 것입니다. 그런 경우에도 아틸라님이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면 트랙백을 이용해서 자신의 블로그에서 이야기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이런 이야기를 하면 언제나 예외없이 트랙백이 뭔지 몰라요, 어떻게 하는지 몰라요 따위의 댓글들을 달던데, 그런 것은 검색만 잠깐 해봐도 금방 알 수 있는 것이고, 그래도 모르겠다면 블로그 서비스 운영 측에 문의하기 바랍니다.
  • 아틸라 2007/09/28 12:15 #

    염려감사하며, 그냥 지나는 과객으로 보시면 될거고요, 떠나면서 부탁하고 갈께요. 부디 후덕한 초록불님이 되세요.
  • 초록불 2007/09/28 12:22 #

    아틸라님 / 떠나신다니 저도 한마디만 부탁드리죠. 재야의 황당한 사기극은 당장은 귀에 달게 들리겠지만, 사실은 아틸라님의 정신을 갉아먹는 마약이라는 것을 깨닫기 바랍니다.
  • 나비의바람 2007/09/28 12:28 #

    죽보니까 초반에는 알지도 못하면서 우기더니 나중에는 모른다고 우기면서 남에게 후덕하라고 '충고'하는게 과히 좋은 모습은 아닙니다.
    지켜본 사람으로써 저도 님께 감히 충고드리자면 부디 남의 입장을 잘 헤아리는 아틸라님이되세요.
  • Shaw 2007/09/28 14:49 #

    초록불님, 저는 잘 알지 못합니다만, 성삼제가 들먹인 최초의 단서인 장박천 논문에서는 명도전을 面文의 모양에 따라 나누고 있는 것이 아닌지요? 明자의 모양에 따라 원절식이니 방절식이니 하는 말을 사용했고, 여기서 원절식 明은 진짜 明으로 보아 기자가 明夷로 갔다는 구절에 끌어다 붙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先秦货币硏究>>(黄锡全, 2001) 에서도 明의 모양에 따라 원절, 방절이라는 말을 사용했었는데 정확히는 모르겠습니다.

    제 우견으로는, 장박천이 원절식, 방절식이라고 한 것은 흔히 날의 모양에 따라 호배, 절배, 직배로 나누는 것과는 다른 것이 아닌가 합니다. 講壇走狗님 블로그에 성삼제가 나타났을 때, 포스팅에 올라온 사진을 보고 방절식이라고 하고 있는데 손잡이 구멍은 분명히 원형이나 明자의 형태가 바로 장박천이 지적한 방절형입니다. 이것을 보면 최소한 이 때에는 자기가 <<고조선, 사라진 역사>> 에서 틀린 이야기를 했다는 것을 깨닫고 있었던 게 아닌가 합니다.

    불확실한 얘기라서 리플에 적었습니다.

    (ps... 이덕일이 어떤 책에서 명도전 논의를 수정하였는지요? 제가 본 <<고조선은 대륙의 지배자였다>> 에서는 여전히 성삼제의 잘못된 논의를 따르고 있었는데 그 후에 개정하였습니까?)
  • 초록불 2007/09/28 15:34 #

    Shaw님 / [고조선은 대륙의 지배자였다]에서 구멍에 따라 원절식 방절식이 달라진다는 바보같은 말은 하지 않고 있습니다.

    장박천은 원절식에는 0) 문양이 있고, 방절식에는 0)) 문양이 있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만 )문양이 꺾이는 정도에 따라 원절식과 방절식이 달라진다고 이야기하지는 않고 있습니다. 근본적으로 장박천은 원절식은 기자조선의 화폐이기 때문에 0) 문양은 연나라 화폐인 방절식에 있는 0)) 문양과는 다른 글자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입니다.

    저야말로 Shaw님이 그렇게 이야기하니 제가 잘못 읽은 건지 의심이 드는군요...^^;;
  • Shaw 2007/09/28 16:34 #

    제가 본 것은 2006년 12월 11일 초판 2쇄입니다. 164쪽과 205쪽에 구멍 이야기가 있군요.

    저도 원래 장박천 논문이 그런 뜻인줄 알았는데, <<先秦货币硏究>> 에서도 明자에 원절과 반절이 있다고 해 놓은 것을 보았기에 혼란을 겪고 있습니다. 지나가면서 본 것이고 워낙 문견이 없어서 뻔한 것을 잘못 해독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내일 다시 한 번 찾아보겠습니다.
  • 2011/10/14 23:19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