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화봉송 시위, 무엇을 읽을 것인가? *..시........사..*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이런 말을 해서 매를 벌고 있다.

강유姜瑜(장위)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브리핑에서 "사태의 본질은 베이징올림픽 성화 릴레이를 방해하려던 티베트 분리주의자들의 행동을 저지하려고 나선 선량한 중국 유학생들의 정의의 행동이었으며, 그들의 본의는 좋은 것이었으나 과격해져서 빚어진 것" (조선일보 4월 30일자)

중국의 국민이 과열 현상을 보여도 정부는 도리를 따질 줄 알아야 할 것인데, 정부가 사태 왜곡을 주도하는 것을 보니 암담하기 그지없다. 백주대낮에 눈앞에서 벌어진 일을 호도하려 드는 것을 보아 티베트에서 어떤 일이 생겼을지 능히 짐작하게 한다.

어제 라싸의 중급인민법원에서는 시위 참가 티베트인들에게 3년에서 무기징역까지 선고했다고 한다. 이런 중형을 때리고도 판결 이유도 밝히지 않았다고 하니, 더욱 우려스럽다. ([연합뉴스] 中, 티베트 유혈 시위주동자에 최고 무기징역 선고 [클릭])

우리 정부에서 불법 행동을 한 중국유학생에게 엄정 대처하겠다는 것은 당연한 일로 논란의 여지도 없다. 홍콩 시위 때도 폭력 행동을 했던 시위대는 연행되어 가지 않았던가?

이에 더해서 티베트 쪽에서는 자살테러를 감행하겠다는 이야기가 나와서 더욱 우울하게 만든다. [중앙일보] 티베트 “자살테러로 올림픽 저지” [클릭] 이들을 이런 막다른 골목으로 몰아넣고 있는 이들은 과연 누구인가? 우리는 그 사실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 것일까?

그러나 이럴 때일 수록 잘 보이지 않는 희망의 등불을 찾아야 하는 법이다. 중국에도 양심적 지식인은 있게 마련이다. 손문광孫文廣(쑨원광) 산동대 교수 등 9명의 중국 학자가 “중국인의 애국주의 정서가 갈수록 이성을 잃어가고 있다”며 “외국인에 대한 국수주의적 혐오증은 결국 중국의 발전을 저해할 뿐”이라고 말했다 한다. [중앙일보] “맹목적 중국 민족주의 근원은 왜곡된 교육” [클릭]

임지현 교수는 “중국의 민족주의가 한국사회에서 폭력적으로 표출된 것은 분명 잘못된 일”이라면서 “그러나 한국 국민이 ‘폐쇄적 민족주의’로 대응한다면 중국 유학생들과 다를 게 없다.”라고 말했다는데([서울신문] ‘편협한 中華’에 편협한 대응 [클릭]) 과연 임지현 교수답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잘못된 길로 가는 중국을 올바른 길로 돌려세우기 위해 중국내 양심적 지식인들을 성원하고 그들이 외로운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이 아니라고 함께 소리질러줘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올림픽이 정치적으로 이용당한다는 말도 많지만, 겉 치장이 "평화의 제전"이라는 것은 나름대로 매우 중요하다. 단단하게 굳어있는 중국의 껍질을 올림픽을 통해 깨뜨려줄 수는 없을 것인가? 성화로 인해 벌어진 소동이 중국인들에게 아무 것도 전달하지 못한다고 생각하는 것은 오산일 것이다. 그들도 마음 깊은 곳에서 부끄러움을 느끼리라 나는 믿고 싶다.

서울 K대에 재학 중인 한 중국인 유학생은 학내 게시판에 “한국인들의 도움을 받고 있는 중국 유학생들이 친구의 은혜에 보답하기는커녕 만행을 저질러 어이가 없다. 중국인들이 반대 의견을 포용하는 도량이 부족한 것 같아 아쉽다.”며 ‘사죄 글’을 올렸다. 그러나 한국 학생들은 “가해자가 평화를 운운하는 모습이 가소롭다.”며 수십개의 악플(악성 댓글)을 달았다. (서울신문, 앞의 기사 중)

이런 싹을 꺾어버려서는 안 된다.

[사족] 여전히 우리 신문들은 "애국주의"와 "민족주의"를 혼동해서 쓰고 있는데, 위 기사를 읽어보면 중국 학자들은 일관되게 "애국주의"라는 말을 쓰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언론에서는 용어를 "애국주의"로 통일해 주었으면 좋겠다.


덧글

  • Cato 2008/04/30 08:51 #

    정리 감사합니다. 개인적으론 홍콩에서 聖火가 어떤 취급을 받을지 약간 흥미진진한 관심이 있습니다. 벌써부터 "문제인사"들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가 취해졌던 모양이더군요.
  • ExtraD 2008/04/30 09:18 #

    같은 학과에 있는 중국인 연구원과 대화를 생각하면 "그들도 마음 깊은 곳에서 부끄러움을 느끼리라 나는 믿고 싶다" 라는 말씀이 희망에 그칠까 두렵습니다. 더구나 그는 해외(미국)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말하자면 중국의 엘리트 계층일 것이고, 적어도 중국내에서만 교육을 받은 사람들과 달리 '국제적인 감각'을 체득했을 사람이라는 것을 생각하면 중국의 애국주의의 위험수위가 제가 생각해왔던 것 보다 더 심각하다고 느낍니다.

    인권에 대해 이야기 했더니, 서구적 인권과 중국적 인권은 다르다는 궤변을 내놓더군요...
  • 유월향 2008/04/30 09:29 #

    마음 깊은 곳에서 부끄러움을 느끼는거 같지 않아서... ㅡ_-);;;
    중국인이 보는 티벳문제(및 성화봉송문제)는
    외국인들이 보는 시각하고 정말 상상할수 없을 정도로 다르더라구요.;;;
  • 류시 2008/04/30 09:59 #

    중국에서 온 유학생들을 겪다보면 "그들도 마음 깊은 곳에서 부끄러움을 느끼리라 나는 믿고 싶다"라는 것은 헛된 바램으로 생각되어집니다.
    그리고, 조선족의 경우 '중국인화'가 거의 끝난지라, 같은 민족으로서의 동질감을 느끼지 못하겠더군요. 결국 한족이건 소수민족이건 동일한 가치관을 갖고 있는지라, 중국인들이 갖는 것은 '애국주의'가 맞습니다.
  • 초록불 2008/04/30 10:19 #

    ExtraD님 유월향님 류시님 / 네, 충분히 알고 있습니다. 수십년간 세뇌교육 받아온 그들의 껍질이 얼마나 두껍겠습니까? 그러나 미국에서 중국 여학생이 했듯이, 상해에서 교수들이 입을 연 것처럼 작은 불씨가 있는 것도 사실일 것입니다. 저는 한편으로는 이렇게 생각해 봅니다.

    그 사실을 입밖으로 낼 수 없는 공포심은 얼마나 크겠습니까?
  • 유월향 2008/04/30 10:31 #

    그러고보니 그렇네요.
    외국에서 외국인에게 폭력과 상해를 자행하는데,
    자국내에서 자국인에겐 얼마만큼의 폭력이 가해질지 두렵습니다.
    외국인도 그런 중국의 모습을 보면 두렵고 꺼려지는데,
    자국인으로서 그런 발언을 한다는건 정말 엄청난 용기네요.
    그들이 용기를 잃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제가 해줄 수 있는건 없지만... ㄱ-;;;
  • 초록불 2008/04/30 10:34 #

    유월향님 / 7-80년대 우리나라가 어둡고 껌껌할 때, 이웃나라 일본에서 많은 지원이 있었습니다. 단지 그들의 편에 사람이 있다는 이야기만으로도 힘이 될 수 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 네코쨩 2008/04/30 10:49 #

    정리 잘 해놓으셨네요.
    잘 보고 갑니다.
    광우병도 그렇고, 성화봉송 시위도 그렇고... 한숨이 절로 나오는 일들 뿐이네요.............
  • 풍신 2008/04/30 11:10 #

    중국의 "정의"는 과연 뭔지...(중국의 "국익"이라고 하기엔 저런 행동을 옹호해봐야 비판받을 뿐인데...)---->분명히 정신에 나사 둘, 셋, 넷,............개 정도는 빠져있는듯한...
  • 아브공군 2008/04/30 11:23 #

    사람들이 어떤 길로 가야하는지는 아는데, 이상하게 엉뚱한 길로 가고 있다는 생각을 합니다.
  • 이준님 2008/04/30 11:31 #

    1. 일제 연간에 함흥 감옥벽에다가 각혈한 피로 "조선독립만세"라고 쓰고 죽은 일본인 사회주의자도 있었고

    2. 김지하 오적 사건때 귄터 그라스나 와다 하루키나 기타 여러 외국인사들이 항의 서한을 보냈지요-덕분에 이 사람들의 저서는 아주 오랫동안 우리나라에서 보기 힘들었지요 -_-;;

    3. 80년대 후반만 해도 다른 나라-일본 같은-쪽의 평화를 사랑하는 혹은 소수자와 연대해서 태평양 전쟁 만행 고발같은거 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했지요. 그게 그쪽 내부의 권력 게임의 문제로 그런 파들이 나가고 지금처럼 "일본이면 다 나쁘다"로 나간게 문제지만요

    ps: 일본 시민운동가 노마 필드의 "죽어가는 천황의 나라에서"(창비)에 대한 조선일보 서평을 보시면 한국역시 중국 뭐라고 못할 정도의 수준입니다. 그 서평 쓰신분이 당시 유명 언론인이자 지금은 국회의원인게 압박이지만요
  • hkmade 2008/04/30 11:40 #

    "고대 메소포타미아에 새겨진 한국신화의 비밀" 이라는 책을 소개 받았는데..
    괜찮을까요? 초록불님이 항상 경계하시는 판타지소설류의 역사책이 아닐지 혹시 걱정이 되어서 말이죠.. ^^
  • 제갈교 2008/04/30 11:41 #

    어제 뉴스에서 읽다가 산동대 교수라서 뭐랄까 반가웠습니다. :)
  • 초록불 2008/04/30 11:44 #

    풍신님 / 우리나라도 저보다 더 정신줄 놓았던 시기가 있었죠.

    아브공군님 / 쉽지 않죠.

    이준님 / 맞습니다.

    hkmade님 / 제목만 보아도 딱 환빠류 서적인데요? 살펴보니 지은이가 자기 전공을 내세워서 벌써 예전에 환빠의 길로 걸어간 양반이네요. 눈버리는 책이라 하겠습니다.
  • 어릿광대 2008/04/30 11:55 #

    중국이 왠지 반대로 가고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근데 그 용기있는 중국 유학생이 쓴글을 악플로 대응하다니..
    이건 진짜 할말이 안나오네요...
    용기있는 글인데 말이죠..
  • 오우거 2008/04/30 13:39 #

    의로운 목소리가 힘을 뻗을 수 있다면 피 없이도 옳게 갈 수 있겠지만, 억눌린다면 결국엔 불과 피가 답이 되뎄지요...
  • 에노 2008/04/30 14:09 #

    정말, 희망으로만 그치지 말아야 할텐데말입니다ㅠㅠ그저 마음으로 응원할 뿐입니다.에휴..
  • 사회악 2008/04/30 15:18 #

    제 생각으로는 선자일듯합니다
  • 류시 2008/04/30 15:38 #

    >그 사실을 입밖으로 낼 수 없는 공포심은 얼마나 크겠습니까?

    그렇군요. 하긴 말한마디 잘못했다가 인민의 적이 되는 것을 보면...;;;
    아무튼 일반적으로 민족주의가 내뿜는 광기는 무서운 것이 사실입니다만, 그중에서도 중화주의의 광기는 참 겁납니다.
  • Silverfang 2008/04/30 18:16 #

    이성을 잃은 전체주의 사고가 얼마나 위험한가를 여실히 보여준 사건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한민족' 이라는 공동체 무의식을 가지고 있는 우리나라에선
    하나의 거울로 삼아야 할 사건이라는 생각 역시 해봅니다.

    폭주하는 군중의 힘은 말 그대로 태풍이요, 그 앞에서 힘없는 이성은 바람 앞의 촛불....
  • 액시움 2008/04/30 22:26 #

    그러나 한국 학생들은 “가해자가 평화를 운운하는 모습이 가소롭다.”며 수십개의 악플(악성 댓글)을 달았다. (서울신문, 앞의 기사 중)

    중국이나 우리나라나 진짜 별 차이없네요. -_-;
  • 우기 2008/05/01 00:09 #

    말씀하신 작은 싹이 되도록 가까운 시일안에 큰 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저도 연구실에 중국인이 3명이나 있는데, 이런저런 사안에 대해 먼저 얘기를 해오지 않는 이상, 제가 먼저 꺼내긴 꺼려지더군요. 지리적으로 가까운 나라가 정서적으로 가까운게 아님을 늘 느낍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