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걷다 - 존 딕슨 카 시리즈 1권 미분류



밤에 걷다 - 8점
존 딕슨 카 지음, 임경아 옮김/로크미디어


이 책의 의미는 밀실살인 트릭의 대가 존 딕슨 카의 등장을 알리는 작품이라는 것.

전반적인 내용은 데뷔작이지만 대가의 작품답게 읽을만 하다.
하지만 트릭으로 이야기하자면 60점 정도? 일단 공정하지 않은 방법이 사용되었다는 점에서 감점이다.

추리소설에서 독자가 꼭 소설 속의 탐정과 같은 방식으로 해답에 도달할 필요는 없다. 따라서 독자는 정황적인 추리에 의해 범인을 유추해낼 수 있는데, 경우에 따라서는 독자와 탐정은 전혀 다른 방법으로 범행을 증명하게 되기도 한다. 그런데 독자를 속여야 한다는, 반전에 너무 목을 매다 보면 개연성이 부족한 트릭을 내놓기도 하는데, 이 소설은 그런 점에서는 아쉬운 부분이 있다.

하지만 1930년대에 나온 추리소설이라는 점을 감안하고 본다면, 그리고 이 작품이 가진 다른 미덕과 비교해서 본다면 이 책을 보는 것이 나쁜 선택은 아니라 하겠다.

특히 이 소설의 탐정인 방코랭이 어떤 결론에 도달하기 위해 거쳐야 하는 과정에 대한 다음과 같은 이야기는 이른바 "통섭"으로 대표되는 생각의 과정에 대한 이야기로 흥미롭다.

"하지만 이제 주어진 사실의 연결 관계를 알기만 하면 아마도 제가 말하는 것보다 더 빨리 사건의 진상을 깨달으실 수 있을 겁니다. ... 여기 프랑스에서 제가 하는 일이란 상당히 다양한 재능을 요구합니다. 물론 '요구한다'는 건 수사에 필요한 기술, 화학, 탄도학, 심리 분석, 의학, 과학적 분석 등등 모든 분야의 전문가가 되어야 한다는 의미가 아닙니다. ... 하지만 전문가들에게 뭘 찾아야 하는지 말해 줄 수 있는 정도는 알아야 합니다. 그리고 그들이 뭔가를 찾아냈을 때 그걸 이해할 수 있어야 하고요. 저는 경찰청의 많은 인력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가능한 한 낭비 없이 이용해야 합니다. 무작위로 하는 조사도 없어야 하고 목표 없는 검사도 곤란하죠. 결국 이 모든 과정을 통해 얻어낸 정보들을 연결시키는 것이 궁극적으로 제가 하는 일입니다." (233-234쪽)

요즘 <생각의 탄생>이라는 책을 보고 있는데, 여기에도 비슷한 이야기가 나온다. 다양한 것들의 연결 - 그 통합과 통찰력으로부터 어떻게 창조가 이루어지는가를 이야기하고 있는데, 80년 전의 소설에서 같은 이야기를 읽는다는 것은 흥미로운 일이었다.

이 소설은 어렸을 때, 아동문고로 본 기억이 있는데 다시 읽는 동안 전체적인 윤곽 이외에는 아무 기억도 나지 않아서 처음 읽는 것처럼 읽을 수 있었다. 점점 기억력이 떨어지는 게 책 읽는 즐거움을 돌려주는 의외의 기쁨이 되기도 한다.

덧글

  • Allenait 2009/07/12 13:53 #

    카는 진짜 밀실의 대가라고는 하는데 저랑 조금 취향이 안맞는지 막상 읽어본 게 별로 없더군요.
  • 초록불 2009/07/12 14:57 #

    노블우드의 카 시리즈에는 정말 좋은 작품이 포함되어 있으니 다음 작품을 한 번 기대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 dunkbear 2009/07/12 14:06 #

    아동문고판으로 나온 추리소설들은 여기저기 편집된 경우가 많아서... ^^
  • 초록불 2009/07/12 14:58 #

    일본어 중역에 번역자의 짜깁기에 편집자의 보충까지 들어가 버리면... ㄷㄷㄷ
  • DOSKHARAAS 2009/07/12 14:29 #

    전 분명 이책을 나나 출판사 같은 해적판 출판사에서 재출간 한 것으로 보았는데, 왜 전혀 생각이 안나는지 모르겠습니다. 심지어는 방코랑이었는지, 수염특이한 박사였는지도 생각이 안나요. 최근에 읽었는데도 말입니다.
  • 초록불 2009/07/12 14:58 #

    저도 어려서 본 해적판의 삽화 같은 게 다 기억이 나는데... 세부 내용은 생각이 나지 않습니다.
  • 진성당거사 2009/07/12 16:46 #

    이 책도 번역이 아주 좋은 편은 아닌 모양인데, 원서 놓고 한번 확인해봐야 할 듯 합니다.
  • 초록불 2009/07/12 16:56 #

    좋은 번역가 만나기가 쉽지 않아요...
  • 위장효과 2009/07/13 08:55 #

    방코랭의 첫 등장인가요? 카가 방코랭은 "해골성"하나에만 출연시켰던 것으로 잘못 알고 있었습니다. 데뷔작의 주인공이라면 기디온 펠 박사라든가 다른 주인공보다도 작가에게는 더 중요한 인물이었을까요?

  • 초록불 2009/07/13 08:59 #

    글쎄요. 그건 작가마다 의미가 다르니까 제가 뭐라 하기는 어렵군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