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족오의 고향 만들어진 한국사




삼족오(三足烏)는 말 그대로 세발 달린 까마귀다. (유사역사학 신봉자들은 오烏가 그냥 새鳥라고 우기기도 한다. 까마귀는 기분 나쁘기 때문이다.) 태양 속에 사는 까마귀라고 이야기하고, 어떤 이들은 태양의 흑점을 보고 만들어진 상상의 동물이라고도 하는데, 태양 속에 흑점이 있다는 것을 고대인이 알았는지는 잘 모르겠다.

그런데 이 삼족오를 고구려의 상징이라고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제법 많다. 그래서 이런 나찌틱한 행사도 열린다.
삼족오 소년소녀대 발족식


삼족오를 고구려의 상징이라고 이야기하는 이유는 삼족오 그림이 고구려 고분에 많이 나오기 때문이다. 잠깐 검색을 해보면 다음과 같은 문장을 무수히 찾을 수 있다.

삼족오 벽화는 고구려 쌍영총, 각저총, 덕흥리 1·2호 고분, 개마총, 강서중묘, 천왕지신총, 장천 1호분, 무용총, 약수리 벽화고분, 그리고 다섯무덤(오회분) 4·5호묘, 중국 요녕성 조양(朝陽)지구 원태자벽화묘(袁台子壁畵墓) 등에 나온다.

어? 다른 묘는 다 알겠는데 원태자벽화묘는 뭘까? 훗, 이것은 후연의 묘다. 후연의 묘에 왜 삼족오 벽화가 들어있을까? 이것은 주객이 전도된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삼족오는 우리 것이니까, 삼족오가 나온 묘는 우리 것이 되어야 한다. 저게 후연의 묘라고? 그런 건 그냥 무시해버린다. 삼족오가 있는데 저게 후연의 묘일 리가 없다. 우리 거야! 논증 끝.

그럼 삼족오 그림이 있다는 저 무덤들의 편년을 알아보자. (편년은 전호태 교수 견해에 의거)

각저총의 삼족오 그림


쌍영총 - 5세기 후반
각저총 - 5세기 초반
덕흥리 고분 - 408년 (5세기 전반)
개마총 - 6세기 초반
강서중묘 - 7세기 초반
천왕지신총 - 5세기 중반
장천1호분 - 5세기 중반
무용총 - 5세기 중반
약수리벽화분 - 5세기초
오회분 - 6세기 전반~후반


제일 빠른 것이 408년이다. 그럼 중국 쪽은 어떨까?

전한 유안(劉安, BC 179 ? ~ BC 122)의 책인 [회남자] 精神訓에 "해 속에 준오(踆烏)가 있고 달 속에 섬여(蟾蜍=두꺼비)가 있다는 말이 벌써 나온다. 한무제 때 시인 사마상여(司馬相如, BC 179 ~ BC 117)는 대인부(大人賦)라는 글에 "나는 오늘 서왕모를 뵈리니(吾乃今日睹西王母)…삼족오를 사자로 삼으리라(有三足烏為之使)"라고 쓰고 있다.

원본은 전해지지 않지만 태평어람(983)에는 한나라 때 책 [춘추원명포(春秋元命包)]의 글을 인용해 놓았다.

陽數起於一,成於三,故日中有三足烏。
양수는 1로부터 시작되어 3에서 완성된다. 그런고로 해 안에는 삼족오가 있는 것이다.


왕충(王充, 30? ~ 100?)이 쓴 [논형] 설일(說日) 편에도 "해 속에 삼족오가 있다."라고 나온다.

또한 호남 장사성에서 발굴된 마왕퇴 1호 고분에서는 다음과 같이 삼족오 그림이 있는 비단이 출토되었다. (정확히는 두발 까마귀로 아직 발 세개까지는 진화하지 않았다. 다만 삼족오가 있는 해 그림 아래 여러개의 해가 묘사된 것이 보일 것이다. 바로 예가 10개의 태양을 쏘아 떨어뜨렸다는 전설을 그리고 있는 것이다.

이 유물은 BC 2세기의 물건이다. BC 3세기에 쓰여진 [초사(楚辭)] 천문 편에는 "예(羿)는 어이해 태양을 쏘았는가? 까마귀는 어이해 깃털을 떨어뜨렸을꼬? (羿焉彃日?烏焉解羽?)"고 적혀있다. 이것은 해 안에 까마귀가 살고 있다는 관념이 이미 BC 3세기에 있었다는 이야기다. 그리고 위 그림이 바로 이런 전설에 기반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그럼 "삼족오는 중국 것"이냐? 그런 편가르기는 제발 좀 그만 둬 달라고요. 그리스 철학은 그리스 인들 것이라고 분류하고, 그리스 신화는 그리스 것이라고 잘라야 하는 건가? 미국인인데 아폴로라는 이름을 쓰면 안 되는 건가? 이런 편협한 사고는 할 필요가 없다.

우리가 알아야 하는 것은 "삼족오"가 "고구려"만을 뜻하는 상징이 아니라는 것이다. 삼족오를 고구려인들이 많이 좋아했을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고 아마도 그랬을 것이다. 하지만 이 관념은 도가와 결합하여 동아시아 전체에 퍼진 것이다. 그러니 일본 국가대표 서포터 측이 삼족오를 앰블럼으로 삼았다고 해서 우리 역사를 빼앗아간다고 흥분하지 말기를 바라는 것이다.

삼족오의 고향은 태양이다. 모든 문헌과 고분 벽화가 그것을 증명하고 있지 않은가? 태양은 중국의 것도 고구려의 것도 아니니 이제 삼족오의 고향을 가지고 다투지 말라.

물론 고구려의 많은 고분 벽화에서 삼족오를 발견할 수 있으므로, 삼족오를 고구려의 상징 중 하나로 이해하는 것이야 얼마든지 가능하다. 그리고 히틀러 유겐트 복장의 삼족오 소년소녀대는 어쩌면 좋누... 으이구...

그런 면에서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의 도장이 삼족오로 된 것은 꼭 부정적인 것은 아니다. 동아시아 삼국 모두 삼족오의 전설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국수주의적으로 비춰지지 않았을 가능성도 있다. 뭐, 그러기를 바란다는 뜻이다. 이걸 건네준 사람이 그런 생각을 하지 않았다는데 붕어빵 하나 걸 수는 있지만.

반기문 사무총장의 도장.
그런데 우리는 사무총장이라고 번역하지만 영어표기로 보니 총비서라고 불러도 될 것 같다.
북한에서는 혹시 유엔 총비서라고 부르는 거 아닐까?







아참, 한가지 추가.
유사역사학 신봉자들은 삼족오에 대한 우리측 문헌 기록으로 이것 하나를 댄다.

환단고기(桓檀古記) 단군세기 8대 우서한 단군 기사 중
甲寅七年三足烏飛入苑中其翼廣三尺.
갑인 7년 삼족오가 날아와 대궐 뜰 안으로 들어왔는데, 그 날개 넓이가 석자나 되었다.



뭐, 기록대로라면 우리는 BC 20세기의 기록을 가지고 있는 거다. 짱 먹으셈~



핑백

  • 초록불의 잡학다식 : 국수주의 사학의 영원한 떡밥 2007-09-16 02:21:06 #

    ... 족 15. 건국영웅은 외부에서 온다 [4] 역사는 음모 속에 감추어져 왔다 1. 피라미드를 만든 조상님들 2. 일제, 우리 역사책 20만권을 불지르다 3. 삼족오 4. 반절 5. 명도전 6. 낙랑군, 갈석산, 한사군 7. 타고르 [동방의 등불] 8. 뭐든지 일제 탓 - 고구려? 고구리? 1 9. 뭐든지 일제 탓 - 고 ... more

  • 공사중인 막장블로그-_- : 아악 ㅋㅋㅋ삼족오 쨔응!!!! 2009-12-06 17:25:46 #

    ... 했슴미다근데 중쿡의 황제 공손헌원이 겁나 비열하게 나를 아는 한족들아 나에게 힘을 조금씩 나눠줘! 이래서원기옥을 날려서 우리가 이 모양 이꼴이 되었스빈다....http://orumi.egloos.com/2983273 ... more

덧글

  • BigTrain 2007/02/07 04:46 #

    삼족오가 어느새 민족주의의 상징물이 돼 있었네요. 저는 진순신의 "중국의 역사"를 보고 삼족오라는 새를 알아서 전혀 고구려와 매치시키지 못했었는데..
  • 다크엘 2007/02/07 04:50 #

    .........정말 옷을 보니 뭐라 할말이 없어지는군요..
    대체 무슨 생각으로...
  • Honey 2007/02/07 05:18 #

    대체... 저 완장....절망스럽습니다.
  • 말줄임표 2007/02/07 05:19 #

    삼족오를 도장으로 사용하는 건 한국인이 UN사무총장이 되었다는 것에 자부심을 갖게 하기 위한 국내용 세레모니일텐데 국외의 반응에 우리가 크게 신경쓸 필요는 없겠지만(반기문이 사무총장 되었다고 대한민국의 이미지가 상승하지 않듯, 반기문 때문에 또 하락하지도 않을테니) 서양에서는 전쟁과 불길함의 상징을 UN 사무총장의 도장으로 사용하는 건 아무래도 황당하네요. 외국의 반응이야 무관심이 주겠지만 민족주의적 코드를 UN 사무총장이 이용하고 있는 모습을 알게 된다면 참 촌스럽다는 생각들을 할 것같습니다.(고구려나 드라마 주몽 등 한국 대중들의 최근 경향에 좀 알고 있다면 경우에 따라선 격한 반응을 보일 지도..-_-)
  • 페로페로 2007/02/07 06:03 #

    다른건 뭐 그렇다 치고... 도대체 저 복장이 어디에서 나온 겁니까? 삼족오 소년소녀대는 또 뭐죠? 설마 국내에서 벌어지는 일인가요? 제정신이 아닌것 같은데...
  • chione 2007/02/07 08:21 #

    정말 히틀러 유겐트가 생각나는 옷차림이군요. =_=;
  • 총천연색 2007/02/07 08:31 #

    ㅋㅋㅋ; '짱 먹으셈'의 압박이!
  • 우석양 2007/02/07 08:33 #

    음..에전에 뉴스기사에서 읽기로는 저 도장은 국내장인이 반기문 장관에게 유엔 사무총장 당선 기념 선물용으로 만들었다고만 나오더군요..

    그 기사에는 선물로 받을 반기문 사무총장이 공식인으로 사용한단 말등의 공식발언은 전혀 없었던것으로 기억합니다.. 뭐..공식기록상에는 아무래도 도장보단 싸인을 하지 않을까 싶네요..-_-;
  • 초록불 2007/02/07 08:34 #

    우석양님 / 그건 차라리 다행이군요. 국내보도엔 모두 직인으로 나와서...
  • 초록불 2007/02/07 08:35 #

    페로페로님 / 작년에 구리시에서 한 행사입니다.
  • hkmade 2007/02/07 08:50 #

    ㅎㅎ.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삼족오에 대한 명쾌한 해설.. ^^
  • rumic71 2007/02/07 09:08 #

    제3제국이 복장 하나는 끝내줬죠.
  • 2007/02/07 09:4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초록불 2007/02/07 09:50 #

    비밀글 / 아참 그렇군요. 실수했네요. (뻘줌) 앞에 쓴 것처럼 고구려의 상징으로 이용하는데 문제는 없다는 이야기에서 오버해버렸군요. (밤늦게 포스팅하지 말자는 다짐을 다시... 흑) 고구려의 상징으로 사용할 수는 있지만, 고구려의 것으로만 이용해서는 안 된다는 뜻이었습니다. 친절하게 알려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 2007/02/07 10:15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하늘이 2007/02/07 10:24 #

    관련동영상을 보니 여자애들이 입고 나온 옷은 색상까지도 히틀러유겐트스럽더군요. 사진의 남자애들 옷은 히틀러 유겐트 + 무장 ss 친위대...-_-;; 대체 디자인을 누가 한 건지 궁금합니다.
  • 머미 2007/02/07 10:49 #

    한국 사진이라곤 상상을 못했습니다. 젠장.
  • Kyrie_KNOT 2007/02/07 11:27 #

    저건 아무리봐도 나치인데..
  • 비상문 2007/02/07 18:04 #

    멀리서보면 문양구분도 안되서 정말 나치소년소녀대로 오해할 정도입니다-_-;;
  • 措大 2007/02/07 19:21 #

    혹시 저건 시니컬한 대형 블랙 코미디가 아닐까요? 환빠를 마음껏 비웃는...


    ...그렇습니다. 저는 아직 세상에 상식이 남아있을거라고 믿습니다 --
  • 루드라 2007/02/07 20:11 #

    안습이라는 말 밖에는 도무지 더 할 말이 없습니다. -_-
  • 별빛수정 2007/02/07 21:57 #

    사진 보는 순간 히틀러 유겐트부터 떠오르더군요... -_-
  • 세실 2007/02/07 22:30 #

    환빠들 상대하는건 이미 포기했지만..... 저 나치틱한 복장은 정말 아스트랄이네요...;;;
  • sharkman 2007/02/08 01:25 #

    //별빛수정
    200.4% 전적으로 동감입니다. 딱 사진 보니 유겐트부터 떠오르더군요.
  • 불싸조 2007/02/08 17:40 #

    스몰빌을 보면 유추하실수 있겠지만, 삼족오의 고향은 사실 크립톤이었던 것입니다. --;
  • 겨울사랑 2007/02/14 11:22 #

    푸하하...저 소년소녀단 완장은 정말 나찌스럽네요... 허참..
  • 천상천하 2008/11/19 06:48 #

    5세기 모두루 묘비문에 해와 달의 아들이신 추모성왕(주몽)께서 북부여에서 나셨으니라는 말이 나옵니다. 중국의 사료인 삼국지에도 주몽이 햇빛의 작용으로 잉태했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부여시대 까지 올라갑니다. 해는 삼족오를 나타냅니다. 달은 두꺼비, 환단고기(桓檀古記) 단군세기 8대 우서한 단군까지 하면 더 올라가구요.
  • 초록불 2008/11/19 08:45 #

    그러니까 환단고기에 대해서는 아래 링크를 열어보도록 하세요.

    http://orumi.egloos.com/2920373
  • 소울오브로드 2009/09/15 12:53 #

    실제로 당시 고구려의 세력판도라던가 생각하면 천체중 가장 우월하다고(?) 여겨지는 해, 즉 그 상징인 삼족오를 안쓸 이유가 없었겠죠 자기들이 최고다 라는 것을 다른 나라에게도 선전하고 싶을테니깐요.
  • 초록불 2009/09/15 13:47 #

    그 사람들은 그런 의미로 사용했겠죠. 백제 무녕왕릉에서 나온 검에도 삼족오 문양이 있거든요. 동아시아의 보편적 표상이었다는 이야기일 뿐입니다.
  • 레몬티한잔 2009/10/19 00:14 #

    그냥 농경민족이었다면, 해를 가장 존중하지 않을까요? 태양을 사랑하는 거죠~
  • 이상해씨 2010/01/12 14:14 #

    예전에 국립중앙박물관에 북한 유물 전시전(정확한 명칭은 잘 모르겠네요;)을 할 때 북한의 국보엔 유리창에 빨간색 삼족오 스티커를 붙여놓았더라구요...흠흠...
  • 아사달 2012/04/14 23:52 #

    삼족오는 고구려뿐 아니라 중국, 일본 등 동아시아 여러 나라에서 사용한 문양입니다. 삼족오가 처음 기록에 나타나는 것은 중국 선진 시대의 《산해경(山海經)》입니다. 삼족오 문양이 있는 고고학적 유물 중 가장 오래 된 것은 신석시 시대의 토기입니다. 중국 황하 유역에서 발달한 신석기 시대의 문명인 앙소문화(양사오문화)의 토기에 삼족오 문양이 뚜렷하게 새겨져 있습니다. 삼족오가 새겨진 문양이 한두 점 발견된 것이 아니라, 수백, 수천 점이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즉, 이미 신석기 시대부터 이 삼족오는 태양을 상징하는 새로서 중국, 만주, 고구려, 일본 등 여러 나라에서 많이 사용된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은 고구려 때 가장 많이 사용되었고, 이후 고려, 조선 시대에도 삼족오 문양이 꾸준히 사용된 유물이 남아 있습니다. 일본은 널리 알려진 것처럼 일본축구협회의 공식 문양으로 삼족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 2015/09/30 17:10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5/09/30 18:19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5/10/01 14:4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5/10/01 14:55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5/10/01 15:03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