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점심 - 비취냉면 *..문........화..*



점심을 뭘 먹을까는 직장인의 영원한 고민거리죠.

어제 평양냉면 다큐가 했다던가요? 냉면이 먹고 싶다는 이야기가 나왔지만 아무래도 이미 시간이 늦어 필동까지 가기는 무리라고 판단하고, 차에 타고도 결정을 못한 채 출발했다가 이화원에 가서 비취냉면을 먹는 걸로 결론을 냈습니다.

바로 이 녀석이죠.

중국식 냉면인데, 면이 보다시피 초록색이어서 비취냉면이라고 불립니다. 시금치가 들어갔다나요.

그런데 여기 냉방이 엄청나네요. 자리에 앉자 냉면 먹을 생각은 싹 사라졌습니다. 비취냉면은 일부러 먹으러갈만한 음식이라고 하니 관심있는 분들은 들러보세요. 아참... 먹으러 간 집은 연희동에 있는 이화원입니다.

위치는 이렇습니다.

저도 위치 찾느라 찍어보고 놀랍니다. 아, 저기까지 갔구나.... 하면서.

사실 이 집도 처음 온 게 아닌데, 도무지 도착할 때까지는 기억이 나지 않더군요.
점심(염장탐방)블로거가 된 덕분에 이젠 기억을 하게 될지도...^^

메뉴판을 받았더니 하루하루 오르는 음식값을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견출지가 붙은 음식은 모두 값이 올랐다는 증거죠. ㅠ.ㅠ

이젠 짜장면도 7천 원인 세상.

중국집에서는 짜사이 맛을 보면 그 집의 실력이 대강 가늠이 되지요. 짜사이 맛이 좋습니다. 계속 집어먹게 되더군요.
(아내가 밑반찬 식신이라고 흉보네요...-_-;;)

에에, 아무튼 중국집에 왔으니 뭔가 요리 하나 정도는 시켜야겠지요. 유린기를 시켰습니다.

위에 얹혀진 노란 색 야채는 생강입니다. 유린기가 조금 느끼하던데, 생강과 같이 먹으니까 그럭저럭 어울렸습니다. 하지만 유린기는 집 앞에 있는 중국집이 낫군요. 먹을만은 하지만 추천하고 싶지는 않네요.

저는 군만두를 좋아해서 군만두도 하나 시켰습니다.

사실 군만두로 점심을 먹는 것도 잘하는데(<올드보이>와는 관계 없습니다.) 여러 사람들과 먹으러가면 군만두 시키는 순간 다들 말린단 말이죠.

아무튼 이 집은 튀김 요리가 좀 약한 듯합니다. 군만두가 큼지막하기는 하지만 피가 두꺼워서 그저그렇더군요.

식사로는 고추덮밥을 시켰습니다.

고추덥밥이 뭔가 했는데, 고추잡채에 밥이 나오는 거더군요. 매콤한 맛을 기대했는데, 그냥 맛있더군요. 제 이야기를 듣고 다들 한 숟가락씩 먹어봤는데, 매운 맛이 은은하게 느껴진다고 말합니다. 제가 매운 음식을 잘 집어먹는 편인데 그건 제가 매운 맛을 잘 느끼지 못하기 때문인 모양입니다...-_-;;

잡채밥입니다.

잡채밥보다 고추덮밥이 비쌉니다. 둘 다 양이 상당해서 유린기와 군만두까지 같이 먹기는 좀 많더군요.
(이러니 살은 언제 뻬나...)

후식은 중국집에서 흔히 나오는... 리치(또는 람부탄)에 파인애플 넣은 것입니다. (알려주신 Fatimah님, 윤귤님 고맙습니다.)

나왔을 때도 이름이 생각이 안 난다고 했는데, 포스팅하는 새에 또 잊어버렸군요. 헐헐... 이것 참...

핑백

  • 초록불의 잡학다식 : 잡담 2012-07-15 10:51:34 #

    ... 다녀오면서 "오늘 점심" 시리즈를 올려야지, 라고 생각했는데, 작년 7월에 올렸다는 것을 발견! (에라, 이 놈의 기억력!) 그래서 링크로 대체. http://orumi.egloos.com/4599842 [클릭] 냉면값은 그대로 9천원. 5. 물론 이렇게 했다고 오늘 점심 올릴 게 없다고 생각하면 에러. 오늘 저녁으로 하나 올리겠음. ... more

덧글

  • skyland2 2011/07/13 21:05 #

    냉면이 특이하네요. 맛있게 보입니다.
    후식은 람부탄에 파인애플 넣은 거군요. 예전에 시하우스에도 뷔풰식으로 저렇게 해주던게 기억납니다.
  • 초록불 2011/07/13 21:13 #

    람부탄과 리치가 같은 건가요? 같이 간 직원들이 리치라고 이야기해줬습니다...^^
  • 한도사 2011/07/14 10:44 #

    람부탄은 털이 길고, 리치는 털이 없습니다.
    둘 다 맛은 비슷해서, 껍질을 까서 나오면 헷갈리지요.
  • Fatimah 2011/07/13 21:06 #

    마지막은 리치…인가요?
  • 초록불 2011/07/13 21:13 #

    아.. 리치 맞습니다...^^
  • 윤귤 2011/07/13 22:04 #

    후식은 리치가 아니고 람부탄이 맞을 거예요.
    리치와 람부탄은 껍질 벗겨놓으면 비슷하지만 껍질 모양새는 완전 다르고 맛도 조금 묘하게 다르답니다. 이거 제가 예전에 회사 동료와 내기했다가 당했던 게 있어서 똑똑히 기억하고 있어요;
    중국집에서 저렇게 후식을 많이 주는 게...아예 저렇게 람부탄 속에 파인애플 들어간 통조림이 있더군요;
  • 초록불 2011/07/13 22:08 #

    호오, 그런가요. 이것도 까다롭군요.
  • 찬별 2011/07/13 22:20 #

    중국집에서는 짜사이 맛을 보면 그 집의 실력이 대강 가늠이 되지요. --> 이제 결코 막입이라고 말해서는 안되는 경지까지 오르셨군요;;;;
  • 초록불 2011/07/13 22:28 #

    아니... 막입 맞아...-_-
  • 찬별 2011/07/13 23:08 #

    믿을 수 없어요 -_-
  • catnip 2011/07/13 22:29 #

    배고픕니다.
    저녁 분명히 먹었는데 이전 탕슉글이후에도 아직 탕슉의 ㅌ자도 맛못봤고 냉면은 무리고 이전한 옆동네 밀면이나 먹으러 갈까 생각중인데....
    결론은 아무튼 배고픕니다.ㅠㅠ
  • 초록불 2011/07/13 22:30 #

    올리다보면 제 배도 고픈 걸요... (먼산)
  • 누군가의친구 2011/07/14 01:21 #

    저런 냉면은 처음 보내요. ㅎㅎ;;

    PS: 이래서 초록불님 블로그는 식후에 바로 봐야 테러를 안당합니다.ㄱ-

  • 위장효과 2011/07/14 08:14 #

    저집은 냉면 육수로 뭘 쓰는지 궁금하네요. 보통 땅콩갈아넣어주는데 저긴 그런 거 같진 않고.
  • 한도사 2011/07/14 10:46 #

    중국냉면은 실제 중국에서는 못 봤습니다. 한국의 화교들이 만들어낸 한국음식으로 보는게 맞을 것 같습니다. 카더라 통신에 의하면, 산동성 출신 화교들이 만들어 팔기 시작했다는 얘기는 있지만, 진위여부는 잘 모르겠네요.
    중국에서는 냉면은 조선냉면이라는 고유명사가 이미 자리를 잡았고요, 한족들 조차도 냉면집 할때는 간판에 '조선 냉면'이라고 쓸 정도거든요. 일단 중국인들은 차가운 국수요리를 하지 않으니까요.
  • 초록불 2011/07/14 11:23 #

    그렇죠. 그러니까 사실은 중국집 냉면이라고 불러야 할 것 같네요.
  • 하늘타리 2011/07/14 11:31 #

    와 여름에 이화원 비취냉면 자주 먹으러 갔었는데, 여기서 보니 감개무량(!)합니다. 보기만 해도 그냥 좋네요. 감사감사!
  • 초록불 2011/07/14 11:36 #

    고맙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