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 드립 커피 *..문........화..*



본래 커피 생두를 볶는 장면부터 시작하면 좋겠지만 그건 다음 포스팅으로 미루고...

오늘 아침부터 머리가 아파서 커피를 한 잔 마시기로 했습니다. 그러는 김에 맨날 뒤로 미루던 사진도 한 번 찍어보기로 했지요.

영광스럽게 선택된 커피는 콜롬비아 수프리모.

예전 스타벅스에서 원두를 사다 먹던 시절에는 제일 좋아하던 콜롬비아산 커피입니다만, 아프리카산 커피들에 맛을 들인 이후에는 그저 그런 커피로 취급하고 있죠. 맛이 순하고 부드러운데, 거칠고 신 맛이 나는 아프리카산 커피에 비하면 새색시 같은 여린 맛을 낸다고나 해야 할까요.

수프리모는 생두가 좀 큰 편입니다. (좋은 거 볶고 남은 것들이라 상태가 메롱입니다.)

그래서 볶는데 팝핑이 일어날 때까지 좀 시간이 걸리죠. 그렇다고 불을 세게 놓으면 타버리는 일이 생기기 때문에 성질이 급한 사람들(바로 제 처가 그렇습니다)은 볶기가 어렵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사실 다른 분들은 수프리모가 더 볶기 쉽다고들 해요.

커피 생두는 볶으면 크기가 커집니다. 어느 정도가 되느냐 하면...

작은 생두를 볶으면 크기 차이를 더 잘 느낄 수 있는데 그것도 커피 볶는 포스팅 할 때로 미뤄두죠.

이제 원두를 갈아야겠지요? 옛날에는 스타벅스의 그라인더를 썼는데, 요새는 수동으로 합니다. 유명한 동화 <호첸플로츠>에 보면 할머니가 쓰는 커피 가는 기계(커피밀)에 음악이 나오게 만든 이야기가 나오죠. 그럴만도 한 것이 갈 때 소음이 생각보다 큽니다.

커피밀 상단에 있는 커버를 열고 커피를 넣은 다음 상단 손잡이를 돌려서 커피를 갑니다. 위에 있는 나사를 조종해서 커피의 굵기를 조종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커피를 가는 동안 100도씨 넘게 끓인 주전자의 물을 식혀야 하죠.

이렇게 온도계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커피 주전자의 주둥이가 긴 것은 드립을 할 때 물 굵기와 양이 일정하게 나오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냥 멋은 아닙니다.

빨리 식으라고 뚜껑을 열어두기도 합니다. 커핏물은 80도에서 78도 사이에서 가장 좋다는 군요. 쥘 베른의 <80일간의 세계일주>를 보면 필리어스 포그의 집사가 짤리 이유가 커핏물 온도(찻물이었나...)를 1도 틀렸다는 이유였어요. 어려서 그 책을 처음 봤을 때는 이런 게 가능해? 였는데, 가능하겠더군요...^^ 앗, 기억의 오류군요. 이건 면돗물 온도였어요. 혼동을 일으키게 한 점 죄송합니다...(꾸벅)

이건 다 갈린 커피 모양입니다.

커피 가는 기계 안에는 이렇게 톱니가 있습니다.

아, 참... 드립을 위한 장치를 보여주는 걸 잊었군요.

이 고리에 융으로 만든 필터를 겁니다. 필터는 아내가 융 천을 사다가 직접 만들었습니다.

융 필터를 끼운 다음 그것을 사다리꼴 원통으로 만들어진 받침대에 올리고 밑에는 서버를 놓습니다. (저 받침대는 커피가게 연 사장님이 직접 만드신 겁니다...^^;;)

드리퍼의 전체적 모습은 이렇습니다.

좌측 상단에 있는 보온병에는 처음 끓인 물이 들어있는데, 잔을 데우는데 씁니다.

자, 이제 갈아놓은 커피를 융 필터에 붓습니다.

커피 가루를 잘 흔들어서 평평하게 만들어줍니다.

이제 커피 가루를 부풀립니다. 이때는 커피 가루만 부풀리고 드립이 되면 안 됩니다.



위 세 장의 사진을 보면 커피가 마치 빵 부푸는 것처럼 부풀어오르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부풀어오른 커피는 잠시 후에 크랙이 생기기 시작합니다.

이때 서버에 뜨거운 물을 200ml 부어놓습니다.

그리고 1차 드립을 합니다. 첫 추출이죠. 섬세하게 가는 물줄기를 내야 합니다.

50원 동전만한 크기로 가운데 부분에 잘 붓습니다.

커피 추출액이 서버로 떨어지게 되지요.

가운데에 구멍이 뻥...

추출이 끝나면 2차 드립을 합니다. 1차 드립보다는 굵은 물줄기가 나옵니다.

가운데서 시작해서 원을 그리며 4~5차례 물을 붓습니다.

이렇게 해서 100ml의 커피를 추출했습니다.

느낌에 따라 3차 드립을 하기도 합니다. 이건 감이라서...
그리고 2인용 커피로 만들기 위해 다시 100ml의 물을 추가합니다.

융 필터는 미리 준비해둔 잔으로 옮깁니다. 추출 뒤에 나오는 물은 쓴 맛을 보태기 때문에 드립이 끝나면 바로 치우는 것이 좋습니다.

이제 잔에 따르면 됩니다.

완성된 커피가 강하면 다시 물을 약간 부어도 괜찮습니다.


마시다가 조명을 바꿔서 한 컷 더 찍어봤습니다.





[추가]
사실 저는 드립에 대해서 잘 모릅니다. 받아만 마시기 때문에...

아내가 뭔가 틀렸다고 지적하면 수정할 수도 있습니다...^^;;



[추가2]
욕 진창 먹고 몇가지 수정했습니다. 제일 중요한 수정은 1-2-3차 드립 부분. 커피를 불리는 건 드립이 아니라고... (에구구구)


핑백

  • 초록불의 잡학다식 : 커피 - 로스팅 2011-09-30 23:42:43 #

    ... 라이팬으로 옮겼다 안 옮겼다 하면서 계속 식힙니다. 이제 끝났습니다. 드립의 세계로 넘어가게 되죠...^^;; 마지막으로 확대해서 볼까요? 핸드 드립에 대해서는... 핸드 드립 커피 [클릭] ... more

  • 커피 &#8211; 로스팅 | Freedom Developers 2011-10-01 07:57:17 #

    ... ;^^;; 마지막으로 확대해서 볼까요? 기계로 볶으면 아주 고르게 색을 낼 수 있습니다. 손으로 볶으면 확실히 편차가 나게 되지요. 핸드 드립에 대해서는&#8230; 핸드 드립 커피 [클릭] tag : 커피, 로스팅, 생두, 원두커피 초록불의 잡학다식 Posted on September 30, 2011 by acousti ... more

덧글

  • 네리아리 2011/09/18 17:11 #

    저도 한번 사서 해보고 싶지만 현실은 스틱커피에 정수기물 ㅇ<-<
  • 초록불 2011/09/18 17:32 #

    결혼 한 뒤에 아내에게 해달라고 하면 됩니다.
  • 찬별 2011/09/18 17:24 #

    본격 커피집 포쓰네요... ;;;;
  • 초록불 2011/09/18 17:31 #

    포스 비 위드 커피...
  • vermin 2011/09/18 17:41 #

    세숫물 온도 아닌가요
  • 초록불 2011/09/18 17:42 #

    ?
  • Allenait 2011/09/18 20:51 #

    전 그게 면도물 온도라고 들었습니다만(...)
  • 미아 2011/09/18 20:54 #

    80일간의 세계일주에서 하인이 짤린 이유요. 저도 면도할 때 쓰는 물 온도인가로 기억하고 있었어요.;
  • 초록불 2011/09/18 21:28 #

    아, 그런 이야긴가요... 음, 그냥 기억에 의거한 거라서... 에구에구...
  • 초이스 2011/09/18 18:02 #

    귀차니즘에 젖은 나로서는 융필터 끼우는 것도 불가능... 암튼 맛있게 커피를 즐기는군..
  • 초록불 2011/09/18 18:49 #

    음? 나도 드립은 불가능.

    너도 마시고 싶다고 와이프를 조르면 될 거야... (먼산)
  • catnip 2011/09/18 18:07 #

    각성효과를위해 인스탄트 커피알갱이 조금에 물많이 부어먹는인간이다보니..
    멋지네요..!
  • 초록불 2011/09/18 18:49 #

    고맙습니다...^^
  • jane 2011/09/18 20:20 #

    엄청 꼼꼼하게 하시는군요! 저는 이제 드립커피 대충대충 만듭니다만(...) 온도는 그렇게까지 큰 상관은 없는 것 같습니다. 제가 블라인드 테스트를 몇 분 모시고 해봤는데 100도와 78~80도 사이를 정확히 구분해내는 분은 한 명도 없었거든요. 제 자신도 잘 구분 못하고요. ^^;;

    다만 부풀리는 과정을 생략하면 모두들 알아챕니다. ㅠㅠ

  • 초록불 2011/09/18 21:29 #

    온도를 처음에 무시하고 하다가 아무래도 커피 선생님 내리는 것과 맛 차이가 줄지 않아서 온도계를 샀거든요. 뭐, 그렇습니다...^^
  • 프라이오 2011/09/19 10:55 #

    저같은 경우는 온도 안맞추고 대충대충하다 보면 맛이 없어서 온도계 꽃아놓고 하면 맛이 확 살아납니다. 온도를 낮추면 신맛이 확 튀는게 느껴져요.
  • jane 2011/09/19 11:02 #

    신맛은 확실히 중요하지요. 저도 코나를 쓸 때는 반드시 온도를 맞춥니다.
  • 프라이오 2011/09/19 11:04 #

    jane//코나를 직접 내려드시는 고수분이 여기 게시는군요!
  • jane 2011/09/19 11:05 #

    코나와 예멘 모카 마타리는 제가 제일 좋아하는 원두입니다. 다만 코나는 가격이 ㅎㄷㄷ 해서 그다지 자주 먹진 못하지요.

    전 제가 직접 볶아먹은지 3년쯤 됐습니다(...)
  • jane 2011/09/19 11:09 #

    고수 아닙니다! _ㅠㅠ
  • 초록불 2011/09/19 11:16 #

    우린 이제 핸드 드립한 지 한 1년 쯤 된 것 같습니다. 아내는 아직 볶는데 항상 같은 정도로 만들지 못한다고 투덜댑니다. 제가 그게 되면 가게 차려도 된다고 말하곤 하죠...^^
  • jane 2011/09/19 11:17 #

    ㅎㄷㄷ 초록불님 아내님이야말로 고수 아니십니까! 한수 배워야겠습니다. ^^
  • 른밸 2011/09/18 21:51 #

    유....융드립 하시는군요!! 필터드립도 못하는 주제에 꿈도 못꾸는...보다는 돈이 은근히 많이 들고 마신 뒤 청소가 귀찮아서;;
  • 초록불 2011/09/19 02:16 #

    저희도 가끔 융 필터가 떨어져서 비상으로 프렌치 프레스로 내려마시기도 합니다.
  • Libra♡ 2011/09/18 22:00 #

    우와~~대단하시네요.
    진짜 커피 드립하시는 분들 대단하신듯..//

    저희 엄마도 드립을 좋아하시는데 저는 저희 엄마나 님처럼 섬세하질 못해서
    그냥 머신에 안착했지요^-^

    아직 무서워서 커피를 직접 볶는 것 까지는 도전을 못해봤는데
    원두를 사서 직접 그라인딩해서 내려 먹는것과 갈아진 원두를 사서 내려먹는
    커피의 맛은 다르더군요^^

    콜롬비아 수프리모 제가 제일 좋아하는 커피에요. 제일 처음 산 원두여서도 그렇고,
    신맛이 없으면서 달콤한 향잉 참 좋더라구요^-^
  • 초록불 2011/09/19 02:16 #

    회사에서는 머신으로 내려먹는데, 이쪽이 아무래도 간편하지요. (회사에서는 에스프레소로...)
  • smilejd 2011/09/18 22:48 #

    대단하세요~~~^^직접 해볼 자신은 없고 마셔보고 싶네욤
  • 초록불 2011/09/19 02:17 #

    커피가게 연이 문을 닫지 않았으면 소개해 드렸으면 좋았을 텐데... 현재는 드립 커피 전문점을 아는 곳이 없네요.
  • 아롱범 2011/09/18 23:16 #

    핸드드립의 세계에 어서오세요~~ ^^

    핸드드립의 오묘함은 같은 원두라도 그걸 어떻게 내리느냐에 따라 천차만별이기에 자신만의 커피를 내릴 수 있다는 점에 있죠. 콜롬비아 같은 중남미 원두는 마일드와 스모키함이 두드러지고 아프리카 원두는 과일의 신맛과 꽃향기를 맛볼 수 있는데, 핸드드립을 계속 하다 보면 이런 차이를 느끼고 즐길 수 있어 전보다 많은 분들이 취미로 배우시고들 합니다.

    하지만 그러다보면 입맛이 까다로워 진다거나, 원두나 커피 용품에 들인 소소한 비용들이 쌓이고 쌓여 허리가 휠 수 있는 부작용(?)들이 있습니다...ㅠㅠ
  • 초록불 2011/09/19 02:18 #

    그러고보니 포스팅 제목을 핸드드립으로 해놓았어야 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누군가의친구 2011/09/19 02:22 #

    저야 워낙 스틱커피와 자판기 커피에 익숙한지라...(...)

    상병때 옆 생활관 선임이 초대를 해서는 TV서랍에 포트와 몇몇 기구를 꺼내더니 커피를 끓여주시더군요. 그런 커피는 처음 마셔본것도 그렇거니와 어떻게 기구들을 반입했을까라는 생각이...(...)
  • 초록불 2011/09/19 11:12 #

    저도 그 나이 때는 마찬가지였어요...
  • 프라이오 2011/09/19 10:54 #

    드립 하시는 방법이 '슈만과 클라라' 사장님과 비슷한게 아니신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콜롬비아 원두는 원체 볶기 어려워 '로스팅은 콜롬비아로 시작해 콜롬비아로 끝난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입니다. 그런데 장비들이 하나같이 ㄷㄷㄷ하네요.
  • 초록불 2011/09/19 11:13 #

    핸드 드립을 하다 보니 하나씩 구하게 되더라고요...^^
  • 아스나기 2011/09/19 10:59 #

    이미 드립포트만 해도 이바닥 럭셔리 장비(...)수준이네요

    융필터는 관리하기도 사용하기도 어려운데 정성이 느껴집니다. :)
  • 프라이오 2011/09/19 11:00 #

    저 장비들 가격만 해도 전동그라인더가 1개네요.
  • 초록불 2011/09/19 11:13 #

    다행히 아내가 이런 데 재주가 있습니다...^^
  • 글로리 2011/09/19 11:41 #

    ㄷ.... 그냥 인터넷으로 산 커피가루를 밀봉용기에 넣어 냉동 보관하고 커피메이커에 종이필터깔고 커피가루를 넣고 기계에 물붓고 스위치 온! 해서 마시고 다마시면 또 물붓고 스위치 온! 해서 마시는데....

    원두 이름도 하나도 모릅니다. ㄷㄷ....이게 커피 고수의 커피 마시는 법인가?!
  • 초록불 2011/09/19 11:46 #

    다 그렇게 시작하는 거죠. 저도 가루 커피 - 믹스 커피 - 커피메이커 - (커피 품종 고르기 시작) - 핸드 드립 순으로 발전(?) 했습니다...^^
  • 키르난 2011/09/19 12:08 #

    커피밀이 제가 쓰는 것과 같아서 잠시 뿌듯(...)했습니다. 전 커피 용구만 늘리는 단계라..-ㅁ-; 융드립용 도구를 다시 살가 고민했는데(실은 한 번 샀다가 번거롭다는 이유로 치웠음;) 옆구리 퍽퍽 찔러져주시니 가까운 시일내에 들어오겠네요.
  • 초록불 2011/09/19 13:08 #

    와하하... (커피밀이라고 부른다는 거 지금 알았습니다...^^;;)

    본래 커피전문점에서 쓰던 중고인데 싸게 구입했습니다...^^
  • 2011/09/19 12:24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초록불 2011/09/19 13:09 #

    그렇군요. 정보 감사합니다. 가끔 융이 떨어질 때가 있는데 그 때를 대비해서 좀 사다놓아야겠네요.
  • outopos 2011/09/19 12:51 #

    우와! 정말 멋진걸요!!
    모르신다 말씀하셔도 저렇게 정성 들인 커피라니- 아내분이 행복하시겠어요!
  • 초록불 2011/09/19 13:10 #

    음... 아내가 제게 해주는 거라 제가 행복한 게 맞습니다. (뭐, 제가 맛있게 먹으면 아내도 좋아합니다...^^;;)
  • 2011/09/19 13:11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초록불 2011/09/19 13:15 #

    오오... 무슨 말씀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검색해서 곧 알아보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sharkman 2011/09/19 16:25 #

    내가 아는 록불님은 절대로 자기가 핸드드립, 더구나 귀찮게 융 관리를 해야 하는 융드립을 했을리가 없는데라고 생각하면서 쭉 읽다 보니 아니나 다를까 어부인이 하신 거로군요. 다행이다.

    다음엔 더치 커피에 도전하실 차례입니다.
  • 초록불 2011/09/19 16:30 #

    다행이랄 것까지야...^^
  • Sanai 2011/09/19 17:12 #

    개인적으로는 파푸아 뉴기니아가 제일 좋더라고요.

    직접 볶는 건 좀 귀찮기도 하고 난이도도 좀 있어서 전 선호하지 않습......

    원두를 한번 태워먹고 나니까 눈물이 나더라고요.(...)
  • 초록불 2011/09/19 19:35 #

    아이쿠, 잘못 로스팅만 해도 눈물이 날 판인걸요...
  • 2011/09/21 08:04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