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점심 - 영월감자옹심이 *..문........화..*



망원역과 합정역 사이에 있는 영월감자옹심이에 다녀왔습니다.

옹심닭이라는 것이 있어서 먹고 싶었지만... 이건 만드는데 워낙 시간이 걸려서 미리 주문해야 한다네요.

전화번호는 02-334-3012

음식을 시키면 먼저 보리밥과 호박죽이 나옵니다.

호박죽이 지나치게 단 집이 있기도 한데, 여긴 적당하게 달달하네요.

보리밥 모습. 저는 보리밥을 썩 좋아하지 않습니다. 어린 시절에 혼식 장려 때문에 억지로 먹어야 했던 기억 때문이죠.

뭐 가끔 먹는 건 괜찮습니다.

김치와 참기름을 넣고 쓱쓱 비벼서...

먹어치웁니다. 반찬용 김치는 따로 나옵니다.

올리고 보니 사진이 뒤집힌 것처럼 찍혔군요. 밥이 쏟아질 것 같습니다...-_-;;

안에 팥소가 든 수수부침도 하나 시켰습니다.

우리 동네에서는 수수부꾸미라고 부르는데... 그리고 만두도 하나 시켰습니다.

색깔이 다른 녀석은 내가 먹어보지 못해서 맛을 모르겠네요. 만두도 먹을만합니다.

그리고 이건 여름의 별미, 콩국수.

저는 콩국수를 싫어했는데(지금도 썩 좋아하지는 않습니다.) 첫번째 이유는 먹는 법을 몰라서였어요.

콩국수에 소금을 넣어서 먹는다는 걸 몰라서 저 밍밍한 것을 왜 먹나 생각했었지요.

지금 사는 집을 지을 때, 인부들하고 같이 콩국수를 먹은 적이 있습니다. 인부들 새참이었지요.
그때 아저씨 한 분이 소금을 왕창 넣어주더라고요. 그때서야 콩국수는 간을 해서 먹는 음식이라는 사실을... (쿨럭)

저는 감자옹심이라는 게 신기해보여서 시켰습니다.

이렇게 뚝배기에 나오는데요, 자세한 모습은 이렇습니다.

저 시커무죽죽한 것이 감자옹심이인데요, 매우 쫄깃합니다. 좀 밍밍한 맛이고요. 먹다 보니 좀 질리는 맛이네요. 저걸로만 점심을 하기에는 무리가 되더군요. 하나 시켜서 나눠먹는다든가 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양은 한 끼에 넘칠 정도고...

이건 손수제비인데, 이쪽 맛이 더 좋습니다.

다음에 옹심닭을 먹게 되면 한 번 더 소개해보겠습니다.

이 집에는 칼국수도 맛있다고 하는데, 저는 그걸 먹어보던가...

덧글

  • 死海文書 2011/07/04 21:31 #

    으악! 점심이 이렇게 맛있어 보일 줄이야!
  • 들꽃향기 2011/07/04 21:43 #

    전 만두가 땡기는군요. -ㅠ-
  • 누군가의친구 2011/07/04 21:54 #

    이번에도 테러를 선사하시는 초록불님...(...)

    PS: 4일연속 야간 근무중이라 제정신이 아닙니다.(...)
  • 초록불 2011/07/04 22:15 #

    이틀치 분량이 남아 있습니다. 아참, "오늘 저녁"도 있어서 사흘 치가...
  • 찬별 2011/07/04 22:11 #

    옹심이 좋아하는데... 나중에 놀러가면 옹심이집으로 한 번 가시죠;;; --

    제가 강원도에서 먹어본 옹심이는 색깔이 다 희거나 투명했고, 제가 집에서 만들어봐도 투명에 가까운색이 나오는데, 서울에서 먹는 옹심이는 대개가 다 저렇게 거무튀튀하거나 흐리더군요. 감자 전분이 오래되어서 그럴 리는 없고... 일부러 저렇게 색깔을 내서 먹는 지역도 있나봐요.
  • 초록불 2011/07/04 22:16 #

    놀러나 오라고...^^
  • Gweny 2011/07/05 00:29 #

    얼린 감자를 쓰면 색깔이 저렇다. 라고 적혀 있긴 하더군요.
    상도터널 근처에 유명한 집이 딱 저렇게 상을 차려내는데 설명이 그랬습니다.
  • 초록불 2011/07/05 09:57 #

    Gweny님 / 아하, 그렇군요. 고맙습니다.
  • 초몽 2011/07/04 23:24 #

    홍대쪽 있을떄 자주 갔었는데... 이전하고 한번도 못가본 거기군요!
    여기 해물파전도 정말 맛있게 먹었었더랬죠 ㅎㅎ
  • 초록불 2011/07/05 09:57 #

    해물파전이라... 다음엔 그것도...^^
  • 夢路 2011/07/05 02:14 #

    요즘 계속 맛집블로거를 지향하고 계시네요.
    만약 아직 안 가보셨다면 합정역 5번 출구 나와서 자전거집 있는 골목으로 내려오면
    바로 보이는 '본향바지락칼국수'란 가게 추천이요.
    간판은 칼국수 집이지만 개인적으로 들깨수제비와 해물파전을 추천합니다^^
  • 초록불 2011/07/05 09:58 #

    아, 가본 것 같습니다. 들깨수제비라니까, 이걸 먹은 기억이 있습니다. (제가 워낙 길치라...)
  • 카이º 2011/07/05 21:15 #

    강릉에서 감자옹심과 감자전을 먹고 난 뒤
    너무 생각나서 서울에서라도 먹어보자 해서 간 곳이었는데..
    전 영 별로더군요 ㅠㅠ
  • 초록불 2011/07/05 21:22 #

    그렇군요. 역시 본고장에서 먹는 것만 못하겠지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