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선동조론 그 침략의 논리 *..역........사..*



일본의 실증사학 1세대 호시노 히사시[星野恒]는 1890년에 <우리나라의 인종과 언어에 대한 보잘 것 없는 생각을 이야기하여 세상의 진심어린 애국자에게 묻는다>는 논문을 <사학회잡지>에 실었다.

그는 여기서 천황가의 선조가 본래 신라의 임금이라고 주장한다. 금나라 시조가 신라인이라고 했으므로 금나라는 우리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라면 얼씨구나, 하겠지만 그가 이런 주장을 한 이유는 그런데 있는 것이 아니었다.

고대 한일은 하나의 나라였는데, 반도에서 반란이 일어났다. 신공황후는 이를 정벌해서 다시 하나의 나라를 만들었지만, 결국 신라는 당과 연합하고 왜와 대적하였다. 이리하여 천지천황 때 반도를 상실하고 말았다.

그는 이렇게 말한다.

환무천황 대에 일본이 삼한과 동종이라고 기록한 고서들은 불태워지고 천황의 조상이 신라에서 왕이 된 사실은 말소되었다고.

어디서 많이 보던 논리다. 그의 주장의 요지는 이것이다.

고대에 반도를 잃은 것을 분개, 애석해 하며 현대에 한반도를 회복하는 것은 고토 회복으로 당연한 일이라는 것이다. 당연한 논리로 그는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조선 침공도 극구 찬양한다. 다시 말하는데, 1890년의 글이다.

역시 1세대 학자인 구메 쿠니다케[久米那武]도 1894년 <섬나라 근성>이라는 글을 발표했는데, 여기에는 이런 내용이 들어있다.

일본인은 한반도를 잃고 무기력해졌다. 일본과 삼한이 동족이라는 책을 불태워버리고 비뚤어진 근성을 가지게 되었다는 것.

이 역시 한반도에 "만주"나 "대륙"을 집어넣어보면 유사역사학에서 주장하는 내용과 동일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구메는 일본과 한반도에 남쪽에서 온 인종[남종]과 북쪽에서 온 인종[북종]이 대립했는데, 남종이 정복민족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서는 북쪽에서 온 종족이 지배종족이라는 설도 만만치 않게 나오기 시작했다.

저널리스트 야마지 아이잔[山路愛山]은 1901년에 일본인은 북방 대륙을 누빈 우랄타이 어족으로 "우리들의 고향은 전세계이다. 고로 우리들의 전장은 오대주가 아닐 수 없다"라고주장했다.

이런 일선동조론은 3.1운동과 같은 민족자결주의에 대항하는 논리로도 사용된다. 같은 민족이니까 합병하여 하나의 국가가 되는 것이야말로 민족자결주의에 맞는 것이라는 이야기다.

그리고 오늘날 우리는 유사역사가들이 한일은 하나의 민족이고 우리가 "형"이자 "조상"이라는 똑같은 논리를 되풀이하고 있는 것을 보고 있다.



위 내용은 <일본 단일민족신화의 기원>, 오구마 에이지, 소명출판, 2003, 5장~9장을 요약한 것이다.

덧글

  • asianote 2010/06/24 14:56 #

    일본 사람들과 우리가 동족이라 생각하는게 가능한 일인가 하는 의문이 드네요. 말과 글이 안 통하거늘... 그리고 설령 동족이라 해도 몇대가 분리되어 있는데 촌수로 치면 남과 무엇이 다를지 궁금하네요.
  • rumic71 2010/06/24 15:03 #

    뭐 다른 경우에 비해 상당히 가까운 것만큼은 사실이지만요.
  • 초록불 2010/06/24 15:05 #

    위 책에는 훨씬 많은 인용이 있는데, 그 중에는 고대에는 언어가 통했다는 주장도 있고, 한일 언어의 차이는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정도의 차이밖에 안 된다는 주장도 있지요...^^
  • RedPain 2010/06/24 19:39 #

    우리말과 일본어가 공통조어에서 갈라졌다는 설은 지금 정설(아마 정설은 우리말과 일본어 모두 고립어)은 아니지만 상당히 신빙성이 있습니다. 뭐, 각각 고립어였는데 영향을 많이 받았을 가능성이 더 크겠지만... 그렇다고 스페인과 포르투갈어 정도의 차이밖에 안 된다는 것은 좀 오바군요. ;;
  • acarasata 2010/06/24 20:30 #

    그런데 언어와 종족적 친연성과는 또 딴 문제인 것이,
    스페인어-포르투갈어 같은 경우는 이베리아 반도에 살고
    있던 토착민들이 쓰던 언어를 물려받은 것이 아니거든요.
    라틴족의 로마가 이베리아 반도를 정복하면서 토착민들이
    자기 언어를 잃고 라틴어를 말하게 되었고 토착민들의 언어는
    지명,인명및 몇몇 단어에만 남게 되었는데, 이 때 교체된 이베리아 라틴어에서
    발전한 것이 오늘날의 스페인어-포르투갈어입니다. 갈리아(프랑스)에서도
    이런 언어교체가 일어나서 본디 갈리아인들이 쓰던 갈리아어는
    흡수되어 흔적만 남았죠. 그래서 스페인어,포르투갈어,프랑스어는
    모두 언어상으로는 라틴어와 한 핏줄이지만, 그 땅에 살던 토착 종족이
    라틴족과 혈연적으로도 동족이었다곤 할 수 없습니다. 물론 동시에
    로마인들과의 혼혈및 문화적 동화도 상당히 진행되었지만요.

    원래 이베리아 반도에서 쓰이던 언어를 계승한 것은
    고립된 언어로 매우 유명한 바스크어입니다.

    한국어와 일본어의 관계는 한일 이전에 고대 삼국의 언어관계부터가
    아직 명확하게 풀리지 않은 문제입니다. 한국어쪽 고대자료가
    매우 빈약하기 때문에 땅속에서 향가집이라도 대량출토되지 않는 이상은
    앞으로도 줄곧 썰만 난무할 겁니다.

    가끔 삼국에서 불교를 받아들일 때, 티벳처럼 한역본말고 나중에 자국어로 완역했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라는 생각을 가끔 해봅니다. 그 때 불편하고 불완전한 한자로 쓰인 향찰말고 인도계 표음문자를 받아들여 다듬어서 우리말을 일찍 표기했더라면 국어사 차원에서는
    더 좋았을 것 같습니다.
  • 초록불 2010/06/25 00:50 #

    RedPain님 / 말씀하신 내용에 동의합니다. 위 책에 인용된 주장이라는 것은 19세기의 학설들이니까요. 그 점을 감안해서 보아야 하겠지요...^^

    acarasata님 / 자세한 설명 감사합니다.
  • 진성당거사 2010/06/24 14:58 #

    궤변이라고 부를 수도 없는 형편없는 논리지만 저런 논리가 결국은 식민 침략을 낳았다는 점에서, 가끔 씁쓸한 생각이 들 때도 있습니다,.
  • 초록불 2010/06/24 15:06 #

    시간이 나는대로 위 책에 정리된 일본 유사역사학의 논리를 소개할 생각입니다. 베끼기 신공이어떻게 발휘되었는지 잘 보여주고 있더군요.
  • Allenait 2010/06/24 15:01 #

    ..진짜 지금도 저런 논리에 동조하는 사람들이 있다는게.. 비극이군요
  • 초록불 2010/06/24 15:09 #

    그 뿐만아니라 동조하는 사람들을 이용해 먹으려는 사람들까지 있으니...
  • 누군가의친구 2010/06/24 15:20 #

    역으로 유사역사학이야 말로 식민사학의 잔재 아니겠습니까? 그런데 그쪽 부류가 신민사학 운운하는게 참...ㄱ-
  • 초록불 2010/06/24 15:43 #

    위 포스팅에도 달아놓았지만 그에 대해서는 다음 기회에 정리해보도록 하겠습니다.
  • 네리아리 2010/06/24 15:22 #

    본격_내선일체론의_실체.TXT
  • 초록불 2010/06/24 15:44 #

    그리고 일본 내에서도 이에 대한 비판이 적지 않았습니다. 거기까지 정리할지는 잘 모르겠지만아무튼 매우 흥미로운 논쟁이더군요.
  • acarasata 2010/06/24 15:42 #

    사실 일본과 가까운 관계에 있든지 아니든지 그쪽과 갈라진진 오래되었죠.
    이미 위지동이전 시절부터 왜와 삼한은 서로 구별되는 존재기도 하고.

    같은 슬라브족이지만, 폴란드와 러시아는 전혀 별개의 민족이고,
    이들 보다 훨씬 가까운 사이인 크로아티아인과 세르비아인도 서로 못죽여서
    안달인거 보면 혈연이나 언어가 가깝다고 사이가 좋다는 보장도 없고.
  • 초록불 2010/06/24 15:45 #

    맞는 말씀입니다.
  • RedPain 2010/06/24 20:00 #

    크로아티아와 세르비아 이야기가 나와서 오랜만에 유고 내전에 대한 글을 이리저리 찾아봤는데 전에 왜 보다가 포기했는지 기억이 났습니다. 너무 복잡해요. ㅡㅜ
  • 초록불 2010/06/24 15:42 #

    방문객을 모독하는 댓글이 있어서 삭제했습니다. 대화를 하려는 의지도 없이 계몽의 의지를 불태우는 것은 그럴 수 있다고 쳐도, 다른 사람들을 모욕함으로써 자신의 견해를 보강하려는 수치를 모르는 짓은 이 블로그에서 용납하지 않습니다.
  • 伯顔帖木兒 2010/06/24 15:59 #

    그들의 논리와 소름끼치도록 닮았네요...
  • 초록불 2010/06/24 16:34 #

    답답한 이야기지요...
  • 2010/06/24 16:31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초록불 2010/06/24 16:33 #

    안 그래도 최근에 일본 측에서 미토콘드리아 염색체와 Y염색체를 분석한 책을 읽었는데, 내용이 블로그에 정리하기에는 방대해서 시간을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런 생물학적인 사실과 정치 논리에 기인한 주장은 별개의 것이라 할 수 있겠지요.
  • 시나브로 2010/06/24 17:18 #

    갑자기 에가미의 기마민족설이 생각나는군요.
  • 초록불 2010/06/25 00:51 #

    위 책에는 기마민족설에 대한 비판도 있습니다. 처음 알게 되는 이야기도 있어서 놀랐습니다. 기마민족설은 좌담회 자리에서 나온 것으로, 정식 논문으로 발표되지 않았다고 하는군요.
  • LVP 2010/06/25 00:55 #

    그러게 옆집 또라이들과 환빠는 샴쌍둥이 'ㅅ'~♬
  • 초록불 2010/06/25 01:14 #

    본래 뿌리가 같으니까 어쩔 수 없는 거라 생각합니다. 틈 나는 대로 그 부분에 대해서 위 책에서 논의한 부분을 정리하도록 하겠습니다.
  • 2010/06/25 12:1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초록불 2010/06/25 12:21 #

    그렇습니까? 해당 책의 번역문에 나온 그대로입니다...^^

    일본 위키백과를 보니까 말씀하신 게 바른 것 같습니다. 수정하겠습니다.
  • 파랑나리 2010/11/11 13:54 #

    아키히토가 한국에 와서 제 조상인 환무천황의 어머니가 백제 왕족의 후손이라고 말하고, 당숙이자 구황족인 아사카 토모히코(난징대학살의 수괴 아사카노미야 야스히코 왕의 아들입니다. 웃긴게 한국언론은 이미 신적강하해서 아사카 토모히코라고 불러야 될 사람을 아사카노미야, 혹은 아사카 노 토모히코라 썼습니다.)를 (일본)몰래 무녕왕릉에 제사지내게 한 것도 음흉한 꿍꿍이가 있지 않을까요? 그러나 정작 일본의 또라이들은 이런 걸 아주 눈꼴 시려워하니 아닌 것 같기도 하고... 아리송하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