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먼 자들의 도시 *..문........화..*



눈먼 자들의 도시 - 10점
주제 사라마구 지음, 정영목 옮김/해냄


갑자기 실명을 가져오는 바이러스가 나라를 덮친다. 이 소설은 매우 디테일하고 섬세하게 진행되지만 어떤 부분은 일부러 묘사하지 않는데, 여기가 어떤 나라인지 그 바이러스의 정체가 무엇인지(심지어는 그것이 과연 바이러스인지조차) 설명하지 않는다. 시대적 배경도 나오지 않는데, 컴퓨터가 처음부터 등장하지 않으니까 좀 오래된 소설인지도 모르겠다, 라고 쓰고 집필한 때를 보니 1995년. 그리 오래된 소설은 아니었다. 아무튼 그런 것은 이 이야기를 읽는데 하나도 중요하지 않다.

처음 몇 문장만 읽는 것으로 족하다. 어떤 책은 처음 시작을 따라가기가 힘든 때도 있지만, 이 책은 그야말로 독자를 책 속으로 끌어당긴다. 책은 거의 문단도 바뀌지 않고, 대화를 표시하는 문장부호도 없기 때문에 매우 빡빡하게 보인다. 말하자면 책을 읽지 않고 들여다보았을 때는 두껍고 편집도 빡빡한 따분한 책으로 보인다. 하지만 그건 오산이고, 읽기 시작하면 책의 편집이 아니라 책의 내용에 대해서 불편해 하면서 끝까지 읽게 될 것이다.

작가는 모든 것을 잘 계산했다. 눈이 멀고, 눈이 먼 소집단을 밀폐된 공간에 집어넣었다. 현실적으로 서로 만났던 사람들이 그렇게 다시 한 공간에 수용되기는 쉽지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그것을 통해서 사건이 만들어지는 건 아니기 때문에 이런 우연의 조작도 이상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그보다는 그렇게 함으로써 사회라는 너무 넓은 공간에서 너무 넓은 인원이 이 사건에 대처하는 모습을 그릴 때 일어날 모든 문제를 회피할 수 있었다는 것이 이 소설의 강점이라 하겠다.

적절한 순간에 외부에서 다른 사람들을 투입함으로써 기존 질서를 붕괴시키고, 외부 사회의 소식을 전달하게 한 것도 참으로 세련되고 물흐르듯 자연스럽게 처리되었다. 재봉선이 없는 옷을 보는 것 같다.

이 축소된 사회에서 우리는 일상 사회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어떻게 시작되고, 어떻게 마무리되는지 살펴볼 수 있다. 식량의 통제, 무력의 등장. 공포. 그리고 굴복.

상상력을 조금 더 발휘해보면 슈퍼맨이 혼자서 이 지구 상의 문제를 어떻게 감당하고 있는가라는 데까지 사고의 영역을 넓혀볼 수도 있다. 아마 내 이런 상상까지 같이 했던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생각할 거리가 많은 소설인데, 읽기는 편하다. 읽기는 어렵고 생각할 것은 쥐꼬리만한 소설을 읽는 것보다 훨씬 좋다. 눈뜬 자들의 도시도 읽어볼까 궁리 중이다. (봐야 할 책이 순서를 서 있는 탓에...)

덧글

  • 유랭 2009/09/28 15:22 #

    처음에 집중하기가 조금 어려웠지 읽기 시작하니 술술 나가던 책이였어요. 읽기 쉬운만큼 생각할 거리를 그득하게 남겨놓았지만요; 눈뜬 자들의 도시도 사놨는데 유독 손이 안 가더라구요 ㅠㅠ 읽고나면 마음이 너무 무거워지는 데다가 머리가 복잡해지기 때문일걸까요...
  • leopord 2009/09/28 15:24 #

    친구와 같이 사는 집에 삼부작이 다 있지만 아직 펼쳐보지도 못했군요;
  • Allenait 2009/09/28 15:29 #

    처음에는 정말 집중하기가 어려웠는데.. 나중에는 정말 빨려들 것 같더군요.
  • Soundwave 2009/09/28 16:45 #

    후속작 두 개(눈 뜬자들의 도시, 이름없는 자들의 도시)는 갈 수록 집중도가 조금 떨어지고 재미도 앞의 작품이 나았습니다만, 따로 떼어놓고 생각하면 후속작들도 괜찮긴 헀습니다.
  • SilverRuin 2009/09/28 17:14 #

    눈먼 자들의 도시는 눈뜬 자들의 도시를 읽고 나서야 완성되더군요. (이름 없는 자들의 도시는 별 상관 없습니다.)
    사실, 주제 사라마구답지 않은 작품이 가장 유명해서 좀 미묘한 작품이죠^^ 그래도 재밌고 좋은 책입니다.
  • Initial_H 2009/09/28 17:15 #

    다음편인 눈뜬 자들의 도시도 좋습니다. 보면서 머리가 참 복잡다난해지는 기분 오랜만에 느꼈구요.
  • pientia 2009/09/28 17:44 #

    눈뜬 자들의 도시ㅡ>눈먼 자들의 도시 이 순서로 읽어야 하는 건가요? 전부터 관심을 가지고 있긴 했는데 책을 들춰보고 답답한 느낌이 들어 구입하지 않았었는데 초록불님의 평을 보니 한번 읽어 보고 싶네요. ^^
  • 초록불 2009/09/28 18:11 #

    눈먼 자들의 도시가 먼저입니다...^^
  • Funny 2009/09/28 17:51 #

    이거 영화로 봤는데...
  • 아오지 2009/09/28 18:50 #

    처음에는 문단이나 문장부호 때문에 읽기 불편했지만,
    점점 빠져들게 되더군요. 그리고 무서웠습니다.
  • 차원이동자 2009/09/28 19:08 #

    솔직히 한번보면 이해가 안되더군요. 한 두번 보니까 이해가 되더군요.
    대충대충봐도 대충이해가가는 소설보단 저런게 낫죠.
  • 냥이 2009/09/28 22:35 #

    눈뜬 자들의 도시를 보면.... 왠지 한국의 지금이 생각납니다.
  • 곧은나무 2009/09/28 23:35 #

    이름없는 자들의 도시는 아직 못 읽어봤는데...

    다른 건 다 차치하고 눈뜬 자들의 도시는 눈먼 자들의 도시보다 재미가 없더군요.
  • 초록불 2009/09/28 23:36 #

    눈뜬 자들의 도시 평은 다 눈먼...보다 나쁘더라고요.
  • 아가씨와돌쇠 2009/09/29 00:01 #

    이거 영화로 본거 같은데요~~ 한 여자의 희생이 돋보이는 작품이던데.. 책은.. 읽어봐야 겠군요!!
  • 깊은나무 2009/09/29 09:46 #

    최근 몇년간 읽은 소설 중 가장 재밌게 읽은 기억이 납니다.^^
    눈뜬 자들의 도시는 정치적인 내용에 치중해서 재미가 덜하다는 얘기가 있더군요.
    물론 저도 아직 읽진 않았습니다.ㅋㅋ
  • 맑음뒤흐림 2009/10/06 09:59 #

    소름끼칠 정도로 무서웠습니다. 영화보다 책이 훨씬 잘 만들어졌더라구요.
  • 초록불 2009/10/06 10:01 #

    저도 영화를 최근에 보았습니다. 영화는 책을 보지 않은 사람은 이해하기 힘들게 만들어졌더군요. 특히 색안경 쓴 여자와의 정사 장면은 원작과 너무 달라서 이건 뭥미... 소리가 절로 나오던데요. 그 부분에서 몰입도가 확 떨어져 버렸습니다.
  • 레몬티한잔 2009/10/19 02:48 #

    요즘 사서 읽고 있는데요, 정말 뭐랄까 예전에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향수 읽을때처럼 답답하면서도 놓을수 없는 느낌이 대단해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