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연재 - 석남꽃 이야기 *..역........사..*



신라 때 일이다.

최항(崔伉)이라는 사람이 살았는데 자가 석남(石南)이었다. 애인이 있었는데 무슨 이유인지 부모가 만나는 것을 금해서 수개월을 만나지 못했다. 애가 타서 그랬을까, 최항은 갑작스레 죽음을 맞이하고 말았다. 물론 이 소식은 애인에게는 전달되지 않았다.

최항이 죽은 지 8일이 되던 날이었다. 한밤중에 애인의 집에 최항이 찾아왔다. 애인은 그가 죽은 줄 몰랐고, 그저 반가운 마음에 얼른 그를 집안으로 들였다. 최항은 머리에 꽂고 온 석남가지를 둘로 나누어 하나를 애인에게 주었다.

“부모님이 드디어 자기와 함께 살아도 된다고 허락해서 찾아오게 되었네.”

얼마나 기다리던 소식이었겠는가. 애인은 뛸듯이 기뻐 최항과 함께 최항의 집으로 갔다. 집에 도착하자 최항은 휙 담을 뛰어넘어 집안으로 들어갔다. 애인은 최항이 안으로 들어가 대문을 열어주려나 보다 생각하고 대문 앞에서 기다렸다.

하지만 날이 밝도록 최항은 나타나지 않았다.

최항이 왜 나타나지 않았는지 궁금하면 클릭...^^

[그 시절 그 연애] 머리에 석남꽃을 꽂고 [클릭]

덧글

  • 꾀죄죄한 하프물범 2020/04/20 21:24 #

    한 인디밴드가 부른 소연가 배포했길래 다운받아서 가끔 들었는데 정말.. 가사를 말당 시인이 썼다는 게 분위기 깨지만 뭐라 말하기 힘든 감상을 남기더군요.. 삶과 죽음에 대한 고대 설화와 현대 문학과 현재의 현실이 뒤범벅되어 만들어내는..
  • 초록불 2020/04/20 22:35 #

    서정주가 시를 잘 쓰죠. 그건 부정할 수 없어요...^^
  • 바람불어 2020/04/22 04:05 #

    <수이전> 정말 오랫만에 들어보네요. 기사 그대로 로미오줄리엣일 가능성도 있겠군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