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의 이동, 한국인의 형성 *..역........사..*



이 글은 현재진행형으로 계속 발전하고 있는 연구를 대상으로 한 것이므로 가까운 미래에 크게 수정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 점을 염두에 두시고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사실은 저 자신이 개념을 잡기 위해 정리한 측면이 큽니다.

[환단고기]에 기초해서 말하는 이들은 인류가 이렇게 이동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인류가 바이칼 호에서 시베리아 사이의 어디쯤에서 발생하여 전세계로 퍼져나갔다고 주장하는 것인데, 유전공학이 발달하면서 인간 유전자 지도를 만드는 게놈 프로젝트 완성 후 여성에게 유전되는 미토콘드리아 유전자(mtDNA)와 남성에게 유전되는 Y염색체 유전자 연구로 위 주장은 성립할 수 없음이 증명되었습니다.

두 연구결과는 모두 인류가 아프리카에서 최초로 발생했으며, 그곳에서 수만년을 잘 살다가 환경의 변화로 인해 6만년 전 이동하기 시작했다는 것을 증명했습니다.
6만년 전 인류는 저곳에서 옹기종기 살았다는 이야기입니다. 문득 과서 하이텔 한국사 동호회 시절에 인류가 시베리아에서 탄생했으며, 이것이 학계의 주류 이론 중 하나로, 점차 설득력을 얻어가고 있다는 헛소리를 하던 모씨가 떠오르는군요. 오늘날에도 그런 주장을 하며 혹세무민하고 있겠지요.

저곳에서 출발한 인류는 처음 해안을 따라 오스트레일리아까지 이동했습니다. 이들을 Y염색체 하플로그룹 C라고 부릅니다.
밝은 파란색(M130)으로 표시된 것이 Y염색체 하플로그룹 C의 이동경로입니다. (M130은 Y염색체 하플로그룹 C의 유전자 마커 이름입니다. 모르셔도 됩니다. 이 자료는 모두 https://www3.nationalgeographic.com/genographic/atlas.html에서 가져온 것입니다. 공개된 사이트고 자료는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되고 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은 직접 가서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제가 소개하는 것은 단순 축약 버전이니까요.)

여기서 잠깐 용어 설명을 하고 갑시다.

하플로그룹 : 공통 조상을 가진 그룹을 가리킵니다. 즉 하플로그룹 C라는 것은 한 혈통이라는 이야기입니다. 그냥 속편하게 C라는 시조를 가진 집단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그리고 가문에도 "OO파"가 있는 것처럼 하플로그룹 안에 또다시 하플로그룹들이 존재합니다. 그리고 인간 이동을 연구한 두 방향(Y염색체와 mtDNA)에 따라 하플로그룹 명칭도 두가지가 다 있습니다. 따라서 글을 볼 때 하플로그룹C라고 나온다고 해서 모두 같은 것이 아니라는 점을 명심해야 합니다. (mtDNA 하플로그룹 C는 Y염색체 하플로그룹 C와는 전혀 다른 내용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글에서는 항상 구분을 하고 있습니다.)

Y염색체로 볼 때 하플로그룹 C가 저처럼 이동했습니다. 그럼 모계로 가는 mtDNA는 어떻게 이동했을까요?
밝은 노란색으로 표현된 이동경로가 바로 mtDNA 하플로그룹 M이 이동한 경로입니다. Y염색체 하플로그룹 C의 이동과 유사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물론 차이도 있습니다. 이 두 연구는 서로 보완해야 합니다. 이미 말한 바와 같이 한쪽은 모계로만, 다른 쪽은 부계로만 유전되는 유전자를 통한 연구이기 때문이죠. 또한 아직 완벽할만큼 자료가 수집되지 않았습니다. 이 연구는 2010년 완성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조금 지난 자료지만 동일한 모습으로 이동을 표시한 자료도 있습니다. 이 분야의 연구가 얼마나 빨리 진행되는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그림은 www.mitomap.org에서 가져온 것입니다.)


인류는 교통수단과 정치상황의 발달로 인해 지역적 한계를 상당히 극복한 상태입니다. 이 지역적 한계의 극복은 진보라는 측면에서는 바람직한 일이지만, 인류의 과거를 읽어내는 연구에 있어서는 치명적인 위험요소입니다. 다른 지역에 살던 유전자가 순식간에 이동해버려서 그 이동경로 추적을 어렵게 만들기 때문이죠. (가령 중앙아시아에 강제이주된 한인들을 생각해보세요. 역사적 상황을 읽지 못하고 과학적 분석만 했다가는 그들의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를 가지고 환국의 기초라고 주장하는 인간들이 나올 가능성도 있겠죠.) 따라서 이 연구는 시급히 진행되어야 합니다.

그럼 여기서 한국인의 특징을 살펴봅시다.

한국인의 mtDNA 분석결과 하플로그룹 A(8%), B(14.6%), C(1.6%), D(32.3%), F(9.7%), G(10.2%), M(14.4%), N(7%), Y(1%), Z(0.5%)가 발견되었습니다. (미토콘드리아 DNA변이와 한국인 집단의 기원에 관한 연구 / 김욱, 김종열 / 고구려연구재단 2005 참조)

금방 알 수 있지만 D가 압도적으로 많습니다. mtDNA 하플로그룹 D란 무엇일까요?

mtDNA 하플로그룹 D : 하플로그룹 M에서 분화된 것으로 중앙아시아의 카스피해와 바이칼 호 사이의 고지 초원지대에 살았으며, 동아시아의 지배적인 하플로그룹입니다. 동아시아에서 20% 이상 비율을 가지며, 동남아시아에서도 17% 이상의 비율을 가진다고 합니다. 이들은 미대륙으로 건너간 하플로그룹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인류의 조상을 찾아서 / 스펜서 웰스 / 말글빛냄, 2007에서 참고. 이하 하플로그룹 설명은 모두 이 책을 참고했습니다.) 

동아시아의 지배적인 하플로그룹이라고는 해도 특히 한국인과 일본인에게서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D4라고 불리는 하플로그룹의 수치가 제일 높습니다.)

미대륙으로 들어간 mtDNA 하플로그룹은 D를 비롯해서 A, B, C와 X입니다. 이들은 이동경로상 시베리아 동북해안을 따라가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고, 당연히 그 흔적을 우리에게도 남기고 있습니다. (저 중 X는 동아시아에 없는 유전자로 그들이 어떻게 유입되었는가가 지금 관심의 초점입니다. X는 유럽에서는 쉽게 발견되는 유전자이므로 저는 이들이 아이슬란드-그린란드-캐나다 북부로 이동할 수도 있지 않겠는가 생각해 봅니다. www.mitomap.org에서 만든 지도에도 그런 과정을 염두에 두고 있군요.)

미대륙으로 이동한 하플로그룹 중 A와 B는 제법 높은 수치를 가지고 있는데 C는 매우 낮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들 하플로그룹 C에 대해서 알아보죠.

mtDNA 하플로그룹 C : 역시 하플로그룹 M에서 분화되었으며 D와 마찬가지로 중앙아시아의 카스피해와 바이칼 호 사이 고지 초원에서 발생했습니다. 남쪽으로 내려간 D와는 달리 이들은 북쪽으로 이동해서 시베리아로 들어갔으며 그곳에서 미대륙으로 넘어갔습니다.

시베리아의 대표적인 하플로그룹은 C외에도 Y와 Z가 있습니다. 이들 C, Y, Z는 모두 우리와는 매우 연관성이 낮습니다. 따라서 [환단고기]에서 말하는 사백력(시베리아)의 하늘 아래서 우리 민족이 남하했다는zo 이야기는 이유립의 공상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걸 쉽게 알 수 있겠습니다.

(제노그래픽 프로젝트 상에는 mtDNA 하플로그룹에 G가 없습니다. G는 시베리아 지방에 주로 나타나는 유전자 지표라고 합니다. M에서 분화되었고요. 하지만 아메리카 인디언들에게서는 보이지 않는다는군요. [위키피디아] Haplogroup G (mtDNA) [클릭]를 참고하세요.)

일부 바이칼 숭배론자들이라면 아시아 사람들의 대부분 조상이 되는 A, B, C, D 등이 카스피해와 바이칼 호 사이의 중앙아시아 고지라는 말에서 "바이칼!"을 외치며 좋아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심지어 F도 이 지역에서 출현했습니다. 하플로그룹 F는 베트남 지역에서 주로 발견되는데, 이들은 발생하면서 남북 방향으로 갈려서 이동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F는 우리나라에서도 9.7% 발견된 주 하플로그룹의 하나입니다.) 그런데 카스피해에서 바이칼호 사이라는 건, 유럽이 통째로 들어갈만한 거리입니다. 그런 망상은 얼른 접어두는 것이 좋겠습니다. mtDNA 하플로그룹 F의 유전자 지도를 보면 얼른 알게 될 것입니다.
위 화살표 아래의 나라는 키르기스탄이고 그 아래쪽은 파키스탄쯤 되겠습니다. 그 사이에는 파미르 고원이 있습니다. (이러면 인류는 파미르 고원에서 태어났다는 류의 이야기를 꺼내게 될까요?) 카스피해는 이 지도에는 나오지도 않았군요. 아랄해 서쪽에 있습니다. 이제 카스피해와 바이칼호 사이라는 의미를 아셨으리라 생각합니다. 하플로그룹 F는 5만년 전쯤 분화되어서 동남아시아로 퍼져나갔고, 이들은 폴리네시아, 즉 남태평양에서도 발견이 되는데 이들은 초기에 이주한 mtDNA 하플로그룹 M이나 Y염색체 하플로그룹 C와는 다르며, 훨씬 후대에 진입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즉 한족이 확장하면서 퍼져나간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북방계, 남방계라는 말을 많이 들어왔고 지금도 많이 쓰입니다. 하지만 번동아제님이 의문을 제기했던 것처럼 현 DNA 연구결과 북방계와 남방계가 무슨 의미가 있는지 잘 알 수가 없는 상황에 처했습니다.

mtDNA 하플로그룹 분석 결과 한국인은 일본인, 만주족과 북방 한족과 상당히 친연성을 가진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그럼 이런 결과가 Y염색체 연구에서는 달라졌을까요? 그 점을 살펴봅시다.

Y염색체 결과는 다소 충격적인 부분이 있습니다. 바로 북방계와 남방계라는 특징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지금까지 유전학 연구결과는 늘 동아시아인을 북방계와 남방계로 나눠왔고 그것이 지금은 일반인에게도 널리 알려진 상식과 같은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Y염색체 결과는 그렇게 보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한번 살펴보지요. 먼저 mtDNA에서 북방계, 남방계라 말할 수 있는 유전자 이동 지도를 봅시다.
위 그림은 mtDNA 하플로그룹 A의 이동 경로입니다. 우리나라에 특징적으로 분포하는 D의 경우도 북방계의 특징이라 할 수 있습니다. 다만 아직 연구결과가 제대로 적용되지 않은 탓인지 지도 상에서는 시베리아만 관통하는 것으로 나오기 때문에 지도는 삽입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남방계라 불리는 B의 경우는 이미 미대륙으로 넘어갔다는 말에서 알 수 있다시피 북방, 남방을 가리지 않고 이동했습니다. 그것은 위에서 살펴본 F도 마찬가지고, 북방계의 특징적인 유전자 지표인 Z도 그렇습니다. mtDNA 하플로그룹 M이 한국인에게 발견되는 것이 억지로 나눈다면 유일하게 남방계라 할 유전자 지표가 되겠습니다.

즉, 이미 mtDNA 하플로그룹 연구결과 북방, 남방계라는 의미가 없는 것이 아닌가 싶은 상황이 발생했던 것인데, 이 고정관념이 그런 상식을 깨는 것을 어렵게 한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다시 한번 정리합니다.

북방계 - A, D
남방계 - M

그런데 과연 저런 분류가 의미가 있는 것인지 Y염색체의 경우를 살펴보면서 알아볼까요?

한국인 Y염색체의 주요 부분을 차지하는 하플로그룹은 C, D, O의 세가지 입니다. 이 세가지를 각각 살펴보겠습니다.

Y염색체 하플로그룹 C : 이미 첫머리에 이야기가 나온 것처럼 이들은 아주 초기에 아프리카 대륙을 떠난 이들입니다. 이들은 남방으로 오스트레일리아까지 진출했는데, 이들 중 일부는 오스트레일리아로 가지 않았고 동남아시아 해안에서부터 내륙으로 이동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하플로그룹은 몽골과 시베리아에서도 발견이 되며 미대륙에서도 찾을 수 있습니다. 한국인에게 이 하플로그룹은 15% 정도 차지합니다.

Y염색체 하플로그룹 D : 한국인에게 2~7% 정도 나타나는 하플로그룹입니다. 이 그룹은 일본인에게 훨씬 높게 나타나고 아이누 족에게는 매우 높게 나타납니다. 그러나 이들은 몽골인에게는 나타나지 않습니다. 즉 몽골과 우리는 혈연적으로 다르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바이칼호를 부르짖는 사람들에게는 안 됐지만... 이 하플로그룹은 매우 특이한 존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인도에는 발견되지 않는데 동남아시아와 안다만 제도에는 살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들은 티벳에서 높은 빈도를 보이고 있기도 합니다. 과학자들은 티벳의 하플로그룹 D는 후대에 이주한 것으로 여기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하플로그룹 D의 하위그룹인 하플로그룹 D2가 일본에 들어간 하플로그룹입니다.
밝은 파란색이 D2를 가리키고 있습니다. 유전자 마커 M174라는 것이 Y염색체 하플로그룹 D입니다. D2는 거기서 분화된 것이지요. Y염색체 하플로그룹 D의 이동을 보겠습니다.
또한 위 지도를 유심히 보면 알겠지만 북방에서 온 종족이 없습니다. 물론 아직 이 지도가 완성된 것이 아니라는 점이 중요하지요.

[2010.11.11 추가]
石獸님의 지적 덕분에 연구가 더 많이 진척된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하플로그룹 D의 이동과 D2(P37.1)의 이동 경로는 아래와 같이 수정되었네요.

위 지도를 보면 하플로그룹D는 티벳 쪽에서 둘로 분화해서 북쪽으로 올라간 그룹과 남쪽으로 내려간 그룹이 있습니다. 북으로 간 그룹의 일부는 D2가 되어서 일본으로 들어갔군요.

그런데 위 지도를 잘 보면 한반도를 가로지르는 하플로그룹이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역시 전에는 없던 경로입니다. 이 하플로그룹은 O3(M122)입니다. 중국에서 BC1만년 쯤 발생하여 처음으로 벼농사를 지은 집단으로 한 부류는 남쪽으로 내려갔고, 한 부류는 북으로 올라가 산동반도를 거쳐 한반도와 일본으로 건너간 것으로 나타나는군요. 한반도를 가로지는 건 과거 O2 경로였는데, O3로 수정된 것 같군요. O2 경로에 대해서는 밑에서 다시 말하기로 하겠습니다.



그럼 이번에는 한국인에게 그 점유율이 가장 높은 Y염색체 하플로그룹 O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Y염색체 하플로그룹 O : 이들은 유라시아 공통의 조상 하플로그룹 K로부터 태어났습니다. 중앙아시아에서 태어난 이 하플로그룹은 준갈이(중가리아) 협곡을 거쳐 중국으로 이동한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들로부터 O1, O2, O3가 갈라져나왔는데, 한국인은 이중 O2와 O3의 비중이 매우 높습니다. 이중 O3는 중국 남부의 쌀농사를 기반으로 이동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하플로그룹 O2의 이동은 다음과 같이 그려지고 있습니다.
하플로그룹 O2는 위 그림처럼 두 방향으로 뻗어나갔습니다. 

[2010.11.11 추가]
이미 위에서 살펴본 것처럼 O2라고 생각했던 경로는 O3로 바뀌었습니다. O2의 경로는 이렇게 새롭게 그려졌네요.
역시 중국 남부에서 발생한 것은 동일합니다. BC3만년에 일어난 분화라는 게 문제일지도... 이들 중 일부가 한반도와 일본에까지 도달한 것은 분명합니다.

지금까지 살펴본 바와 같이 Y염색체 연구결과를 보면 한국인은 모두 중국 남부, 혹은 동남아시아에서 이동해 온 것입니다. 바이칼 호나 시베리아에서 이동해온 증거는 현재 찾을 수 없을뿐만 아니라, 몽골인에게서는 Y염색체 하플로그룹 D의 특징이 보이지 않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 그들과는 유전적으로 꽤 거리를 두고 있는 셈입니다. (2010.11.11 추가 - 하플로그룹 D가 티벳에서 남북으로 갈라졌다는 것을 보면 한국인의 선조 중 일부는 북쪽 경로로 들어왔을 가능성도 있겠습니다. 이 문제는 더 많은 연구의 진척을 두고 보면서 이야기해야 하겠습니다. 현재 우리가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은 우리 조상들의 이동경로는 단순하지 않다는 점이겠지요. 이런 이동의 큰틀을 보면서 국수주의적 사고가 얼마나 쓸모없는 것인지 되돌아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국수주의자들의 사고방식에서는 흔히 멀리 갈수록 위대하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래서 기마민족설과 같은 설이 나왔을 때, 한반도에서 더 이상 이동하지 않고 멈춘 겁장이가 한민족이고 모험을 찾아 바다를 건넌 일본인들 식의 사고가 은연 중에 엿보이곤 합니다. 그러나 해석은 다양하게 일어날 수 있습니다.

일본인에게 Y염색체 하플로그룹 D가 높고 우리에게는 낮은 이유는 하플로그룹 O가 하플로그룹 D를 정복하여 밀어내버린 결과일 수도 있습니다. 이런 문제는 이 유전자 이동 지도가 완성되면 어느 정도 의문이 풀리리라 생각합니다. 사실 지금 필요한 것은 결과를 기다리는 일일 것입니다.

다만 일부 망상주의자들이 유전자 이동 지도 결과 환국이 증명되었다는 등의 헛소리를 남발하고 있기 때문에, 현재 유전자 이동 지도로는 환국이 증명되기는 커녕 환국 부재를 정확히 증명하고 있다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유전자 지도 상 시베리아에서 인류가 발생하지도 않았으며, 한국인의 유전자 지표가 전세계로 퍼져나가지 않았다는 점도 분명하기 때문입니다.

[추가] Y염색체 각 종족간 다이어그램
한국인의 다이어그램은 없지만 북방한족과 일본인 사이쯤으로 생각하면 됩니다. 이제 몽골이나, 특히 고구려와 가까워서 주몽을 섬기네 어쩌네 나발을 부는 부리야트족과 얼마나 유전적으로 근사한지 직접 눈으로 확인하기 바랍니다.

핑백

  • 世界はネオハピ! : 스펜서 웰스, <최초의 남자>, 사이언스북스. 2008-02-22 20:28:01 #

    ... 아프리카 동부에서 잘 정착해서 살던 인류는 환경이 점점 척박해지면서 아프리카를 떠나 중동, 아시아, 유럽으로 진출한다. (일일이 경로를 기술하지는 않겠다. 관심있는 분은 여기를 참조하시길.) 이 과정에서 인간은 '지능'이라는 무기를 바탕으로 다른 동물들이 다 죽어가는 환경에도 놀랍게 적응한다. 이 지능과 더불어 인간의 언어 능력도 놀랍 ... more

  • 초록불의 잡학다식 : 게세르 신화가 단군 신화와 관련이 있다면? 2008-03-29 10:23:06 #

    ... 있다.대쥬신의 환상 - 몽골족과 한민족 [클릭]또한 이 포스팅도 참고하기 바란다. 살펴보면 부리야트 족은 우리와 유전적으로 매우 판이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인류의 이동, 한국인의 형성 [클릭]잘 생각해보자. 1. 신석기 시대 이전에 몽골과 우리 종족은 혈연적으로 갈라섰다.2. 그렇다면 단군 신화는 신석기 이전의 신화다!그럴지도 모른다. 그런 ... more

  • 초록불의 잡학다식 : 우리나라의 역사, 그 미스테리에 대해 [한국사 미스테리 60] 2010-08-17 15:09:55 #

    ... 인류의 이동, 한국인의 형성 [클릭]</a> 12. 치우천황에 대해 중국에서는 고리국 황제이며 묘족의 선조이고 동이민족이라고 설명한다. 또한 한단고기등의 사서를 보면 치우천황은 분명히 한민족의 선조이다. 묘족도 우리와 같은 민족이다. 바이칼 호수 주변엔 고리족이 지금도 살고있었으며 고구려 고려 등이 모두 고리 족에서 파생되었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치우를 부정한다. 치우를 중국에서 고리국 황제라고 이야기한다는 말은 처음 본다. 황제라는 개념 자체 ... more

  • 교단 모노리스 대한민국 제 1지부 : ALWAYS ANGRY! ALL THE TIME! 냅다 시작합니다. 2012-03-14 19:22:31 #

    ... 밝힌것이라고 주장하는건 소송걸려도 할 말 없습니다.하플로그룹에 대한건 문외한인 저보다는 초록불님이 확실하게 해 주셨으니 그쪽을 봐 주시기 바랍니다.(http://orumi.egloos.com/3607918)다음 태클저 연표라고 주장하는것을 보면 환국이 건국되었다고 나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이 연표하고반박포스팅이라고 해놓은것을 보면 당시에는 원시국가 시대 ... more

덧글

  • 키치너 2008/02/06 00:14 #

    확실히 유전자 분석 툴과 그것에 착안한 연구의 진행은 참 재미있는 결과를 보여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비슷한 주제의 포스팅을 번동아제님의 블로그에서도 본 적이 있지만, 더 많은 연구 결과가 나오기만을 기대하는 중입니다.
  • 초록불 2008/02/06 00:29 #

    키치너님 / 제 글도 번동아제님 포스팅을 보고 자극받아서 작성한 것입니다...^^;;
  • 어부 2008/02/06 00:30 #

    제 블로그 테마상 아주 흥미있는 주제인데 제가 아직 책을 사지 않아서 기다리고 있습니다.
  • 초록불 2008/02/06 00:34 #

    어부님 / 기다리겠습니다.
  • 비안네 2008/02/06 00:46 #

    이제 학자들은 원시인류는 흑인에 가까웠으리라고 추측하지요. 흑인의 미토콘드리아 유전자형이 가장 변이가 심하거든요. 시베리아가 인류의 고향이라니, 그야말로 허튼소리입니다.
  • 페이퍼 2008/02/06 02:24 #

    근데 요즘 중국이 환빠 못지 않게 아프리카 단일기원설을 부정하고 다지역 기원설 및 중국 자체 진화론을 줄기차게 주장하고 있더군요. 얼마전엔 무슨 우산원인이란 걸 발굴하고선 인류의 아프리카 기원설이 뒤집혔다는 걸 대대적으로 보도한 걸 본 것 같은데요... 그걸보며 그래도 우리나라 환빠들은 귀여운 수준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무튼 중국 이것들이 앞으로 극렬파시즘민족주의로 갈 것은 거의 확실하고 일본도 그런 식으로 갈게 분명해서 참 걱정입니다. 이 두나라는 충분히 과학까지도도 왜곡할 의지와 능력을 갖추고 있는지라...
  • 초록불 2008/02/06 02:40 #

    페이퍼님 / 중국은 몰라도 일본은 그렇지 않을 겁니다. 그리고 중국의 그런 주장은 세계학계에서 자신들의 입지만 좁히는 꼴이지요. 중국의 자본주의화가 가속되면 그런 바보짓도 줄어들을 것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 페이퍼 2008/02/06 02:47 #

    일본이 그렇게 되지 않을거라고 보는 것도 너무 낙관적이지 않나요? 극렬파시즘까진 아니더라도 일본 역시 상당히 강도 높은 민족주의는 유지할 것으로 보입니다만...
  • 초록불 2008/02/06 03:07 #

    페이퍼님 / 극우사관의 역사교과서가 스스로 도태되는 일본 사회를 보니까 저는 뭐 자연히 낙관적이 되던데요...^^;;
  • 청수정 2008/02/06 03:53 #

    우와! 재밌게 읽고 갑니다!
    읽고 잠깐 생각난건데 좀 아이러니한게 유교의 영향으로 본가라거나 장남을 중시하는 경향이 남아있는 한국사회에서 정작 인류의 본가인 흑인들을 천대하는 경향이 있다는건 왠지 웃기지도 않는 이야기같아요. _-_;;
  • 2008/02/06 08:33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초록불 2008/02/06 10:24 #

    비밀글 / 언어와 유전적 요소의 대응관계는 과연 어떤 것인지 궁금해지고 있습니다. 유전학상으로 상당한 유사점을 보인다는 북방한족과는 아예 어순도 다르니까요.
  • 한도사 2008/02/06 10:48 #

    후대의 연구자들은 서기 20세기말과 21세기초에 필리핀을 비롯한 동남아시아에서 한반도로 대규모 유전자의 유입이 일어났다고 하겠군요. 윗글을 읽고나니 그간 배워온것이 다 황당하게 느껴집니다.
  • 비안네 2008/02/06 11:39 #

    언어적 유사성과 유전적 유사성은 다른 경우가 많습니다. 어족은 같은데 인종이 다른 예도 있으니까요. 문화적으로는 크게 다르지 않은데 유전적으로는 홍일점처럼 섬을 이루는 경우도 있지요.
  • 초록불 2008/02/06 12:04 #

    한도사님 / 하하... 그런데 기록이 없어지지는 않을테니까 원인을 알고 있는 셈입니다.

    비안네님 / 언어에는 문화적 요소가 더 큰 것일까요? 이런저런 생각을 하게 됩니다.
  • 타벳 2008/02/06 13:51 #

    잘 보고갑니다.^^ 예전에 미토콘드리아의 이동을 연구해서 유럽 인종의 모계 조상의 유전자랄까, 비슷한 것을 찾는 책을 본 적이 있어서 이해에 도움되는군요.
  • 팬티팔이녀 2008/02/06 20:55 #

    민족의 문제는 객관의 문제가 아니라 느낌의 문제이기 때문에 이런 논의는 무의미 할거 같네요. 진심으로 저들의 사상을 이해하고 존중하는게 참된 민주주의가 아닐까요..어차피 제가 보기엔 저것들 다 알파벳들이 여러개 섞인걸로 밖에 보이지 않는데..
  • 곰돌이 2008/02/06 22:14 #

    고려 시대에 중국 남부에서 한반도로 대규모의 유전자 유입이 있었다는 글을 읽은 적이 있는데, 어느 기록에 해당되는 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
  • 초록불 2008/02/06 22:35 #

    팬티팔이녀님 / 민족은 근대에 발생한 개념으로 당연히 유전자에 따른 종족의 이동과는 별반 관계가 없죠. 그렇다고 이런 논의가 무의미하다고 말씀하시다니 용감무쌍하십니다. 제 블로그의 [민족] 태그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그런데 [저들]이란 누구를 말씀하시는 겁니까?

    곰돌이님 / 한국인에 대해서는 그 정도의 연구가 이루어지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런 이야기가 있었다면 사료에 근거한 이야기겠지요.
  • 곰돌이 2008/02/07 03:49 #

    초록불님/ 제 기억으로는 해당 내용은 사료와는 관계 없는 접근이었습니다. 인터넷에 떠돌아다니는 글도 아니고요.
  • 초록불 2008/02/07 04:18 #

    곰돌이님 / 네, 그렇군요. 저로서는 잘 모르겠네요.
  • 존다리안 2008/02/07 20:46 #

    어쩌면.... 여기저기서-심지어 국내 성씨중에 이란에서 유래한 것도 있답니다.- 흘러든 어중이
    떠중이들이 한민족을 형성했다는 신비스럽지도 멋지지도 않은 현실보다는 우리 조상은 킹왕
    짱이었다는 자기위안이 더 잘 먹히는 건지도 모르지요.
  • 2008/02/07 20:51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초록불 2008/02/07 22:16 #

    비밀글 / 적극적으로 본 블로그를 추천해서 일찌감치 환독을 빼내게 해주세요.
  • 미메시스 2008/09/07 04:52 #

    같은 내용을 보고도 해석이 다를 수 있으니...참 그것은 님이 안티환빠를 과도히? 지향하는 만큼 공정함에서 벗어날 수도 있음을 나타내는 것 같군요.
    이곳 역사란 전체 제목을 보니 일본과 중국의 역사왜곡문제는 아직 제가 못찾아서인지 찾아보기 힘들군요.
    재야를 비판하는 것의 절반이라도 그런 것에 힘쓴다면 좋을 것 같아 보입니다.

    님이 일러 주신 아틀라스~에 가보니 일단 최근이라는 것이 1만년전이고 이하 근접 시대는 수천년전으로 개략표현했습니다. 그리고 그래프 방향 역시 개괄적 흐름을 표현한 것이네요.

    환단고기를 비판하려다보니 유리해 보이는 자료만 추려서?인지 바이칼을 거쳐 미주로 건너간 A그룹은 그래프는 지나쳐간 것으로 나타나지만 옆의 설명엔 주요한 서브그룹인 A5는 한국인과 일본인에 특히 높이 나타난다고 설명이 있군요.

    그리고 주요한 D그룹은 중국대륙 남단을 거쳐 올라왔다가 발해를 끼고 돌아 대륙을 거쳐 티벳 남북으로 갈라져 간 것으로 위에서도 나와 있고요. 아시아에서 중요한 이러한 큰 특이한 주요 흐름의 공통 지역은 대략 만주라 보면 되는 내용으로 되어 있습니다.

    대략 보니 일본서기가 어떻게 오류가 있는 것인가에 대해선 조금 이해가 약하신 것 같지만 다른 분야엔 대해선 꼼꼼히 점검하시고 계시고 식견도 깊으신 것 같군요.

    재야와 환단고기 비판에 매달려 그 뒤만 쫓는 것 보다는 갖고 계신 넓은 식견을 보다 더 중요한 문제인 주변국들의 역사 왜곡 문제에 대해서도 얼마간은 할애하신다면 좋을 것 같습니다.
  • 초록불 2008/09/07 07:11 #

    무엇이 더 중요한 문제인가는 사람에 따라 다른 것이며, 하고 싶으신 일을 스스로 행하심이 옳다고 생각합니다.
  • 미메시스 2008/09/07 05:02 #

    어쨋든 좋은 정보 감사히 잘 봤습니다.
    그리고 <헬리코 피로린 박테리아의 유전적 분포>라는 사이언스에 게재된 논문이 있다고 합니다.

    주요 내용은 동아시아 조상형으로서 한국인이 11개의 고립된 헬리코의 원시유전자를
    독립적으로 보유 (아프리카나 유럽형 유전인자가 섞이지 않음) 하고 있으며,


    특히 헬리코 파이로린 박테리아의 유전자를 통한 인류의 이동 추적논문을 보면
    아메리카 인디언을 비롯 수메르지역의 이라크인들에게는 동아시아에서 고립되어 조상화된
    헬리코 피로린의 원시 유전가 분포되어 있고 그 동아시아형 (EA형)의 고립된 시조는
    오로지 한국인에게서만 100% 독립적으로 발견된다는 사실이라고 합니다.

    이러한 사실은 월리스 버지(E.A. Wallis Budge)가 『애급어(Egyptian Language)』(1910)에서
    밝힌 이집트어의 [동북아」이주민 설"을 다시한번 뒷받침할 수도 있다고 하네요.

    논문관련 자료는
    "Farmers and Their Languages: The First Expansions "
    Jared Diamond and Peter Bellwood
    Science 25 April 2003; 300: 597-603

    =============================================================================

    Traces of Human Migrations in Helicobacter pylori Populations
    Daniel Falush, Thierry Wirth, Bodo Linz, Jonathan K. Pritchard, Matthew Stephens, Mark Kidd, Martin J. Blaser, David Y. Graham, Sylvie Vacher, Guillermo I. Perez-Perez, Yoshio Yamaoka, Francis Mégraud, Kristina Otto, Ulrike Reichard, Elena Katzowitsch, Xiaoyan Wang, Mark Achtman, and Sebastian Suerbaum
    Science 7 March 2003; 299: 1582-1585
    입니다.
  • 시원한냉면 2008/10/18 16:46 #

    저 하플로그룹 분포가 한국민의 평균이니 만큼 지역적으로 샘플 사이에 상이점이 있을 수 있는 것 아닌지.. 북방계 남방계의 유전학적 개념은 현재로서 모호할지 몰라도 같은 한국민 내에서도 신체 외부적 특징으로 혹한기형 외부구조 변화의 유무가 구분이 되고 있으므로 그러한 개념 자체의 부정은 어렵지 않을까 싶습니다.
  • 초록불 2008/10/18 19:14 #

    네, 아직 발전하고 있는 개념들이라 지금 단정짓기 어려운 부분이 있는 것은 분명하죠.
  • chojae 2008/11/06 00:57 #

    지나치게 간략한 자료로 님에게 유리한 해석을 하려다 보니 자의적인 오류가 많아 보입니다. D가 몽골족에 없어서 한국인과 몽고인의 유전적 거리가 먼 것이 아니고, 일본인에게 많은 D가 우리에게도 있다고 해서, 한국인과 일본인의 유전적 거리가 가깝다고 해석하는 것도 아닙니다. 일본인 D중 다수인 D2는 한국인에게 거의 없습니다. 반면 티벳인에게 많은 D*이 한국인에게 나타납니다. 몽골족도 O,C가 다수이고, 우리도 O,C가 다수이므로, 몽골족과 우리가 가장 가깝다고 해석합니까? 아닙니다. 몽골인에게는 C1,C3c이 골고루 나타나지만, 우리는 C3 c가 없습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한국인과 일본인이 비슷하다고 하는 이유는 O2b를 공유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님의 환빠를 척결하려는 의지는 가상하지만, 그걸 위해서, 또 누구처럼 자료들을 왜곡해서 해석하면 무슨 의미가 있습니까?
  • 초록불 2008/11/06 06:33 #

    본문에서 이 연구는 진행 중에 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만... 또한 저는 분명히

    사실 지금 필요한 것은 결과를 기다리는 일

    이라고도 말하고 있다는 점을 상기해주시면 좋겠습니다. 제가 잘 몰라서 해석을 잘못한 부분은 있을 수 있겠으나, 자료를 고의로 왜곡했다고 하면 그건 터무니없는 비난입니다.

    댓글로 지극히 간단히 이야기해야 제가 chojae님의 말씀을 어떻게 반영해야 될지 알 수가 없습니다. 수고로우시더라도 포스팅을 작성해서 한국인의 기원에 대해 알고 계신 지식을 풀어놓으셔야 말씀하시는 오류를 수정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 전문가들이 말을 하지 않고 오연하게 위에서 내려다보며 비웃는 일 이상을 하지 않기 때문에 세상에는 부정확한 지식이 넘쳐나고 있는 것이죠.

    저를 포함한 일반인에게는 위의 댓글이나 아래의 댓글에 나오는 C1, C3c, D2, D* O2b, Dajc계열 등이 무엇을 말하는지 체계적으로 설명이 필요한 것입니다.
  • chojae 2008/11/06 01:35 #

    그리고, O의 이동을 중국의 쌀농사를 기반으로 한 농경족의 이동으로 한다는 이런 부분도 조심해서 말해야 합니다. 중국의 인터넷상의 수많은 글들 중에 O3을 한족의 조상으로 단정짓고, O3이 나타난 곳이면 다 한족이 이동한 것으로 해석해서, 한국인, 만주인, 일본인도 다 한족의 후손이라는 식의 글이 엄청 많습니다. O3 은 초기부터 논농사의 확산과 관계없이 한족의 시조라고 여겨지는 집단(이 집단이 처음 논농사를 한 것도 아닙니다. 오히려 Daic계열-O,O1이 주류)이 동아시아에서 논농사를 시작했을 가능성이 큽니다) 과의 움직임과 관계없이 동아시아 북부의 만주지역에 까지 광범위하게 퍼져 있었습니다. 아직 유전자인류학은 발전하고 중의 학문이고, 각 하플로그룹의 분류나 유전자 변이율의 계산하는 시간 등에서 완전한 합의가 이루어진 것이 아닙니다. 특히 아시아지역에서 더욱 위험한 것은 중국, 일본,인도 등 각 나라마다 연구자들이 자신에게 유리한 식으로 결과를 해석하거나, 연구설계 자체가 문제가 있는 논문이 많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아직까지는 이 분야에서 나온 자료의 해석은 더욱 조심해야 할 것입니다.
  • chojae 2008/11/08 23:55 #

    초록불님 ,괜히 아는 것도 별로 없는 제가, 뜬금없는 댓글을 남겼습니다. 님에게 과도한 비난이라 여기셨다면 거기에 대해 사과 드립니다. 초록불님과는 견해가 다른 부분(특히 재야사학에 대한 부분^^, 저는 *빠라고 불릴 정도로 아니니, 앞으로 제 글에 대해서도 글로만 평가해 주시길 재삼 부탁드립니다.)이 많습니다. 견해는 다르더라도, 서로간에 기본적인 예의는 지켜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절감합니다. 언젠가 견해가 다른 부분도 제가 왜 다르게 보는 지에 대해서도 나름대로 포스팅을 하고자 합니다. 그리고, 저도 제가 아는 범위 내에서 유전자 인류학과 한국인의 기원에 대해 제 견해를 풀어 넣은 글을 올리고 싶은 데, 제가 현재 중국에 거주하는 관계로 중국 쪽에서 나오는 논문은 대충 아는 데 비해, 현재 한국쪽에서( 서울대 의대 이홍규 교수나 연세대, 단국대 쪽 등) 어떤 방향으로 새로운 연구가 진행되는 지 거의 아는 바가 없기에, 한국쪽에서 2005 김욱 교수 논문 이후로 새로 발전한 부분이 있나를 계속 기다리고 있습니다. 2008년을 계기로 하플로그룹의 명칭이나 분류가 많이 바뀌었습니다. 전문연구자가 아니라 아마추어로서 계속 이 분야를 쫓아가기에는 많은 부분이 헷갈리고, 너무 몰라서 감히 글을 올릴 수가 없습니다. 한국에 이 분야에서 연구하고 계신 분이 좋은 포스팅을 해 주시길 기다릴 따름입니다. 저와 견해는 다르고 좀 지난 글들이지만, 생물학 연구자들의 사이트인 브릭게시판에 아이오와 대학 신연균 교수가 예전에 올린 글들이 있습니다. 좋은 참고가 될 것입니다.
  • 초록불 2008/11/09 18:05 #

    네, 앞으로도 유익한 말씀 기다리겠습니다.
  • 이야타 2008/12/10 09:28 #

    댓글 중에 우리나라에 심지어 이란계통 성씨가 있는 것도 당연합니다.

    세종대왕님 제위 16년째(1434)에 간행된 상감행실도의 편수작업을 한 이가 바로

    고려때 귀화한 위구르인의 손자인 집현전 부제학 설순입니다.

    드라마 대왕세종에서도 잠깐 나온 적이 있습니다만.

    (조선 초기엔 경복궁에서 가끔씩 코란을 암송하기도 했다는 믿기 힘든 이야기도 있습니다;;)

    중국성씨들도 많고 금관가야의 허황후 신화를 봐도 인도의 허씨집단이 중국 남부를 거쳐

    변한지역에 정착하는 등 여러모로 우리는 단일민족이 아니라

    역사시대를 거쳐오면서 이 땅에 받아들인 수많은 종족이 섞여 나온 결과물이지오.

    물론 다들 잘 아시겠지만. 모자란 이가 감히 의견을 보태어봅니다.

  • 강철남작 2013/10/19 16:47 #

    단일민족하고 (부족단위의 )단일혈족을 구분을 못하는 사람들이 민족론을 운운하고있으니 기가 찬 현실입니다. 민족이란건 여러 혈족이 분화되고 또 섞이는 와중에, 타집단과 어떤 모호한 심리적 경계를 긋고 동질성을 득한 집단을 말하는 것이지 기존 민족집단에 외국인 한두명 귀화한다고 그 본질이 바뀌는게 아닙니다.

    애초에 귀화라는 것 자체가 자민족과 타민족의 차이를 인지한 상태에서 "나 타국에서 왔지만 이 나라에서 이 민족으로 살겠소"라는 뜻입니다. 즉 개개인의 귀화란 신규소속집단에 대한 절대순응을 전제로 하므로, 유전자적 영향마저 개미 똥구멍에 낀 털만큼도 안되는 상황에서 민족성에 대한 영향과 관련짓는것이 절대 무리수란 말이지요.

    조지린은 중국 황족이고 이용상은 베트남 황족이며 유명한 김충선님 또한 일본사람 사야카 였습니다. 그렇다고 그들의 후손인 한국의 배천 조씨, 화산 이씨, 사성 김해김씨 일가의 사람들이 중국사람/베트남 사람/일본사람이 됩니까?(이 무슨 동북공정 내선일체같은 헛소리입니까? 혹시나해서 말씀드리지만 화산 이씨는 본가가 멸절되서 피치못하게 베트남 정부에서 인정해준 경우입니다) 제발 귀화와 민족형성을 결부짓는 엉터리 민족사관은 좀 안봤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한민족이 원삼국시대에 형성되었다는 이상한 소리도 좀 안했으면 좋겠어요. 탈해 이사금이나 수로왕 설화에서 나오는 일개인 수준의 일화를 사료적 기록이나 발굴 유물같은 역사적 근거도 없이 확대해석할 필요도 없거니와

    무엇보다 그런 소리 하는 사람들은 내선일체/ 동북공정 지지자들입니다.
  • 초록불 2013/10/19 17:17 #

    강철남작님 / 혜안에 눈이 번쩍 뜨입니다. 은연 중에 저 자신도 그런 불명확한 개념을 가지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반성하게 되는군요.
  • 량배 2009/02/22 01:29 #

    이건 네셔널 지오그래픽에서 나온것 처럼.
    현대인 유전자를 분석해서 결과를 도출한거 아닌가요? 그러하다면 문제가 발생합니다.
    어떠한 문제가 발생하냐면 현재 그 땅에 있는 지배적 유전자만을 분석하게 됩니다.
    현재 중국 땅이라면 중국 사람의 유전자를 분석하겠죠.

    역사적 배경이 무시된 상태에서는 그룹 이동 표시가 달라질수 있다는 말이지요.
    지도도 그 당시를 배경으로 하진 않았군요.^^;

    그리고 민족의 이동 표시라기 보다는 진화의 과정을 설명했다고 보는 것이 더 타당합니다.

    물론 출발지가 아프리카는 맞습니다만 6만년전의 인류는 우리와 또 틀리지요.
    아 물론 호모사피엔스 사피엔스들은 현생인류에 속하긴 하지만... 대부분 진화가 1만2천년 정도에 소급 진화가 되는데. 이것은 벼의 변종이나 푸른눈의 사람들의 탄생... 우리땅에는 이미 4만년 이전에 이 인류가 펴져 왔고 그 이후로도 그자리에서 이동과 정착이 반복되며 진화 되면서 그자리에 정착이 됐을 가망성도 배제할 순 없습니다.
    인간은 환경적인 (식습관과, 태양, 토질, 기후)에 따라서 변화 됩니다.
    우리땅에 살고 있던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는 진화가 늦었던 것 일수도 있다는 것이죠.
    이동과 진화가 동시에 발현 됐을 수 도 있고.

    이렇게 본다면 오히려 석기 시절 문화의 연속 된 연대의 고리를 추측 할 수 있는 것이죠.

    그리고 이 이동 경로는 역사 이전 기록을 만들었기 때문에 별 관계가 없군요.
    환단고기가 어떤식으로 어떻게 기록이 됐는지 모르겠지만 우리와 이집트와의 원초적인 단어는 비슷하긴 합니다. 그런데 그 원초적인 단어는 전 세계적으로 비슷합니다. 문법은 후대의 일이지요.
    그리고 문법에서 그 갈래가 나눠 집니다. 그게 민족을 구분하는 요소가 되진 못합니다.비슷한곳에 서 살았을 가망성도 있기 때문이죠. 단어가 비슷하다고 해서 그것이 우리 후손 이거나 점령지일 수는 없다는 말이지요.

    유전자를 분석한 분이 언어적인 요소를 모르겠다 라고 말한 것은 당시 이동경로가 역사적인 배경을 배격하고 아메리카 끝자락 까지 표기해서 그런 것이라 생각 되는군요.

    또 한가지는 천재 지변으로 하프그룹들이 그 자리를 완전히 떠나고 다른 하프그룹이 남았을 경우죠.

    부족이나을 민족을 점령하는 방식은 세가지가 있는데 그대로 두고 조공을 받는 형식 (몽골 방식)과
    민족을 완벽하게 잠식하는 방식이 있습니다. 한 민족을 다른 곳으로 옮겨 버리는 방식

    이 세가지를 생각하지 않은 상태에서 유전자 분석이 이뤄 졌다면 흠..........

    ^^ 하여간 저 유전자 이동경로가 참고가 될수는 있지만 역사가 될수는 없을듯 싶습니다.
  • 영원한방랑자 2009/04/26 06:36 #

    이제 환빠는 가라~~ 대 해양을 누비는 해빠의 시대가 왔다...
    (웃자고 적은 글입니다.. 오해 없으시길..ㅋㅋ)

    뒤 늦게 이 글을 읽고 NGC까지 가서 봤습니다. 예전에 TV에서 보고 호기심을 가졌는데..
    그런데, 한가지 아수운 점이라면... 위에 지도를 떠 오시면서, 3만~2만년 전 한반도와 중국이 붙어 있는 지도를 사용하지 않은 것입니다. 3만~2만년 전 시대가 빙하기로 서해가 없고, 현재의 한반도가 중국과 붙어 있더군요. 그 부분이 있음 중국 역사학자들이 좋아하겠지만.. 그래도 그 시대의 육지 상태도 같이 보는 것이 맞지 않을까요?

    그리고..이 유전자에 의한 추적 글을 읽으면서 제일 먼저 머리에 떠오르는 생각 "남남북녀", 남자는 남쪽에서 이동해 올라왔고, 여자는 북쪽에서 내려왔다.. (이 부분도 웃자고 하는 이야기..)

    또한, 이 내용을 보면서 그동안 가졌던 약간의 의문점 한반도의 역사중에
    청동기 시대에 먼바다로 나가서 고래사냥을 할 정도의 바다에 대한 도전은 어떻게 시작되었을까?
    탐라(제주도), 우산(울릉도)에는 어떻게 건너가서 나라(?)를 세웠을까?
    청동기 시대 바다 건너 일본이 있음을 어떻게 알고, 그곳에서 나는 돌을 구하기 위해 조개목걸이, 팔찌 등을 가지고 가서 무역을 했을까?

    이런 생각을 통하여, 한반도에는 북쪽에서 말을 가진 민족이 오기 전부터 해상으로부터 바다를 이용할 줄 아는 민족(부족)이 있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 사학계 인물 중에서 이쪽에 특히 관심을 가지고 글을 적는 분들을 아직 제가 찾아보지 못했습니다. (물론 인터넷 상에서 그렇죠)

    간혹 가야에 대한 역사를 이야기하면서 조금은 첨가하지만, 환빠열풍의 절반 정도도 없는 것 같더군요.

    그런데 5만년전 이동을 시작한 M174계열이 바다쪽에서 올라왔고, 3만년전 P31(O2) 그 때는 중국과 붙어 있는 한반도를 지나 바다 건너 일본으로 진출하고, 1만년 전 M122가 역시 바다쪽에서 올라왔다고 되어 있으니, 한반도 남부쪽에서 먼바다에 나가 고래를 잡을 만큼 바다를 아는 사람들이라 생각되는군요.

    배달국을 시베리아쪽에 두지 말고, 동남아시아쪽으로 옮기고, 단군조선을 한반도로 비정하면, 고 고구려의 땅따먹기 보다 백제의 해상왕국을 부각시키면 환빠보다 더 멎진 해빠가 만들어 지지 않을까나? (음 바다는 사고 팔 수 없어서 투기꾼들이 싫어할려나??)

    쓸데 없는 말을 길게 늘어 놓았네요... 아무튼 이 연구 결과가 마무리 되기까지 중간중간 업데이터 잘 부탁드립니다.
  • 초록불 2009/04/26 09:51 #

    자료를 찾으시려면 아무래도 인터넷이 아니라 중앙도서관이나 국회도서관에 가셔서 논문과 학회지들을 살펴보시는게 좋겠지요.
  • Null 2009/11/28 05:02 #

    내용은 어려워서 잘 이해가 되지는 않지만, 인도와 동남아를 거쳐 동해를 지나는 화살표가 눈에 계속 띄네요.ㅎㅎ 가야인가 신라에서 인도 쪽에서 온 황후가 있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는데 사람들이 왜 그거 가지고 '우리의 뿌리는 인도다'라는 주장은 안 하는지 궁금하네요; 인도가 몽고보다 이미지가 안 좋나-_-ㅋㅋ
  • 초록불 2009/11/28 10:34 #

    주장하는 사람도 있을 겁니다...^^
  • 石獸 2010/11/11 00:02 #

    글 잘봤습니다. 본문에 소개된 https://www3.nationalgeographic.com/genographic/atlas.html에 직접 본문 내용과 대조해 봤는데요. 내용이 갱신되었는지 본문과 다른부분이 있더군요.

    아이누에서 두드러지는 y염색체 하플로그룹 D의 경로가 갱신되었습니다. 본문에서 하플로그룹 D는 남인도와 동남아를 지나 일본에서 분기되어 일본에는 D2가 들어가고 D는 한반도를 거쳐 유라시아 내륙과 티뱃으로 들어간 것으로 되있습니다만,

    갱신된 내용은 아프리카에서 출발한 하플로그룹 D가 아라비아와 북인도를 거쳐 티벳에서 둘로 갈라져 한쪽은 동남아로 내려가고 다른 한쪽은 계속 북진하여 바이칼호 남단을 지나 북만주 부근에서 D2로 변화하여 한반도와 일본으로 들어간 것으로 되있네요.

    본문 내용중에 "현대 한국인을 이루는 주요 Y염색체는 모두 남쪽을 통해서 유입되었다"라는 주장의 근거가 약해져서, 참고가 되실까 해서 적어두고 갑니다.
  • 초록불 2010/11/11 00:43 #

    아, 그렇군요. 그새 연구가 또 많이 진행된 것 같습니다. 다만 내용 중에 한반도를 집어서 이야기하지는 않고 있는 것 같습니다.

    지적해주신 부분은 본문 안에 삽입해 놓도록 하겠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google_myblogSearch_side

orumi.egloos.com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