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와 작품 *..문........화..*



어떤 작가는 싫다. 그런데 그 작품은 좋다. 이런 괴리는 어떻게 해야 하는가? 조지 오웰은 이렇게 말한다.

어느 작가의 의견에 동의하는 것과 그의 작품을 즐기는 것 사이에는 무슨 관계가 있는가?

지적으로 공평무사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자신과 입장이 전혀 다른 작가의 장점을 '알아볼'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즐기는' 건 다른 문제다. 좋거나 나쁜 예술이란 게 있다고 한다면, 좋거나 나쁜 속성이 예술작품 자체에(그것도 보는 사람보다는 보는 사람의 기분과 전혀 무관하게) 존재해야 한다.

(중략)

그런가 하면 정반대의 경우도 발생한다. 즉, 즐거움이 견해차를 압도할 수 있는 것이다. 자기한테 해로운 걸 즐기고 있음을 분명히 알고 있더라도 말이다.

(중략)

흔히들 어떤 책이 명백히 그릇된 인생관을 표방한다면 '좋은 책'이라 할 수 없다는 주장을 하곤 한다(적어도 주제의 중요성을 인정하는 사람들은 그렇게 주장한다). 예컨대 우리는 우리 시대에 진정한 문학적 장점을 지닌 책은 어느 정도 '진보적' 성향을 보인다는 말을 듣곤 한다. 그런데 이는 사실을 무시하는 말이다. 역사를 통틀어 지금과 같은 진보 대 반동의 투쟁은 언제나 있어왔으며, 어느 시대든 최고의 양서들은 항상 다양한 관점을(다른 것들에 비해 명백히 잘못된 관점들까지도) 반영해왔던 것이다.

(중략)

작가의 관점은 정신건강 차원의 온전함, 그리고 자기 생각을 밀어붙이는 힘과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 그 이상으로 우리가 요구할 수 있는 게 있다면 재능일 것이며, 그것은 확신의 다른 이름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중략)

<걸리버 여행기>가 오랜 생명력을 유지하는 것을 보면, 작가의 세계관이 온전함이라는 기준을 겨우 만족시키는 수준일지라도, 작가의 확신이 뒷받침해준다면 위대한 예술 작품을 충분히 낳을 수 있음을 알게 된다.

- 조지 오웰, 정치 대 문학 : <걸리버 여행기>에 대하여, <나는 왜 쓰는가>, 이한중 역, 한겨레출판, 2010

덧글

  • 로리 2011/03/09 13:18 #

    진짜 저럴 때 참.. 느낌이 묘하지요.
  • 2011/03/09 13:35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rumic71 2011/03/09 14:16 #

    음악이나 미술 쪽에서도,사생활이 개판오분전이거나 변태의 영역에 들어가지만 위대한 작품을 남겨 놓은 예술가들이 많이 있지요.
  • 우기 2011/03/09 14:59 #

    저도 사람은 참 좋은데, 노래는 도저히 못들어주는 가수,

    음악은 너무 좋은데, 사람은 보기 싫은 뮤지션이 있어서 힘들 때가 있습니다.

    작가분들끼리야 아실 수도 있겠지만 저같은 일반독자는 책으로만 접하는게 오히려 다행일 수도 있겠군요.

  • 초록불 2011/03/09 17:43 #

    개인적 취향에서 작품도 좋아하지 않는데, 사생활도 개판인 이야기를 듣는 경우도 있죠. 그런데 주변에서는 그 사람 작품 좋다고 하면...

    참 뭐라 할 말이...
  • 천년용왕 2011/03/09 16:39 #

    저는 하인라인의 스타십 트루퍼스가 바로 저런 책의 좋은 예라고 여겨지더군요.
    극중 세계관이나 작가가 은근히 강조하는 가치관은 절대로 납득할 수가 없는데, 소설의 재미나 감동, 그리고 그에 따른 몰입감은 아주 굉장하니까요.

    심심할 때마다 또 읽고 또 읽고 하는 몇 안되는 소설인데 볼 때마다 '젠장, 이런 마초 파쇼 자식, 하지만 너무 재미있어...' 합니다.
  • 초록불 2011/03/09 17:41 #

    저는 서정주가 생각납니다...
  • 회색인간 2011/03/10 00:26 #

    전 미시마 유키오의 작품을 미친듯이 사랑하지만 미시마 본인은 그닥ㅋㅋㅋ
  • jimbo 2011/03/10 08:51 #

    개인적으로 작가와 글, 노래와 가수는 별개로 봐야한다는 생각을 합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그사람의 작품을 통해 스스로 만든 이미지를 그걸 만든 개인에게 투영해서 기대에 안맞는다고 뭐라그러는건 좀 이상하단 생각이 드네요.

  • 사발대사 2011/03/11 02:52 #

    탕슉을 좋아하는 거지 주방장을 좋아하는게 아닙....(야!)
  • 유니콘 2011/03/14 15:32 #

    머 사실 그러고보면 저에게는 뒤마 페르가 그렇습니다... 삼총사에서의 그 초막장행보를 아주 멋지게 사는 건달 식으로 포장을 하고 있는데 분명한 것은 그가 썼던 소설들은 읽을 수록 점입가경이더군요-_-;;;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