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거리 여행 *..문........화..*



1.
곡성에서 열린 "윤중임 설장구 공연"을 보러 떠나긴 했지만...

사실 제보다 젯밥...

2.
서울을 출발해서 점심 먹으러 들른 곳은 <한국 5대 짬뽕집>이라는 영빈루.

최근에 이사를 해서 웬만한 네비게이터에는 이전 위치가 찍힙니다.

여기 짬뽕은 해산물, 육류, 조류가 모두 들어가는 것 같습니다. 해산물 짬뽕이 어느 덧 짬뽕의 대명사 같이 여겨지고 있는데, 약간은 육개장 같은 맛이 난다고 할까요? 국물을 남김없이 마시게 되더군요. 최근에 홍대에도 분점이 생겼다고 하는데 언제 들러볼 생각입니다.

그리고 탕수육은 소스가 투명하게 나오네요. 튀김도 바삭하니 잘 튀겨졌습니다. 소스에 케찹과 간장이 빠진 모양인데, 달콤한 맛은 그대로고 깔끔하게 보여서 좋았어요. 매우 맛입습니다.



그런데... 사진이 하나도 없는 것은, 점심이 좀 늦어서... 보자마자 다 먹어치운 탓입니다.
정신을 차리고 나니 아무 것도 없더군요.

본격음식블로거 되기는 틀린 초록불...

3.
곡성 숙소는 기차 펜션.

기차를 개조해서 펜션으로 만든 곳인데, 정선의 기차 펜션은 매우 훌륭하다고 들었으나, 이곳은 그저 그렇습니다. 다른 점은 이 기차 펜션에는 주방이 딸려 있어서 음식을 직접 할 수 있다는 것이지만...

여기까지 내려와서 직접 음식을 만들어먹다니... 그럴 리가 있겠나요?

여기에는 실제 기차역이 있습니다.

국내 유일의 증기 기관차가 다니는데, 증기 기관차를 보면서 "야, 신기하다"라고만 생각하고 사진은 안 찍었군요. (본격여행블로거 되기도 틀린 초록불)

4.
저녁은 담양으로 나가서 떡갈비를 먹었습니다.

이번엔 사진을 찍는 "짓"을 해서 일행의 원망을... (먹지마, 좀 찍고...)

진한 색은 쇠고기, 연한 색은 돼지고기입니다.

각종 반찬도 맛있었습니다. 독특한 맛의 명이나물(가로로 긴 접시 위에 올라가 있는 것)이 인기가 좋았는데, 저는 그냥 그렇더군요.
수저 옆에 있는 것은 깍두기인 줄 알았는데, 정체가 배였습니다. 쇼킹. 그 외에도 깍두기처럼 보인 두부도 있었네요.

쇠고기 떡갈비에는 갈비뼈가 들어있습니다.

저는 돼지 쪽이 더 맛있더군요.

5.
아침은 십만 년만에 직접 라면을 끓여먹었습니다. 사리곰탕면이라는 게 의외로 괜찮더군요. 그런데 이 펜션의 인덕션 화력이 너무 약해서 물 끓이는데 하세월이었습니다. 결국 물 끓는 건 포기하고 어찌어찌 끓였습니다. 문득 군대 생각이...

6.
점심은 심청문화센터에서 먹었습니다. 호남답게 삭힌 홍어도 나왔는데, 물론 저는 먹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워낙 나물 반찬과 전과 각종 반찬을 집어먹었더니 배가 빵빵해져서 더는 물 한모금 못 먹을 지경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7.
공연 후에 시간이 다소 애매한 상황에서 하동 벚굴을 먹으러 갔습니다. 4월까지만 판다는 섬진강 벚굴.

경상도로 넘어가서 <벚굴식당>에 도착(벚굴 요리점 이름입니다. 심플하죠?).

이런 녀석들입니다. 크기 비교를 위해서 담배갑과 함께 한 장. (일행이 사진 찍는 것에 익숙해지기 시작합니다.)

저는 굴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특별한 느낌은 뭐... 다만 벚굴보다 아래 사진의 하단에 살짝 찍힌 재첩 무침이 훨씬 맛있더군요.

굴을 좋아하지 않은 점도 있지만 이미 배가 너무 부른 상태라 뭘 봐도 땡기지가 않는 게 문제였습니다. 그런데 이때 일행 중 한 분이...

8.
여기까지 왔으니 광양불고기 먹으러 갑시다, 라고 하는 겁니다.

이미 시간은 6시. 배는 부르고, 서울 갈 길은 먼데, 광양으로?

그러나...





갔습니다.

광양불고기는 석쇠에 구워먹어야 한다고 했지만 그건 현실과 타협하여 포기하고 <풍미정>에서 먹었습니다. 무슨 맛이었냐고요?

말이 필요한지?





배가 터지는 줄 알았습니다.


[추가]
먹기만 한 건 아닙니다. 이건 하동 포구 섬진강의 위용.
(이런 걸로 면피가 될 리가...-_-;;)


덧글

  • Niveus 2011/04/24 11:11 #

    밥먹고 배부른 상태에서 봤기에 망정이지 안그럼 테러였어요(;;;)
  • 초록불 2011/04/24 11:15 #

    역시 음식 포스팅은 심야에 올려야 하는데...^^
  • 死海文書 2011/04/24 11:20 #

    아... 부럽습니다.
  • 에드워디안 2011/04/24 11:31 #

    전라선 복선화로 노선이 이설되기 전엔, 저곳으로 실제 기차(여수행)가 다녔었지요.

    십여년 전에 서울교외선에도 중국제 증기기관차가 관광용으로 운행된 적이 있었으나, 지금은 사라져 버림. 철도 부흥전략이 다소 부재하다는 점이 아쉽습니다.

    하동은 이번달 초에 저도 다녀왔는데, 그 땐 벚꽃이 만개했더군요.^^
  • 차원이동자 2011/04/24 12:51 #

    아아...부러워라...
  • 드래곤워커 2011/04/24 12:55 #

    좋은 데 가셨네요... 부럽습니다.
  • 진성당거사 2011/04/24 14:03 #

    저기 다니는 증기기관차는 사실 모양만 냈다고 알고 있습니다만....;;
  • 초록불 2011/04/24 14:11 #

    저는 타지 않았지만, 저걸 탄 일행은 실제 증기기관차라고 이야기하더군요. 냄새도 나고...
  • 한도사 2011/04/24 19:07 #

    영빈루 짬뽕은 육개장에서 진화한 것으로 보는 것이 맞습니다. 나가사키 찬퐁의 정통 계보를 이은 국물은 아니거든요. 그집 주인아들이 저에게 '소고기 육수를 쓴다'고 귀뜸해 주기도 했습니다.

    (나가사키 찬퐁 먹으러 나가사키까지 갔던 정신나간 한도사 씀)
  • 초록불 2011/04/24 20:00 #

    흠, 이런 걸 보면 제 입맛도 조금은 진화했나봅니다...^^
  • 찬별 2011/04/24 19:44 #

    굴도 재첩무침도 정말 맛있었겠네요 흑
  • 초록불 2011/04/24 20:00 #

    굴 좋아하는 사람들은 좋아했지만...
  • 위장효과 2011/04/25 09:25 #

    유비의 저 대사가 어디서 나온 건지 소시전 하는 내내 궁금했는데...

    담양에 놀러갈 예정인데 정보 하나 건졌습니다. 아싸 (그리고 감사^^)
  • 초록불 2011/04/25 10:17 #

    노숙이 형주 돌려달라고 왔을 때 딴 소리하는 장면이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