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블로거 문학 대상 : 트랙백 이벤트 10문 10답 *..문........화..*



알라딘에서 하고 있는 이벤트. 이글루스 홈피에도 떠 있습니다.

1. 당신은 어떤 종류의 책을 가장 좋아하세요? 선호하는 장르가 있다면 적어주세요.
어떤 종류의 책이라... 가볍고, 넘기기 쉽고, 들고 다니기 좋은 책이라 하면 안 되겠지요?
인문학 서적, 특히 역사책을 좋아하지만 이 문답이 문학을 대상으로 하는 거니까 이것도 안 되겠지요?
특별히 장르를 가리지는 않고 기회가 닿으면 뭐든지 읽는 체질이라, 가장 좋아하는 것을 고르기가 어렵군요.
조금 더 선호하는 장르라면 역시 추리소설이 될 것 같군요. 그러나 최근에 추리소설은 거의 읽은 게 없다는 게 안습...

2. 올여름 피서지에서 읽고 싶은 책은 무엇인가요?
피서를 갈 리가 없으니... 라고 적으면 역시 안 되겠지요?
시간날 때 천천히 읽으려고 미뤄두고 있는 이영도의 [피를 마시는 새]가 될 것 같군요.

3. 가장 좋아하는 작가는 누구인가요? 혹은 최근에 가장 눈에 띄는 작가는?
국내작가에서 말한다면, 가장 좋아하는 작가는 진산(신작 좀, 굽신굽신). 최근에 가장 눈에 띄는 작가라면 [얼음나무 숲]의 하지은 그리고 [기란]의 비연.

4. 소설 속 등장인물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인물은 누구인가요? 이유와 함께 적어주세요.
좌백 [비적유성탄]의 왕필. 음, 멋지니까요.

5. 소설 속 등장인물 중에서 자신과 가장 비슷하다고 느낀 인물 / 소설 속 등장인물 중 이상형이라고 생각되는 인물이 있었다면 적어주세요.
비슷한 인물이라... 생각나는 사람이 없어요. 다행히도.
이상형이라면, 뒤마 [몽테크리스토 백작]의 에드몽 단테스. 백만장자에 문무겸전의 인재. 더하여 완벽한 연인까지.

6. 당신에게 소중한 사람들에게 선물하고 싶은 책은?
현재까지는 내가 지은 [색깔을 훔치는 마녀](아이가 없으면 [숙세가]로...)에 서명을 해서...

7. 특정 유명인사에게 선물하고 싶은 책이 있다면? 누구에게 어떤 책을 읽히고 싶은가요?
심형래 감독에게 [반지의 제왕]. 아직도 이해를 못한다니 측은지심으로... 꾹 참고 읽어내기만 하면, 다시는 막장 시나리오 영화를 안 찍으리라 믿으며...

8. 작품성과 무관하게 재미면에서 만점을 주고 싶었던 책은?
재미가 작품성과 무관할 수 있나요? 질문이 잘못 되었다는... 아무튼 재미면에서 만점을 줄 수 있는 작품은 여러개 있지만... 하나만 고르면,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

9. 최근 읽은 작품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문장이 있다면 적어주세요.
윤현승 [라크리모사] - 어서 와, 아빠. 또 늦었네.
읽어본 사람만 이유를 안다는...

10. 당신에게 '인생의 책'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이유와 함께 적어주세요.
내 인생의 책이라면... 노자 [도덕경]을 들어야 하겠지만, 이 난은 역시 [문학]에 대한 것이니까...
조세희의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공]을 들어야겠네요. 아마 고1 겨울방학쯤에 이 글을 읽은 것 같군요. 한국소설이라면, 이광수, 김동인, 염상섭, 채만식 등 일제강점기의 소설가나 김동리, 정한숙처럼 재미도 감동도 없는 작가 몇 밖에 모르고 지내던 시절에(저들의 공통점은  교과서에 실린 작가라는 거죠.) 발견했던 문학과 지성사에서 나온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눈을 뗄 수 없게 만든 기이한 문체와 강렬한 주제의식에 정신이 몽롱했었죠. 그때서야 교과서에 나온 것이 전부가 아니라는 것을 알고 황석영, 김원일, 윤흥길, 박경리 등의 소설을 닥치는 대로 읽기 시작했죠.

덧글

  • 노란병아리 2008/07/04 10:34 #

    라크리모사 ;ㅅ;)b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하고 초록불님 책만 빼고 다 읽어본것들이네요
    초록불님 책은 로크에서 나온 무적기사단3조 만 읽어봤어요
  • 초록불 2008/07/04 10:45 #

    그럼 무려 네 권이나 보신 겁니다. 고맙습니다.
  • 루드라 2008/07/04 10:47 #

    왕일은 혈기린 외전에 나오고 비적유성탄에 나오는 건 왕필입니다.(사실은 나도 헷갈렸다는...) ^^;
  • 초록불 2008/07/04 11:00 #

    아, 저런...^^
  • catnip 2008/07/04 11:15 #

    알라딘까지 넘어갔다가 문학대상 투표했는데, 우리문학에선 딱 한권읽었네요.
    외국문학도 한손가락으로 꼽을정도로만 읽은..편식쟁이인게 딱 들통나더군요.;
    트랙백 내용 흥미있긴한데 직접 참여할정도의 자격은 없는듯합니다..
    역시나 편식쟁이라서요.;
  • 초록불 2008/07/04 11:18 #

    거긴 투표하고 싶은 책이 하나도 없더군요.
  • catnip 2008/07/04 11:27 #

    읽은책이 별로 없어서 그중에서 하나 고르긴 쉬웠다..랄까요. 원래 이런거 금방 결정 못하는데 바로 선택해버렸지요.
    캐릭터대상은 흥미있던데요..어떤 기준으로 선발했을까..랄까요.
    좀머씨에서 장무기, 제인에어등등....그런데 박사가 사랑한 수식에선 루트보다 박사님이 후보에 올라야 하는게 아닌가란 생각도 들더군요.
  • 나루 2008/07/04 20:35 #

    작품성과 관계없이 재미 면에서 만점을 주고 싶은 책으로는 환단고기가 있죠....
  • 어릿광대 2008/07/04 21:10 #

    저는 아직 숙세가만 읽었네요..헤헤..
    조세희의 '난쟁이가 쏘아올린 공' 고3때 문학시간때 배웠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러고보니 어릿광대가 다녔던 학교가 공고계열쪽이었는데 고3때 문학배운게 좀 아이러니하긴 합니다,..)
    그러고보니 에피소드가 하나 있었는데..
    문학시간때 조세희의 '난쟁이가 쏘아올린 공'을 배우고 있는데
    (참고로 고3때 문학선생님 나이드신남자분이셨습니다.. 아마 50~60대 되셨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어떤 남학생이 "강간이 무슨뜻인가요?"라고 질문했는데 문학선생님이 고민좀 하시더니
    답변이 지금도 기억에 남네요.
    "남녀 동의없이 성행위를 하는것이다.."비슷하게 말씀하셨던 것으로 기억하네요..
    (이야기가 먼산으로 가버렸군요 쩝;;)
  • savoury 2008/07/05 00:54 #

    고등학교 문학 시간에 얻은 것은 이데올로기요, 잃은 것은 예술이라는 말을 들으면서 난쏘공을 생각했었습니다. 두가지를 다 잡을 수도 있는데- 하고요.

    장르(?)는 다르지만, 뭉크 전시회를 보면서도 난쏘공을 보면서 느꼈던 것과 비슷한 느낌을 받았어요. 예술과 이념을 동시에 제대로 잡아내고 있다는 느낌... 왜 뭉크가 진짜 훌륭한 화가인지 알겠더군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