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후손에 대한 잡상 *..만........상..*



내가 그 사람을 어떻게 아는지는 쓰지 않는다.

그는 독립운동을 한 가문의 후손이었다. 나는 그가 자신의 조상에 대해 자랑스럽게 생각할 줄 알았다. 그의 집안은 양반 집안이었던 모양이고, 일제강점기에도 제법 살았던 모양이었다. 하지만 할아버지가 독립운동을 하면서 가산을 탕진했고, 그 후에 그 집안은 다시는 그런 영화를 누리지 못했다. 나와 만났던 때도 그의 집안은 그저 그런 생활을 하고 있었다. 밥을 굶을 정도로 가난한 것은 아니었지만, 결코 넉넉하지도 않은 그런 상태였다.

그에게, 그리고 그의 집안으로 돌아온 것은 무엇일까? 친척들의 은근한 비웃음. 집안의 부를 말아먹은 "비현실적인" 조상에 대한 철없음을 한심하게 여기는 풍조가 있었다. 어디 세상에 내놓기만 하면 오오, 하고 감탄할 엄청난 공적을 쌓은 것도 아니다. 돈이 있었다면 할 수 있었으리라 생각하는 그런 많은 것들을 그는 포기해야 했다. 돈이 있었다고 상상하는 그런 일을 할 수 있었을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그는 기회조차 박탈당했다고 생각했고, 그 때문에 자신의 조상을 원망했다. 그의 집안에 들어오는 보훈금이나 혜택은 그의 집안이 가졌던 부를 생각하면 아무 것도 아닌 것에 불과했다.

독립운동을 해서 무엇을 얻었는가? 잃은 것은 하나하나 헤아릴 수 있다. 여기서부터 저기까지가 우리 집안의 땅이었단다. 이런 이야기는 위안이 되지 않는 것이다. 그 땅은 어떻게 잃어버린 건가요? 할아버지가 독립운동 자금을 만들기 위해 팔아버렸단다. 아이쿠, 아까워라... 왜 그랬을까. 왜 그랬던 것일까? 그는 젊었고, 생각은 더욱 어렸다. 그래서 그는 그런 부질없는 일에 재산을 말아먹은 할아버지를 미워하고 있었다. 그는 그 미움을 표현할 수 없음을 더 미워했다. 훌륭한 일을 한 조상이니 자랑스럽게 여겨야만 하는 것이 자신의 마음을 위선으로 가득 차게 했고, 자신을 위선자로 만드는 할아버지가 더더욱 미웠다.

내가 그에게 해줄 수 있는 말은 뻔하디 뻔한 것이었다. 그는 씁쓸한 웃음을 지으며 말했다.

그래요. 나도 알아요.

지금도 그 말이 잊히지 않는다.

그래요. 나도 알아요.

덧글

  • 새벽과저녁 2013/03/13 22:19 #


    먹먹하군요.
  • 초록불 2013/03/13 23:04 #

    저도 그렇더군요.
  • 셔먼 2013/03/13 22:30 #

    암울하기 그지없네요.
  • 초록불 2013/03/13 23:05 #

    암울과는 좀 거리가 있는 이야기라 생각하지만 그렇게 읽을 수도 있겠네요.
  • Ladcin 2013/03/13 22:32 #

    뒷맛이 씁니다
  • 초록불 2013/03/13 23:05 #

    그렇습니다.
  • 아자토스 2013/03/13 22:34 #

    허허...
  • 지녀 2013/03/13 22:43 #

    바르지 않은 세상에서 바르게 사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 초록불 2013/03/13 23:06 #

    선한 일이 모두 보답되지 않으며, 악한 일이라고 해도 모두 응징되지는 않는 법이죠.
  • 2013/03/13 22:47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3/03/13 23:07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야스페르츠 2013/03/13 23:05 #

    참... 지원은 못해줄 망정 그 힘겨운 결단을 저렇게 평가받다니...
  • 초록불 2013/03/13 23:07 #

    제3자로서는 그 심정을 모두 헤아리기 어렵죠.
  • 유독성푸딩 2013/03/13 23:28 #

    모 절명시에도 있듯이...어지러운 세상에 맑게 깨어있기 힘드니....라는 구절이 떠오르네요...후
  • 초록불 2013/03/13 23:35 #

    씁쓸하죠...
  • 파랑나리 2013/03/13 23:32 #

    독립운동하면 망한다는 속설의 좋은 예네요. 이러는데 누가 정의를 위해 분발하겠습니까?
  • 초록불 2013/03/13 23:37 #

    아니, 뭐 망한 건 아닙니다. 이건 일종의 상실감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다만 우리 모두 좀 더 독립운동을 위해 애쓰신 분들을 기억하는데 힘을 쓰면 좋겠습니다.
  • 파랑나리 2013/03/13 23:38 #

    저런 집안이 부귀영화를 누려야 하는게 마땅한데 그렇지 않으니 보기에 따라서는 망한거죠. 친척이 존경은 커녕 비웃는 현실에 숨이 막힙니다.
  • Recce 2013/03/14 02:20 #

    저희집은 경북의 깡촌이라 전답을 팔았어도 지금은 매우 싼 지역이라 상실감 같은 것은 없지만, 만약 지금에 와서 매우 비싼 지역이었다면 꽤 상실감이 있었을지도 모르겠네요.
  • 초록불 2013/03/15 09:48 #

    독립운동가의 후손이신 모양입니다. 감사합니다.
  • 회색인간 2013/03/14 02:42 #

    처음에는 저 후손을 까는 글을 적었습니다만.......생각해보니 이 나라의 가치가 돈과 부귀에 맞춰진 이상 모든 중심은 거기부터 나오겠지요......안타깝기 그지 없습니다
  • 초록불 2013/03/15 09:48 #

    안타깝습니다.
  • 풍신 2013/03/14 11:48 #

    아무리 특정 행동의 뜻은 좋아도 현실이란 벽에 부딪히면, 일단 살고 보고 편해지고 싶은게 사람이죠. 다른 모든 것을 무시하며 의를 제일 중요시 했던 철 없던 시절이면, 답답하다고 생각했겠지만, 이젠 반대로 저런 맘도 이해가 가서...뭐 씁쓸하군요.
  • 초록불 2013/03/15 09:49 #

    좀더 우리 사회를 위해 이바지한 분들에 대한 존경심이 많아지기를 바랍니다.
  • Scarlett 2013/03/14 14:34 #

    ......씁쓸하네요.
  • 초록불 2013/03/15 09:49 #

    그렇습니다.
  • 2013/03/14 23:4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3/03/15 09:48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지크프리드 2013/03/15 09:56 #

    씁쓸한 현실이군요.
  • 초록불 2013/03/15 10:02 #

    그래서 우리는 독립운동가를 기리는 일을 더 열심히 해야 합니다...
  • 2013/03/15 20:57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3/03/15 23:1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3/03/17 21:0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3/03/17 21:2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3/03/19 12:48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3/03/19 13:1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ttttt 2013/05/08 01:43 #

    그런데, 삼 대, 사 대 전 조상의 부가 어째서 자기것이겠습니까.
    차리리 모르면 나았을 것을.
  • 초록불 2013/05/08 10:06 #

    그것도 맞는 말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