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계의 밀리언셀러 *..게........임..*



패키지 게임은 전성 시대를 보지도 못하고 뜰 뻔 하다가 사라졌지만, 불법복제가 없으면 게임이 얼마나 성장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좋은 사례가 - 닌텐도 같은 거 만들 필요도 없이 - 우리 곁에 있다.

대한민국 국민의 필수품이 되어버린 휴대폰이 바로 그것.

모바일 게임 개발 업체인 컴투스는 작년에 매출 298억 원, 영업이익 93억 원으로 전년도 대비 약 30%의 성장을 거두었다.
(물론 NHN은 전년도 매출이 3,666억원(게임분야만)이었다. 10배가 넘는군...)

EA모바일코리아의 ‘영웅서기3’은 롤플레잉 게임이다. 출시 3개월만에 100만 다운로드, 즉 100만개가 팔린 밀리언셀러다.

모바일게임의 밀리언셀러들이 얼마나 나왔는지는 정확한 통계를 보지 못했다. 게임백서가 나오기를 기다려봐야 할 듯.

그러나 미니게임천국이 근 300만 다운로드, 2008, 2009 프로야구가 모두 밀리언셀러였고(프로야구 시리즈는 모두 밀리언셀러 기록) 액션퍼즐패밀리, 앞서 말한 영웅서기3의 전작 영웅서기2, 붕어빵 타이쿤, 놈 등이 모두 100만 다운로드를 넘겼고 해마다 숫적으로 증가하고 있음은 분명하게 알 수 있다. 이젠 1년에 3~4 타이틀은 이 고지를 넘는 것 같다. 장족의 발전이다.

반면 닌텐도 DS는 200만대가 팔렸으나 타이틀 판매는 별 볼 일 없는 실정이다. 게임기 1대당 팔리는 타이틀은 2개 미만. 해외의 경우 3~4개라는 사실을 보면, 이 나머지 부분은 불법복제가 차지하고 있다는 것을 쉽게 짐작할 수 있다. 그래서 "가카"께서는 게임 타이틀을 언급하지 않고 하드웨어를 언급하신 것...(퍽!)

물론 게임의 성장요소에 불법복제 하나만을 가지고 이야기할 수는 없다. 휴대폰의 경우, 그 휴대의 편리성, 게임 접근의 용이성 등도 성장요소 중의 하나임이 분명하다. 휴대폰 자체의 성능이 점점 더 높아지면서 게임의 퀄리티도 높아지고 있고, 이 또한 게임의 성장요소 중 하나다. 거기에다 휴대폰 게임은 대략 2000원 정도의 저가(앗, 댓글 달아주신대로 이젠 거의 3천원이라고 하는게 옳겠네요. 그래도 아직 저가라고 생각해요...)라는 점도 큰 유인 요소다. 하지만 아무리 저가라고 해도 마음대로 복제가 가능했다면 밀리언셀러는 나오지 않았을 거다. (그런 차원에서 휴대폰 게임의 불법복제를 박멸할 노력을 정부 차원에서 심하게 기울여 주길 바란다.)

이 시장이야말로 해외에 시장이 무궁무진하지 않은가? 충분히 경쟁력을 갖춘 게임들이 많이 있다. 물론 해외진출도 활발히 모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 정부는 이런 업체들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주어야 한다. 닌텐도 같은 거 찾지 말고...

핑백

  • 이글루스와 세상이 만났습니다 : 2/18 2009-02-18 18:27:07 #

    ... 녀표 막발라 연고 [엠파스] [대학로] 보쌈당한 오징어 [엠파스] 신발끈이 풀렸을 때, 시계가 11시 11분일 때 [엠파스] 첫 베이킹!! / 슈ㅋ림 만들ㄱㅣ [엠파스] 게임계의 밀리언셀러 [엠파스] 로또 환상 확률 [엠파스] 광고계의 다크호스 vs 데스노트 [엠파스] "벼" 로 그린 그림들-일본 ... more

덧글

  • 제리 2009/02/11 13:37 #

    1. 휴대폰 게임은 개당 3000원선입니다. 아울러 부활/네트웍pvp등으로 유료아이템을 별도로 지불하고 있고요. 엔딩을 볼 정도로 즐기는데 3000+@를 지불한다고 보면 됩니다. 이 무시무시한 가격 정책이 초반엔 욕을 엄청 먹었는데...지금은 할거면 제대로 하라고 유저들이 요청을 하고 있습니다.

    2. 게임빌 프로야구는 시리즈 전부 100만 돌파입니다. 영웅서기시리즈도 첫 작 제외한 3개의 게임이 전부 100만...가장 잘 나간건 영웅서기 제로 타이틀입니다. 150만+@던가...

    3. 핸드폰도 복제율은 상당합니다...네이버카페에서 주로 성행하고 있고요.

    4. 요샌 ktf 랑 lgt에서 청소년을 상대로 정보이용료 상한제를 만들어놓아(게임 하나 받으면 인터넷 차단) 수익이 다소 떨어지는 위기입니다-_-;
  • 초록불 2009/02/11 13:44 #

    1. 네, 최근에 3천원짜리 게임이 많이 나왔지요. 그래도 아직 싼 것도... 유료 아이템이 요즘은 대세라 게임값을 좀 낮추면 좋겠지만, 제작비도 워낙 많이 들어가고 있는 걸 뻔히 알아서 뭐라고 할 수가 없더군요.
    2. 전부 다 였는지가 확신이 안 서서...^^
    3. 앗, 이런 정보는...^^ 어차피 완전히 막을 수는 없지만 현재 상황이 영화나, 소설, 음반에 비해서는 심각하게 느껴지진 않지만 정부도 빨리 손을 좀 써줬으면 싶어요. 이 문제는 조금 더 본문에 써줘야 하겠네요...ㅠ.ㅠ
    4. 정보이용료 상한제 3천원은 좀 심했어요.
  • 미타민 2009/02/11 13:37 #

    옳소!! 우리나라가 잘하는 쪽을 지원하는 게 뭐로보나 현명하다고 생각됩니다.
  • catnip 2009/02/11 13:43 #

    말씀하신게 당연히 옳은 얘기이긴한데...
    지원이다 뭐다 관심 가져주는것도 필요없고 그냥 좀 가만 냅둬야 하는게 아닐까, 하는 마음이 들고 있으니 말입니다.;
  • 초록불 2009/02/11 13:46 #

    관심을 기울이는 즉시, 각종 규제부터 발생하는 걸 하도 보니... 그렇기도 하네요.
  • 김갑환 2009/02/11 13:48 #

    http://cynews.cyworld.com/Service/news/ShellView.asp?ArticleID=2009021107460224104&LinkID=8

    모바일쪽에도 손을 댈모양이긴 합니다. 예산배정이 저리도 적은 것은 역시 휴대폰의 개량이나 닌텐도같은 휴대게임쪽으로 방향을 잡았다고 봐야겠네요
  • 초록불 2009/02/11 13:54 #

    아무래도 모바일이라는 게 = 작다는 식의 선입견이 작동하게 마련이죠. 작년에 게임대상 논의에서 모바일 게임들의 발전에 대해서 여러가지 이야기들이 오가기도 했습니다. 모바일 게임인 제노비아에 시나리오 상을 준다고 했을 때 놀라는 분들도 있었어요...
  • 제리 2009/02/11 13:50 #

    모바일게임에 신경써 주셔서 고맙습니다. 모바일게임 기획자로서 열심히 준비해야 겠네요^^;
    잘만 되면 영서를 능가하는 게임이 나올 것 같으니 2010년엔 밀리언셀러에 하나 더 추가가 되길 바랍니다.
  • 초록불 2009/02/11 13:55 #

    작년 한 해 모바일 게임의 발전이 눈에 확 띄었지요. 올해도 멋진 게임 많이 개발하기를 기원합니다.
  • 김현 2009/02/11 14:05 #

    휴대폰도 복제하긴 하는데... 잘못 하면 휴대폰이 깡그리 맛이 간다고 하더군요.
  • 초록불 2009/02/11 14:07 #

    보편화되진 않은 것 같아요.
  • 스카이 2009/02/11 14:43 #

    휴대폰 게임도 정말 재밌고 멋진 것들이 많죠. 휴대폰 스펙의 발전에 따라 그래픽과 음악도 나날이 발전하고 있으니... 부디 무럭무럭 성장해주길;
  • 떠돌 2009/02/11 15:10 #

    좋은 말씀 잘 듣고 갑니다. 정부 차원에서 불법 소프트웨어 복제 단속을 좀더 투명하고 본격적으로 해준다면... 솔직히 우리나라 기업에서도 하드웨어 개발에 힘을 쏟을 수 있는 기반이 생기지 않을까 합니다. 좀...그랬으면 하는 바램도 있고요..
  • 찬별 2009/02/11 16:24 #

    닌텐도는 소니와는 비즈니스 모델이 확연히 다르다더군요. 소니는 소프트웨어로 이득을 보기 위해서 조금 밑지더라도 고사양의 하드웨어를 보급하는 형태인데, 닌텐도는 하드웨어 만으로도 수익이 나는 구조. (하드웨어 사양이 훨씬 낮다는..)

  • 번동아제 2009/02/11 22:55 #

    핸드폰게임 시장이 생각보다 엄청나군요.
  • 초록불 2009/02/11 23:03 #

    2500 억 정도의 시장으로 보는데, 해외진출만 잘 해나가면 훨씬 큰 시장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우리나라 게임들이 충분히 경쟁력이 있어보이기 때문에...
  • 루드라 2009/02/11 23:38 #

    생각도 못했던 곳에 블루오션이 있었군요. 물론 여기서도 불법복제를 묵인 혹은 조장한다면 결과가 뻔해지겠지만요.
  • kkkclan 2009/02/12 16:52 #

    정액넣는 핸드폰 MMORPG도 있죠. Oz 천공의 기사단이었나... 영웅서기의 경우 온라인 커뮤니티나 온라인 활동이 활성화되지 않아서 캐쉬템이 좀 덜팔린 감이 있긴 하지만, 대부분의 핸드폰 게임은 캐쉬를 통한 반 정액제를 도입하고 있고, 리얼타임전략시뮬레이션중 히트를 칠뻔 했던 SD세계대전은 무려 월정액이었다는... 이노티아 연대기같은 경우는 풍부한 온라인 컨텐츠를 바탕으로 수익률을 극대화한 모델이었고, 드래곤로드 역시 다양한 온라인 컨텐츠를 통해 다운로드 이외의 수익을 창출했습니다. 으 모바일게임으로 언젠가는 포스팅을 하긴 해야하는데...
  • 초록불 2009/02/12 17:01 #

    포스팅 기대하겠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