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깐 동안 봄이려니 *..자........서..*



네이버 연애결혼판 <그 시절 그 연애>에 연재한 글을 모아서 펴낸 <잠깐 동안 봄이려니>에 대한 언론 소개글을 모아보았습니다.
이문영 작가는 책 속에서 ‘오늘날에는 사랑도 과거와는 달라진 것처럼 보인다. 그것은 사랑이 옛날보다 더 크고 더 넓은 개념으로 변화하기 때문일 뿐이다. 우리는 변화를 받아들이고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서 옛날 일을 돌아본다. 그렇게 하나하나 쌓아 올라간 것을 우리는 역사라고 부른다’라고 말한다. 사랑이 삶의 모든 것은 아닐지언정, 부분으로써 거듭 우리의 몸과 마음을 두드려 준다면 어제가 만드는 오늘, 오늘이 만드는 내일이 차츰차츰 보배로워질 수밖에 없음을 이 책 『잠깐 동안 봄이려니』으로 깨달을 수 있다.

‘역사로 글쓰기’ 작업을 해온 저자가 한국사에서 주목할 만한 사랑 이야기를 모아 엮은 책이다. 소설 ‘상록수’의 실제 모델로 농촌 계몽 운동에 힘쓴 최용신, 한국 최초의 여성 서양화가 나혜석, 고결한 성품으로 당차게 자기 사랑을 한 황진이 등 어려움에 굴하지 않고 사랑의 힘을 증명해낸 이야기와 고귀하지만 행복과는 거리가 멀었던 여인들의 연정 등을 살펴볼 수 있다.

'역사로 글쓰기' 작업을 해온 저자가 한국사에서 주목할 만한 사랑을 찾아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 연재해온 글을 모아 엮은 책이다.
소설 '상록수'의 실제 모델로 농촌 계몽 운동에 힘쓴 최용신, 한국 최초의 여성 서양화가 나혜석, 고결한 성품으로 당차게 자기 사랑을 한 황진이 등 어려움에 굴하지 않고 용기로써 사랑의 힘을 증명해낸 이야기와 고귀하지만 행복과는 거리가 멀었던 여인들의 연정 등을 살펴볼 수 있다.
이와 함께 연애는 필수, 결혼은 선택이었던 고려의 여성들, 세자의 여인으로 비운의 삶을 산 어리, 여자를 사랑한 세자빈 순빈봉씨, 조선의 대표적 자유연애 스캔들의 주인공이었던 어우동 등의 이야기로써 다채로운 형태와 색채의 연애담도 들려준다.

작가 이문영이 고된 현세에서 자유롭고 자주적으로 사랑을 지킨 여성의 이야기를 묶었다. 선구적 사생활로 알려진 한국 최초 여성 서양화가 나혜석, 기생에서 여성 운동가로 주체적 삶을 산 주옥경 등 실존 인물부터, 결혼이 선택이었던 고려 여성들 이야기까지 사랑에 관한 다채로운 이야기가 펼쳐진다.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