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경제지를 보다가 *..역........사..*



1.
인삼 편에 이런 말이 있다.

이시진이 말하길 "10월에 씨를 거두고 봄을 기다려 씨 뿌리는데 채소 심는 법과 같다."고 하였으니 중국의 가종법家種法은 이미 우리나라보다 앞섰다.

이시진(李時珍:1518∼1593)은 중국 명나라때 학자로 1596년에 이 사람이 쓴 책, 본초강목本草綱目이 간행되었다. 위 말은 그 책에 나오는 말. 그럼 인삼 재배법은 우리가 중국에서 배워온 것일까?

또한 그냥 옛날부터 인삼은 개성 주변에서 재배가 시작되었다고 들었는데, 이 책에는

근래 수십년 동안 산에서 나는 것이 점차 줄고 집에서 재배하는 법이 영남에서 시작되어 국내에 두루 퍼져 가삼家蔘이라고 부르는데 산에서 난 것과 구별하기 위해서이다.

라는 말이 나온다. 인삼 재배는 영남에서 시작된 것일까?

2.
조선 시대에 이미 토마토를 길렀다는 것을 알고 살짝 놀랐다.

한자로는 이렇게 쓴다.

번시蕃枾. 다른 이름으로는 유월시六月枾라고 한다. 번시라고 부르는 이유는 토마토가 티벳에서 온 것이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라 한다. 티벳은 서번西蕃, 토번吐蕃이라고 불렀다. 여기서 '번蕃'자를 가져온 것이다.





임원경제지는 일부 번역이 되어 있습니다. 토마토가 실린 책은 이것.

임원경제지 만학지 1 - 10점
서유구 지음, 박순철.김영 역주/소와당

덧글

  • 소하 2011/10/22 00:19 #

    저도 그 책 보고 싶습니다. ~~ 와! 가삼이란 것이 꽤 오래된 것이로군요. 재밌네요. ㅋㅋ
  • 초록불 2011/10/22 00:20 #

    지금까지 일곱 권 번역 나왔는데, 책 가격이 좀 후덜덜하긴 합니다...^^
  • 오그드루 자하드 2011/10/22 00:20 #

    경북 북부의 산악 지대는 확실히 인삼을 키우기 나쁘지 않겠네요. 풍기인삼도 있고. 하지만 이외군요. 개성인삼도 그렇고, 고구려의 한시 <인삼찬>도 그렇고, 인삼은 북쪽 지방에서 더 친숙해서 재배도 그쪽에서 시작된 줄 알았는데;;;;

    아, 이름 좋네요. 번시는 반시하고 발음이 좀 비슷하니까. 서번시/토번시, 유월시. 그렇게 썼으면 좋겠는데..... 하지만 이미 토마토가 정착했으니 무리겠죠.
  • 초록불 2011/10/22 00:21 #

    일단 저 내용은 서유구가 그렇게 알고 있었다는 이야기일 뿐이니까 좀 더 찾아봐야 할 것 같습니다.
  • 카구츠치 2011/10/22 00:44 #

    번시 유월시 다 너무 좋네요. 하지만 현실은 애들이 터뭬이터우 를 말하는 세상이니...
  • rumic71 2011/10/22 16:40 #

    뽐므다무르가 아닌 것만도 다행이죠.
  • 역사관심 2011/10/22 00:55 #

    토마토이야기는 언뜻 생각이 납니다 (예전에 어디서 줏어들은- 임원경제지는 몰랐지만).
    인삼이야기는 흥미롭네요~.
  • 누군가의친구 2011/10/22 03:52 #

    1. 그러고보니 인삼 재배 관련하여 재배지의 행정지역 귀속변경으로 인해 아에 새로 재배지를 만든 사례가 있던것 같은게 그게 어느지역인지 잘 기억 안나네요. 충청도와 경계로 한 쪽이었는데...ㄱ-
  • asianote 2011/10/22 06:57 #

    토마토는 남만감이라 불렸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걸 관상용으로 재배한 것은 저기 처음 도입한 유럽과도 큰 차이가 없네요. 인삼의 재배 기원에 대해선 영남설도 있고 호남설도 있고 다양합니다만 아직까지 정확한 기록이 없는 모양입니다. 다만 18세기즈음에는 인삼이 영남에서는 재배되고 있던 모양입니다.
  • 초록불 2011/10/22 08:36 #

    남만감은 지봉유설에 있다는 식으로 쓰인 것을 보았는데 임원경제지에 인용된 부분에서는 다르게 되어 있어서(토마토가 아닐 거라는 추정도 붙어있습니다.) 좀 더 살펴봐야 할 것 같습니다.
  • 사과향기 2011/10/22 10:25 #

    토마토 원산이 중남미이고 유럽을 거쳐 중국, 일본, 우리나라로 전래되었습니다.
    蕃枾외에 西红柿도 사용되었는데 蕃이 꼭 토번을 지칭하는지는 의문입니다.
    현재 중국에서는 蕃茄로 부르고 있고 일본에서는 중국에서 전래되었다는 이유에서인지 唐柿
    라고 불리기도 했다는군요. 임원경제지에 어떤 이유에서 그렇게 실린 것인지 궁금해집니다.
    그리고 토마토가 식용으로 본격 재배되기 시작한 것은 19세기 말 이후 입니다.
  • 초록불 2011/10/22 11:06 #

    저 내용은 명나라 때 왕상진이 편찬한 <이여당군방보>의 내용을 서유구가 전재한 것입니다. 즉 중국에서 토마토가 토번에서 온 것이라 말했다는 내용을 옮겨놓은 것입니다.
  • 사과향기 2011/10/22 13:33 #

    중국에서도 토마토가 서구에서 전해진 것을 아는 상황이었고,
    그렇다면 군방보에서의 西蕃은 토번이라 보기 힘들 것 같습니다.
    이 부분에서 서유구가 혼동했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참고로 중국의 국어사전에서 蕃茄의 蕃은 타국, 이민족을 뜻한다고 하며
    또 다른 예로 蕃薯를 들고 있습니다.
    감자,고구마 역시 중남미 원산이고 유럽을 거쳐서 토마토와 비슷한 시기에
    중국에 전해진 것입니다.
  • 초록불 2011/10/22 13:33 #

    글쎄요. 일반적으로 서번은 토번을 가리킵니다. 명대에 쓰인 책은 명대의 관념으로 이해하셔야지요.

    그리고 서유구는 군방보를 옮겨놓았을 뿐이니까 혼동을 했다면 현대 번역자들이 혼동을 했다는 이야기가 되겠지요.
  • 사과향기 2011/10/22 13:38 #

    네 그 부분에서 저도 좀 혼란스럽던데...
    아무튼 감자등을 蕃薯라고 했고, 구아바를 番石榴 라고 했다거나 하는 것을 보면
    명대에 蕃이 단지 토번만을 가르키는 것은 아니지 않았나 여겨집니다.
    그리고 우리나라로 넘어오면서 그 부분에 대한 이해부족으로 저런 실수가 있었을 듯 합니다.
  • 초록불 2011/10/22 13:47 #

    그러니까 다시 말씀드리지만 서유구는 군방보를 옮겼을 뿐이고 서번을 티벳으로 옮긴 것은 번역자라고요.

    그리고 저는 번역자가 실수했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그 이유를 설명하려면 포스팅 하나 써야할 판이니, 더 궁금하신 점이 있다면 저 책을 읽어보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해당 권의 고구마 항목을 참고하시면 도움이 될 것입니다.
  • 사과향기 2011/10/22 13:55 #

    아 그렇군요. 알겠습니다.
  • 無碍子 2011/10/22 11:14 #

    전설에 의하면 풍기군수로 부임한 주세붕이 조정의 산삼 공납에 대응하기위해 산삼의 씨앗을 밭에 심어 기른 것이 인삼의 시초라고 합니다.

    이게 맞다면 1941년 이후가 되겠습니다.
  • 초록불 2011/10/22 11:22 #

    오타가 있네요. 1541년이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