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에 관한 잡담 *..만........상..*



오늘 뉴스를 보니 깜박이(차선변경 신호등을 가리킴)를 켜지 않는 운전자가 늘어난다고 한다.

그것은 깜박이를 넣으면 오히려 양보를 하지 않고 무섭게 달려오는 차들 때문이라고 하는데...






나는 운전한 지 20년이 되는데, 깜박이를 넣지 않고 차선을 변경하는 일이 없다. 물론 뉴스에 나오는 것처럼 그렇게 하면 미친듯이 달려와 내 앞에 들어오는 건 용납할 수 없어, 를 외치는 "또라이" 운전자도 없는 것은 아니다. 아니, 나도 자주 본다. 제일 웃기는 것은 그런 주제에 "방어"에 성공하면 다시 천천히 간다는 것...-_-;;

반대로 나는 누군가가 내 앞으로 들어오겠다고 깜빡이를 켜면 대개 양보하는 편이다. 가끔은 내가 차량 속도를 늦춰 앞차가 들어올 공간을 만들어주면 깜짝 놀라는 운전자도 있다...-_-;; (그러면 고맙다고 인사나 하든지...)

이런 경우에 내 뒷차가 상향등을 켜거나 심지어 경적을 울리는 경우도 드물게 있긴 하다. 무시하자.

아내가 운전을 하게 되었을 때, 나는 이것 하나만 명심하면 된다고 말해주었다.

"차는 편하게 이동하는 수단이라 생각하고, 결코 빠르게 이동하는 수단이라 생각하지 말아야 한다. 길을 잘못 들어서면 무리하게 차선변경을 하려고 들지 말고 일단 가던 길로 가면서 다시 방향을 잡아서 나오면 된다. 빨리 가려고만 생각하니까 길을 잘못 든 순간에 무리하게 차선을 바꾸려고 들고, 그래서 사고가 난다."

이게 아마도 우리 부부가 20년간 사고를 내지 않고 사는 이유(사고를 당한 적도 없다. 아직은...)일 거다. (덕분에 보험료는 상상 초월하게 싸다...^^;;)




남들이 나를 이렇게 대접하니까(신호 넣으면 안 비켜준다거나, 교통 규칙을 준수하면서 운전한다고 비웃거나, 남을 배려하는 운전을 한다고 욕먹거나...) 나도 그에 맞게 행동하겠다는 것은 지옥길로 들어가겠다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 그런 결과 얻는 것은 자신의 생명에 대한 위험뿐이다.

자기 자신을 존중하는 운전을 했으면 좋겠다. 운전도 일정한 선을 넘으면 돌아오기 힘든 것 같다. 한계를 넘지 말자.

덧글

  • 한도사 2012/07/11 10:21 #

    정말 깜박이 안 켜는 운전자들이 많아졌습니다. 깜박이 켜면 오히려 뒷차가 액셀을 밟는다는거죠...
    저도 차선 변경시에는 반드시 깜박이를 켜는 습관이 있는데, 다른 사람들도 깜박이 켜면 아뭇소리 없이 양보해 줍니다.
  • 초록불 2012/07/11 10:50 #

    깜박이 안 켜고 차선 서너개를 횡단하는 외제차 운전자를 보면 기가 막힙니다...
  • 놀자판대장 2012/07/11 10:21 #

    경고등을 안 키는 사람들은 손이 없는 것도 아닌데 왜 안 켜는지 참...
  • 초록불 2012/07/11 10:50 #

    손은 있는데 뇌가 없습니다.
  • 風林火山 2012/07/11 10:29 #

    그냥 켜기 귀찮은 거죠
  • 초록불 2012/07/11 10:51 #

    귀찮은 쪽은 자기 운전에 자신이 있는 사람들이죠. 이런 사람들도 제법 있는데, 깜박이 넣으면 안 비켜준다는 학습이 된 사람들도 많더라고요.
  • 네리아리 2012/07/11 10:36 #

    경고등 키지 않고 운전하는 운전자 보면 내려서 욕이라도 한 바가지 넣고 싶죠.
    ㄴ죽으려면 너만 죽지 왜 남까지 죽이냐고 말이지요.
    ㄴ그런 걸로 한주에도 몇 번씩 간떨어질뻔한 상황들이 많아서리...
  • 초록불 2012/07/11 10:51 #

    저는 어제 한밤중에 골목에서 헤드라이트(스몰라이트도!) 안 켜고 스윽 나오는 트럭을 만났습니다.
  • 위장효과 2012/07/11 10:50 #

    깜박이 켜는 걸 깜빡하는 일이 점점 늘어나서-뭔 치매냐!!!- 계속 주의하는 중입니다.

    말씀대로 "편하게 가는 수단"이라고 생각하는게 제일 안전하죠. 길 잘못들었다고 급하게 차선 바꾸는 것 보다는 어차피 가다 보면 바꿀 길은 보이게 마련이니.
  • 초록불 2012/07/11 10:52 #

    블랙박스 영상에서 고속도로 진입로 놓쳤다고 막무가내 들이밀다가 박살나는 장면을 보기도 했습니다... ㄷㄷㄷ
  • 베릴 2012/07/11 10:50 #

    아내분께 하신 말씀이 매우 감동적이네요 멋지세요! 아직 면허가 없는데 가슴 깊이 명심하고 갑니다. ^^ 어디서 봤더라, 전 3초 빨리 가려다 30년 먼저 간다는 표어가 참 와닿더군요ㅎㅎ
  • 초록불 2012/07/11 10:53 #

    그 표어가 바로 제 이야기와 같은 거죠. 열내고 막 간 차들이 다음 신호대기에서 제 차를 기다리는 거, 참 자주 봅니다...^^
  • 빼뽀네 2012/07/11 10:51 #

    '자신을 존중하는 운전' 이것이 중요한 것인데요.
    아무래도 차 안에 혼자 있다면 자신은 철옹성에 있다는 생각에 빠지나 봅니다.
  • 초록불 2012/07/11 10:53 #

    그러니까 옆 좌석에는 애인을... (응?)
  • 조나쓰 2012/07/11 11:08 #

    초보운전 때는 벌벌 떨다가 몇 년 지나 운전이 좀 된다 싶어지면 그때부터는 무모한 운전 내지 난폭운전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더군요.
    그 단계를 지나 원숙기에 접어들면 운전의 무서움을 새삼 느끼고 안전 운전 모드로 회귀.
    초록불님은 중간 단계 없이 곧바로 원숙 모드로 진입하셨나 보네요 ㅎㅎ
  • 초록불 2012/07/11 11:21 #

    대개 처음 운전을 하면 굉장히 피곤해하더군요. 너무 신경이 쓰여서 그렇다고 하던데, 저도 처음 운전할 때 그걸 무척 걱정했는데요. 그냥 그렇더군요. 아마도 저는 그런 면에서 신경줄이 상당히 굵은 모양입니다.
  • dunkbear 2012/07/11 11:16 #

    블랙박스가 보편화되면 깜빡이 없이 차선변경하는 차량들 신고하는 제도도
    생겼으면 합니다. 화면에 녹화되면 빼도 박도 못하는 증거니 말이죠. 그렇게
    라도 안하면 정말 몇년 뒤에 도로는 무법천지로 변할 것 같습니다.
  • 초록불 2012/07/11 11:22 #

    요즘 블랙박스 안 단 차 찾기가 더 힘든 것 같던데, 저도 달아야하나 하는 생각이 들긴합니다. 지금까지 사고가 없었다고 앞으로 없으리란 보장 같은 건 아무데도 없으니까요.
  • 리퀴드 2012/07/11 11:17 #

    앞차랑 안전거리 유지하면서 달리고있는데 옆에서 나란히 달리던 차가 그 틈새로 들어오겠다고 갑자기 속력을 내면 저도 모르게 방어하게되요. 완전 처음 운전할때는 그래 너 가라~ 니가 앞질러가도 신호막히면 어차피 똑같이 서는데 ㅋㅋ 이런 마인드였는데 그렇게 무리해서 내앞으로 온 차가 갑자기 멈춰버리면 제가 위험해진다는걸 알게됬죠ㅠㅠ
    사고는 나만 잘한다고 안나는것도 아닌데; 이십년간 무사고라니 부럽습니다^^
  • 초록불 2012/07/11 11:24 #

    저는 상당히 방어운전을 하고 있습니다. 앞차들이 이상하다 싶으면 빨리 제끼든, 속력을 늦춰서 떨어뜨리든, 차선을 바꿔서 멀리하건 해버리거든요. 많은 사고가 한쪽만의 잘못으로 일어나지는 않더라고요.

    사고라면 사고일 수 있는 것을 당해본 적이 있습니다. 고가에서 작은 돌멩이 하나가 전면 유리창에 떨어져서 유리창에 금이 간 적이 있어요. 이런 건 정말 방어가 안 되는 일이고, 도로에서는 이런 일이 얼마든지 일어날 수 있지요. 지금까지 운도 상당히 좋았던 거라고 생각합니다.
  • 희야 2012/07/11 11:25 #

    일요일 밤이고 한산하기는 했다지만, 올림픽대로에서 출구 놓쳤다고 속도 올려 후진하는 차를 보았었지요. 미국 운전면허 시험에서 '고속도로 출구를 놓쳤을때 어떻게 해야하나?'란 질문에 대한 4지선다 답변 중 '후진한다'가 있어서 농담인가 했는데 실제 그런 상황을 보고 황당해서 말도 안나왔습니다.
  • 초록불 2012/07/11 11:30 #

    비오는 평일 아침에 강북강변로에서 후진하는 차량에 회사 동료 차가 들이받치는 사고를 당한 바 있습니다. (마침 그 옆좌석에는 제가 타고 있었지요...-_-;;)

    그 차는 앞차를 들이받고 차를 뺀답시고 냅다 후진하면서 동료 차 옆을 좌악 긁으며 지나간 다음, 이건 아닌가 싶었는지 앞으로 전진하면서 다시 한번 치를 좌악 긁었지요.

    "왜 그랬느냐"는 질문에 이 양반 머리를 긁적이며 "제가 왜 그랬을까요?"라고 반문을...
  • 희야 2012/07/11 11:34 #

    홍제고가차도의 한 차로는 가변차선이라 출근시간에는 시내쪽이 3차로가 되었는데, 녹번동쪽으로 가는 1차로가 왕창 막혀있자 저희가 진행하는 가변차로 쪽으로 맞은편에서 오던 차가 갑자기 확 튀어나와 급주행해왔습니다. 저희는 급정거하고, 그 여파로 뒤에서 오던 차는 저희를 들이받고, 막상 원인제공한 그 중앙선 침범 차량은 도로 들어가서 유유히 달아나버리고, 뒤에서 저희 들이받은 차의 운전자는 저희에게 와서 그 차 번호판 봤냐고 - 물론 사고에 경황이 없어 저희도 그쪽도 못봤지요 - 하며 서로 허탈해하고요.

    깜박이의 문제는 아니지만 운전문제를 말씀하시니 생각나서 적어보았습니다.
  • 초록불 2012/07/11 11:38 #

    이런 이유로 블랙박스를 다는 차량들이 늘어나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런 경우 그 차량이 어떤 책임을 지게 되는지 궁금하네요.
  • 한라곰 2012/07/11 12:03 #

    비싼 차일수록 자잘한 (결코 자잘하지 않지만...) 규칙들을 무시하는 경우가 많더군요.

    '나랑 수리비 견적으로 맞상대할 자신있으면 내 옆에 오던가'하는 마음으로 편안히 달리는 꼴을 보면

    경차 끌고 다니기 민망할 정도라지요...
  • 초록불 2012/07/11 13:02 #

    저도 경차 운전자인데, 나 받으면 사망이야, 라고 자해성 협박을 하는 것처럼 마구 모는 경차 운전자도 있더군요...^^
  • 셔먼 2012/07/11 12:05 #

    저는 깜박이 안넣는 차는 본 적이 없는데 깜빡이 켜놓은 채로 계속 주행하는 차를 본 적이 있습니다.;
  • 초록불 2012/07/11 13:02 #

    초보 시절에 많이 그러지요...^^
  • Niveus 2012/07/11 14:40 #

    뭐 깜빡이 키고 여유있게 들어오려는 케이스는 100% 껴주는편입니다.
    ...근데 가끔가다 끼어들기 금지구역에서(강변북로 출구라던지 다리 진입로라던지) 끼어드는것들은 정말(...이건 신고하면 벌금이라 열심히 블랙박스로 찍어버리지만말입니다)
    사실 문제는 깜빡이 안키는것도 그렇지만 장마나 소나기때 깜깜한 가운데 미등도 안키고 질주해오는 QT들이 아닐까 싶어집니다. 이건 뭐;;;

    그리고 블랙박스는 이제 거의 필수가 아닌가 싶어집니다. 제가 안쳐도 남이 쳐놓고 책임전가한다던지 할때 증빙자료가 있다는건 정말 중요하더라고요;;;
    이제 어디서 증인찾기도 힘드니말입니다;;;
  • 초록불 2012/07/12 08:02 #

    기술 발전이 목소리 큰 놈이 이긴다는 무식한 현상을 고치게 될 것 같습니다...
  • 2012/07/11 14:43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2/07/11 14:43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2/07/11 21:19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2/07/11 15:2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2/07/11 15:37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sojubox™ 2012/07/11 15:40 #

    "운전의 원칙"을 말씀해 주셨네요 ...

    모두들 상식을 지키면서 운전하면 참 좋을텐데 말이죠...
  • 초록불 2012/07/12 08:03 #

    마음에 여유가 없는 사람이 많은 것 같습니다...
  • 호떡님 2012/07/11 15:47 #

    저는 운전을 못하지만..(겁이 많아서)
    차를 타고 가다보면 깜빡이 안켜고 비집고 들어와서
    정신없이 차선 바꿔가며 운전하는 차들을 볼때면
    저렇게 해서 몇분이나 빨리가려고 저러나..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사실은 다같이 지켜야 하는 기본적인 것인데,
    점점 어기는 사람이 많아지면 지키는 사람이 바보되는 기분이 드는것 같아요.
    (뭐 우측통행이라든가, 에스컬레이터에서 두줄서기라든가..)
    보편적인게 옳은것만은 아닌데....라는 생각이 드는 요즈음입니다,
  • 초록불 2012/07/12 08:05 #

    저도 대체 왜 그러는지 모르겠지만... 그냥 화장실이 급한가보다 생각하곤 합니다...^^
  • 누군가의친구 2012/07/12 01:33 #

    그제 마트에서 장을 보고 어머니와 함께 나오면서 횡단보도로 나오는데 유턴 불가 구역에서 차량들이 유턴하더군요.(...)
    어머니께서 운전자들을 한심하게 처다보셨습니다.(...)
  • 초록불 2012/07/12 08:06 #

    더불어 불합리한 교통신호체계도 좀 고쳐졌으면 싶어요...
  • 雲手 2012/07/12 08:27 #

    다들 하고싶은 말이 많으신 모양이군요.
    저는 5년 넘어 밴쿠버 살고 있는데 지금 다시 서울가서 운전하라면 엄두가 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캐나다 처음오니 사람들이 젠틀해서 잘 비켜주고 남 배려해주는게 눈에 띌 정도로 확실하더군요.
    그러나 밴쿠버에서도 출퇴근시간에 도로공사 하느라 막히고 사정이 악화되면 잘 안비켜주고-상대적으로- 공격적으로 됩니다. 국민성이라기보다는 환경이 크게 작용하는 것이지요.
    한국도 좁은 땅에 차는 많고 도로는 열악하니 공격적으로 됩니다.
    미국에서도 다른 도시와 맨하탄 운전은 완전히 다르지요. 여기는 서울보다 더하다는..
  • 초록불 2012/07/13 11:23 #

    요즘은 지방에서 운전한 경험이 적긴 한데, 한적한 도시에서 더 과격한 운전을 보고 놀란 적이 많습니다. 도로가 여유가 있으니 더 마구 운전한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3차선에서 좌회전한다거나, 중앙선 넘어서 유턴을 예사로 한다거나...
  • 2012/07/13 08:04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2/07/13 11:23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SAGA 2012/07/13 17:03 #

    초록불님처럼 운전하는 분들이 많아야 할 텐데요... 전 대한민국 도로를 한번 달려본 다음에 겁 한 10번 집어먹고 운전에 대해선 깔끔하게 포기해버렸지요.
  • 초록불 2012/07/13 20:49 #

    완전 무법지대는 아닙니다...^^

    안전하게 운전하는 분들이 훨씬 많으니 다시 도전해보세요...^^
  • 푸른도화선 2012/07/13 23:24 #

    저와 운전스타일이 많이 비슷하시네요.^^
    운전 17년차 되는데 저는 들어오는차는 다 양보해요... 얄밉게 들어오든 초보처럼 주춤거리든..
    차선바꿀 이유가 있으니 그러려니 하구요..
    도로주행중에 경적울릴 일이 없어요. 승질급한 뒤차들이 1,2초면 빵빵대거든요.
    이면도로에서 아이들 놀고 있을때는 가볍게 통통 두둘겨주고 아이들이 차를 보는지 확인합니다.

    아침 출근길에 초록불님 같은 운전자를 만나면 하루가 즐겁겠네요.^^
  • 초록불 2012/07/14 08:13 #

    고맙습니다. 푸른도화선님은 저보다 한 수 위신듯...^^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google_myblogSearch_side

orumi.egloos.com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