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한의 정체 *..역........사..*



일찍이 유사역사학을 개척한 이중재 선생은 후한은 고구려라 주장하였으나 이에 대한 엄청난 태클이 있었으니...

다음 그림을 봅시다.

이 그림은 박창범, 라대일의 <삼국 천문현상 기록의 독자 관측 사실 검증>이라는, 바로 삼국대륙설의 기초를 놓아준 논문 192쪽에 실린 그림입니다. 그리고 아래 그림을 같이 보시죠. 193쪽에 실린 그림이죠.


두 그림 모두 이른바 최적관측지가 동일합니다. 가장 중심의 원 안에 있는 B는 북경의 위치를 뜻하죠. 즉 북경이 최적 관측지입니다.
그렇다면 박라 교수의 견해에 따라 두 나라는 동시대에 같은 지역에 수도를 둔 같은 나라일 수밖에 없겠군요.

그런데 첫번째 그림은 삼국사기 백제본기의 기록이고...
두번째 그림은 후한의 일식 기록으로 만들어진 것이네요. (후한의 수도는 북경이 아니라 낙양이라고요? 그런 건 무시합니다. 가볍게.)

어떡해야 하나요?



어떡하긴 뭘 어떡하나요. 웃어버려야지요.






[추가]
제가 역사 카테고리에서는 농담을 잘 안하니까 오해의 여지가 좀 있군요.

이중재는 후한의 역사가 고구려 역사라고 주장합니다.

그런데, 박창범 교수의 데이타를 따른다면 후한은 북경지방에 수도를 둔 셈이라(물론 말도 안 되고 논문에서도 여러 변명을 하고 있습니다.) 일단 대립이 되지요. 즉, 이 포스팅은 유사역사학 안에서의 충돌에 대해서 비꼬는 글입니다...^^

그리고 박창범 교수의 데이타를 보면 백제와 후한의 결과는 보다시피 동일합니다. 이것은 사실 백제의 일식 자료가 중국 것을 베꼈을 가능성이 매우 높음을 알려주는 것인데, 이런 것에 대한 상세한 논의를 한 것은 아닙니다...^^;;

오해가 있었던 분들은 혜량을 베푸십시오...^^

핑백

덧글

  • Merkyzedek 2009/12/03 17:23 #

    HAHAHAHAHAHAHA
  • 耿君 2009/12/03 17:23 #

    앗 후한(?)이 두렵지 않으십니까!
  • 초록불 2009/12/03 17:26 #

    오오, 이런 하이 개그를...
  • 궁극사악 2009/12/04 16:03 #

    오...센스가!! 인기좋으시겠어요^^;
  • 아브공군 2009/12/03 17:23 #

    ....시대가 다르잖아?!!
  • 초록불 2009/12/03 17:25 #

    넵, 엄밀하게 말하면 후한은 백제의 초기(25년~220년)지요.

    따라서 이 시기 이후 백제가 저 땅을 점령해서 나온 결과라는 주장도 가능합니다... 하하하
  • 이준님 2009/12/03 17:29 #

    신동아에서 열광적으로 밀어주던 학설입니다. ㅋㅋㅋ

    후한이 고구려면 삼국지는 고구려에서 벌어진일?
  • 야스페르츠 2009/12/03 17:37 #

    아아 이중재. 아아....
  • 아야소피아 2009/12/03 17:37 #

    ....그러니까 시대 자체도 틀리고, 엉뚱하게 백제 자료를 제시한 것도 그렇고;;;
    저들은 생각도 안하고 그냥 내키는 대로 아무 자료나 내놓나봐요. 특히 이번 건 좀....;;;
  • 초록불 2009/12/03 17:39 #

    이건 그냥 개그로 달아놓은 겁니다...^^

    이중재는 천문학 자료를 이야기하지 않죠.

    오해를 하셨다면 죄송...
  • Allenait 2009/12/03 17:38 #

    그냥 그럴싸해 보이면 갖다 붙이는군요
  • 초록불 2009/12/03 17:39 #

    앗... 역시 또 오해의 소지가...

    제가 두 가지를 엮어서 우스개소리를 한 겁니다.
  • 훼드라 2009/12/03 17:51 #

    저도 소싯적에 별의별 환빠 다 만나본 사람중 하나긴 합니다만...
    설마 후한=고구려라고까지 주장하는 조두류(鳥頭類) 환빠가 있었는줄은 오늘 처음 알았네요
    암튼 잘 봤습니다
  • 훼드라 2009/12/03 17:55 #

    말나온김에 덧붙이지만 한때 증산도류 사이비 종교 단체에서 한 몇년 몸담아 일한적이 있었는데
    그때 그 단체에서 발간하는 출판물 발행업무를 전담했습니다 (이래봬도 한때 직책이 자그마치 편집장이었다는 ^^)

    그때 윗선에서 " 관우=한국사람 "이라고 주장하는 글을 쓰라는 지령을 받아서...한때 열심히 자료찾고 다녔죠...근데 당최 아무리 역사책을 뒤져봐도 관우=한국인이라 주장할 근거가 나와야 말이죠 -.-

    이제야 다 지나간 슬픈추억(-.-)이지만...혹 그때 썼던 억지논리글이 지금 인터넷 어딘가에 떠돌고 있지나 않을까 가끔 조마조마 하다는 -.-;;
  • Esperos 2009/12/03 18:07 #

    증산도야 우리나라에서 주자가례가 들어오면서 보편화된 '사대봉사' (웃대 4대조까지 제사를 받듦)를 두고 한민족의 오래된 풍습이라 하더이다. 주자가례 문제에 대해서는 변명하기를, '환단고기 등을 보면 옛 환국의 풍습이 분명한데 이게 중국으로 넘어갔다가, 훗날 조선에 역수입된 것이다.'

    증산도에서는 관우를 의로운 무장의 으뜸이라 하여 중요하게 여기니, 한민족이라고 주장하고 싶어했군요...
  • 초록불 2009/12/03 18:08 #

    오오, 뭔가 재미있는 자료를 가지고 계신 게 있으면 적선 좀... (굽신굽신)
  • 다복솔군 2009/12/03 18:39 #

    가자 삼국지 한반도 설로!!! (적벽전투는 강원도 강릉에서 일어난겁니다. 응?)
  • 초록불 2009/12/03 19:07 #

    그게 아니고... 적벽 전투는 임진강에서 일어난 것이죠. 임진강은 바로 화산이 흘러내린 적벽으로 구성된 강이거든요... (믿으면 골룸~)
  • 곧은나무 2009/12/03 23:21 #

    변산반도 부안에 엄연히 적벽강이 존재합니다.

    고로 서해 = 장강입니다.

    바다도 강이라고 여기던 우리 조상들의 웅장한 기개가 느껴지죠.
  • 다복솔군 2009/12/04 18:43 #

    오오... 이렇게 다양한 가설이 있다니 한국 (유사) 역사학의 미래는 참 밝은 것 같아요.
    는 개뿔이.. 화산이 흘러내린 제주도가 사실은 적벽일지도 타타탕
  • 초록불 2009/12/04 19:24 #

    그렇다면 후보지에 화산섬 울릉도도 포함될 수 있습니다...^^
  • 을파소 2009/12/03 18:41 #

    한 10년전에 어느 인터넷 게시판에서 삼국지는 백제 변방의 지방정권끼리 싸운 이야기라고 본 거 같은데 말이죠. 환빠(...)였던 시절인데도 무시한 이야기지만요.
  • 아야소피아 2009/12/03 20:53 #

    아니, 을파소님도 전직 환빠셨습니까? ㄷㄷㄷ;;;
  • blue ribbon 2009/12/03 19:06 #

    S가 장안 바로 시안이라는건가.
    환빠 중에서 가장 병맛나는 鳥頭학파 ㅋㅋ
    위치도 안보고 생각하는가 봅니다.
    증산도가 판을 치고 있을때에는 역사보다 지구공동설같은 괴상한것에 관심이 있었다고.
    ㅋㅋㅋㅋㅋㅋㅋ
  • ㈜계원필경 2009/12/03 22:44 #

    (실제라고 설정하고) 후한은 고구려로도 변신하고 백제로도 변신하는 군요!!! (이거 무슨 옵티머스 프라임도 아니고;;;)
  • 소시민 2009/12/04 08:32 #

    베이징은 2000년 전부터 중국의 수도였군요!!

  • 들꽃향기 2009/12/04 17:20 #

    일전에 고등학교때 은사님이 이중재씨의 지인이어서 이중재씨를 개인적으로 뵌 적이 몇번 있었습니다만, 그분은 북경 중독증 환자(?)라고 밖에 달리 말할게 없더군요. 무슨 사료를 해석해도 중심지는 북경 운운-_-;;
  • 漆園 2009/12/04 18:02 #

    이번 글은 좀 웃기긴 웃기네요. 진짭니까?
    후한의 수도를 북경으로 생각해서 그린 겁니까?
    그림상으로 두 결과가 미묘한 차이가 있는데 진짜 같아 보이네영~

    어찌된 영문으로 이런 결과가 나왔는지 자세한 설명해 주셨음 하네용~~~
  • 초록불 2009/12/04 18:12 #

    자세히 설명하기가 좀...^^

    결과를 미리 만들어놓고 연구를 하는 것의 폐해...라고 할 수 있는데, 요즘은 제가 너무 바빠서 자세한 이야기를 할 수가 없네요. 죄송합니다.
  • 첨첨 2010/06/25 13:31 #

    굉장히 뒤늦은 덧글이라 죄송합니다. 고대 국가의 지방조직체제와 관련해서 궁금한 점이 있어서요. 매일 밤하늘의 천문을 관측하고 기록하려면, 그것을 전문으로 담당하는 관청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저 시기에 북경 지역에서 그런 일을 담당하는 조직이 있었다는 것이 놀랍네요. 후한은 지방의 군현에서도 천문을 관측하는 관청을 운영하고 있었나요? 백제의 요서경략설을 떠나서 중국이 일찍부터 지방에까지 정교하고 체계화된 관료조직을 운영하고 있었는지 궁금해 물어봅니다.
  • 초록불 2010/06/25 15:12 #

    좌전에는 천자에게 일관이라는 관리가, 제후에게는 일어라는 관리가 있어서 천문을 살폈다고 나옵니다.

    사기 <역서>와 <천관서>등을 보면 천문은 특별히 그 일을 담당하는 사람[其人]이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한서 <율력지> 등을 보면 역법을 만들기 위해 이십여 명의 전문가들이 참여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전국시대로부터 후한까지 천문에 관계하는 사람들은 매우 광범위합니다. 이문규 교수는 세개의 집단으로 나누어 이들을 고찰하고 있습니다.

    한대에는 주로 태사령이 이 일을 담당했다고 합니다.
  • 초록불 2010/06/25 15:13 #

    그런데 본 포스팅의 그림은 적용을 잘못한 것으로 그림을 바탕으로 생각할 필요는 없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