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 워크맨 *..자........서..*



워크맨(Walkman)을 기억하십니까? - Clio님의 포스팅에 링크

내게 워크맨이 생겼던 것은 아마도 1982년이었던 것 같다. 일본 출장을 다녀오신 아버지의 선물. 소니 것은 아니었고 내쇼날 제품이었다. 테이프가 들어가는 것은 물론이고 라디오 기능도 가지고 있었다. 또한 접는 기능도 있어서 최대한 부피를 줄일 수 있게 만들어진 물건이었다.

색깔은 올블랙으로 조금 달랐지만 바로 이 물건이다. 빨간 원 부분이 바로 접히는 부분으로 테이프가 들어있지 않는 경우에는 저만큼 줄일 수 있었다.

4-5년 후에 고장이 나서 더 이상 쓸 수 없었지만 오래 가지고 있다가 일전에 결국 버렸는데, 부속품이었던 이퀄라이저는 아직 가지고 있다. 물론 사진은 이번에도 저질 폰카.

그런데 이 이퀄라이저, 아직도 전원이 들어온다.

1982년에 이 워크맨이 생긴 이래 건전지를 교환한 적이 없다. 그러니까 이제... 27년 된 건가... (이거 무한동력인가... 무서워~)

건전지 상단에 보면 National이라고 적혀 있다.

가만... 이런 이야기를 하려던 건 아니었는데.

이 워크맨을 받기 전에는 집에 전축도 없었다. 스테레오 음악이라는 건 극장에나 가야 듣는 걸로 알고 있었는데 이때 같이 들어있던 데모 테이프의 노래를 듣고 그야말로 뿅 가버리고 말았다.

지금은 제목이 생각나지 않는데, 정글교향곡이라고 했던가... 그 비슷한 이름의 곡이었는데, 스테레오 음악의 효과를 아주 잘 보여주는 음악이었다. 그야말로 머릿속에서 음표들이 천방지축으로 춤추듯 돌아다니는 느낌이었다. 다시 들어보았으면 하는 마음도 있지만 곡 이름도 못 외우니...

그때부터 테이프 녹음하기가 시작되어서 참 많이도 녹음을 했다. 당연히도 음악 중에 멘트를 넣는 김기덕 같은 DJ는 원흉 중의 원흉이었고... 동네 레코드 점에서는 원하는 곡을 적어가면 녹음해주었는데, 그때 드는 비용도 아까워서 그런 짓은 잘 하지 못했다. 그러고보니 요새 불법 DVD 팔듯이 길거리에서 테이프에 노래 녹음해서 팔기도 많이 했었네.

횡설수설하다 이야기를 종료...

덧글

  • Allenait 2009/07/03 17:49 #

    전 예전에 소니에서 나온 미국판 붉은색 워크맨이 하나 있었습니다. 지금도 있기는 한데 고장이 났더군요.
  • 2009/07/03 18:08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초록불 2009/07/03 18:14 #

    아이쿠, 그 선배님이 절 아직 기억하실 줄이야...
  • catnip 2009/07/03 18:12 #

    원흉..에 공감합니다.^^;;
    저도 십여개나 되는 수제 테이프를 소유하고 있었는데...
    뭐 이미 손에서 떠난지 오래되지만 그때의 기억이 불현듯 나네요.
  • dunkbear 2009/07/03 18:14 #

    학교 다닐 때 애들이 가지고 다니던 워크맨의 구도는 Sony 대 Aiwa 였었죠.
    Sony는 내구성이 좋고 (떨어뜨리면 떨어뜨릴수록 더 음질이 좋아진다는 해괴한
    루머마저...ㅎㅎㅎ) Aiwa는 음질 최고 (대신 내구성은 꽝)라는 식으로... ^^;;;
  • 우주인 2009/07/03 20:20 #

    이 분 뭘좀 아시는군요... ㅎㅎㅎ
    그래서 저는 SONY, 동생은 AIWA 였음... 워크맨 카세트데크안에 충전지가 들어가는 놈도 있었는데 어린 마음에 상당히 신선한 충격이었음... 어떻게 이 안에 충전지를 넣었을까? 하면서... ㅋㅋㅋ
  • rumic71 2009/07/03 19:06 #

    저는 아직 워크맨을 사용합니다. 중국제이지만...그런데 그 '정글' 혹시 빌라-로보스 곡 아니었나요?
  • 초록불 2009/07/03 20:21 #

    듣기 전에야 알 수 없죠. 한번 찾아보게 스펠이라도...
  • rumic71 2009/07/03 22:11 #

  • 초록불 2009/07/03 22:22 #

    아닙니다. 그 곡은 그냥 노래 없이 악기 연주로만 이루어졌고 제 기억에는 "정글"이라는 말이 들어갔습니다. 매우 경쾌한 느낌의 연주곡이었습니다.
  • 플로렌스 2009/07/03 19:17 #

    저도 아직 워크맨 사용중입니다. 집에 카세트 테입 플레이어가 없어서 카세트 들을 때엔 현역으로 활동중이지요. 90년대 모델이긴 합니다만...
  • 풍신 2009/07/03 19:34 #

    27년이라니...(보통 건전지는 냅둬도 그만큼 못 버틸 것 같은데...)
  • 루드라 2009/07/03 20:48 #

    지방 사람들은 워크맨이란 이름조차 몰랐습니다. 무조건 마이마이였죠. ^^;
  • 暗雲姬 2009/07/03 21:27 #

    나는 워크맨보다는 야전세대라 해야 할까요.
    워크맨은 아주 많이 커서 들고 다닌 편이지만, 제일 음악이나 노래에 예민했던 때는 야전이 더 많았습니다.
    덕분에 테입보다는 빽판에 더 매달렸더랬는데...
  • 초록불 2009/07/03 21:56 #

    그러시군요. 지금은 "야전"이라는 말 자체를 모르는 사람이 많을 것 같습니다. <검정고무신>에서 야전이 나오는 에피소드가 있었던 생각이 나네요.
  • rumic71 2009/07/03 22:12 #

    저도 이름은 알지만 실물을 가져보지 못했습니다...(먼발치로 구경은 해본 듯?)
  • 진성당거사 2009/07/03 23:10 #

    저희 집에는 1983년에 어머니께서 구입하신 소니 워크맨과 아이와가 아직도 잘 돌아가는 상태로 있죠. MP3 갖고 다니기 전에는 제가 물려받아 사용했습니다. 지금 봐도 사운드 출력 기능이 정말 대단하죠.

    여담이지만 축음기 시절부터 컴팩트형 포터블 오디오는 늘 있어왔죠. 제가 항상 눈독 들이고 있는 스위스산 초소형 축음기 Mikkiphone 같은 게 대표적이죠. 재미삼아 보시라고 그 축음기를 작동시키는 유투브 동영상 첨부합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EFzBmfuVQUc

  • 초록불 2009/07/03 23:23 #

    재밌네요. 동력은 건전지인가요?
  • Mr술탄-샤™ 2009/07/04 00:34 #

    저는 90년대 초중반에 녹음을 많이 했습니다. 음악방송도 참 많았고 댄스곡을 많이 틀어줬는데, 말씀하신대로 중간에 멘트 집어넣는 경우는 없었지만 멘트하면서 노래가 시작하고 그래서 그건 참을만 했는데 다 끝나지도 않았는데 멘트 나오기 시작하면 '이런 개%$@%$%$%'가 절로 나왔죠. 김기덕씨였더라면 그자리에서 싸이코 됐을지도 모르겠습니다.
  • 초록불 2009/07/04 00:49 #

    노래가 나오기 전에 무슨 노래 트는지 알려주면 좋은데, 안 그러면 전주 듣고 노래를 빨리 맞춰야 했지요. 람보 주제가를 그래서 끝내 녹음하지 못했던 생각이 납니다. 전주 없이 바로 노래가 나오는 곡이어서...
  • Clio 2009/07/07 03:46 #

    뒤늦게 덧글 남깁니다. ... 김기덕씨는 바로 그런 이유에서 기피대상 일호였습니다.^^ 하지만 더 끔찍했던 것은 음악 도중 한글로 번역한 가사를 읊어 주시던 이종환 씨였지요. "And the Saddest thing..." 하고 노래가 흘러나오던 도중 갑자기 "세상에서 가장 슬픈일은.." 하면서 멘트가 나오는 통에 녹음을 중단했던 기억이 납니다. ... 그나저나 저 배터리는 정말 대단하군요. 아직까지 살아있으니.
  • 초록불 2009/07/07 08:42 #

    맞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