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에서 무엇을 배울까 *..문........화..*



[조선데스크] ‘해리포터’에서 무엇을 배울까 [클릭-안해도 괜찮음]

위 조선일보 산업부 차장의 컬럼은 영국이 해리 포터를 관광자원으로 잘 팔아먹고 있는데, 우리 관광업계는 왜 그런 짓을 못하느냐는 질책이다. 한류 드라마를 관광상품화해서 반짝 세일에 그쳤다고 비판하는 것이야 그러려니 하겠지만, 해리 포터를 들먹이는 것은 넌센스도 이런 넌센스가 없다.

컬럼에서는 내놓는 문화상품은 박경리의 [토지]다. [토지]는 분명 좋은 소설이다. 20년 전에는 매우 좋은 소설이었다. 나는 [토지]가 지금도 매우 좋은 소설로 신세대들에게 받아들여지는지 모르겠다. [조선일보] 기자라 차마 쓸 수 없었겠지만, 대하소설로는 [태백산맥]이 [토지]보다 더 읽히지 않았겠는가? 문득 내 블로그에 오는 분들 중 두 작품 중 어느 것을 읽었을지 궁금해진다.

그러나 그런 것을 떠나 [토지]가 되었든, [태백산맥]이 되었든, 황석영의 [장길산]이든, 홍명희의 [임거정]이든 이게 해외 관광객을 불러들이는데 무슨 상관인가? 이 작품들 번역이나 되었나? 우리나라에 전세계 64개국 언어로 번역되어 3억 2천5백만 권이 팔린 책이 있던가?

그런 책이 나올 환경은 만들어주었는가? 판타지 소설은 평론도 해주면 안 된다는 평론가들의 사고는 좀 개선이 되었나? 판타지 소설에 변변한 상 하나 주는 곳이 없는 나라 아니던가? 아이들 동화조차도 궁상에 찌든 생활 이야기가 아니면 취급도 안 해주는 곳이 우리나라 문화계가 아니었던가? 판타지는 유아 그림책에서만 허용되는 장르 아니었던가?

손발을 묶어놓고 바다에 던져놓은 시장이 우리나라 판타지 시장이다. 대중에게 영합하지 않고 살아남기란 하늘에 별따기. (어이, 여기서 "자네 재주가 모자라서 그래"라고 말하는 사람은 누구야? 진산 마님의 책도 대여점에서 몽땅 반품되는 세상인데...)

한때는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이라라는 말에 속은 적이 있다. 아니다. 가장 세계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일 뿐이다. 한국적인 것이 세계적인 것이 된다면, 그것은 그 한국적인 것에 세계적인 부분이 있었을 뿐이다. 그걸 찾아내야 하는 거라고? 물론 그걸 찾아내는 사람도 필요하겠지. 하지만 가장 세계적인 것으로 세계와 상대할 사람도 필요한 거라고. 그리고 그쪽이 더 시급하다.

해리 포터에서 무엇을 배울 거냐고? 자유로운 상상을 허용할 수 있는 나라가 갖는 저력말고 다른 게 뭐 있겠나?

덧글

  • rumic71 2007/02/07 09:07 #

    해리 포터가 부러운 것은, 발매일에 사람들이 서점에 줄서는 풍경입니다. 나머지는 어떻게든 해결될 듯 한데...
  • Pluto 2007/02/07 09:45 #

    영국의 해리포터 광고가 "Just for women and children"이었던게 기억납니다.
  • catnip 2007/02/07 10:15 #

    동화조차도 궁상에...정말 공감합니다.
    우리나라 창작동화 가끔 접할때가 있는데 별로 읽고싶은 마음이 안생기더군요.;;
    해리포터 경우 작가도 그렇게 인기를 끌줄생각못했겠지만 그 인기를 더욱더 부풀려 마음껏 활용할 여건이 되는것도 부러울따름이지요.
  • 잠본이 2007/02/07 10:43 #

    쥬라기공원과 자동차수출 비교보다 더 어이없는 이야기로군요 OTL
  • Kyrie_KNOT 2007/02/07 10:53 #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이라라는 말에 속은 적이 있다'
    도덕 교과서에 모두가 낚인 거죠 =ㅅ=;
  • Pluto 2007/02/07 10:54 #

    앗!!-.- 위 덧글에 Not이 빠졌군요.. 죄송합니다."Not just for women and clildren"
  • mrkwang 2007/02/07 11:26 #

    저는 [토지]도 [태백산맥]도 안 읽었습니다. 이른바 '필독서' 내지 '베스트셀러'로 불리는 계열의 소설은 아주 싫어서요.
  • mrkwang 2007/02/07 11:30 #

    문화 관련 전문잡지 쪽의 기자는 그나마 나은데(안나은 경우도 있지만), 이른바 '일반 언론'이라 불리는 쪽, 특히 '일간지'쪽의 문화 담당 기자들은 좀 문제가 많은 사람들도 있지요. 전문적으로 매달려서 이거저거 알려고 한다기 보다는, 그냥 사회 - 정치 - 경제 쪽으로 가기 전에 잠시 들리는 정도가 적다고 할 수 없으니까요.

    그런데 이거 쓴 사람은, 문화부 기자도 아니고 산업부 이런데 사람인가 보네요. 어찌 보자면 더 엄한...
  • 초록불 2007/02/07 11:41 #

    mrkwang님 / 문화는 모르지만 돈은 벌고 싶은 사람이 쓴 글이죠.
  • 인생막장 2007/02/07 11:58 #

    프랑스의 어떤 평론가가 토지를 두고 이런 평을 했다죠.

    이것은 거대한 수면제다 -_-
  • 인생막장 2007/02/07 12:09 #

    그런데 가끔씩 이런 생각이 듭니다. 우리나라에서 무협이나 판타지가 인정받지 못하는 것은 독자들의 문제도 크다고 봐요. 일단 무협 판타지 수요층이 얕고, 또 그 대부분이 돈이 궁한 중고생 아닙니까? 그래서 대여점이 성행한 것이고요. 옛날 만화방 체제나 지금이나 다를 거 없지요. 뭐 지금은 이것도 완전히 막장 같지만 -_-

    솔직히 저도 대여점을 주로 이용하지만 무협이나 판타지는 빌려보는 거라는 인식은 정말 아니라고 봅니다.

  • 초록불 2007/02/07 12:12 #

    인생막장님 / 그럴 수도 있겠습니다. 하지만 책임 문제를 따지면 역시 문화계가 더 크다고 생각해요. 그 부분은 이야기가 길어져서 언제 시간날 때 따로 포스팅하겠습니다.
  • 2007/02/07 12:17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초록불 2007/02/07 12:28 #

    비밀글 / 반갑습니다.
  • Honey 2007/02/07 13:10 #

    개인적으로는 해리포터의 인기비결에 대해서, 문화적인 창조성을 장려하는 분위기의 문제하고는 별 상관없는 것 같습니다.

    저도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이다라는 말엔 100% 공감할 수는 없지만, 해리포터의 인기 비결은 영국이 원조집임을 주장할 수 있는 특유한 고전적인 기숙사제 사립학교 생활의 요소요소들을 마법학교라는 환타지의 설정과 절묘하게 조합시킨 패러디 적인 면에 있다고 봅니다. 그렇게 보면 가장 영국적인 상품이 세계시장에 먹혀들어 간 것이이라고 볼 수 있지 않을까요?

    그러고 보면 우리나라의 문화상품과의 기본적인 차이점은 가장 영국적인 것들은 이미 세계시장에 폭넓은 기반을 가지고 있지만(영국의 문화적 영향력이야 역사적인 강대국이었던 시절이 그렇게 오래되었으니...), 가장 한국적인 것들은 전혀 그런 기반이 없다는 것이겠지요. 그래서 가장 영국적인 것은 세계적인 것이 될 수 있지만, 가장 한국적인 것은 세계적인 것이 되기 힘들죠.
  • Honey 2007/02/07 13:13 #

    영어라는 언어의 장벽도 물론 큰 몫을 하구요. 해리포터가 프랑스 작가의 책이기만 했어도 그렇게 인기를 끌지는 못했을 거라고 생각됩니다.
  • Honey 2007/02/07 13:15 #

    영국의 저 두 가지, 역사적, 언어적 강점을 보지 못하고, 지금은 작은 나라라고 우리가 보기에 저기도 하는 데 우리라고 못할 게 뭐가 있냐는 건 좀 심한 착각이죠.
  • 초록불 2007/02/07 13:19 #

    Honey님 / 올바른 지적입니다. [세계적인]이라는 말은 사실은 [영미적인]이라는 말과 별다를 바가 없는 말입니다.
  • 이준님 2007/02/07 16:05 #

    트랙백하겠습니다
  • 라피에사쥬 2007/02/07 21:42 #

    관광산업이라는 것 자체가 상당부분 '영미의 문화적 특성에서 발안한 산업'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국내에도 유람이란 개념은 있지만 이를 본격적인 산업으로 발전시킨다는 것은 외부의 성공을 보고 섣불리 덤벼든 측면이 강합니다.

    이런 측면에서 보자면 딱히 국가생존에 필수적인 기간산업은 아니라고 보는데, 성공할 가망이 없다면 과감하게 포기하거나 좀 다른 '돌파구'를 찾아봐야죠. 저런 편협한 기사식의 주장으로는 여전히 가망이 없어 보이는군요.
  • 별빛수정 2007/02/07 21:54 #

    그러고 보니 진산 마님 작품 중에 절판된 것이 많아서 구하느라 애먹었네요...OTL
  • WizardKing 2007/02/07 22:10 #

    위의 글의 지극히 작은 부분에 대한 코멘트입니다만, 토지, 장길산 등의 소설은 외국으로 번역되지 않은 것은 아니나.. 토지의 경우 정서적인 차이로 폭넓은 독자층을 얻는 데에는 실패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프랑스에서 실패했습니다.
  • 세실 2007/02/07 22:40 #

    애시당초 한국의 문화계가 대체적으로 냉대받으니 말이죠...에휴...
  • 총천연색 2007/02/12 06:28 #

    후! 노력 이외에도 그 무언가가 더 필요한 세상. _-_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