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합니다 - 생물 꽃게 처리법 *..잡........학..*



살아있는 꽃게를 처리하는 방법 좀....

으...

[추가]

많은 분들의 조언에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살아있는 꽃게를 갑자기 선물 받아서 당황했습니다.

아무 생각없이 상자를 열었는데 집게발이 척 올라오지 뭡니까... (사실 우리 큰애의 태몽이 호수에서 꽃게의 집게발이 솟아오르는 것이어서 태명도 꽃게였습니다...)

자, 10여년 전에 펄떡펄떡 뛰는 대하를 선물 받은 이후 날 것을 받은 게 처음이어서 이걸 어떻게 하나 싶었지요.

처리방법으로 제시된 것은...

1. 냉동실 고고씽 : 냉동실행에서는 30분간 얼려 가사 상태로 만든 뒤에 해결한다가 정석인 것 같습니다. 더 얼리면 맛 없어진다는 말씀들이 있었고요.

2. 산채로 그냥 쪄버리면 된다 : 결국 선택된 방법은 이거였습니다. 어제 일단 냉장실에 넣어놓았고 오늘 꺼내보니까 아직도 살아있군요. 찜통을 빌려와서 모두 찜통에 넣고 현재 찌는 중입니다. (맛있게 먹어줄테니 내세엔 더 나은 생물로 태어나렴. 꿀꺽!)

3. 한칼에 그냥 보내버린다 : 데칼코마니 형으로 두쪽을 내거나 뱃껍질을 들어낸 뒤 아가미 제거법 등이 제시되었습니다. 버둥대는 꼴을 보기 싫어서 이건 패스...

4. 뇌 부분 공략법 : 눈과 눈 사이의 아랫부분에 충격을 주어 기절시키거나 뜨거운 물을 부어서 안락사 시키는 방법도 있다는 군요.

5. 차가운 얼음물에 담그는 방법 : 제가 아내에게 강력 추천한 방법은 이거였는데요. 얼음물에 빠뜨리면 맛이 가고 이 상태에서 살짝 씻은 뒤에 분해(?)하는 방법이 있군요.

6. 기타 : 물 속에 담가두면 알아서 자기들이 목욕한다, 끓는 물에 집어넣어버린다, 내버려두면 알아서 죽는다 등의 말씀도 있었고요. (방생이나 훈련을 시키거나 애완동물로 기른다와 같은 개그 답변도 있었습니다.)




그럼 답변 달아주신 모든 분께 감사의 기분으로 맛있게 먹도록 하겠습니다. 상태가 안 좋지만 사진 첨부...

[추가2]
찜통 밑에 생기는 육수는 라면을 끓여 먹으면 딱이라고 합니다.

기타 국물 요리에 모두 사용할 수 있는 모양입니다. (이건 아내의 이야기)

핑백

  • 초록불의 잡학다식 : 2010 초록불의 잡학다식 12대 포스팅... 2010-12-26 15:41:43 #

    ... 버젓이 읊어지는 유사역사학 강의. 올해는 일간신문에도 연재 사태가 벌어졌지요. 9월 곰돌이 푸의 불만 [클릭] 많은 분들이 즐겁게 웃었던 포스팅입니다. 10월 급합니다 - 생물 꽃게 처리법 [클릭] 역시 이글루스의 메이저 밸리는 음식 밸리라는 것을 새삼 알려준 포스팅이죠. 하나의 포스팅만 소개하는 게 원칙이지만 이 포스팅은 소개하고 싶네요. 빵 터 ... more

덧글

  • 斧鉞액스 2010/10/03 23:53 #

    칼등으로 배를 후려쳐서 냉동실에 15분정도 놓아두는걸 권해드립니다.
    ...이후에 꺼내서 재대로 손질해야하겠지만서도...
  • 초록불 2010/10/04 00:27 #

    상자째 냉장실에 집어넣었습니다. 상자째 냉동실에는 안 들어가더군요.
  • 링캣 2010/10/03 23:54 #

    윗분들도 다들 말씀하셨지만 냉동실에 30분정도 넣으면 기절 내지는 얼어죽은 상태가 됩니다. 그러면 등껍질과 배를 따서 지저분한 것들을 긁어내주시고 꽃게의 입을 뜯어내주셔야 합니다;;;그 입과 연결된 작은 내장에는 뻘을 비롯해 더러운 게 들어가 있을 확률이 매우 높거든요;; 그렇게까지 한 이후에는 확실하게 죽었을테니 칼로 반토막을 내서 냄비에 넣고 매운탕을 하시거나 찜기에 넣고 게딱지를 아래에 받쳐 찜을 하셔도 됩니다.ㅇㅅㅇ/ 근데 지금쯤 이미 해결을 보셨을 것 같네요-ㅎㅎ
  • 초록불 2010/10/04 00:28 #

    아내에게 떠넘기는 걸로 해결했습니다. 본래 제 역할은 먹는 것밖에 없다는 것을 아내가 뒤늦게 깨달았습니다.
  • 페이토 2010/10/03 23:55 #

    갑자기 게먹고싶다. 어흑.
  • 초록불 2010/10/04 00:29 #

    죄송합니다. 나눠드릴 수도 없고...
  • mafuyou 2010/10/03 23:56 #

    깨끗하게 단칼에.
  • 초록불 2010/10/04 00:29 #

    검객이 필요합니다.
  • mafuyou 2010/10/04 01:20 #

    오른 손을 날 받참대 밑으로, 왼손은 아래쪽 끄부분에 쥐시고 빨래 짜듯 힘을 꽉 쥐시고 내려칩니다!
  • 肥熊 2010/10/03 23:58 #

    게는 냉동할 때 다리를 해체하면 안되나요? 뭐 상관없다면 덜 위험하게 싹 다 해체하셔서 냉동하셔도 괜찮지 않을까요....
  • 나르갈 2010/10/04 00:06 #

    나중에 요리할때...특히 찜등을 할때 뽑힌 다리쪽으로 진국이 다 세어나와버립니다.
    그레서 다리 한두개가 떨어진-특히 집게발이 떨어진-그런 게들은 상품 가치가 떨어진다고 반값,혹은 30%가격에 떨이로 팔지요.
  • 초록불 2010/10/04 00:29 #

    오옷, 다리를 떼면 안 되나요? 그런데 찜보다는 탕을 끓여먹을 것 같습니다.
  • 하저로어 2010/10/04 00:00 #

    으으으.. 끔찍해..
  • 초록불 2010/10/04 00:29 #

    그, 그렇죠...
  • 꺽쇠 2010/10/04 00:02 #

    아.....산채로 찜통이라니....완전 잔인하네요...ㅠㅠ

    하지만 살아있을때 넣는게 익어서도 최고로 싱싱하죠...짭짭...
  • 초록불 2010/10/04 00:30 #

    인간은 잔인한 육식동물... 아니, 잡식이군요.
  • exnoy 2010/10/04 00:06 #

    비꼬는건 아니지만 이글루명이 잡학다식이니 잡는 법을 포스팅 하실줄 알았는데(....)
  • 초록불 2010/10/04 00:30 #

    흑흑... 죄송합니다. 하지만 이번 경험을 토대로 잡학에 포스팅 하나를 올릴지도 모르겠네요.
  • 라세엄마 2010/10/04 00:09 #

    ....장어 산채로 찜통 넣었더니 살이 녹아내리는데도 탈출하던 장면이 생각나네요. 게는 적어도 그렇지는 않을테니....냄비가 작아서 안되는 건가요;
  • 나르갈 2010/10/04 00:15 #

    미꾸라지 죽인다고 소금치고 뚜껑 닫았더니...팝콘처럼 튀어나와 온 방바닥을 기어(?)다니던 모습이 선하네요...
  • 초록불 2010/10/04 00:30 #

    으악!
  • 라세엄마 2010/10/04 00:38 #

    한번 보면 잊을 수 없죠 껍질은 없어지고 하얀 살이 녹아서 안에 뼈가 보이는데도 찜통 뚜껑을 밀고 기어올려오려고 하는 장어의 무시무시함은......
    ...

    그러나 결국은 뼈도 안남을 정도로 고아져서 우리 할머니 보약이 되셨죠.
    몸에 좋으려면 그대로 먹어야 된다고 소금도 안친 그 국물(죽?)을 그대로 쭉
  • zubi 2010/10/04 00:12 #

    꽃게 키우면 귀엽습니다. 가끔 화나면 거품도 물구 키우는 거 추천
  • 초록불 2010/10/04 00:31 #

    바닷물 구해서 넣어줘야 하나요?
  • 나르갈 2010/10/04 00:13 #

    산체로 찌는게 가장 좋은 방법이고...
    -어차피 다리가 짧아 발버둥처봐야 거기서 거기입니다.
    미꾸라지 죽일때에 비하면...완전 양반인 녀석들인걸요.-

    윗분들 말씀데로 30분정도 냉동해도 사망,
    다만 냉동실에 넣어두고 잊어버리시면...

    다음에 먹을때 게맛살만 못한 게 맛을 느끼게 되실겁니다.
    -냉동꽃게는 그레서 탕으로나 먹지요...냉동게 쩌먹으면...닝닝합니다;-

    가장 추천 해드리고 싶은 방법은 가위로 집게발 끝 5mm정도만 자르고
    따듯한 온수에 집어 넣어버리는겁니다.

    ...알아서 혼수상태가 되는데 이때 좀 잔안하지만 등딱지를 까버리면...곱게 죽습니다.
    -이데로 간장게장 해버리시면 되요^^-

    아,탕으로 드실거라면 왠만~하면...
    그냥 몸통을 미간(...그런게 있긴할까;;;)을 기준으로 반토막(다리ㅣ다리식으로)내신뒤 그냥 준비된 육수에 넣어버리셔도 무관합니다.
  • 초록불 2010/10/04 00:31 #

    찌는 게 탕보다 맛있나요? 그런데 게살 꺼내먹는 거 귀찮아 하는 사람이어서... (저는 새우도 껍질 까기 귀찮아서 좋아하지 않습니다. 물론 누가 까주면 감사히...)
  • 안경소녀교단 2010/10/04 00:24 #

    먹을 수 있는 양만 산채로 찜통에 넣고 찐 다음에 남은건 '이웃집에 떠넘기기' 스킬을 시전하시면 됩니다.
  • 초록불 2010/10/04 00:32 #

    그거 괜찮군요.
  • 미자씨 2010/10/04 00:31 #

    역시 게장이지요...
  • 초록불 2010/10/04 00:32 #

    저는 잘한다는데 가서 먹어도 게장은 별로라서... 간장게장은 특히 안 좋아합니다. 제 처는 제 입이저급해서 그렇다고 타박하죠...
  • 위노 2010/10/04 00:46 #

    고이 모셔서 섬겨야 할듯...
  • 초록불 2010/10/04 00:47 #

    날아다니는 스파게티 신을 영접하기도 바빠서...
  • NoLife 2010/10/04 00:59 #

    그러고보니 삶은 게는 셀 수 없을만큼 뜯어봤는데 정작 산 게를 처분해본 기억은 없군요.

    식용으로 처리한다면 얼음물->찜통 or 찌개가 가장 무난할 듯하고 보존용이라면 통에 넣고 톱밥 넣어주기가 정답이 아닐까요.

    ...모처럼 싱싱한걸 묵히는 것도 아깝다는 생각이 들지만 문득 방 바닥을 가득 메운 꽃게 군단을 생각하니 B급 호러영화의 한 장면 같네요(...)
  • 초록불 2010/10/04 08:54 #

    흑흑...
  • 無明 2010/10/04 01:06 #

    먼저 악수를 나누시고.....

    귓가에 대고 실례하겠습니다~ 라고 살포시 속삭여주세요...

    그리곤 싱크대 가득 얼음물을 채워서 한마리씩 넣어주시면 됩니다~



    라고 적지만..
    어려서 큰 대야(다라이라고 하죠)에 가득 살아있는 게들(그것도 꽃게가 아니고 작은게)이
    한꺼번에 탈출을 시도.... 온 마당 가득 게들이 미친듯 돌아다닌 걸 본 이후에는
    절대 살아있는 게는 만지지 못합니다.. 헐........
  • 초록불 2010/10/04 08:55 #

    냉동실과 두쪽 내기에 이어 얼음물이 대세로 등장하는군요.
  • 배둘레햄 2010/10/04 01:50 #

    빙X레에 보내 꽃게랑을 만드는 것입니다...는 농담이고...


    방법은 다 나왔네요...

    찜통, 냉동고, 게장...

  • 초록불 2010/10/04 08:56 #

    얼음물 추가 되었습니다.
  • 은빛날개 2010/10/04 02:21 #

    갈아요.
  • 초록불 2010/10/04 08:56 #

    그건 좀...
  • 슈제트 2010/10/04 02:47 #

    재밋당
  • 초록불 2010/10/04 08:56 #

    흥했나요...
  • mint 2010/10/04 03:18 #

    답은 다나와있네요! ㅎㅎㅎ
    냉동실에 얼리신후에 아이들이 굳으면 그때 일단 뚜껑 뜯어내고 칼로 토막내시면 됩니다^^

    맛나게드세요!
  • 초록불 2010/10/04 08:56 #

    먹는 건 잘 먹을 수 있습니다...^^
  • Gayproject 2010/10/04 03:20 #

    육수로 우려버리면 안되나여 (...)
  • 초록불 2010/10/04 08:56 #

    되겠지요... 꽃게 육수로 어제 만든 만두국을 해볼까(라고 쓰고 시킨다라고 읽습니다) 생각 중입니다.
  • 2010/10/04 04:41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초록불 2010/10/04 08:57 #

    역시 얼음물이군요.
  • 2010/10/04 04:44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초록불 2010/10/04 08:57 #

    감사합니다.
  • 시스 2010/10/04 07:24 #

    이 기회에 큰 찜통을 하나 장만하시는 건 어떠하실련지^^a

  • 초록불 2010/10/04 08:57 #

    일년에 한 번도 안 쓸 게 분명해서...
  • 오리냥 2010/10/04 09:25 #



    양념해서 꽃게장해드심이+_+
  • 초록불 2010/10/04 09:35 #

    뭘 만드느냐는 차후 문제입니다...^^
  • zert 2010/10/04 10:09 #

    저한테 보내주시면 됩니다(...............)

    초록불님의 손을 더럽히지 않고 손속에 사정을 두지 않고 처리하지요(.........................)
  • 초록불 2010/10/04 10:47 #

    보내달라는 분들은 많은데 오겠다는 분이 없군요... (먼산)
  • Sanai 2010/10/04 10:16 #

    그냥 얼리시면 됩니다.
  • 초록불 2010/10/04 10:47 #

    처리 중입니다. 고맙습니다. (물론 저는 부엌에서 십만팔천 리 떨어진 곳에 있음)
  • 리리안 2010/10/04 10:45 #

    오늘의 인기 테마 1위에 올라서 무슨 글인가 보러 왔더니 orz

    갑자기 게 먹고 싶어지네요
  • 초록불 2010/10/04 10:47 #

    대신이라도 맛있게 먹겠습니다.
  • 한국 짱 2010/10/04 10:47 #

    방생이 시급합니다.
    방생하실 곳은 대한민국 충청북도 청주시 내덕....
  • 초록불 2010/10/04 10:48 #

    좀 멀군요...^^
  • 히카리 2010/10/04 10:47 #

    잘라버리거나 그대로 찌거나..
    어느쪽이든 꽃게의 바둥바둥은 심할꺼에요.
    냉동실은 맛없어져서 비추;
  • 초록불 2010/10/04 10:48 #

    냉장실에 넣어두었다가 처리 중...
  • 르혼 2010/10/04 11:38 #

    이미 늦었지만, 사진으로 올리신대로 뒤집어서 찌면 별로 버둥거리지 못하고 얌전히 맛난 요리로 변신합니다.

    산 채로 찔 때 똑바로 놔두면 버둥거림이 심해진다는 거...
  • 초록불 2010/10/04 11:48 #

    하긴 뒤집히면 얌전해지겠지요...
  • 그리고나 2010/10/04 11:53 #

    간장게장을 해드셨어야 하는건데!!!

    뭐 찐게도 맛있쬬 :) 맛나게 드세염~~
  • 초록불 2010/10/04 12:08 #

    제가 간장게장을 싫어해서...^^

    잘 먹겠습니다.
  • 無碍子 2010/10/04 12:03 #

    늦었지만요.

    쪄서 드시려면 산채로 찌는 게 제일 좋고요.
    탕으로 끓일려면 산채로 등갑을 벗기는 게 제일 좋습니다.

    물론 제 입맛에 그렇다는 말입니다.
  • 초록불 2010/10/04 12:08 #

    여전히 살아있더라고요...^^
  • 페리 2010/10/04 12:18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무생각없이 열었는데 집게발이 척...에서 뿜었어요 ㅋㅋ
    저도모르게 상상했지말입니다.... 아 속아픈데..ㅠㅠ 먹고싶게 만드는글...

    싱싱함은 증명된 셈이니 맛있었겠어요 ;ㅂ;
  • 초록불 2010/10/04 13:00 #

    맛이 아주 진하군요. 잘 먹고 있습니다.
  • AnonymousY 2010/10/04 12:36 #

    큰 냄비에 넣고 찌는게 최고라고 쓰려했는데 이미 하셨네요^^
  • 초록불 2010/10/04 13:01 #

    고맙습니다. 아이들이 돌아와서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하네요.
  • Dr Moro 2010/10/04 12:38 #

    게장으로 만들어서 계속드시는것이
  • 초록불 2010/10/04 13:01 #

    전 쪄먹는 게 좋습니다.
  • 드로이드 2010/10/04 12:56 #

    나치스 왈 조올라 뜨거운 물에 단번에 넣어 즉사시키는 것이 인도적으로 게와 가재를 요리하는 방법이랬던가...
  • 초록불 2010/10/04 13:01 #

    아니, 나치가 그런 말도 했나요?
  • 엽기당주 2010/10/04 14:15 #

    검도부 시절에 아산 근처로 합숙훈련을 간적이 있죠.

    거기서 마침 달밤에 오마하 비치 상륙작전을 시도중인 꽃게사단을 발견 다수를 포획한 후 검도부원이 모여앉아서 초록불님의 고민(?)을 했습니다.

    결론은 주장이 가져온 일본도로 반으로 쪼개보자였는데.. 휙 던지면 공중에서 사악~ 하는...(미친 검도부원들...)

    다 좋았는데.. 한 다섯마리쯤 베니 검날이 나가더군요. 200만원(당시로선 엄청난 거금)을 주고 일본에서 사온 검이 게 다섯마리에 이빨이 나가는 바람에 통곡하는 선배를 놔두고 나머지는 끓는물에 넣고 삶아서 맛있게 먹은 기억이 있군요..-_-;

    게는 역시 삶는게 정석..혹은 집게로 집은 상태로 펄펄 달군 돌판위에 올려도 좋습니다. 단 주의점은 절대로 집게를 놓으면 안됩니다. 게가 한 2m 점프하는거 보게될겁니다. 앗뜨거~ 하고..-_-;
  • 초록불 2010/10/04 14:17 #

    게껍질의 복수였군요...
  • 서산돼지 2010/10/04 16:36 #

    찌면 냄비 밑에 국물이 고입니다. 여기에 라면을 끓여 먹으면 아주 맛있읍니다.
  • 초록불 2010/10/04 16:47 #

    헉...

    그런 비밀이...

    하지만 아내가 라면 따위에 이 육수를 쓸 줄 아느냐, 라고...
  • sweetbebe 2010/10/04 17:08 #

    애완동물로 기른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맛있게 드셨나요><
  • 초록불 2010/10/04 17:16 #

    훌륭합니다. 게로 배를 채우는 건 처음이네요...^^
  • Simba 2010/10/04 17:19 #

    살아 있는 게라면....
    산채로 껍데기 까고 자르고 해서 게장이 진리죠 ㅋㅋㅋ
  • 초록불 2010/10/04 17:31 #

    다행히(?) 제가 게장을 싫어합니다.
  • 에나 2010/10/04 18:39 #

    어젯밤에 사태의 심각성에도 불구하고 답변들이 다들 재미있어 깔깔 웃었는데 결국 처리하여 맛나게 드셨겠군요. ^^
  • 초록불 2010/10/04 20:53 #

    네, 아직 많이 남았습니다...^^
  • 벙쪄 2010/10/04 18:57 #

    산채로 그냥 끓이면 다리를 끊지 않나요? ㅋ 생물이라면 역시 게장이 ㅠㅠㅋ
  • 초록불 2010/10/04 20:53 #

    그런 짓은 안 하던데요...^^
  • Lauren 2010/10/04 19:49 #

    저두 얼마전에 아빠가 대청도 가셨다가 게랑 삐뚤이라는 소라를 한 박스를 선물받으셔서~일주일 넘게 게 맛있게 쪄먹었답니다..ㅎㅎ
  • 초록불 2010/10/04 20:54 #

    요즘 새우와 게 철이라고 하더군요.
  • Allen 2010/10/04 20:59 #

    저도 얼마전에 이런 상황이 ㅋㅋ

    집게 힘 장난없더군요

    잔인하게 뜨거운물 샤워를 시켜주었더니 알아서 죽어감 ㅜㅜ
  • 초록불 2010/10/04 21:03 #

    ㅠ.ㅠ
  • 수하 2010/10/05 00:39 #

    댓글들을 보며 '게로 태어나지 않아 다행이다' 란 생각을 하는 건 왜일까요.. ㅠㅠ


    아 물론 저도 게 없어서 못먹습니다.
  • 초록불 2010/10/05 14:31 #

    인간으로 태어난 게 행운이긴 하죠.
  • 드로이드 2010/10/05 06:05 #

    히틀러가 실권을 잡은 후 가장 먼저 통과시킨 법안 3개는 모두 동물보호에 관한 것인데, 1936년 "게와 가재 등의 갑각류를 요리할 때는 끓는 물에 넣어 빠르게 죽여야 하며 반드시 한 마리씩 죽여야 한다."는 법을 통과시켰다는군요. 많은 논의 끝에 그것이 갑각류를 죽이는 가장 인도적인 방법이라고 결정되었기 때문이라 합니다.(출처는 히틀러의 대중 선동술, 카푸치노 문고, 허준 저)

    ...뭐, 출처가 3900원짜리 절판 도서인데다 저자가 역사학 전공자도 아니고 해서 신뢰성은 좀 의심스럽지만.
  • 초록불 2010/10/05 14:31 #

    원 세상에...
  • 소하 2010/10/05 10:17 #

    게장은 꼭 얼려서 만들어야 한다고 말씀하시더군요. 정확한 이유는 모르겠네요. ~
  • 초록불 2010/10/05 14:32 #

    그렇군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다음덧글    이전덧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