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한심찬란한 번역 - 유 엠 부찐의 [고조선] *..역........사..*



한번 읽어보기를. (원문 그대로임)

"옌의 제후인 루완이 반란을 일으켜 슝누로 도망쳤을 때, 옌의 신하인 웨이만은 죽음에서 벗어나 1천 명의 동조자를 모으고 이민족의 신망을 얻어 국경을 넘어 동쪽으로 가서 패수를 건너 준왕의 조선국을 넘어뜨리고 친 왕조의 옛 황무지를 점령했으며, 이민족인 진번과 조선인은 물론 옌과 치(齊)에서 온 이전의 이주민을을 예속시켜 그들을 지배하기 시작했다. 동쪽의 패수가 있는 곳에 수도를 세웠다."

이 책은 중국어라고 생각되는 인명, 지명은 모두 중국 발음으로 번역해 놓았다. 그러다 보니 이런 웃지못할 번역도 나온다.

최초의 조선 관계 기록은 기원 전 8~7세기영에 꽌종(管仲)이 쓴 [관자]에 나타난다. 이 책은 치(齊)나라 후안공(桓公)과 꽌쯔(管子) 사이의 대화로써 이루어진 것이다. 후안이 꽌쯔에게 다음과 같이 물었다. (중략) 관자가 대답했다.

말미에 나온 "관자"는 오타인 셈이다. 하지만 번역자 스스로도 무의식적으로 관자라고 쓰고 있을 것을 "꽌쯔"라고 번역하는 이유는 뭘까? 그리고 그렇다면 일관성을 가지고 책 이름도 "꽌쯔"라고 쓰지?

이 책은 별 일관성 없이 한자를 병기하고 있다. 번역자가 중간에 읽다가 헷갈리면 가끔 한자를 병기한 것이 아닐까 싶다. 대부분의 경우는 한 번 달고는 달지 않고 있기 때문에 중간에서 이런 중국 발음을 만나면 부록을 찾아봐야 할 판이다. 그런데 그나마 다 있는 것도 아니다.

낙랑 같은 경우는 낙랑이라고도 썼다가 러랑이라고도 쓰는 등 책 자체에도 원칙이 없다. 심지어는 전국시대를 "잔꿔 시대"라고 번역한 것을 보면 이건 정말 기절초풍이다.

일러두기에는 책이름과 역사용어는 한국식 한자음으로 표기한다고 했는데(그래서 꽌쯔가 쓴 [관자]가 되는 우스운 일이 발생한 것이다), 위에 나오는 것들은 역사용어가 아니었던 모양이다.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조선왕 웨이만은 너무 심하지 않은가?

유 엠 부찐의 견해에 대한 감상은 추후에 기술하겠다.



[고조선 역사·고고학적 개요] / 유 엠 부찐 / 이항재·이병두 옮김 / 소나무 / 1990 (원저의 저술일은 1982)

덧글

  • 녹슨 2008/01/18 13:53 #

    주윤발을 주윤발이라 부르지 못하고 양조위를 양조위라고 부르지 못하니....
  • 찬별 2008/01/18 13:59 #

    이거 저 환단고기 열심히읽던 고1때인가 읽었던 기억이 나네요.
    내용은 기억 안 나고, 유엠부찐이라는 국적이 어딘지 모를 이름 때문에...
  • 슈타인호프 2008/01/18 14:02 #

    걷어차고 싶어집니다.
  • Belphegor 2008/01/18 14:09 #

    프로의 마인드로 저런 작업물을 내놓는다면 무척 흠좀무;
  • dunkbear 2008/01/18 14:13 #

    가뜩이나 이해도 힘든 중국 발음 표기에 무원칙까지...

    책은 뭐하러 번역했나 모르겠네요. 혹시 독자들 고문하려고?
  • 이준님 2008/01/18 14:28 #

    그래도 한-홍콩 합작 영화 "달기" DVD 판만큼 괴악번역은 없지요,. 신영균과 남궁원이 나온 홍콩영화인데 딱 저식으로 자막을 넣었습니다 -_-
  • 게렉터 2008/01/18 14:31 #

    그나마 저 번역은 그 이상한 중국어 한글 표기마저 틀리고 있습니다. 현행 표기로도, 중국어를 표기 할 때에는 한어병음기준으로 s, z 이외에는 된소리를 쓰지 않습니다.

    즉 꽌종 은, 관종 으로, 꽌쯔 는 관쯔 로, 잔꿔시대 는 잔궈시대 라고 써야 합니다.

    한마디로, 저 책의 표기 방식은 그냥 자기 마음 대로 표기... 에 지나지 않습니다.
  • 고어핀드 2008/01/18 14:35 #

    흠좀무...
  • 措大 2008/01/18 14:47 #

    훗훗 그래도 '굴락'의 번역보단 훨 낫겠습니다마는;

    그런데 저런 번역이 나오다니, "소나무"도 막장 되어가는군요.
  • 초록불 2008/01/18 14:48 #

    녹슨님 / 호부호형을 허하... (먼산)

    찬별 / 소련이야.

    Belphegor님 / 추천사는 무려 윤내현...

    dunkbear님 / 제 생각에는 이 책을 정말 이해하면 곤란하기 때문이 아니었을까요? 이병도의 설은 타당하다 등의 문구가 나오기 때문에...

    이준님 / 보고 싶지 않은데 볼 수도 없는 영화에 속하는 군요. (휴~)

    게렉터님 / 그렇군요.
  • 초록불 2008/01/18 14:49 #

    措大님 / 아, 다행히 1990년 책이라 절판입니다. 저도 간신히 구했습니다.
  • Dataman 2008/01/18 15:33 #

    현행 외래어 표기법이 아마 89년인가 90년에 반포되었으므로, 신해혁명 이전의 역사용어를 한국식 독음으로 쓴다...는 표기법 원칙에 무지한 채 번역했을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다. 전국시대의 '오역'을 볼 때 흔히 벌어지는 영문 중역의 문제는 아니군요.
  • 초록불 2008/01/18 15:38 #

    Dataman님 / 소련 책이니 영어 오역이 아니라, 러시아어 오역일 수는 있죠...^^;; 번역자들이 어학전공자들이니만큼 그런 거 몰라서 이렇게 번역한 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윤내현의 제자답게 개념들이 안드로메다에 가 있어서 생긴 일이라 여겨지네요.
  • dARTH jADE 2008/01/18 15:57 #

    번역자가 교수 혹은 강사인 경우엔 번역할 원본을 조각조각 나눠주는 경우가 있더군요...;
  • 치오네 2008/01/18 20:02 #

    옌의 제후인 루완이 반란을 일으켜 슝누로 도망쳤을 때, 옌의 신하인 웨이만은 죽음에서 벗어나

    여기까지 읽고 새로 나온 판타지인가 생각했습니다. ;;
  • 다물 2008/01/18 22:19 #

    번역 죽이는군요. -_-;
    헤리포터 읽다가 번역 엉망이라서 포기했는데, 헤리포터는 명함도 못 내밀겠네요.
    그래도 밑에 보니 번역이 아니라 옮김이라고 써있네요. 옮김인가 봅니다. 단순히 옮겨적기....
  • 청수정 2008/01/18 22:27 #

    번역계는 연줄로 돌아가니까요 -_-;
    실력하고는 무관합니다.
  • 루드라 2008/01/19 06:19 #

    척 보기만 해도 윤내현과 연관있다는 걸 알 수 있군요. ^^
  • 초록불 2008/01/19 09:18 #

    치오네님 / 그럴 듯합니다...^^;;

    다물님 / 번역이건 옮김이건 용서가 안 됩니다.

    청수정님 / 에... 실력 문제와는 다른 내용이라고 생각합니다.

    루드라님 / 책 내용은 평범한데 윤내현이 이 책을 좋아한 이유는 뻔합니다. 나중에 한 번 포스팅하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