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야의 망상사학 3 - 황제는 동이족 [보론] 만들어진 한국사



DC 역갤에 들러보니 ㅉㅉㅉㅉㅉㅉ님이라는 분이 황제가 동이족이라는 이야기의 뿌리를 뽑아버리는 쾌거를 이룩해 놓았더라.

[DC 역갤] 黃帝生白民...무지와 날조, 40년의 웃기지도 않는 촌극 [클릭]

위 글을 조금 정리해보면 그 내막은 이렇다. 유사역사학자의 이 황당한 주장은 중국학자 서량지徐亮之가 1954년에 출판한 [중국사전사화中國史前史話]에서 비롯된 것이었다.

서량지는 불쌍하게도 유사역사학자들에게 종종 인용되는 학자로 이런 유언비어가 가장 대표적인 것이다.

한글재단 이사장인 한갑수 박사가 미국 공군지휘참모대학에 입교했을 당시 같은 입학생인 중국 학자 서량지(徐亮之)가 한박사를 찾아와 말하기를 "귀국 한민족은 우리 중국보다 더 오래된 역사를 가진 위대한 민족인데 우리 중국인이 한민족의 역사가 기록된 포박자(抱朴子)를 감추고 중국역사를 조작하는 큰 잘못을 저질렀으므로 본인(서량지)이 학자적 양심으로 중국인으로서 사죄하는 의미로 절을 하겠으니 받아달라며 큰 절을 올렸다.

한갑수 박사는 1954년에 공군지휘참모대학을 졸업한 것으로 되어 있다. 그렇다면 서량지는 대체 언제 책을 써서 1954년에 출판을 했단 말인가? 서량지가 정말 공군지휘참모대학을 나왔을까? 또한 저 이야기는 인터넷에 떠돌고 있기는 하지만 출전도 밝혀져 있지 않다. 서량지는 1952년에 중한관계사화中韓關係史話(홍콩香港:自由出版社)라는 책도 냈다. 대체 언제 미국에 있었던 것일까?

또한 그의 책 [중국사전사화中國史前史話]는 걸핏하면 동이족의 찬란한 역사를 증거하는 책으로 등장한다. 마치 고힐강의 [고사변]이 이용되는 것처럼.

그러나 실상은 이렇다.

[DC 역갤] 양심적인 중국 학자들? - 환빠들의 짝사랑과 오해들 [클릭]
서량지와 엄문명 [클릭]

史님이 번역해 놓은 번역문을 소개한다. (DC역갤의 글은 언제든지 지워질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 증거로 삼기 위해 옮겨놓도록 하겠다.)

중국 선사시대 사회는 신석기 시대로 진입하여 더욱 번성하였다. 중국의 정통문화는 각종의 단원문화(單元文化)가 용주(鎔鑄)되어 형성된 것이다. 이러한 융합과정은 전체 신석기 시대를 관통하고 있으며, 금석(金石) 병용의 시대 혹은 청동기 시대에 이르러서 이미 기본적으로 완성되었다. 중국의 신석기 시대에는 다음과 같은 8종의 중요한 단원문화가 있었다. (중략) 더욱이 대서특필한 만한 것은 정치상으로 토템 연합에서 부족 연맹의 중앙기구가 성립되었다는 것인데, 이것은 역사시대 중국이 찬양하였던 “대일통주의(大一統主義)”를 설명하는 것이며, 신석기시대에 이미 대일통주의가 완성되었던 것이다. 중국 신석기 시대 말기의 정치적 이하일체(夷夏一體), 문화적 동서교류는 오늘날 중국민족을 조성하는 골간(骨幹)이었으며, 중국 정통문화가 생육하게된 원인이었다. 동시에 동이족의 화평활발(和平活潑)함과 화하족의 관인강의(寬忍剛毅)함, 그리고 양대 부족이 선사시대에 혼합하여 이룩한 “정성스러운 단결”은 오늘날 대국(大國)의 기백을 가진 중국의 국민성을 조성하는 기본 요소였다. (徐亮之, <중국 신석기시대의 기본인식(中國新石器時代的基本認識)>, 《中國史前史話》pp.161-162.)

(전략) 그 정치이상은 채도문화, 대석문화의 서방 부족과 평화롭게 공존하는 것이었다. 그러므로 동서의 “이하일통”(夷夏一統) “이하일가”(夷夏一家)의 원대한 이상은 중국 신석기시대에 이미 실현되었다. (후략) (같은 책, <회도문화와 동이(灰陶文化與東夷)>의 맺음말 부분, p.267)



이 글을 쓴 史님의 해석을 따르자면, 결국 서량지는 동북공정의 단초를 제공한 학자라 하겠다.

서량지는 시종일관 신석기 시대 중국문화의 “대일통주의”를 주장하고 있다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중략) 이러한 관점에서 보면 오늘날 중국 영토내의 모든 민족은 과거에도 기본적으로 중국민족이며, 그들이 역사적으로 현재 중국의 영토내에서 거주하였던 이상 현재의 중국영토는 과거에도 중국의 영토였다는 주장까지 도출될 수 있습니다.

여기서 잠깐 접습니다.

이것은 ㅉㅉㅉㅉㅉㅉ님이 스캔한 서량지의 [중국사전사화] 원문이다.

이 내용을 옮기면 이렇게 된다. 이미 ㅉㅉㅉㅉㅉㅉ님이 번역을 했으나 약간만 내가 손을 보았다. 이해를 못하는 바보들이 있어서.

 

白民之國. 帝俊帝鴻; 帝鴻白民; 白民 姓. 黎食 ; 使四鳥 : 虎, 豹, 熊, 羆.」(同右) 按箋疏賈逵 左傳註, 帝鴻黃帝, 謂此帝俊實指少典, 非. 蓋古籍流傳, 文字數變, 音近形訛, 易滋淆亂; 加之四裔典實, 先儒所輕 ; 幸得此經, 載其鱗爪; 又以不見儒家經傳, 往往荒誕視之, 不復知其乃另一文化體系及社會傳統, 摒除成見, 求其端緖. 而乃據經傳以證史, 事殊俗異, 鑿柄固宜. 卽如郝氏此疏, 帝俊少典, 帝鴻黃帝; 少典黃帝, 固見於<帝繫>,<史記>; 黃帝白民, 復見何書耶? 故知此經帝鴻, 自屬東夷故實; 其與黃帝同號, 或屬音近形訛 ; 不得因黃帝帝鴻而强爲比附之. 又<逸周書 王會編> : 「白民乘黃」, 註 「亦東南夷」; 是白民人, 與帝嚳興於東夷及<山海經>白民帝俊之後合.

백민의 나라가 있다. 제준은 제홍을 낳고, 제홍은 백민을 낳았다 ; 백민은 성이 소이며, 기장을 먹었다 ; 네 조수(鳥獸)를 부렸다 : 호랑이, 표범, 곰, 말곰」(위와 같음 = 산해경 대황동경). 학씨(=학의행)의 주석을 살펴보면 가규賈逵의 좌전左傳 주註를 인용하여 제홍은 즉 황제라 했다. 말하자면 여기의 제준은 소전을 가리키는 것이라 하였는데, 잘못된 것이다. 아마 옛 서적이 유실되어 전해지고, 문자가 여러 번 변했으며, 음이 비슷한 것으로 잘못 전해졌으므로, 쉬이 뒤섞이고 어지러운 것들이 불어난 것이다. 더우기 사방(四裔)의 전적은, 선대의 유자들이 경시하였다 ; 다행이 이 경을 얻었으나, 그 극히 적은 것만이 실렸다 ; 또 유가경전에 보이지 않기 때문에, 종종 황당하고 허탄히 이를 보게 되었기에, 이것이 별개의 문화체계와 사회전통임을 다시 알 수 없게 되었으니, 기존의 견해를 배제하고서야, 그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 그리하여 경전에 의거하여 이夷의 사史를 검증하여 사적이 더욱 속되고 괴이하게 되었으며, (그) 근본을 파고들어가면 더욱 그러했다. 즉 학의행의 이 주석에서는 제준이 소전이고, 제홍이 황제라 했으나 소전이 황제를 낳았다는 것은 <제계>와 <사기>에만 보일 뿐이다; 황제가 백민을 낳았다는 말이 달리 어느 책에 보이는가? 고로 이 경(대황동경)의 제홍은, 당연히 동이의 전적(典籍)에 속함을 알 수있다 ; 그가 황제(黃帝)와 같이 불리게 된 것은, 음이 비슷한 것으로 잘못 전해진 것에 해당한다 ; 황제를 끌어다 제홍을 불러서는 안되는 것을,  억지로 같다붙인 것이다. 또 <일주서 왕회편>에서 '백민의 승황(乘黃)'이라 하고,  공조(孔晁)가 주를 달기를 '또한 동남이(東南夷)다' 라 하였다 ; 여기서 백민이 이인(夷人)이라는 것은, 제곡(帝嚳)이 동이에서 일어난 것과 <산해경>의 '백민이 제준의 후예'라는 것에 부합시킨 것이다.

“황제가 백민을 낳았다는 말이 달리 어느 책에 보이는가?”라는 말은 이런 말이 아무 데도 없다는 뜻이다. 그렇기 때문에 서량지는 제홍과 황제는 아무 관련도 없으며, 당연히 백민과 황제도 아무 관련도 없으며 [산해경]에 나오는 제홍은 다만 이夷의 옛일(故)에서 전해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세상에 이런 말을 문정창은 아무렇게나 잘라서 써먹은 것이다. 이런 것을 가리켜 단장취의斷章取義(문장을 끊어 뜻을 취함)라고 부른다.

少典黃帝, 固見於<帝繫>, <史記>; 黃帝白民, 復見何書耶? 故知此經帝鴻, 自屬東夷故實;

위 문장을 문정창은 아래 붉은 부분만 끊어서 이용해 먹었다.

少典黃帝, 固見於<帝繫>, <史記>; 黃帝白民, 復見何書耶? 故知此經帝鴻, 自屬東夷故實;

요렇게 말이다.

帝繫史記는 [黃帝生白民, ...... 自屬東夷.]라 하였다.


이리 일이 진행된 것이다.

문정창 : 서량지의 책을 자기 입맛에 맞게 짤라붙여서 새로운 사료를 창조하시다.
임승국 : 아무 생각없이 문정창의 책을 베끼다.

정체불명의 유사역사학자 : 어於자를 집어넣다. 출전에 [초사]와 [사기](=[사기] 권 13)가 추가되다. (이 사람은 黃帝生白民의 문제점을 알고 있었을 뿐만 아니라 [제계]와 [사기史記]를 붙여 쓴 [제계사기]라는 책이 존재하지 않음을 알고 있었던 것 같다. 위의 두 사람이 바보였다면 이 인간은 훨씬 악질적인 인간이라 하겠다.

류렬 : 북한의 국문학자. 남한 유사역사학의 낚시질에 걸리다. 黃帝生白民....自屬東夷 [초사楚辭]

김성일 : 한자를 잘못 읽은 주제에 [제사기帝史記]라는 책은 번역되지 않은 책으로 중국에 있다고 주장함

송호수 : [초사]에 나온다

안원전 :  [초사楚辭]를 읽지 못해 [초사楚]라고 쓰고 있다. [제계사기帝繫史記]라는 책도 주장하며 문정창이 해놓은 말줄임표도 사라져 그냥 [黃帝生於白民. 自屬東夷]가 되어버렸다.

그외 유사역사학자 신봉자들 퍼나르기 신공의 변종들 : [楚詞],[帝 史記] [帝史記] .......




재야의 망상사학 3 - 황제는 동이족 [첫번째 글 보기]

핑백

  • 초록불의 잡학다식 : 재야의 망상사학 3 - 황제는 동이족 [보론2] 2007-07-13 03:39:18 #

    ... 이건 너무 심하지 않은가? 하지만 내가 뭐 그런 걸 확인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 재야의 망상사학 3 - 황제는 동이족 [클릭] 재야의 망상사학 3 - 황제는 동이족 [보론] [클릭] ... more

  • 초록불의 잡학다식 : 재야의 망상사학 3 - 황제는 동이족 2007-07-13 03:41:52 #

    ... p://news.naver.com/news/read.php?mode=LSD&office_id=021&article_id=0000119215&section_id=100&menu_id=100 target=new>친일인사 명단 [클릭]</a> 황제 동이족 설의 뿌리를 뽑아버리는 글을 추가합니다. <a href="http://orumi.egloos.com/3049069" target=new>재야의 망상사학 3 - 황제는 동이족 [보론] [클릭]</a> <a href=http://orumi.egloos.com/3065290 target=new>재야의 망상사학 3 - 황제는 동이족 [보론재야의 망상사학 3 - 황제는 동이족 [보론] [클릭] 재야의 망상사학 3 - 황제는 동이족 ... more

  • 초록불의 잡학다식 : 국수주의 사학의 영원한 떡밥 2007-09-16 02:15:45 #

    ... 왔다 3. 인디언은 우리 민족 4. 동이족은 다 우리 민족 5. 동이란 무엇인가? 6. 중국 한족도 우리 민족 - 황제 동이론 1 7. 중국 한족도 우리 민족 - 황제 동이론 2 8. 가림토 문자와 한글 9. 가림토 문자와 구자라트 문자 10. 가림토 문자와 신대 문자 11. 치우에 대하여 12. 고조선은 대륙의 지배 ... more

  • 초록불의 잡학다식 : 스웨덴 고고학자 부부 2008-01-25 00:16:41 #

    ... 정창이 오독하여 만들어진 [제계사기]가 어째서 [초사]로 변했는지 궁금했는데, 기원이 여기에 있을 가능성이 있군요. (이 문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재야의 망상사학 3 - 황제는 동이족 [보론] [클릭]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이제 근거없는 떡밥 제시는 그만. 거기 눈팅하고 가시는 분, 아직도 [환단고기]나 재야사가들의 말에 믿음이 가십니까? ... more

  • 초록불의 잡학다식 : 유사역사학에 심취한 대전지방법원장 2009-02-06 00:52:05 #

    ... 려, 백제, 신라의 3국의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면 3황 5제도 동이족(東夷族)” - 중국 한족도 우리 민족이라는 바보 놀음 - 황제 동이론 1 / 중국 한족도 우리 민족이라는 바보 놀음 - 황제 동이론 2 중국이 자랑하는 고대문화는 그 실체가 동이족의 문화 - 동이족에 대한 떡밥 총정리 백제의 역사가 800년이나 되는데도 공주나 부여를 포함하 ... more

  • 초록불의 잡학다식 : 한겨레, 마도에 빠지다 2009-05-15 19:26:45 #

    ... 도 이야기했습니다. 또한 이덕일의 논증이 엉터리임도 이미 여러차례 밝힌 바 있습니다. 고조선은 대륙의 지배자였다 - - 곡학아세란 무엇인가? [클릭 + 재야의 망상사학 3 - 황제는 동이족 [보론] [클릭] + 일제는 20만 권의 사서를 태웠나 [클릭] + 김부식이 삼국사기를 금나라에 바쳤다? [클릭] 한국은 대학 내의 강단사학자들과 대학 바깥의 재 ... more

  • 초록불의 잡학다식 : 한민족은 이미 오래 전에 황제의 후손인 것을... 2010-09-01 21:34:10 #

    ... 하는 일이라 하겠다. [보충] 어? 이거 진짜야? 라고 생각되는 분이 있다면 필히 아래 링크를 누르세요. 재야의 망상사학 3 - 황제는 동이족 [클릭] 재야의 망상사학 3 - 황제는 동이족 [보론] [클릭] ... more

  • 초록불의 잡학다식 : 유사역사학의 영향력 시리즈 010 2011-01-25 21:08:07 #

    ... 쉬량즈(徐亮之)까지 언급하고 있는데 왜 우리는 안 믿으려고 하는지 모르겠다” [주간조선] 서량지에 대해서 궁금하다면 다음의 포스팅을 읽어보기 바랍니다. 재야의 망상사학 3 - 황제는 동이족 [보론] [클릭] 윤정모는 서량지의 책 제목도 라고 잘못 쓰고 있는데(기자가 틀렸을지도 모르지만) 과연 그 책을 보기는했을까요? 고려시대, 조선 시대의 책에 수메 ... more

덧글

  • 하늘이 2007/03/13 13:58 #

    ............후인이 일러 가로되 한때 해동에서 저 낚시에 걸린 자들의 세력이 융성하여 그 수가 산자락의 나무, 바다의 물고기, 하늘의 별처럼 많아 제각기 펄떡이며 파닥거리니 그 해악이 가히 필설로 이르지 못할 지경이라, 모습이 지극히 참혹하더라. =_=;;;
  • 룬트슈테트 2007/03/13 14:10 #

    40년 낚시의 결말이 났죠. 근데 DC 역사 갤러리 관리자라는 사람은 저런 글의 중요성 조차 알지 못한체 생각없이 신고만 받으면 지워놓고 있으니.
  • 초록불 2007/03/13 14:39 #

    룬트슈테트님 / 헉... 지워졌군요. 후아.... 옮겨놓길 잘 했군요. 이거야 원.
  • 포더윙 2007/03/13 14:39 #

    트허억.
  • 서희연 2007/03/13 15:28 #

    초록불님 역갤에 퍼갑니다.
  • 초록불 2007/03/13 15:55 #

    서희연님 / 역갤 분들이 이글루에도 많이 계시는군요.
  • 총천연색 2007/03/13 21:41 #

    단장취의의 폐해. 잘 보았습니다.
  • 리라이벌 2007/03/13 23:03 #

    하아.......... 초록불님;; 이번에 방영한다는 태왕사신기와 단군의 줄거리를 보셨는지 궁금하군요... 정말 미치고 팔짝 뛰겠습니다... 저런걸 연개소문에 이은 야심작으로 발표하는 SBS나... 주몽에 이은 야심작으로 발표하는 MBC에 정말 화가 납니다... 주몽과 연개소문도 이미 판타지 소설을 능가했건만.. 태왕사신기는 바람의 나라 페러디가 확실시 되고.. 내용이 신시를 찾아가는 거라던가요? 그리고 단군은............orz.............
  • 초록불 2007/03/14 00:16 #

    리라이벌님 / 모종의 경로로 자세히 보았습니다. 줄거리가 여러차례 변경되었지요. 뭐 어느 쪽으로 가거나 안습인 점은 마찬가지입니다만...
  • 리라이벌 2007/03/14 00:18 #

    초록불님/하아........ 저게 방영되면 저번에 올리셨던 여고생 같은 애들이 급증하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이미 연개소문과 주몽의 여파가 엄청나건만...... 환빠들의 환호성이 여기까지 들리는듯 합니다.....
  • 식인양떼 2007/03/14 00:23 #

    http://gall.dcinside.com/list.php?id=history&no=110242&page=1&search_pos=-106674&k_type=0110&keyword=%ED%8C%8C%EB%9D%BC%EC%98%A4

    단장취의가 극에 달하면 이런 일도 생기더군요 -_-

    아케나톤의 얼굴에 티우 이름만 따 망상을 전개하더랩니다
  • 초록불 2007/03/14 00:40 #

    식인양떼님 / 그 동네는 이미 예전에 정신이 나간 동네잖아요.
  • 시퍼렁어 2007/03/14 01:28 #

    저급 낚시에 40년동안 헤매던 사람들이 이제는 아마 인지부조화에 빠져들어 주화입마에 빠져들것으로 사료 되는군요 아니면 미혼술로 하여금 수많은 무지한 사람들에게 현혹시켜 그 힘을 더키우게 되던가... (황의 난은 그래도 긴편은 아니었네요)
  • 초록불 2007/03/14 02:00 #

    시퍼렁어님 / 황의 난은 이제부터 40년 가겠죠...
  • 아롱쿠스 2007/03/16 00:24 #

    눈팅만 하다가 첨 발도장 찍나이다.

    고대사만 하지 마시고, 고려사나 조선사도 다시 다뤄보세요!
  • 아롱쿠스 2007/03/16 00:27 #

    sbs의 '단군'에 대해서는 정말 우려가 큽니다.
  • 초록불 2007/03/16 02:44 #

    아롱쿠스님 / 살펴보시면 얼마 안 되긴 해도 고려사나 조선사 포스팅도 있습니다...^^;;
  • 황금숲토끼 2010/08/10 17:43 #

    참으로 좋은 글 정말 잘 읽었습니다.
    글 쓰신지 3년이나 뒤에 이러한 댓글을 달아서 조금 송구합니다만,
    정말로 우스꽝스러운 것은 "문화 류(柳)씨"의 경우 족보에서 바로 황제 헌원을 조상으로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조상님들의 상상력 산물이라고 보긴 합니다만...) 거기 보면 중국의 전설적인 시조 황제의 자손으로 중국에서 한반도로 내려와 왕씨 성을 쓰다가 왕王 -> 차車 -> 그리고 마침내 고려 건국시 왕건에게서 류(柳)씨 성을 하사받은 것으로 되어 있지요.

    저런 황당한 주장을 하는 사학자 분들은 대체 "황제의 자손으로 [중국]에서 왔습니다" 라고 주장하는 문화류씨 족보는 어떻게 다루실 건지 참으로 궁금합니다. 문화류씨의 자손인 저는 속칭 "짱꼴라"입니까, "배달민족"입니까? 껄껄껄...... 문득 저 북한 학자님이 만일 문화류씨라면 황제동이설에 반색을 했을지도 모른다는 텁텁한 생각이 들어 적어 보았습니다.
  • 초록불 2010/08/10 22:01 #

    문화 류씨의 족보가 고조선 말 차무일까지 올라간다는 것은 본 적이 있습니다만, 황제까지 올라가다니... 놀랍군요...^^
  • matercide 2010/09/13 00:53 #

    읽으면서 왜 웃음이 나오는지... 그나저나 휴전선 이북의 동포도 낚는 사기꾼들의 내공이란 얼마나 대단한 겁니까?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