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천년 전 코리안이 미대륙을 발견했다는 이야기 *..역........사..*



[당 역사연구소의 의뢰요청] 뭐?? 한국인이 3000년전에 알래스카를 발견했다고??? - LVP님 포스팅에 링크

사진은 미주 한국일보. LVP님이 보내주셨습니다.


이 글은 일단 이른바 "환빠"의 글은 아닙니다. 환빠라 함은 환단고기에 기초하여 우리의 고대사를 보는 사람으로 이 분의 성향이 어떤지는 몰라도 어쩌면 환단고기를 싫어하는 분일 수도 있습니다.

전면광고(기사가 아닙니다)를 읽어보면 지금부터 3천년 전, 즉 기원전 천 년 경에 온돌구들장과 굴뚝이 있는 유적이 알래스카에서 발견되었다는 것입니다. 이런 방식의 난방장치는 국제적으로 "온돌"이라고 부르는 것이 점점 관례화 되어 가고 있는 듯합니다.

그것은 이런 난방방식, 즉 온돌 방식의 난방을 우리나라에서 아직껏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점에 대해서는 후술하겠습니다.

일반적으로 미대륙 <발견>은 백인적 시각에서 1492년의 콜룸부스의 중남미 제도의 발견으로부터 셈하죠. 콜룸부스 자신은 이곳이 인도인줄 알고 죽었지만... 그리고 소수설로(제 생각에는 신빙성이 제로에 수렴하는) 1421년 명나라 정화가 미 대륙을 발견했다는 주장도 있긴 합니다.

<발견>이라는 말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요? 유럽인들은 미대륙을 발견하고 약탈하여 자신들의 부로 이용했습니다. 유럽의 근대화에 미대륙의 수탈 자원이 한 몫 했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정화는 "발견"했다 치더라도 한 일이 아무 것도 없지요. 사실 그 전에 바이킹들도 미대륙을 "발견"했다고 주장합니다. 이 역시 역사의 가십에 지나지 않습니다.

더구나 이 글쓴이가 주장하는 바는 발견도 아닌, "이주"입니다. 그냥 거기에 누군가 가서 산 것이죠. 개념이 없습니다.

위 광고에 이런 내용이 있습니다.

개빈 멘지스의 책 <1421>에서 주장하는 중국의 쩡허(정화) 함대 신대륙 발견설보다 1천5백년 더 오래된 것이며, 스칸디나비아 바이킹들이 895년 경에 아이슬란드 옆 빈랜드 섬을 발견했다고 주장하는 것보다 무려 2천년이나 더 오래된 '최초의 아메리카 신대륙 발견'에 해당합니다.

미 대륙에 사람들이 언제 들어가 살았는가 하는 것은 논란이 있는 것으로 압니다. 이 분 논리대로 하면 최초의 발견자는 기원 전 1만년에서 2만년 사이의 어떤 인류겠지요. 대체 발견이 뭐라 생각하는 걸까요?

아, 그런데 위 광고를 보면 셈이 이상합니다. 1421년보다 1500년 앞서면 기원전 79년입니다. 그런데 895년전부더 2천년 앞이면 기원전 1105년이죠. 사소한 실수니까 넘어갑시다. 1421년보다 2500년 앞선다고 썼어야죠...^^

이 온돌 집터에서 고래뼈 탈이 발굴되었다고 합니다. (위 신문의 제일 위에 있는 사진이 그것입니다. 이걸 삼국시대 돌부처를 닮았다고 증거로 제시했군요. 삼국시대 부처는 간다라와 중국 불교 영향을 받은 건데요?) 그리고 이 인근 코디악(Kodiak) 섬에서 사람 가면 암각화도 발견되었는데 그것도 반구대 암각화와 유사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 선사시대 코리안이 美 신대륙 최초 발견? [클릭]

결국 이런 것이 뉴스화 되었군요. 저기에 사진이 실려 있군요.

왜 반구대 암각화의 인물이 조만큼만 나왔을까요? 원래 이렇게 생겼거든요. 전체를 보면 알래스카 섬에서 발견된 조각과는 느낌이 사뭇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탈은 관자노리 부근으로 해서 전체적으로 둥근 얼굴형을 가지고 있다는 것, 암각화 쪽은 역삼각형 모양으로 뾰족한 얼굴형인데다가 코도 탈 쪽은 뾰족하고 똑바른데 비해, 암각화 쪽은 삼각형 형태라는 것을 금방 알 수 있죠. 뉴스에 나온 것과는 달리. 이건 그야말로 눈코입 달렸으니 미로의 비너스와 모나리자도 다 한민족이 그렸다고 주장할 기세로군요.

위키백과를 따르면 기원전 3500년 전 러시아의 Karelian에도 고래 암각화가 남아있는데. 백해 부근이라고 나왔으니, 시베리아는 아니겠군요. 핀란드 쪽 방면이라고 하네요.

이것이 바로 그 암각화 Finno-Ugrian Petroglyph라고 하는군요. 그럼 이제 우리 "코리안"은 백해까지 발견한 걸까요?
Welcome to the Finno-Ugrian Petroglyph [클릭] - 으, 어지러운 영어...

그림은 이것밖에 찾지 못했지만, 가장 오래된 고래 관련 암각화는 노르웨이에 있다고 합니다. 위키백과의 내용을 참고하세요. 이쪽이 좀 자세합니다. [위키백과] 스웨덴의 역사 클릭 - 기원전 5천년 전 그림이라고 하는군요. 이제 노르웨이도 코리안이 발견?

인디언들의 DNA가 유사하다는 이야기는 이미 끝장난 이야기로 알고 있는데 질기게 이 떡밥이 나오는군요.
인류는 두 다리가 달려서 이동합니다. 이렇게요.

알고보면 인류는 6만여년 전 아프리카에서 발생한 다 같은 핏줄이죠. 대체 언제까지 소급하면 만족할 수 있을지 잘 모르겠지만.

반구대 암각화가 언제 그려진 것인지에 대해서는 여러 이견이 있습니다. 대충 지금부터 3천년전으로 보는 견해가 많지요. 그런데 왜 반구대암각화를 세계최고古라고 주장하는 글들이 이리 많은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아시는 분은 코멘트 좀... 네이버 백과사전만 보아도 노르웨이 뢰되섬의 신석기시대 암각화(岩刻畵)에 나오는 포경 그림이 세계에서 제일 오래되었다고 합니다.
온돌에 대해서 조금 이야기해봅시다.

우리나라 안에서 발견되는 유적은 두만강 유역의 서포항집터가 기원전 오천년 경 즉 신석기 시대 유적으로 추정된다고 합니다. 북방에서 시작되어 처음에는 한줄 짜리 였다가 점차 커지기 시작해서 마지막에는 방바닥 전체를 덥히는 방식으로 바뀌어 오늘날 우리가 구들이라 부르는 온돌난방 방식이 완성되었습니다.

그런데 현대적인 온수 파이프 방식은 우리나라에서 개발된 것이 아닙니다. 아이디어는 우리나라에서 받은 것이라고 하지만 그 아이디어를 받은 곳이 일본이라는 것도 또 재미있는 일입니다. 미국의 건축가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Frank Lloyd Wright 1867~1959)는 일본제국호텔(1922년 건축)을 지어달라는 말을 듣고 일본에 갔다가 온돌난방을 하는 일본인 주택에 가서 그것을 보고 ‘온수순환식 바닥난방(Panel Heating)'이라는 것을 만들어냈다고 합니다. 그것이 오늘날 우리들 대부분의 집에서 채택하고 있는 바로 그 보일러 난방이죠.


북방에서 개발된 구들방식의 난방은 한반도로 내려와 완성형을 만들었고, 북방에서도 캉(炕)이라는 이름의 만주식 난방 형태로 발전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로마 시대에는 우리 온돌과는 아무 연관이 없는 비슷한 방식의 난방이 개발되었었는데, 하이퍼코스트Hypercaust라고 부릅니다.

하이퍼코스트는 로마제국 멸망과 더불어 잊힌 기술이 되었다고 하지요. 만일 살아남아서 유럽에 퍼졌다면 또 재미있는 일들이 있었겠지요. 아무튼 보다시피 어떤 기술이란 넘어가고 넘어오면서 발전합니다. 프랭크의 바닥난방도 오늘날 우리나라 보일러 회사들이 많이 개량한 것으로 들은 적이 있습니다. 이제는 그 기술로 보일러를 해외에 수출하기도 한다죠?

고래잡이 기술이나 고래를 잡는 것은 연안에 살던 종족들이라면 생존을 위해서 당연히 갖춰야 하는 기술이라 하겠습니다. 이런 이야기는 기와집을 짓고 도자기를 만들며 한문을 썼으니까 한민족은 중국 한족이라고 주장하는 것과 뭐가 다릅니까?

무엇보다도 3천년 전에는 코리아가 없었고, 당연히 코리안도 없었습니다. 사람들은 때로 이 간단한 사실을 모르더군요. 코리안의 조상이 살았으니까 코리안이라고 불러도 된다고 이야기들 하는데, 오늘날의 코리안은 매우 다양한 종족들이 결합해서 만들어진 것입니다. 특히 3천년 전이라고 하면 아직 예맥족과 한韓족의 통합도 달성되지 않은 상태라 하겠지요. 이런 주장은 켈트족이 이룬 모든 성과는 스코틀랜드 인이 이룩한 거라고 주장하는 것과 별 다르지 않습니다.

더구나 저 글은 "발견"이 아니라 "문화의 전파"를 의미하고 있다는 점, 그 이상의 의미는 없습니다.

핑백

  • 초록불의 잡학다식 : 역사 잡담 - 대동아전쟁, 아메리카 발견 2009-11-24 20:32:08 #

    ... 서부 유럽 발견하고, 파미르 고원 발견, 인도 발견, 몽골 발견, 오예! 바이칼호 발견... 한반도 발견으로 이어지면 되겠다. 이 문제는 지난 9월에 3천년 전 코리안이 미대륙을 발견했다는 이야기 [클릭] 포스팅한 바 있는데, 이번 연합뉴스 기사를 보니 이미지 조작의 쉰내가 풀풀 나서 내용을 추가 해놓았다. 징글징글하다. ... more

덧글

  • 초록불 2009/09/14 13:42 #

    아, 망했어요. 오늘 원고 쓸 게 150매라고요... ㅠ.ㅠ

    떡밥에 약한 이름... 초록불...
  • LVP 2009/09/14 14:00 #

    아이고오오...괜한 민폐 끼친거 아임니까;;?? ;ㅅ;
  • 초록불 2009/09/14 14:21 #

    아닙니다...^^

    책임이야 제 몫이죠... 그냥 넋두리입니다. 넋두리.
  • LVP 2009/09/14 13:42 #

    아이고... 감사합니다.

    바쁘셔서 이틀정도 미뤄지신다고 해놓고, 바로 달아주시니 놀랐습니다..(!?!?)

    결국 저 '전면광고'는 민족주의의 폐단을 여실히 보여주는 듯 합니다.

    ※'광고'끝 구절에 문화유산 어쩌구 등록 보고나서, 알바에 지장이 있었을 정도이니...
  • 초록불 2009/09/14 13:45 #

    아, 전면광고...군요. 기사가 아니니 다행입니다. 해당 구절들은 손보았습니다.
  • LVP 2009/09/14 13:47 #

    아니..저걸 저양반이 주장하고, 그거에 대해 강연회까지 연 건 맞는 듯 합니다.
    (사진에는 안나와있지만, 약도까지 내놔서 교회에서 이빨을 깐 듯)

    문제는 저걸 광고 형식으로 내보냈으니..'ㅅ';;;
  • 초록불 2009/09/14 13:52 #

    네, 말씀은 잘 알고 있습니다.

    다만 언론에서 기사로 취급한 것이 아니라는 점에서 그나마 안심이 좀 됩니다. 저 정도 실으려면 돈 많이 들었을 텐데...

    돈을 썼으니 기사도 나올지 모르겠지만요.
  • LVP 2009/09/14 14:08 #

    에잉...미국은 그래도 청정지대(?)인 줄 알았는데....

    진짜 미국에 의외로 한인쪽은 양식없는 양반들이 대부분이라....
    ※일단 일부 빼면 개독교 속성이 기본장착...'ㅅ';;;;

    암튼 가르침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괜찮다면 링크 걸 수 있을까요?
  • 군입젊 2009/09/14 13:47 #

    저...민족주의라는게 참... 심해지면... 광적으로 변하게 되고... 그런 광적인 민족주의는 파시즘의 씨앗을 잉태한 것과 같은데...(...) 요새는 심심치않게 광적인 민족주의의 폐단이 나타나는...것 같다능...
  • 초록불 2009/09/14 14:21 #

    그러지 않기를 바라야지요.
  • raw 2009/09/14 14:02 #

    사람이 살고있는이상 비슷한 환경에서 유사한 문화가 생겨날 수도 있는건데 그걸로 억지로 연결시키려고 하는걸 보면 참...;;;
    그리고 민족이라는게 근대와서 성립된건데 마치 고조선부터 민족의 개념이 있었던것처럼 말씀하시는분들이 꽤나 계시더군요;; 게다가 뭐라고 말해도 씨도 안들어먹고;
  • 초록불 2009/09/14 14:21 #

    처음부터 기본 개념들이 잘못 잡혀서... 어렵죠.
  • dunkbear 2009/09/14 14:09 #

    민족이라는 개념이 선사시대까지 소급된다면 지금 전세계 사람들은 아프리카를 조상이자
    우리의 근원으로 받들어 모시고 살아야 하는거 아닌가요? 하지만 현실은 정반대니... ㅡ.ㅡ;;;
  • 초록불 2009/09/14 14:21 #

    ^^
  • Charlie 2009/09/14 14:32 #

    사실 불을 발견한건 모두 한민족의 조상이... (야)
  • 초록불 2009/09/14 14:38 #

    환렐루야!
  • 진성당거사 2009/09/14 14:33 #

    만달리 인골이 현대 인류와는 종 자체가 다르다고 말하는 북한의 이야기가 떠올랐습니다,
  • 초록불 2009/09/14 14:37 #

    인류가 한반도에서 아프리카로 갔다가 다시 전세계로 나왔다는 주장도 나올 판입니다. 예전에 시베리아 인류 발생설이 학계의 대세라고 게거품을 물던 모 박사님 생각이 나네요.
  • 스카이 2009/09/14 14:35 #

    발상의 전환이 신선하네요(...
  • 초록불 2009/09/14 14:37 #

    ^^
  • Allenait 2009/09/14 14:38 #

    결국 저런 이야기는 사실 아프리카의 세계 지배설을 덮기 위한 것일 뿐입니다.(응?)
  • 초록불 2009/09/14 14:39 #

    사실 아프리카인들은 지구를 발견했지요. (엥?)
  • 서산돼지 2009/09/14 14:53 #

    일본에서 본 온돌집이 서울에서 뜯어간 한옥이라고 하더군요. 몇년전 KBS에서 온돌특집을 하는데 그런 내용이 있었읍니다.
  • 초록불 2009/09/14 16:13 #

    아, 그런 다큐도 있었군요. 뜯어간 것이었군요.
  • rumic71 2009/09/14 17:36 #

    원래 아프리카 대륙에 고조선이 있었습니다. 유라시아 대륙이 고구려, 북아메리카가 백제, 남아메리카가 신라죠. (어이 어이)
  • 초록불 2009/09/14 17:37 #

    오세아니아에 가야... 남극에 왜... 북극에 부여...
  • 아야소피아 2009/09/14 17:55 #

    그럼 고대는 해상 전쟁의 시대였단 말입니까?!?!
  • 초록불 2009/09/14 17:56 #

    아야소피아님 / 비공정을 무시하십니까?
  • 소하 2009/09/14 17:41 #

    자극성 제목 붙이기의 한 단면이네요.
  • 초록불 2009/09/14 17:46 #

    광고니까 그런 점은 광고로서는 잘 한 셈이죠...
  • 모모 2009/09/14 20:41 #

    현재 코리안의 조상이라서 코리안이라니...

    거의 Homo sapiens의 조상인 오스트랄로피테쿠스도 Homo sapiens라고 주장할 판;;
  • 초록불 2009/09/14 21:54 #

    결국은 모두 아메바로 귀결을?
  • 부전나비 2009/09/14 20:47 #

    사실 병균들이 우리에게 병을 일으키는 이유는 자신들의 머나먼 후손(?)에 대한 소유권주장일지도 모르는 일이죠.
  • 라세엄마 2009/09/14 21:26 #

    헐퀴 제가 몇번이나 말했듯이 150만년전부터 북으로는 그린랜드 남으로는 남극대륙 서로는 스페인 동으로는 아이티를 지배해온 위대한 환국의 지배자인 선택받은 인류 배달민족이 세계를 지배했음을 믿는 것이야말로 참으로 마땅하고 옳은 일이며 저희의 도리요 구원의 길이옵니다
    하아하아
  • 라세엄마 2009/09/14 21:26 #

    [..] 왜 왠지 중독될것 같아요
  • 초록불 2009/09/14 21:55 #

    어느 정신나간 사이트에서 그런 영역 표시를 하고 진지한 듯 말을 주고받던데, 이걸 정말 믿어서 그러는 건지조차 짐작할 수가 없었습니다.
  • 라세엄마 2009/09/14 22:24 #

    왜냐면, 재밌어요. 마치 물갈퀴 끼고 금붕어를 따라 수영할때와도 같은 쾌감 'ㅅ'
  • 번동아제 2009/09/14 22:19 #

    전 솔직히 기원전 1000년의 한국인의 형질인류학적 특징에 대해서도 장담할 수 없을 것 같은데 말입니다. 하여간 앞뒤도 없고 좌우도 없는 저런 뜬금없는 주장을 펼치는 사람들은...
  • 초록불 2009/09/14 22:22 #

    답답합니다...
  • 길리안 2009/09/14 22:32 #

    뭐 위 광고 내용이 그렇다치고요...그러면 어쩌자는거죠? --;
  • 초록불 2009/09/14 22:58 #

    아래 닉네임님이 좋은 말씀 하셨습니다.
  • 닉네임 2009/09/14 22:54 #

    한줄요약하면 개념이 없는 내용이니 괘념치말라가 되겠습니다.
  • 초록불 2009/09/14 22:57 #

    그렇습니다.
  • 아롱쿠스 2009/09/15 09:05 #

    크고 아름다운 대'환'민국이로다~
  • 슈타인호프 2009/09/18 11:55 #

    저 광고 낸 양반 것으로 확실히 추정되는(거 참 애매한 표현이지만-_-;;) 블로그를 발견했습니다.

    http://cafe.chosun.com/club.menu.bbs.read.screen?p_club_id=dreamview&p_menu_id=65&message_id=557605

    아무래도 맞는 듯 합니다.
  • 오트란토 2010/11/07 00:13 #

    반구대 암각화가 언제 그려진 것인지에 대해서는 여러 이견이 있습니다. 대충 지금부터 3천년전으로 보는 견해가 많지요. 그런데 왜 반구대암각화를 세계최고古라고 주장하는 글들이 이리 많은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아시는 분은 코멘트 좀... 네이버 백과사전만 보아도 노르웨이 뢰되섬의 신석기시대 암각화(岩刻畵)에 나오는 포경 그림이 세계에서 제일 오래되었다고 합니다. ///

    이와 관련하여, 코멘트하고 가봅니다 ^^


    3천년 전이라고 한 것은, 울산반구대 암각화가 최초로 발견했던 당시에 1980~90년대 당시에
    기원전 4~10세기 사이로 추정했던 것 입니다.
    그래서 그것에 근거하여, 출판된 책들이나 인용된 글들과, 그런 식으로 많이 알려졌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딱히 한국사 고유의 신석기, 청동기 기술 발전 정도와 맞추어 추정하는 것이 당연하게도
    가장 무난한 해석이기 때문에, 기본적인 견해로 굳어지게 되었습니다.

    그것이, 1990년대 2000년대 들어서 반구대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가 이루어져서
    다니엘 로비노 박사가 랑트로폴로지(L'Anthropologie)에 기원전 6000 년 경으로 발표하게 됩니다..
    그리고 BBC에서도 이를 가지고 "세계 최초의 고래잡이를 한국에서 했다" 라는 보도를 하였지요.
    영국인들이 보도하였으니, 최고古 라고 주장하는 측의 무게가 더해지긴 하였지요.

    기존에는 노르웨이의 사미족이 새긴 암각화가, 기존 고래잡이 암각화중에 가장 오래된 것이 정설이였습니다만,
    - 여기에, 관련 기사 인용해둡니다.-
    지난 2004년 영국 BBC 인터넷판이 "인류 최초의 포경은 한반도에서 시작됐고, 그 증거는 반구대 암각화"라고 보도해 기존 학설을 뒤엎었다.

    세계포경사를 연구하는 세계적 석학인 프랑스 파리국립자연사박물관 호비노 교수도 최근 발간한 저서 '포경의 역사' 첫 장에 반구대 암각화를 게재하고 "세계 포경역사의 시발점을 말해주는 것은 반구대 암각화"라고 설명합니다.. 그는 "반구대 암각화는 고래 종류가 다양하고 돌고래가 아닌 큰 종의 고래를 표현한 데다 고래사냥 모습이 새겨진 그림으론 세계에서 가장 오래돼 큰 가치가 있다"고 밝혔다. -


    그러던 것에 결정적으로 지난 2010년 8월
    http://news.hankooki.com/lpage/society/201008/h2010081718234221950.htm
    6000~8000년 전 유물층에서 화살촉이 박힌 고래뼈가 출토됩니다.

    -정의도 연구원장은 "경추와 척추 사이인 흉추와 그 아래 부위인 견갑골을 뾰족한 물건으로 찌른 것은 고래를 고의로 죽이려 한 행동으로 볼 수 있어 당시 울산 연근해에서 고래사냥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지금까지의 추세를 보아건데, 결국 울산 반구대 암각화가 (최초의 고래잡이) 노르웨이의 것과 비교하여도, 충분히 오래되었다는 주장은 가능한 것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뒷얘기...
    이에 자극받아, 유네스코 등재가 더 가속화되었고
    2010년 11월 울산 반구대 암각화를 유네스코로 등재와 관련하여, 답사하기 위해 대규모폴 반(영국) 케임브리지대 교수, 에브게니(러시아) 과학아카데미 교수 등의 해외 연구가 집단이 방문합니다. 여기서, 노르웨이 외스트폴 주(州) 안네 소피 히겔 문화유산부 부장과 노르웨이 트롬쇠대학교의 크누트 헬츠코그 교수는, 댐으로 인해 손상되고 소실될 울산반구대 암각화를 유네스코로 등재하는 것에 부정적인 견해를 표시합니다.
    은근히 노르웨이의 견제가 보인다는 것도 재미있는 부분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