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점심 - 을밀대 냉면 *..문........화..*



날이 슬슬 더워지고 있습니다. 냉면이 땡기는 계절이 왔군요. (사실 전 사시사철 땡깁니다만...)

마포구 염리동에 있는 을밀대 냉면으로 갔습니다.

골목 사이에 있는 을밀대 냉면은 차를 가져가기가 망설여지지요. 하지만 아래 빨간 동그라미가 쳐진 유료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을밀대에서 확인 도장을 받으면 1시간 무료인듯. (이렇게 쓴 이유는 냉면 먹고 커피 한 잔 하면서 노닥거리다가 꽤나 늦게 간 때문입니다. 천오백 원 더 냈어요.)

워낙 사람들이 많은 동네인지라 일찌감치 출발했습니다만...

이미 줄이 길게 늘어서 있었습니다. 사진에는 안 보이지만 저 줄은 을밀대 옆 골목으로 들어가서 훨씬 더 늘어져 있었지요. 줄 서 있다가 안 것인데, 예약을 받는군요. 예약 손님들은 다소 일찍 들어가는 모양입니다.

02-717-1922 (을밀대 전화번호)

얼마를 기다렸는지는 잘 모르겠는데, 아무튼 자리가 났습니다. 일단 기다리느라 타는 목을 육수로 달랩니다.

육수가 담백하면서 구수합니다.

빛이 반사되어 메뉴가 잘 안보이는군요.

녹두전은 한 장에 8천 원, 홍어는 한 접시에 4만 원입니다.

반찬이 나왔습니다.

깔끔하고 정갈한 맛입니다.

수육 소짜입니다. 다들 양이 적다고 투덜투덜... 하지만 게눈 감추듯 사라지는군요. 음식에 사용되는 고기는 모두 국산입니다.

녹두전도 아주 맛있습니다.

그리고 냉면이 나왔지요. 사실 이렇게 양이 많을 줄 몰랐습니다.

그런데 양을 많이 달라고 하면 이보다 더 나온다고 하는군요. 배 터지는 줄 알았습니다. 요즘 냉면집에서 남발하는 참깨 따위 보이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겨자와 식초를 넣지 않고 먹는 게 더 맛있다고 하는데, 물론 그렇게 먹어도 괜찮지만 저는 겨자와 식초를 조금 넣었습니다.

냉면 맛은 괜찮은 편 - 냉면 육수는 훌륭합니다 - 이지만 제게는 "와우, 맛있다"라는 소리가 나올 정도는 아니군요. 아무래도 저는 함흥냉면이 체질인 모양입니다. 면발에서 다소 간간한 맛이 나는데, 다른 사람들은 그닥 느끼지 못하겠다고 하더군요.

이러니저러니 해도 아무튼 하나도 남기지 않고 다 먹어치웠습니다...^^;;

오후 내내 배가 불러서 고생할 정도였네요. (이래서 살은 언제 빼나...)





[사족]
오늘 점심 시리즈가 비는 날은...
사진 찍는 거 까먹은 날입니다... (진짜?)

핑백

  • 초록불의 잡학다식 : 오늘 점심 - 을밀대 2014-06-20 18:40:46 #

    ... 오랜 만에 을밀대에 갔습니다. 무려 11시 40분에 도착했는데도 줄이... 지난 포스팅을 보니까 2011년에 올린 게 있더군요. http://orumi.egloos.com/4576373 [클릭] 그때 찍은 냉면 사진입니다. 이건 오늘 먹은 냉면 사진. 사진이 매우 후지게 찍혔습니다. 감안하고 봐주세요. 가격은 그때보다 천 원이 ... more

덧글

  • 시스 2011/05/18 22:04 #

    가격이 오른 것이 아쉽지만 그 사람들도 먹고는 살아야 하는 입장이고
    돈이 궁한 학생의 입장(......지금은 취업준비중인 백수OTL)에서도 돈을 아껴서라도
    먹을 만한 가치가 있기에 자주 가던 곳인데 이렇게 보니 반갑네요.
    ......쓰고 보니 뭔가 호흡이 아주 긴 문장을 써버렸네요^^a
  • 초록불 2011/05/18 22:07 #

    40년 전통이라고 되어 있는데, 저는 바로 옆의 학교를 다닌 주제에도 가보긴 오늘이 처음이었습니다...^^
  • jiwon 2011/05/18 22:26 #

    을밀대의 평양냉면이 6000원일 때 가보곤 그 이후로 찾은적이 없었는데... 저 같이 평양냉면의 맛을 잘 모르는 사람에게도 독특한 기억으로 남았던 집이었습니다.
  • 슈타인호프 2011/05/18 22:27 #

    저도 학부생 때만 두 번 정도 가봤어요 ㅋ
  • 누군가의친구 2011/05/18 22:29 #

    저는 저걸 먹어본 적이 없는터라 말입니다. 그리고 역시나 그림속 냉면입니다.(...)
    그러고보니 슬슬 냉면이 땡길 시기군요.ㅋ
  • 징소리 2011/05/18 23:29 #

    아... 시원하니 맛있어 보이네요. 저는 먹을때 처음에는 그냥 먹다가 반쯤 먹으면 겨자를 넣는 편입니다. 그럼 또 색다른 맛이^^ 식초는 면에만 살짝 뿌려 먹는게 좋더군요.
  • EST 2011/05/19 00:29 #

    저도 을밀대에서 평양냉면을 처음 먹어봤는데, 참 맛있더라구요^^
  • skibbie 2011/05/19 00:33 #

    그립네요. 진짜 맛있었는데..ㅠ_ㅜ
  • 쿠용하 2011/05/19 00:44 #

    냉면은 사시사철 땡기는게 맞습니다. 비바냉면!!!!
    하아..........먹고싶다 육수 한 모금만...아...아...;ㅁ;)....
  • kinske 2011/05/19 00:54 #

    댓글을 달려고 이글루스와 연동까지 했습니다.
    을밀대 저도 자주가는(서강대 학생입니다.) 냉면집인데
    정말 줄을 서서라도 먹을 가치가 있는 냉면이죠.

    학회 발제문을 작성하다가 인터넷 잉여잉여 하다
    여기까지 오게됐는데
    정말 대단하신 분이군요!
    부디 환빠를 척결해주세요
  • 초록불 2011/05/19 10:31 #

    반갑습니다. 저도 서강대...^^

    학교 다니면서 왜 몰랐는지 오늘 지도 보니까 대충 알겠군요. 행동 반경을 넘어선 위치에요...^^
  • kinske 2011/05/19 12:33 #

    '동이족에 대한 모든 떡밥'에 질문을 올렸는데
    그것도 댓글을 달아주세요(라고 하면 무례한가..)
    여튼 궁금점이 있어서 댓글을 달앗습니다.
  • Grelot 2011/05/19 04:15 #

    저도 을밀대에서 찌릿! 하고 봉피양에서 파지짓! 했습죠.
  • 역사관심 2011/05/19 04:49 #

    간판에서 뭔가 포스가 느껴집니다. 저런곳이 대를 이어서 깔끔하게 해나가면 얼마나 좋을런지...
  • 초록불 2011/05/19 10:32 #

    오래되었다는 느낌을 주는데도 깔끔합니다.
  • 나야꼴통 2011/05/19 10:20 #

    저도 가격이 6천원 대 일때 가보고 못 가봤습니다.

    목동이 사무실 이라, 시간 맞추기도 쉽지 않고, 차도 없고, ㅠ_ㅠ

    한번 다시 가 보고 싶기는 하지만, 현실적인 어려움이 많군요 ㅠ_ㅠ
  • 초록불 2011/05/19 10:33 #

    사무실이 목동이군요. 매주 화요일마다 목동에서 점심을 해결하고 있습니다...라고 쓰면 좀 웃기긴 하네요. 사실은 버거킹에서 해결을...^^
  • 나야꼴통 2011/05/19 10:34 #

    현대 백화점 지하의 버거킹 이신가요? 아님.. 목동 오거리 쪽?
    음.. 목동 오거리 쪽 에 버거킹이 있나 모르겠군요 ㅎㅎㅎ
  • 초록불 2011/05/19 11:22 #

    백화점 맞습니다...^^
  • 페리 2011/05/19 10:24 #

    핰..... 맛있어보이긴 하는데 가격과 거리와 줄의 압박이....쉽지 않군요 ;ㅅ;
  • 초록불 2011/05/19 10:33 #

    가격이 좀 나가긴 합니다.
  • 꽃곰돌 2011/05/19 10:37 #

    을밀대 맛있죠~.~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곳입니다 ㅎ 줄의 압박이 사람을 힘들게 해서 그렇지;;
  • 초록불 2011/05/19 11:21 #

    그렇군요...^^
  • 초이스 2011/05/19 14:12 #

    너무 비싸졌어... 아무리 물가가 올랐어도.. 평양냉면의 묘미는 아무맛도 없지만 두번세번 먹다보면 자꾸 땡긴다는것.. 함흥냉면이 처음에 맛을 느끼고 빠지게 되다가 이집저집 먹어보면 아니올시다인 반면에... 암튼 선생님이 좋아하시는 집인데... 학기마치면 종강모임은 항상 저기서 했다는...
  • 초록불 2011/05/19 18:39 #

    면에서 간간한 맛이 부조화스러워서 그냥 담백한 맛이었으면 더 좋았을 거라 생각했지.

    얼마 전에 유동환 박사님 만났었다...^^
  • 피두언냐 2011/05/19 17:14 #

    저도 어제 (18일)에 을밀대에 갔습죠. 서강대 다니는 녀석이 있어서 같이 늦은 점심이나 하겠다고 갔는데, 1시 반을 넘긴 시간임에도 사람들이 줄 서 있더군요. 그나저나 양을 늘려달라고 하면 더 준다니...아깝네요. 쩝...
  • 초록불 2011/05/19 18:40 #

    아니, 그걸 더 먹는단 말입니까... (라고 쓰고 생각해보니 수육에 녹두전 먹은 사람이 할 말은 아니군요.)
  • 샤유 2011/05/20 12:51 #

    처음 갔을때 멋모르고 사리 추가를 했다가 죽을 뻔...
  • 초록불 2011/05/20 13:14 #

    그럴만도...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