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조선 기원에 대한 견해와 비판 *..역........사..*



아래 내용은 오강원 동북아역사재단 연구위원이 『고조선·단군·부여』에 쓴 글 「풀어야할 과제들」에서 정리한 것입니다. (2004년 초판, 2007년 재판)

고조선의 기원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은 네 가지 견해가 있습니다.

(1) 서북한의 토착 문화인 고인돌 집단이 기원전 5~4세기 요동 지역의 발달된 청동기 제작 기술을 수용하여 세형동검문화로 발전시켰고 이것을 바탕으로 고조선이 탄생했다.

(2) 고조선의 원류는 내몽고 동남부의 후기 신석기시대 지역 문화인 홍산문화에 있고, 탄생 배경은 홍산문화의 후계 문화인 하가점하층문화이다.

(3) 요서 지역의 십이대영자유형 비파형동검문화가 고조선 문화의 원류이다. 이후 정가와자유형을 거쳐 서북한의 세형동검문화로 발전했다.

(4) 고조선은 요동 남부의 고인돌문화를 근간으로 출현했고, 연나라(전국시대)와의 전쟁으로 평양 지역으로 옮겨갔다.


그리고 이 중 (1)과 (2)는 강력한 비판에 부딪쳐 있습니다.

(1) 고인돌문화가 묘제, 장속, 장법, 토기, 입지, 금속기술 등의 면에서 뒤이은 세형동검문화와 전혀 다른 문화성을 보이고 있으므로 타당성이 없다. 또한 고조선이 연나라와 전쟁으로 2천여 리를 상실했다는 역사적 사실과도 부합되지 않는다.

(2) 홍산문화와 하가점하층문화는 청동기시대 내몽고 동남부 지역의 지역성을 반영하는 문화로서 요령과 한반도 지역의 문화와는 커다란 차이를 보이고 있으므로 타당하지 않다. 만일 이쪽 문화가 고조선의 출발점이라면 고조선은 한국사가 아닌 다른 역사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최근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다음과 같은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1) 미송리형 토기
과거 고조선의 표지 유물로 보았던 미송리형 토기는 요동 북부 지역의 토착문화인 돌널무덤 유적군(대화방 유형)의 지역 형식일 뿐인 것으로 드러났다.

(2) 비파형 동검
요동 지역에서 발생하여 주변 지역으로 확산된 것으로 보았으나, 최근 연구 결과 요서에서 발생하여 주변 지역의 모사 단계를 거쳐 기술 자체가 확산되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고조선의 기원과 관련하여서는,

요서의 십이대영자와 이도하자 단계(기원전 9~7세기)
요동의 정가와자 단계(기원전 6~4세기)

를 접근해서 살펴봐야 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덧글

  • 零丁洋 2013/08/04 17:12 #

    우리에게 분명한 것은 단군왕검이 아니라 동명왕이 아닐까요?
  • 초록불 2013/08/04 17:30 #

    무슨 말씀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 零丁洋 2013/08/04 17:59 #

    고조선은 존재도 그렇고 계승 여부도 모호하지만 고구려 부터는 명확한 실체로 등장하고전체는 아니더라도 계승도 분명해 보입니다.
  • 초록불 2013/08/04 19:12 #

    고조선의 존재를 의심한다는 것은 참 이상한 이야기군요. 고조선의 계승도 이상할 게 없습니다.
  • 零丁洋 2013/08/04 21:16 #

    존재를 자체를 의심하기 보다 한반도와 만주전역에 걸쳐 존재했던 국가의 흔적으로 현재우리와의 관계란 지리적 겹침과 희미한 문화적 계승 정도?
  • 초록불 2013/08/04 21:18 #

    기원전의 국가니까 당연히 희미할 수밖에 없죠. 시간이 그만큼 많이 지났지요.
  • Masan_Gull 2013/08/04 18:39 #

    (4) 바이칼호 를 빼놓으시다니!!
    '그분들'이 싫어하시잖습니까(?)
  • 초록불 2013/08/04 19:11 #

    헐헐... 홍산만으론 부족한가요...^^
  • Masan_Gull 2013/08/04 20:17 #

    스케일이 너무 작으니...
    수밀이나 그 뭐냐, 초센피플 까지는 스케일을 넓히셔야지 말입니다(으아아아 내손발)
  • 굔군 2013/08/04 20:03 #

    요동 지역에서 출발하여 평양으로 이동해 온 것인가, 아니면 처음부터 평양 지역에 있었는가가 관건인 것 같습니다.
    연의 동진 이전부터도 요동권의 세력과 한반도 북부의 세력이 청천강을 경계로 서로 대치하고 있었던 것은 분명해 보이는데, 이것은 대체 뭘 의미하는 걸까요?
  • 초록불 2013/08/04 20:08 #

    오강원 선생의 견해로 보면 처음부터 평양에 있었을 가능성은 없다는 거죠. 요동에서 이주해온 것을 가장 크게 여기고 있는 것 같은데, 이 부분은 해당 책의 다른 챕터에 있습니다. 나중에 한 번 정리해서 올리겠습니다.
  • 초록불 2013/08/04 20:08 #

    청천강 이남에는 한을 비롯한 다른 세력들이 있었겠지요. 진번이라 불린 종족이나...
  • 굔군 2013/08/05 15:12 #

    음...평양 지역도 원래 진번의 영역이었다는 말씀이신가요? 그렇게 보면 뭔가 더 복잡해지는 것 같은데요...

    일단 (고조선이 한반도로 이동해 왔다는 전제 하에) 당시 한반도의 상황을 보면, 조선과 진번은 자비령을 경계로 확실히 지리적으로 구분되었던 것으로 보이니까요. 그렇다면 조선이 토착 세력인 진번을 밀어내고 그 지역을 차지했다는 얘기가 되는데, 연나라에게 털려서 수도까지 잃은 고조선에게 과연 그럴 만한 여력이 있었을지...;; 뭐, 그런 상황이 고고학적으로도 나타나는지 여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아무튼 청천강이 문화권의 경계 역할을 했던 것은 확실한 것 같은데, 그 이상의 추측은 아직 힘든 것 같습니다. 통일이라도 돼서 땅을 파 봐야 뭔가 나오려나...
  • 초록불 2013/08/05 15:39 #

    아니, 그냥 통털어서 한 이야기입니다. 평양의 주인이라는 의미가 아니라...
  • 야스페르츠 2013/08/05 23:58 #

    의외로 저쪽에서 털린 패잔병 수준의 집단이 이쪽에서 깽판치고 털어버리는 일은 드물지 않은지라... 저는 충분히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 Real 2013/08/04 21:41 #

    계속된 연구를 지켜봐야겠네요.
  • 초록불 2013/08/05 10:34 #

    그렇습니다. 21세기 들어와서 중국과 교류가 활발해지면서 많은 정보가 축적되기 시작한 것 같습니다.
  • 만슈타인 2013/08/04 23:49 #

    홍산은 아무리 봐도 좀 오버인거 같은데... 그나저나 연나라에게 털리는 과정에서 연나라 애들은 좀 기록을 제대로 해놓았으면 좀 더 확실할건데 말입니다 ㄱ-
  • 초록불 2013/08/05 10:34 #

    어느 우물에서 죽간이라도 튀어나오지 않는 한은...
  • 역사관심 2013/08/05 03:00 #

    오강원 선생의 책이군요. 고조선은 워낙에 알려지지 않은 것이 많은 국가인지라 이분의 연구성과를 기대하고 보고 있습니다.

    의복이라든가 주거라든가 뭔가 문화적인 부분이 좀 나와주면 좋을텐데, 청동검밖에 없으니 답답하기도 하구요 (구덩이에서 탄화미라든가 온돌이 나왔었다는 건 본적이 있지만..)
  • 초록불 2013/08/05 10:34 #

    동감입니다.
  • 샤먼 2013/08/05 11:18 #

    고조선의 역사 연구는 흥미롭군요.
    개인적으로는 진번이라던가, 한이라던가 조선 외의 한반도 내 세력의 역사도 궁금합니다.
    하긴 기록이 그나마 있는 고조선 역사도 이제야 조금씩 밝혀지는 수준인데..
    아직 어렵겠죠.

    빨리 이런게 밝혀져야 토탈워 시리즈 동아시아편이 나올텐데..
  • 초록불 2013/08/05 14:21 #

    기록이 없는 경우는 유물과 유적으로 판별해야 하는데, 북한이 저 모양이어서 난감한 측면이 있죠. 안타까운 일입니다.
  • 마법의활 2013/08/05 15:19 #

    제가 가지고 있는 송호정 선생님의 저서에 의하면 송호정 선생님은 요동 -> 평양 이동설에 대해 가능성은 열어두시지만 대체로 아예 처음부터 평양이 중심 아니었던가, 그런 견해인 것으로 파악되었었습니다.

    그런데 최신 연구에 기반을 두는 오강원 선생님은 처음부터 평양이었다...설은 일단 제끼시고 보는 듯. 음......

    그러고보면 2003년도에 나온 책도 이제 조금 있으면 과거 학설 책이 되버리겠네요. ;; 큭...
  • 초록불 2013/08/05 15:39 #

    학설이라는 게 그렇죠.
  • swordprime 2013/08/05 23:46 #

    고조선 당대의 사서기록이 없는게 아쉬울뿐입니다...
  • 초록불 2013/08/06 09:54 #

    생각할수록 아쉽지요...
  • 칸피셸헤 2013/08/07 16:05 #

    갑자기 질문을 드려서 죄송합니다. 혹시 김상태씨의 <엉터리 사학자 가짜 고대사>라는 책을 아시는지 궁금합니다. 제가 보기에는 이 사람은 환빠라기 보다는 윤내현 교수의 학설을 지지하는 사람인 것 같은데 윤내현 교수도 유사역사학자 라고 할 수가 있을까요? 윤내현 교수가 확실히 소수설을 주장하는 사람인 것은 맞는 것 같은데 말입니다.
  • 초록불 2013/08/07 16:11 #

    저는 윤내현 교수를 불성실한 역사학자이자 잘못된 학설을 주장하고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유사역사학자라고 부를 수는 없을 거라 생각합니다.

    해당 책은 소개되어 있는 내용만으로도 일독할 가치가 없는 책이라는 것이 분명하기 때문에 구입하지도 읽어보지도 않았습니다.
  • 칸피셸헤 2013/08/07 17:19 #

    혹시 윤내현 교수의 학설을 반박하는 것에 관하여 초록불 님이 작성을 한 것이나 알고 계신 자료의 포스팅이 있나요? 있다면 URL이나 해당 문헌의 제목을 말씀을 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아무것도 모르는 저로서는 양 측의 주장을 다 들어보고 싶어서 말입니다.

    참고로 저는 문영 작가님의 책을 사 본 독자입니다 ^^ 하지만 <만들어진 한국사>에는 직접적으로 윤내현 교수의 학설을 반박하는 내용이 없어서 이렇게 부탁을 드립니다 ㅜ
  • 초록불 2013/08/07 17:11 #

    제가 특별히 윤내현 교수의 학설을 비판한 것은 없습니다. 그럴 능력도 없고 그럴 필요도 없는 것이 이미 여러차례 학자들에 의해서 윤내현의 학설은 박살이 났기 때문입니다. 근본적으로 그의 주장은 북한 학자들이 내놓은 것이고, 그 잘잘못도 이미 가려졌습니다. 하지만 윤내현은 끝까지 북한 학설을 표절한 것을 인정하지 않고 같은 진리에 도달했을 뿐이라는 식으로 자기 변명을 했습니다. 관심이 있으시다면 쉽게 찾아보실 수 있을 겁니다. 저로서는 그것까지 찾아드리거나 하기는 어렵겠습니다.

    윤내현에 대해서는 그의 책 하나에 대해서만 코멘트한 바 있습니다.

    http://orumi.egloos.com/2847880

    대개 제 블로그에서 뭔가를 찾을 때는 태그를 이용하시면 편합니다.
  • 칸피셸헤 2013/08/07 22:50 #

    그러면 윤내현 교수의 주요 학설 중 하나인 '요수난하설'을 반박하는 자료를 알고 계신가요? 알고 계시면 그것의 저작자와 제목 만이라도 저에게도 좀 알려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아니면 님이 알고 계신 그 '박살을 낸' 또는 '잘잘못을 이미 가린' 자료의 명칭 만이라도 말씀을 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저로서는 쉽게 찾기가 어려워서 말입니다. 송호정 교수의 책 한권을 본 적이 있는데 거기에 윤내현 교수의 학설을 비판한 부분이 있는지가 가물거려서 말입니다.
  • 초록불 2013/09/06 15:48 #

    댓글을 매우 늦게 발견했습니다. 죄송합니다.

    윤내현 학설에 대해서 비판한 것으로 지금 기억이 나는 것은 한국사시민강좌 중에 실려있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책은 집에 있어서 몇 호인지 말씀드리기 어렵네요. 아마 기억으로는 서영수 교수가 쓴 글인 것 같네요.
  • 누군가의친구 2013/08/09 16:47 #

    가장 좋은 방법은 북한 지역을 발굴하여 대조해보는 거겠지만 현실은...ㄱ-

    하여간 통일되면 역사학이나 고고학적으로 활발해 질것이 고조선, 고구려, 발해 영역내에 있던 북한지역일거라 생각합니다. 철원의 궁예의 왕성같은건 지뢰부터...ㄱ-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