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어에 나오는 동자의 수는? *..만........상..*



논어 선진편 25장에 보면 관자 5~6인에 동자 6~7인이라는 말이 나온다.

김용이 쓴 영웅문 3부작 중 제일 앞의 것인 <사조영웅전>의 여주인공 황용이 대리국 황제의 수하인 어초경독을 돌파하던 중에 이것을 가지고 말장난 하는 대목이 있다.

"공자의 문하에 제자가 몇이나 있었는지 아십니까?"
"모를 리가 있습니까? 공자의 문하에 제자가 3천명이 있었고 그 중 달인이 일흔두 명이었지요."
"일흔두 명의 나이가 각각 달랐을 터인데, 그 중 젊은 사람이 몇이고 소년이 몇이었는지 혹시 아십니까?"
서생은 크게 당황하여 머뭇거리며 대답했다.
"논어나 다른 경전에도 그에 대한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압니다만..."
"그러니 공자의 뜻을 깨닫지 못한다지 않습니까? 방금 읽지 않으셨습니까? 관자오륙인, 동자육칠인이라... 5에 6을 곱하면 서른이니 젊은 사람은 서른 명이요, 6에 7을 곱하면 마흔둘이니 소년은 마흔두 명. 서른과 마흔둘을 더하면 꼭 일흔두 명이 아닙니까? 글을 읽으면 무엇합니까, 생각을 하셔야지요. 쯧쯧..." - 김용, 사조영웅전 7권 21~22쪽, 김영사


보면서 재밌다고 깔깔댔었는데, 옛날부터 전해오던 유머라는 걸 몰랐다.

한천 이재(1680~1746)의 집에 낯선 이가 불쑥 들어왔다. 의복은 말쑥하지만 누군지는 알 수 없었는데 대뜸 질문을 던지는 것이다.

"논어 무우장의 관동의 수가 몇 명인지요?"
"관자 5~6인, 동자 6~7인 외에 무슨 딴 뜻이 있겠소?"
"제 소견으로는 그렇게 볼 것이 아닌 것 같습니다."
한천은 무슨 특별한 견해가 있는가 싶었다.
"고견을 듣고 싶소."
"관자는 30명이고, 동자는 42명이 아닌가요?" - 허경진, 악인열전, 152쪽, 한길사


찾아온 사람은 박남이라 자기 이름을 밝히고 이재의 학문이 밝지 못하다고 조롱하고는 사라졌다. 나중에 알고보니 박남은 호남에 유명한 명창인데, 과거 보러 가는 유생들이 한천의 학문을 칭찬하자 자기가 골려줄 수 있다고 술내기를 한 것이었다.

박남은 코메디 센스가 대단해서, 꼬장꼬장하기로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청음 김상헌도 웃게 만들었다고 한다.



덧글

  • vermin 2010/09/05 11:34 #

    무우장 이라길래 뭔가 했더니 선진편 26번째 장이구만요.
  • 초록불 2010/09/05 11:55 #

    악인열전에 있는 걸 고대로 베꼈더니...^^
  • 초록불 2010/09/05 12:00 #

    아, 그런데 찾아보니까 25장이네요...^^
  • 초록불 2010/09/05 12:01 #

    수정했습니다.
  • vermin 2010/09/05 12:02 #

    그건 주희집주에서 제2, 제3장을 합쳐서 한 장으로 한 분류를 따르면 그런 거고요.
  • 초록불 2010/09/05 12:07 #

    그런거군요. 제가 가지고 있는 책은 모두 25장으로 나오네요.
  • 잠본이 2010/09/05 12:31 #

    수학개그라닑 OTL OTL OTL
  • 초록불 2010/09/05 16:32 #

    ^^
  • 우기 2010/09/05 12:38 #

    포스팅 제목만 보고 '김용'을 떠올리며 들어왔습니다. ^^;
  • 초록불 2010/09/05 16:32 #

    ^^
  • 라세엄마 2010/09/05 12:58 #

    요새 저런 짓을 하면 꿈도 희망도 없는 키워 취급받을텐데[...]
    역시 외모냐! 외모인 거냐! 이쁘기만 하면 저런 설정덕후스러운 짓을 해도 되는 거냐!는 외침이 들려오는 듯 하고 있...
  • 라세엄마 2010/09/05 12:59 #

    라고 읽고 있었는데 아래 다른 사람도 썼던 거라는게 드러나네요
  • 초록불 2010/09/05 16:32 #

    원 출전이 어디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 hyjoon 2010/09/05 13:08 #

    김상헌을 웃게 만들 정도의 유머센스라........^^
  • 초록불 2010/09/05 16:33 #

    반정4대신 중 하나인 이귀의 흉내를 내서 웃겼다고 합니다...^^
  • ArchDuke 2010/09/05 13:18 #

    그 꼰대 김상헌 영감을 웃게 만들다니;; 대단하군요
  • 초록불 2010/09/05 16:33 #

    반정4대신 중 하나인 이귀의 흉내를 내서 웃겼다고 합니다...^^ (2)
  • 청풍 2010/09/05 14:14 #

    저도 요즘 보고있는데 그걸 그렇게 개그로 만들어버릴수도 있군요...
  • 초록불 2010/09/05 16:34 #

    ^^
  • 누군가의친구 2010/09/05 15:45 #

    말장난이군요. 쿨럭...
    PS: http://sunday.joins.com/article/view.asp?aid=18682
    홍산문화는 고조선과는 별개 아니던가요?...이번에 또 이런 떡밥이...ㄱ-
  • 초록불 2010/09/05 16:31 #

    이건 뭐 바보도 아니고...-_-;;

    http://orumi.egloos.com/4458837

    이거랑 같은 이야기지요.
  • 초록불 2010/09/05 16:32 #

    그런데 해당 사이트는 구글크롬에서는 열어볼 수 없네요.
  • 愛天 2010/09/05 17:08 #

    채지중의 만화에서 봤던 기억이 있는데 지금 책이 없어서 어떤 출전에서 나온건지는 모르겠네요.
    출전이 다르다면 나름 널리 알려진 이야기인가보군요.
  • Allenait 2010/09/05 18:35 #

    수학개그라니...(...)
  • 차원이동자 2010/09/05 19:37 #

    왠지 제가 뜨끔...
  • 초록불 2010/09/05 22:16 #

    아니, 어째서...^^
  • 들꽃향기 2010/09/07 05:16 #

    최명길의 표현을 빌리자면, 여름 혹서의 날씨에서도 종묘 제례의 제복을 모두 갖춰입고 땀을 뻘뻘 흘리면서도 한시도 쉬지 않은 FM 오브 FM인 김상헌을 웃게 만들다니요....ㄷㄷ 여기에 진정한 본좌가 있었군요. ㄷㄷ
  • 초록불 2010/09/07 08:52 #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