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드모트의 이름 *..문........화..*



해리 포터 시리즈를 다 읽지 않은 분이라면 스포일러가 될지도 모릅니다.

해리 포터 시리즈에서 1권부터 던져놓은 떡밥이 있습니다. 볼드모트의 이름. 볼드모트는 그 이름으로 불리지 않고, 이름을 말해서는 안 되는 그 사람 정도로 칭해지지요.

이에 대해서 호그와트 교장인 덤블도어는 그의 이름을 당당히 불러야 한다고 끊임없이 주장합니다. 7권에 이르기까지 여전히 마법사들은 볼드모트의 이름을 부르기 꺼려하고 있고, 해리 포터만이 반항적으로 그의 이름을 부르지요.

그 결과, 해리 포터는 늑대인간에게 붙잡히고 맙니다. 볼드모트의 이름을 부르면 그것이 신호가 되어 마치 도청하고 있던 경찰이 출동하듯이 어둠의 졸개들이 달려오는 거지요.

이 대목에서 허탈했을 독자들도 있었을 것입니다. 그런 거였나? 그렇다면 덤블도어는 왜 볼드모트의 이름을 불러야 한다고 했을까? 볼드모트와 맞장 뜨려고? 물론 그렇지는 않겠지요. 그 이름을 부른 마법사를 잡기 위해 볼드모트가 출동하는 것은 아니니까요.

이 대목은 소설 전체에서 따로 설명한 부분이 없습니다. 덤블도어의 속셈이 무엇이었는지 말이죠.

이 부분의 언급을 책을 뒤져가면 찾아보면 좋겠지만 그냥 막 쓰는 포스팅이니까 그런 수고는 하지 않겠습니다. (무책임)

볼드모트의 이름을 불러서는 안 되는 상황은 한 가지로 요약됩니다. 부르는 쪽의 힘이 약한 경우. 해리 일행이나 또는 다른 일행들도 모두 흩어진 상태에서 각개격파되고 있었지요. 그런 상황에서는 볼드모트의 이름을 부르는 것이 문제일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그들 중에서도 강력한 저항세력이 있었다면? 그렇게 쉽게 그들이 뿅하고 나타날 수는 없는 일이겠지요.

그리고 더 중요한 사항이 있습니다. 전국에서 모두 항시적으로 볼드모트의 이름을 부르고 있었다면? 그들은 어떻게 그 상황에 대처할 수 있었을까요?

두려운 시절일수록 사악한 이름을 높이 부르고 맞서야 하는 이유가 여기 있습니다. 한 사람, 한 사람은 약하지만 그들이 모이면 절대 약해지지 않습니다. 모인다는 것이 꼭 어떤 장소에 함께 있어야 한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조용히 침묵하고 있다면 누구 하나 홀로 일어나 아니라고 말할 때, 그 목소리는 낮아도 크고 낭랑하게 들리겠지요. 이런 용기가 필요할 때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모두 다같이 떠들고 시끌벅적한 상태가 더 좋습니다. 그렇게 될 때 어둠의 마법사들도 그 하나하나를 모두 물어뜯을 수는 없기 때문이죠.

좋은 소설은 그 안에서 여러가지 의미를 찾을 수 있습니다. 해리 포터 시리즈에서도 그런 점을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덧글

  • 애프터스쿨 2009/04/17 23:54 #

    판타지 소설은 굉장히 좋아하는데, 유난히 해리 포터 시리즈는 제 취향에 안 맞더군요... 볼트모트의 이름을 부르면 안되는 이유가 있었군요...흠...
  • 초록불 2009/04/17 23:55 #

    호오를 타는 소설인 것 같습니다. 안 좋아하는 분들도 많이 보았습니다.
  • 케이포룬 2009/04/18 00:00 #

    지금도 충분히 어리지만 지금보다도 훨씬 어릴때 재밌게 읽었었는데 불사조 기사단이 나오고서 책을보니 3장을 못넘기고 접어버리고 말았습니다...만 본문에서 이야기하고 있는 진짜 요지는 해리포터를 재밌게 읽었는가가 아니겠지요. 가슴에 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초록불 2009/04/18 00:15 #

    고맙습니다.
  • raw 2009/04/18 00:03 #

    그렇군요.... 해리같은 사람보다 아무래도 볼드모트를 대적하기 두려워하는사람이 많다보니 두려워서 말을 안했기떄문에 오히려 볼드모트가 더욱 강할수 있었다라는건가요? ㅎㅎ...
  • 초록불 2009/04/18 00:15 #

    그렇습니다.
  • Ciel 2009/04/18 00:09 #

    3권의 아즈카반의 죄수까지만 재밌었다고 생각함..
  • 초록불 2009/04/18 00:15 #

    그러셨군요.
  • mattathias 2009/04/18 00:14 #

    여담이지만 볼드모트(Voldmort)란 이름은 프랑스어로 Vol-de-mort라고 풀이할 수 있습니다. '죽음의 비행'이란 뜻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고유명사로 생각하면 죽음의 신을 가리킬 수도 있고요. 이렇게 보면 볼드모트란 이름을 불러선 안 되는 이유 중의 하나를 이해할 수 있죠.
  • 초록불 2009/04/18 00:15 #

    볼드모트란 이름은 그 스스로 지었다는 점을 감안하셔야 합니다.
  • 부전나비 2009/04/18 00:40 #

    침묵은 절대 금이 아니라는 교훈인가요 'ㅅ;;;
    중학교때 해리포터 읽을땐 전혀 생각못했던 부분인데;
  • 초록불 2009/04/18 00:49 #

    격언은 상황에 맞게 이용될 때 가치가 있는 것이지요...^^;;

    침묵이 금일 때도 물론 많이 있겠습니다...^^
  • muse 2009/04/18 00:46 #

    하지만 모인 사람들에게 핵폭탄을 던진다면?

    ...이 중요한 이야기는 아니죠. 꼭 해리포터의 비유만 아니더라도 맞는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 고요한 침묵이 무기가 될 때도 있지만 우렁찬 함성이 무기가 될 수도 있죠.
  • 초록불 2009/04/18 00:49 #

    저희 어머니는 다 같이 죽는 건 무섭지 않다고 늘 말씀하셨습니다... (먼산)
  • 한도사 2009/04/18 01:12 #

    볼트모트는 촛불을 제일 무서워한다는 얘기가 있습니다. (먼산)
  • 초록불 2009/04/18 09:34 #

    ^^
  • Semilla 2009/04/18 01:42 #

    1권이었나 2권이었나, 쯤에 덤블도어가 이런 말을 합니다. 'Fear of a name only increases fear of the thing itself.' '이름을 두려워하는 것은 그 이름의 주인에 대한 두려움을 증폭시킬 뿐이다' 정도일까요. 영화에서는 2편에서 헤르미오네가 하지만..; 아무튼 읽을 때는 쓸데없이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휘말려들 필요가 없다,는 정도로 생각했었는데, 이런 적용도 가능하군요...
  • 초록불 2009/04/18 09:35 #

    네, 뭐...
  • 시오 2009/04/18 09:09 #

    "볼드모트라고 부르거라, 해리. 사물에는 항상 정확한 이름을 사용해야 한단다. 어떤 이름에 대한 공포심은 그 사물 자체에 대한 공포심을 커지게 하니까 말이다."

    윗분이 말씀하신 대사는 이렇게 번역이 되었네요.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하>에 나오는 대사입니다.

    저도 볼드모트의 이름을 부르자 나타나는 모습을 보고 굉장히 놀랬는데 "전국에서 모두 항시적으로 볼드모트의 이름을 부르고 있었다면" 라고하셔서... 참 맞는 말입니다. 잘 읽고 갑니다...^^
  • 초록불 2009/04/18 09:35 #

    ^^
  • Allenait 2009/04/18 09:21 #

    ..뭐랄까 스탈린 사후에 흐루시초프 일화가 살짝 생각나는군요
  • 초록불 2009/04/18 09:36 #

    무슨 이야길까요?
  • Allenait 2009/04/18 09:44 #

    아니.. 제가 잘못 생각한 것 같습니다. 스탈린 사후 흐루시초프가 비판했을 때.. 이야기여서요.

    그러나 저러나, 모든 사람들이 볼드모트의 이름을 부른다면 과연 볼드모트는 어디에 나타나야 할지를 놓고 고민해야 할것 같군요(??)
  • 하얀앙마 2009/04/18 09:40 #

    이름이 마법적인 힘을 가지고 있다는 믿음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샌드맨에서 꿈의 이름을 부르자 그가 나타나고, 이영도 씨의 폴라리스 랩소디에서도 힘이 약해진 구울의 왕자가 자신의 이름이 불리는 것을 두려워하는 장면도 있지요.
  • 초록불 2009/04/18 09:45 #

    고대 이집트까지 올라가는 오래된 "믿음" 중 하나지요. 동양에서 자와 호 같은 본명을 대체하는 이름들이 등장하는 현상에도 이런 이유가 밑바닥에 있지는 않을까 생각해 보곤 합니다.
  • dunkbear 2009/04/18 10:05 #

    덧글로 올리려다 길어져서 트랙백 했습니다. 볼드모트 자신이 그 이름에
    집착한 것은 단순한 공포를 자아내기 위한 목적 그 이상의 이유가 있었죠.
  • SilverRuin 2009/04/18 12:07 #

    닥터후가 생각나는군요. 이 경우 닥터는 약한 자들의 편이었지만요.
  • 실루엔 2009/04/19 01:17 #

    침묵을 강요당하지 않기로는 카스텔리오 만한 달인도 드물지요.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