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비 고고학 *..역........사..*



오늘날 고고학은 고도로 과학적인 학문이며 굉장한 발견보다는 옛 생활의 미세한 것들에 더 관심을 둔다. 그러나 아직도 많은 사람들은 풀리지 않는 미스테리와 영웅적 인물들의 영기(靈氣)가 이 학문을 감싸고 있는듯이 보며, 그것은 때로 편집망상의 지경에까지 이르기도 한다.

과거의 미스테리는 많은 사람들, 특히 모험, 현실도피, 공상과학소설에 취미가 있는 사람들을 매혹시킨다. 이 사람들은 과거에 대한 정교한 모험담을 창조해내는데, 하나같이 황당한 자료를 바탕으로 한 서사적 여행이나 항해 이야기들이다.

최근에 영국의 저널리스트 그레이엄 핸콕은 1만 2천년 전에 남극 빙하 아래서 한 위대한 문명이 번성했다고 주장하였다(물론 그 굉장했던 도시들은 얼음 덩어리 밑에 묻혀 있고, 그래서 발굴할 수는 없다!) 식민지 개척자들이 남극의 고향을 떠나 세계 곳곳으로 퍼졌으며, 볼리비아 고원의 띠와나꾸 같은 유적들을 개척하고 나일 강가의 스핑크스를 만들었다고 한다. 핸콕은 온갖 이론분분한 지질학적 관찰 결과들과 원격지의 고고학적 발견들을 짜깁기하여 '독창적인' 이야기를 엮어낸다. 이집트와 그 밖의 장소 어디에서 그러한 고대의 식민지와 문명의 흔적을 찾을 수 있느냐는 고고학자들의 당연한 반발은 훠이훠이 뿌리쳐버린다. 핸콕은 현실과 너무나 동떨어진 자신의 이론을 광신적으로 믿는다. 그리고 대단히 인기 있는 작가라는 명망을 타고 아마추어 탐정이 쓴 '추리소설'같이 잘 읽히는 베스트셀러를 써내었다.

핸콕이 표방하는 것 같은 현란한 사이비 고고학은 과학의 가탈스러운 연구 방법과 속도에 지친 사람들이나 아주 희박한 가능성을 믿는 사람들에게 언제나 잘 먹혀들게 마련이다. 하지만 그것은 마치 덴마크, 뉴질랜드, 남아프리카, 스페인 그리고 타히티에서 발견된 인공물을 가지고 아메리카의 한 집에 들어있는 내용물을 복원하려는 것과 다를 바가 없는 것이다.

이러한 비과학적이고 터무니없는 생각은 여러 가지 형태로 나타난다. 사라진 아틀란티스 대륙이 한때 바하마 제도의 바다 아래 있었다고 믿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아틀란티스 인들이 수천 년 전에 가라앉은 고향을 탈출하여 아메리카 대륙에 정착했다고 믿는 이들도 있다. 어떤 이들은 고대 이집트 선단들이나 로마의 갤리 범선들이 콜럼버스보다 훨씬 전에 대서양을 건넜다고 공상하기도 한다. 이러한 황당한 '고고학적' 주장들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으니, 과거의 복잡한 사건들을 지나치게 단순하고 편의적으로 설명한다는 것과 그 설명들을 위해 자기가 원하는 고고학적 자료만 선별적으로 이용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종류의 사이비 고고학은 종교적 믿음과 공상과학의 영역에 속한다.


- 브라이언 페이건, 이희준 역, 인류의 선사문화, 도서출판 사회평론(2000), 20~21쪽에서




이건 다 핸콕이 찬란한 환국에 대해서 모르기 때문이죠.
말하자면, 환국의 그 굉장한 유물은 중국에 묻혀 있고 그래서 발굴할 수는 없다! 라든가~



핑백

덧글

  • Niveus 2010/03/11 14:17 #

    ...전세계적으로 유행중인 현상 ㅠ.ㅠ
  • 아브공군 2010/03/11 14:19 #

    그레이엄 핸콕 책을 재미있게 봤던 사람 하나 여기 손.....
  • 초록불 2010/03/11 14:24 #

    <다빈치 코드>도 재미있어요.
  • 야스페르츠 2010/03/11 14:28 #

    저도 어릴 때는 신의지문 같은 찌라시들을 재미있게 보곤 했죠...
  • 초록불 2010/03/11 14:32 #

    신의 지문, 잃어버린 고대 문명 같은 책은 집에 널렸죠...^^

    뭐, 그런 거보다가 사학과도 오고 그러는 거 아니겠어요.
  • Ya펭귄 2010/03/11 14:38 #

    뭐... 재미있다는 점 한 가지는 나름 가치가 있을 듯 싶습니다...

    .....


    그렇게라도 생각 안하면 희생된 펄프용 나무들이 좀 불쌍해지니....
  • LVP 2010/03/11 14:43 #

    그러고보니 '듕간고사' 끝나면 관련 일화를 한번 소개해봐야겠근영 'ㅅ';;;

    여기서 어떤 미친넘(?)이 인류 초기의 역사 (채집수렵~농경 전환기)때 태평양지역 얘기 나오니까 아틀란티스 어쩌구저쩌구 하자마자, 교수께서 '미친(삐~)'라고 해서 셧더마우스 시켰던 일도 있....

    ※아시는 분이야 아시겠지만, 그거 다 태평양 쳐묵을라고 만든 헛소리...'ㅅ';;;;
  • 한도사 2010/03/11 14:48 #

    한국에 번역출간된 그레이엄 핸콕 책은 다 봤죠. 말도 안되는 소리지만, 읽을때는 재밌더군요. 고속버스 타고갈때 읽으면 딱 이다 싶었지요.
    아트란티스는 그리스 산토리니의 섬들 일텐데, 그게 어떻게 대서양 바닷속에 있다고 와전된건지 참 아스트랄 합니다. 솔론의 떡밥에 수천년간 다 속아왔다는...
  • Allenait 2010/03/11 14:52 #

    저도 신의 지문을 꽤 재미있게 봤었죠.

    저런 현상은 역사나 고고학에서만 일어나는 건 아닌것 같습니다. 과학도 그렇고 종교에서도 그런것 같더군요
  • 초록불 2010/03/11 15:08 #

    학문이 있는 곳에는 사이비가 늘 있게 마련입니다.
  • santalinus 2010/03/11 14:54 #

    ㅋㅋㅋ이것도 역시 유사 고고학으로 명명 가능할 것 같은데요?^^
  • 초록불 2010/03/11 14:57 #

    원문을 못 봐서 뭐라 적어놓았는지 모르겠습니다...^^
  • 초록불 2010/03/11 15:34 #

    원문은 못 보았지만 구글에서 찾아보니,

    pseudo-archaeologists
    pseudo-history
    pseudo-science

    등등 다 튀어나오는군요.
  • 네리아리 2010/03/11 15:45 #

    'pseudo'라니!!!! 웈캬캬캬캬캬캬캬
  • dunkbear 2010/03/11 15:18 #

    잡설이지만 군사 분야에서도 저런 일이 가끔 있죠...

    대표적인 예가 바로 우주방위군 라팔 전투기 (및 그 추종자들인 라팔리언들... ㅋㅋㅋ)
  • 초록불 2010/03/11 15:25 #

    그쪽은 잘 모르는 이야기네요...^^
  • 한도사 2010/03/11 16:15 #

    라팔이나 유로파이터가 F-15보다 한참 떨어지는 전투기임에도 불구하고, 닥치고 무조건 라팔이 좋다고 찬양하던 사람들이 있었지요. 그 얘기 같습니다.
  • 원샷원킬 2010/03/11 22:47 #

    2002-3년경 전투기 수입때 아닌가요? 당시 반미 감정이 너무 심해서 밀리터리 매니아를 자칭하는 이상한 무리가 있는거 같긴 했는데,,,
  • 네비아찌 2010/03/11 15:27 #

    그나마 핸콕은 한쪽 발이나마 땅에 대고 있지요, 두 발 다 땅에서 떼버린 데니켄에 비하면....^^;
  • 잠본이 2010/03/11 22:10 #

    그 옛날 제가 태어난 해에 찬란한 수메르떡밥을 세상에 투척하신 제카리아 시친 선생님을 빼놓으면 섭하지요. (어?)
  • rumic71 2010/03/11 22:35 #

    심지어 고토 벤도 데니켄을 깐다능!
  • 네리아리 2010/03/11 15:45 #

    본격_삽질로_문명하나_만들_기세.txt
  • 초록불 2010/03/11 16:00 #

    네비아찌님과 네리아리님은 무슨 관계인가를 고민하게 만드는 댓글.doc
  • hyjoon 2010/03/11 15:56 #

    차라리 아틀란티스를 믿는게 낫지 이건 뭐......ㅡㅡ
  • 진성당거사 2010/03/11 15:57 #

    그레이엄 핸콕의 책이 아직까지도 스테디셀러라는게 참 기가막힐 뿐입니다.

    사이비 고고학 관련해서 최고의 비평서는 케네스 페더의 책, "Frauds, Myths, and Mysteries" 인데, 문제는 서경출판사에서 나온 한국어 번역본은 지금껏 한국에서 나온 역사 관련 책 가운데서 제일 저질 번역이라는 거죠. 그저 보고만 있으면 한숨만 나옵니다.
  • 초록불 2010/03/11 16:01 #

    불량식품이 안 없어지는 것은 인류의 숙명...

    그런 책이 있군요. 고고학은 사실 아는 바가...
  • 에르네스트 2010/03/11 19:36 #

    저책을 빌려보니까 (사기, 신화 그리고 불가사의 : 고고학에서 본 과학과 사이비 과학 / 케니스 페이더 지음 ; / 박성우 옮김. )왜 저질번역이라는지 딱봐도 나오더군요 -_-
    너스 다코다 (영어 보니까 North Dakota.... 노스 다코다나 다코타로 읽지않나? )같은 발번역이 난무......
  • 초록불 2010/03/11 19:51 #

    허걱!
  • 회색인간 2010/03/11 18:28 #

    소설이나 영화로는 좋은 소재죠....실재로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가 대표적인 예고요......
  • 초록불 2010/03/11 19:29 #

    그러니까 이런 영역은 우리 같은 소설가에게...^^
  • ICARUS-G 2010/03/11 18:37 #

    어잌후 집에 저 분 책이 서너권 있는데(제대로 읽진 않았음)저런 진실이 있었군요.. 뭘 믿어야하는걸까요;;
  • 초록불 2010/03/11 19:28 #

    페이건과 같은 유명한 고고학자의 책에 있는 내용이겠죠...^^
  • synki21 2010/03/11 19:11 #

    환국의 위엄이 아직 덜 퍼졌군요.

    분발해야 할 시기입니다 ㅋㅋ

    링크신고합니다 ^^
  • 초록불 2010/03/11 19:27 #

    고맙습니다.
  • 고독한별 2010/03/11 19:58 #

    저는 다행히도 어릴 적에 칼 세이건과 아이작 아시모프의 책을 먼저 접했고,
    그런 책들에 '사이비 학문은 믿지 말라'는 얘기가 있어서, 나중에 핸콕의 책
    이 유행할 때에도 안 사고 넘어갈 수가 있었죠.

    그런 의미에서 아이들이 초록불님의 책을 먼저 접하면, 저런 책들은 아마도
    설 자리가 없어질 겁니다. (하핫)
  • 초록불 2010/03/11 20:01 #

    칼 세이건, 아시모프...

    이런 사람들이 더 늘어나야 할텐데요...^^
  • 한양댁 2010/03/11 20:20 #

    중고책으로 킹피셔 주니어 지식책 중 [고고학]을 구했는데 참 마음에 들었던 게 누누이 '보물창고보다는 쓰레기장이 더 반가운 게 고고학자다, 고고학은 인디아나 존스의 채찍이 아니다' 뭐 이런 점을 강조하더라고요. 같은 시리즈인 [미이라]에서도 미이라에 대한 태도(미이라는 사람의 시신이며 누군가의 조상이며 뭐 이런...)를 계속 생각해보게 해서 참 좋았습니다. 그래서 아이가 겨우 초등학교 1학년인데도 언젠간 읽겠지 하고 샀지요.
    허나 초등학교 도서관 가니 떡 하니 역사(900) 코너에 그레이엄 헨콕 - 아니, 초등학교 도서관에 이 책 들여놓은 사서 누구십니까? 잠시 면회 좀... -_-;;;;
  • 초록불 2010/03/11 20:32 #

    네, 저도 동네 도서관에 가면 기가 막힐 때가 있습니다. (단지 책의 문제만이 아니라...)

    이런 문제는 참 어떻게 해야할지 난감하죠.
  • rumic71 2010/03/11 22:36 #

    인디 존스야 사실 도굴꾼이죠.
  • 잠본이 2010/03/11 22:51 #

    아예 당당하게 작품제목을 'THE 도굴꾼'이라 하고 다니는 라라 크로프트도 있죠 OTL
  • draco21 2010/03/11 21:44 #

    또 다른 누군가가. 환국을 알게 된다라. 상상 이상의 결과가 나올것 같습니다. ^^:
  • 마무리불패신화 2010/03/11 21:48 #

    차라리 아더왕 전설을 믿는게 나을듯..
  • 잠본이 2010/03/11 22:12 #

    예전에 아시모프선생이 가상의 물질을 다룬 짜가논문을 써서 과학도들을 놀라게 했던 사건이 있잖습니까. 사실 그들의 책은 이와 마찬가지로 '논픽션인척 하는 픽션'인데 사람들이 논픽션으로 지레짐작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
  • 초록불 2010/03/11 22:20 #

    ^^

    그럴리가요...
  • 작은울 2010/03/11 22:58 #

    까치글방이 저런 글을 믿어서 책을 냈을 것 같진 않군요^^
  • 들꽃향기 2010/03/12 00:39 #

    19세기에 고고학이 각지의 내셔널리즘과 결합하여 기괴한 연구결과를 낸 것의 잔재가, 저런 유사고고학 류의 주장이 아닐까 싶습니다.

    한테 구석기시대 주먹도끼가 전곡리에서 발견되기 전에는, 그것에 묘하게 주먹도끼의 기능적 우수성을 강조하며 서구-아리안계의 우월성을 강조하던(?) 것처럼 말이죠. ㄷㄷ
  • 나인테일 2010/03/12 01:41 #

    그래도 헨콕 책 엄청 재미있어요...;;
  • 초록불 2010/03/12 01:47 #

    요샌 좀 지치는군요.
  • 야가미군 2010/03/13 05:08 #

    본문 내용과는 상관없는 내용입니다만 고고학 수업 들을때 교수님이
    이런말을 했었죠.. 고고학은 굉장히 부정확한 학문이라고..

    우스갯 소리로 지금 인류가 갑자기 기록을 남기지 않고 절멸해버리고
    다음 문명이 우리 세대를 발굴하면 20 세기엔 라면과 과자를 주식으로
    먹고 살았다 라고 나올거라고 말이죠 ^^
    (어찌보면 틀린말이 아닌거 같기도 하네요)

    남겨진것만 갖고 추정(!) 해야 하는 고고학의 한계성을 말씀해주신게
    아닐까 싶긴 합니다만 갑자기 고고학 하니 생각 났습니다..
  • 초록불 2010/03/13 09:49 #

    - 가령 사라진 어떤 문명에 단 하나의 유물이 남았다고 가정해보자. 게다가 유물이 발견된 주변 환경이 내려앉아 지질학상으로 그것을 비교하는 것조차 불가능하게 되어버렸다고 가정해보자. 남아있는 단 하나의 유적을 가지고 그것의 연대를 추정하거나, 그것이 진짜인지에 관해서 의견을 표명하기는 전적으로 불가능할 것이다. (마르크 블로크)
  • 담대찬바람 2010/03/15 00:17 #

    음... 현실과 허상을 구분할 수 있는
    혜안이 모두에게 있으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 초록불 2010/03/15 00:35 #

    그럴 수 있다면 정말 좋겠지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