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 물에 던져지다 *..역........사..*



1250년. 고려 최고집권자인 최항은 계모 대씨의 아들 오승적吳承績을 바다에 던져 죽였습니다.

최항의 계모인데, 왜 아들 성이 최씨가 아니고 오씨였을까요?

대씨는 대장군으로 사공까지 오른 대집성의 딸로 본래 오씨 집안에 시집가서 오승적을 낳았는데, 최우의 후처로 들어간 것입니다. 대집성은 최우의 심복 중 한 명이었죠. 1232년에 과부가 된 딸을 최우에게 보냈습니다. 미모가 상당했는지, 최우는 몽고군과 전투에서 패배하고 돌아온 책임도 묻지 않았다고 합니다.

오승적이 살해된 이유는 그가 김미金敉의 편이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김미는 누구일까요?

김미는 최우의 사위 김약선의 아들이었습니다. 김약선은 최우의 사위로 권력 후계자로 여겨지기도 했던 인물이었습니다. 하지만 여색을 하도 밝힌 것이 화근이 되지요. 김약선의 바람에 질려버린 아내, 즉 최우의 딸은 맞바람으로 대응합니다.

그러니까 "홧김에 서방질"이라는 속담을 실천한 것이죠. 상대는 자기집 종.

이 사실을 안 김약선은 자기가 한 일은 생각지도 않고 꼭지가 돌았습니다. 위기에 몰린 최씨 부인은 자기 남편을 무고해버립니다. 아버지 최우에게 김약선이 역모를 꾀했다고 말해버린 겁니다. 최우는 자객을 보내 김약선을 처치해버립니다.

김미는 바로 이렇게 제거된 김약선의 아들. 즉 최우의 외손자입니다. 김약선을 제거한 뒤 최우는 자기가 너무 성급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심복을 무고로 제거한 것을 후회하고, 딸을 쫓아내버렸죠. 이렇게 되면 김미에게는 동정표가 쏠릴 수 있습니다. 후계자가 될지도 모른다고 생각한 때문일까요? 바로 무고가 들어왔습니다. 1243년의 일입니다.

최우는 김미의 측근 35명을 수장해버립니다. 김미는 강제로 출가시켜버립니다.

그리고 최우의 후계자는 서자 최항으로 기울어져갔습니다. 김미는 이대로 당할 수는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최우의 선심으로 강화도로 돌아온 김미는 1249년 삼촌에게 도움을 요청하게 됩니다.

김미의 삼촌... 대단한 인물이었습니다. 그의 이름은 김경손金慶孫. 몽골군과 싸워 이겼고 백제도원수 이연년李延年의 난 때는 적군에게 포위 당했으나 30명의 부하만으로 싸워서 이연년의 목을 베어버린 레전드였죠.

하지만 그런 김경손도 최우를 거스릴 수는 없었는지, 혹은 정말 충심이 있었던 것인지 조카의 도움 요청을 고해바치고 맙니다. 이 일로 김미의 측근 40명이 강물에 던져지거나 귀양을 가게 됩니다. 김미는 고란도로 유배되고, 김경손도 백령도로 유배되고 말지요.

그리고 최우는 그 해 11월에 죽고 맙니다. 정권을 잡은 최항은 자신에게 밉보인 인물들을 아낌없이 죽여버리는데, 바로 그 숙청의 칼날에 오승적도 걸려든 것이죠. 오승적과 김미는 친척 관계인 모양인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연결된 것인지는 알 수 없습니다.





그런데 오승적은 죽지 않았습니다. 어두운 밤인 데다가 밀물 때여서 오승적은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구한 것입니다. 오승적은 일단 중으로 위장하고 금강산으로 피해 후일을 도모하기로 했습니다.

다음 해, 오승적은 어머니 대씨에게 편지를 보냈습니다. 대씨는 아마도 사방으로 도움을 요청한 모양인데, 밀성(지금 밀양)으로 간 계집종이 일을 서투르게 해서 기밀이 누설되고 말았습니다. 밀성 부사는 이 사실을 최항에게 알렸고, 최항은 불같이 노하게 되죠.

대씨는 최항에 의해 섬으로 유배되었다가 독살되고, 오승적도 다시 붙들렸습니다. 오승적을 깔끔하게 처리하지 못한 야별초 황보창준皇甫昌俊 등 6명은 참수되었습니다. 이외에 이 일에 연관된 대씨 일족 등 70여 명이 죽거나 유배되었습니다.

그리고 충성심을 보였던 김경손도 이번 일로 살해되고 맙니다. 최항은 장군 송길유宋吉儒를 보내 김경손을 바다에 던져버리게 했죠. 다만 이 일로 김미도 처형되었는지 어땠는지는 기록이 없습니다. 아마도 최항의 성질로 보면 이때 살해되었을 것 같습니다만...

한 번 바다에 던져졌던 오승적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같은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이번에는 강물에 던져버렸습니다. 그래서 확실히 죽고 말았죠. 1251년, 구사일생한 것 치고는 안타깝게도 1년 밖에 목숨을 연장하지 못했네요.






바다에 던져지고 살아남은 인물은 하나 더 있는데, 그 친구 이야기는 역시 시간 날 때 하도록 하겠습니다...^^;;

덧글

  • 검은하늘 2012/09/29 23:41 #

    어두운 밤이고, 밀물 때더라도 해군 특수전 여단인가... 그것도 중세 시절에 바다에서 어떻게 살았는지 원... 뭔가 체계화된 생존 기술이 아니라 거의 본능적으로 살아 온 것일 텐데요..
  • 초록불 2012/09/29 23:49 #

    물론 백설공주와 사냥꾼 사건(?)처럼 황보창준 일행이 풀어주고 바다에 던졌다고 보고했을 수도 있겠죠.
  • 검은하늘 2012/09/29 23:52 #

    댓글로 언급하신 쪽이 더 신빙성이 있어보이네요. 밤에, 잘 해수에 적응된 현대 군인들도 힘든 거니까요.
  • 야스페르츠 2012/09/30 00:18 #

    폭풍은 오가고 큰 물고기는 작은 물고기를 잡아먹겠지만, 저는 그저 노를 저을 뿐이죠.


    라는 어떤 성불구자 모사꾼의 대사가 생각나는군요.... 요새 너무 얼불노만 파고 있나봅니다. ㅋㅋ
  • 초록불 2012/10/01 07:28 #

    이 와중에 얼불노 새책이 같은 번역자 이름으로 나와서 걱정이 큽니다.
  • 놀자판대장 2012/10/01 08:27 #

    진짜 올려 주셨네요. 감사합니다. 그러고 보니 만적도 강물에 던져서 죽였다던가...
  • 초록불 2012/10/01 07:28 #

    조만간 더 다이내믹한 2편을 올리겠습니다...^^
  • 누군가의친구 2012/09/30 00:51 #

    그러고보니 나라를 구한 김경손을 저렇게 처버린거 보면 최씨정권이 갈때까지 간거죠. 그리고 최씨정권은 4대째에서 몰락.
  • 초록불 2012/10/01 07:28 #

    최항은 거의 살인마 수준이죠.
  • anaki-我行 2012/09/30 09:38 #

    고려 무인정권기를 보면 유독 물에 빠뜨려 죽인 경우를 많이 보는데...

    특별한 이유가 있었을까요?

    요즘 조폭처럼 살인 흔적을 없애기 위해서는 아닐테고요...

    그낭 시신도 찾지 못하게 하기 위해?

    그러고 보니 이성계도 고려 왕씨들을 수장시켰다는 의혹(?)이 있군요
  • 초록불 2012/10/01 07:34 #

    피를 보기 싫어하는 불교 국가적 특성이 발휘된 게 아닐까 싶습니다. [고려도경]을 보면 소도 잘 못 잡는다고 나오는데, 이것도 피를 보기 싫어한 때문인 것 같고요.
  • 마법의활 2012/10/01 10:21 #

    뭔가 문명적이라서 맘에 드는 군요.
  • 잠본이 2012/09/30 13:22 #

    김미=gimme=give me
    권력을 '나에게 달라'고 떼쓸까봐 제거!
  • 초록불 2012/10/01 07:36 #

    아바가 부릅니다. 김미김미김미 - 추도곡이었던 건가요... (먼산)
  • 루드라 2012/10/01 11:45 #

    저도 왜 하필 던져 죽인 걸까 싶었는데 위의 댓글에서 말씀하신대로 피를 보기 싫어한 것도 충분히 원인이 될 수 있겠네요. 사실 사람의 피를 보고 시신을 보고 하는 건 사람 정신에 상당히 큰 충격을 주는 거라 시신을 남기지 않는 방식이 낫긴 낫겠군요.

    조선으로 오면 줄어드는 이유가 온전한 시신을 남겨 준다거나 최소한 뭍에다 묻힐 수 있게 해준다는 등의 사고관 변화가 한 몫한 거 아닐까 싶네요.

    그러고 보니 마한인지 백제인지의 연못에서도 묶인 여자 시신이 발견된 적이 있었죠. 관나부인 일화도 그렇고 정말 오래된 풍습인지도 모르겠습니다.
  • 초록불 2012/10/01 11:56 #

    그런 시체가 나온 적이 있군요.
  • 위장효과 2012/10/02 10:12 #

    역시 드라마는 믿을 게 못 된다는 걸 증명하는군요^^. 뭐 사극 드라마야 구라 90%라고 생각하면서 봅니다만, 김주혁씨 주연의 드라마 무신에서는 김약선과 최씨부인-최우의 딸- 사이의 복잡한 관계를 뭐 대단하게 꾸몄지만 알고보면 다 막장드라마. 차라리 사랑과 전쟁의 대본으로나 쓸만하다는 거.
  • 초록불 2012/10/02 10:20 #

    무신은 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네요.
  • 露彬 2012/10/05 16:02 #

    살례탑이라는 만화는 현대의 남고생이 타임슬립이라고 해야 하나 하여간 김경손 아들래미 몸에 들어가서 겪는 모험담을 그렸는데요. 그 만화에서의 김경손은 몽고 침입때 살리타이에게 살해된 걸로 나왔죠. 실제로는 최항에게 살해당했군요;;; 만화에서는 아주 충직한 무장으로 나왔는데.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