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도협약 *..역........사..*



간도협약 전문 間島條約 全文

간도(間島)에 관한 청일 협약
1909년 9월 4일 조인(調印)

대일본제국 정부와 대청국 정부는 선린(善隣)의 호의(好誼)에 비추어 도문강(圖們江)을 청.한 양국의 국경임을 서로 확인함과 아울러 타협의 정신으로 일체의 변법(辨法)을 상정(商定)함으로써 청.한 양국의 변민(邊民)으로 하여금 영원히 치안의 경복(慶福)을 향수(享受)하게 함을 욕망하고 이에 좌(左)의 조관(條款)을 정립(訂立)한다.

제 1조
청.일 양국 정부는 도문강(圖們江)을 청.한 양국의 국경으로 하고 강원(江源) 지방에 있어서는 정계비(定界碑)를 기점으로 하여 석을수(石乙水)로써 양국의 경계로 할 것을 성명(聲明)한다.
日淸兩國政府ハ圖們江ヲ淸韓兩國ノ國境トシ江原地方ニ於テハ定界碑ヲ起點トシ石乙水ヲ以テ兩國ノ境界トナスコトヲ聲明ス

제 2조
청국 정부는 본 협약 조인(調印) 후 가능한한 속히 좌기(左記)의 각 지를 외국인의 거주와 무역을 위하여 개방하도록 하고 일본국 정부는 차등(此等)의 지(地)에 영사관 또는 영사관 분관을 배설(配設)할 것이다. 개방의 기일(期日)은 따로 이를 정한다.
용정촌(龍井村), 국자가(局子街), 두도구(頭道溝), 백초구(百草溝)
淸國政府ハ本協約調印後可成速ニ左記ノ各地ヲ外國人ノ居住及貿易ノ爲メ開放スヘク日本國政府ハ是等ノ地ニ領事館若クハ領事館分館ヲ酌設スヘシ開放ノ期日ハ別ニ之ヲ定ム
龍井村·局子街·頭道溝·百草溝

제 3조
청국 정부는 종래와 같이 도문강(圖們江) 이북의 간지(墾地)에 있어서 한국민 거주를 승준(承准)한다. 그 지역의 경계는 별도(別圖)로써 이를 표시한다.
淸國政府ハ從來ノ通リ圖們江北ノ墾地ニ於テ韓民ノ居住ヲ承准ス其地域ノ境界ハ別圖ヲ以テ之ヲ示ス

제 4조
도문강(圖們江) 이북 지방 잡거지(雜居地) 구역 내 간지(墾地) 거주의 한국민은 청국의 법권(法權)에 복종하며 청국 지방관의 관할재판에 귀부(歸附)한다. 청국 관헌은 우(右) 한국민을 청국민과 동양(同樣)으로 대우하여야 하며, 납세 기타 일체 행정상의 처분도 청국민과 동일하여야 한다. 우(右) 한국민에 관계되는 민사 형사 일체의 소송 사건은 청국 관헌에서 청국의 법률을 안조(按照)하여 공평히 재판하여야 하며, 일본국 영사관 또는 그의 위임을 받은 관리는 자유로이 법정에 입회할 수 있다. 단, 인명(人命)에 관한 중안(重案)에 대하여서는 모름지기 먼저 일본국 영사관에 지조(知照)하여야 한다. 일본국 영사관에서 만약 법률을 고안(考案)하지 않고 판단한 사건이 있음을 인정하였을 때에는 공정히 재판을 기하기 위하여 따로 관리를 파견하여 복심(覆審)할 것을 청국에 청구할 수 있다.
圖們江北地方雜居區域內墾地居住ノ韓民ハ淸國ノ法權ニ服從シ淸國地方官ノ所轄裁判ニ歸ス淸官憲ハ右韓民ヲ淸國民ト同樣ニ待遇スヘク納稅其他一切行政上ノ處分モ淸國民ト同樣タルヘク右韓民ニ關係スル民事刑事一切ノ訴訟事件ハ淸國官憲ニ於テ淸國ノ法律ヲ按照シ公平ニ裁判スヘク日本領事官又ハ其委任ヲ受ケタル官吏ハ自由ニ法廷ニ立會フコトヲ得但人命ニ關スル重案ニ付テハ須ラク先ツ日本國領事官ニ知照スヘキモノトス日本國領事官ニ於テ若シ法律ヲ按照セスシテ判斷セル廉アルコトヲ認メタルトキハ公正ノ裁判ヲ期センカ爲別ニ官吏ヲ派シテ覆審スヘキコトヲ淸國ニ請求スルヲ得

제 5조
도문강북(圖們江北) 잡거구역내(雜居區域內)에 있어서의 한국민 소유의 도지(圖地), 가옥은 청국 정부가 청국 인민의 재산과 마찬가지로 보호하여야 한다. 또, 해강(該江)의 연안에는 장소를 선택하여 도선(渡船)을 설치하고 쌍방 인민의 왕래를 자유롭게 한다. 단, 병기(兵器)를 휴대한 자는 공문(公文) 또는 호조(護照) 없이 월경(越境)할 수 없다. 잡거구역내(雜居區域內) 산출(産出)의 미곡은 한국민의 판운(販運)을 허가한다. 그러나, 흉년에 제(際)하여서는 금지할 수 있으며 시초인(柴草人)은 구(舊)에 따라 희변(熙辨)할 수 있다.
圖們江北雜居區域內ニ於ケル韓民所有ノ土地家屋ハ淸國政府ヨリ淸國人民ノ財産同樣ニ完全ニ保護スヘシ又該江沿岸ニハ場所ヲ選ヒ渡船ヲ設ケ雙方人民ノ往來ハ自由タルヘシ但兵器ヲ携帶スルモノハ公文又ハ護照ナクシテ境ヲ越ユルヲ得ス雜居區域內産出ノ米穀ハ韓民ノ搬出ヲ許ス尤モ凶年ニ際シテハ尙禁止スルコトヲ得ヘク芝草ハ舊ニ依リ照辨スヘシ

제 6조
청국 정부는 장래 길장(吉長) 철도를 연길 남경(延吉 南境)에 연장하여 한국 회령(會寧)에서 한국 철도와 연락하도록 하며, 그의 일체 변법(辨法)은 길장 철도와 일률로 하여야 한다. 개변(改辨)의 시기는 청국 정부에서 정형(情形)을 작량(酌量)하여 일본국 정부와 상의한 뒤에 이를 정한다.
淸國政府ハ將來吉長鐵道ノ延吉南境ニ延長シ韓國會寧ニ於テ韓國鐵道ト連絡スヘク其ノ一切ノ辨法ハ吉長鐵道ト一律タルヘシ開辨ノ時期ハ淸國政府ニ於テ情形ヲ酌量シ日本政府ト商議ノ上之ヲ定ム

제 7조
본 조약은 조인(調印) 후 즉시 효력을 발생하며 통감부 파출소 및 문무(文武)의 각원(各員)은 가능한한 속히 철퇴(撤退)를 개시하며 2개월 이내에 완료한다. 일본국 정부는 2개월 이내에 제 2조 신약(新約)의 통상지(通商地)에 영사관을 개설(開設)한다.
本協約ハ調印後直ニ効力ヲ生スヘク統監府派出所幷ニ文武ノ各員ハ可成速ニ撤退ヲ開始シ二個月ヲ以テ完了スヘシ日本國政府ハ二箇月以內ニ第二條所載ノ通リ商地ニ領事館ヲ開設スヘシ

우(右) 증거로서 하명(下名)은 각기(各其)의 본국 정부로부터 상당한 위임을 받고 일본문(日本文)과 한문(漢文)으로써 작성한 각 2통의 본 협약에 기명조인(記名調印)한다.

명치(明治) 42년 9월 4일
선통(宣統) 원년 7월 20일 북경(北京)에서
대일본국 특명전권공사(特命全權公使) 이집원언길(伊集院彦吉)
대청국 흠명외무부상서회변대신(欽命外務部尙書會辨大臣) 양돈언(梁敦彦)


-------------------
아르핀님 도움으로 원문 수정. 국편 사이트에 있을 줄은 짐작도 못했다.

덧글

  • 슈타인호프 2007/12/12 13:02 #

    당시에도 두만강을 도문강이라고 불렀던 거로군요. 도문은 지명이라고만 생각했는데 강명일 줄이야...
  • 제갈교 2007/12/12 14:06 #

    당시에 청측은 도문강을 두만강이라 주장하고, 조선측은 그 위의 송화강 유역인가 그쪽이라 주장했다고 들었어요.
  • 아르핀 2007/12/12 14:25 #

    히라가나와 일본식 상용한자로 표기되어있어서 그렇지 원문이랑 얼추 맞는 듯 합니다.
  • 초록불 2007/12/12 14:27 #

    아르핀님 / 트랙백 된 내용을 보고 수정해 놓았습니다.
  • 사과향기 2007/12/31 09:11 #

    얼마전 신문에 박선영씨(전 포항공대교수?)가 간도에 관련된 자료라며 지도하나를 발견했다고 하더군요. 그런데 이 지도를 보면서 아차 싶었습니다. 이 지도대로라면 백두산천지는 완전히 중국에 넘어가고 또 현 국경보다도 남쪽으로 이동되어서 대략 부산 2배 약간 안되는 땅을 도로 중국에 돌려줘야할 판이더군요. 문제는 두만강쪽 홍단수가 국경으로 되어있던 거였는데 사실 1712년 백두산 정계당시 조,청간은 대홍단수를 경계로 할려했던 것 같고 이 간도협약상의 내용대로 석을수로하면 오히려 이보다 북쪽으로 국경이 이동해서 땅이 넓어지더군요. 일반의 인식처럼 간도협약으로 영토가 줄은 것이 아니라 오히려 늘어났다? 물론 1962년인가요? 북한과 중국간에 이뤄진 국경조약?(조중변계조약)으로 더욱 영토가 늘어났다는데... 이 부분은 다시 정리해볼 필요가 있을 듯 했습니다. 그리고 간도문제와 관련해서 근대 만주 벼농사 발달과 이주 조선인/김영지음이 참고가 될 듯 합니다.
  • 사과향기 2007/12/31 09:59 #

    토문과 관련해서 한국일보기사를 보면 이강원 교수(전북대 지리학)는 "두만강을 의미하는 만주어 두만(頭滿)은 ‘투먼tumen’으로, 구멍(穴)을 의미하는 만주어의 보통명사인 토문(土門)은 ‘투문tumon’으로 구분해 표기했다.

    그러나 중국어의 음운적 한계 때문에 후대에 이르러 두 가지 의미의 단어는 모두 ‘투먼tumen’으로 수렴됐고 이후 구별없이 ‘徒門, 土門, 圖門 , 圖們’ 등의 표기로 정착됐다. "

    라는 부분이 있습니다. 백두산에서의 물줄기가 두만강으로 흘러가는 과정에서 중간에 복류(지하수로로 흐르는)하는 곳을 즉 지상의 물이 지하로 흘러가는 곳을 토문이라고 했고, 목극등은 만주인이었고, 목극등이 만주어로 말할 때는 당시 통역을 했던 김지남이 다른 사람을 통해서 대화내용을 파악하게 하는 부분이 있는 등 서로 의사소통과정에서 문제가 생길 소지가 있었다는 점,목극등은 토문을 두만강의 원류라고 말햇다는 내용이 조선왕조실록, 당시 정계에 참여했던 사람들의 기록에서 확인되고, 또한 조선 후기에 토문과 두만을 같은 의미로 사용했던 것을 실록에서도 확인되는 점등을 고려해 보면 정계비의 토문은 토문강을 뜻하는 것이 아님이 명확해지는 것 같습니다.

    (http://news.hankooki.com/lpage/culture/200710/h2007102318425086330.htm)
  • 초록불 2007/12/31 10:10 #

    사과향기님 / 여기도 멍청한 박선영 씨 이름이 등장하는 군요. 현재 포항공대 교수가 아니라고 알고 있는데 계속 그렇게 실리는군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