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PDA의 프로그램들 2 *......PDA......*



일전에 작성하고 시일이 좀 흘렀다. 그동안의 변화를 추적해 본다. 굵은 글자로 표시했다.


1. 플래너스 투데이
일정관리 프로그램으로 무료 제품. 최강이다. 최근 버전에서는 날씨보기, 데스크탑에 바로가기가 추가되어 있다. (알람기능은 쓰지 않는다. 5450 소리로 일어난다는 건...) 배터리바도 나오므로 배터리팩은 쓰지 않는다. 다만 배터리바가 메뉴바로 올라갈 수 있으면 좋겠구만...

1-1. 오피스 아웃룩 2003과의 연동
플래너스 투데이에는 인명관리 부분이 있다. 그동안 쓰지 않다가 어느날 개노가다로 입력했다. PDA에서 그 많은 양을 필기입력으로 넣으면 반 죽는다. 그러나 여러모로 부족하다는 느낌을 갖고 있었다. 어느날 그동안 안쓰던 오피스 아웃룩을 깔았다. 오피스 아웃룩은 기본으로 깔리는 아웃룩과는 달리 PDA와 일정관리들이 연동된다. 그러나 까는 당시에도 플래너스 투데이와 연동이 되리라는 생각은 없었다. 그런데 훌륭하게 연동이 된다. 덕분에 주소록을 깔끔하게 재정리했다. 다행이다.

2. 포켓 바이오 2002
오늘 하루 내 컨디션을 살핀다. 역시 무료.

3. vbar
프로그램 종료 역할을 시킨다. 위스바를 많이들 쓰지만 덩치만 크고 무겁다. 종종 뻗어버리므로 쓰지 않음. 위스바의 각종 다양한 기능들은 나한테는 필요 없다. 아쉬운 것은 오직 메뉴바에 배터리바를 표시하지 못한다는 것뿐. 물론 무료.

3-1. batnav
위에 아쉬웠던 배터리바 부분을 해결해 준 프로그램. 배터리 잔량을 수치로 메뉴바에 표시해 준다. 폰트가 멋대가리 없이 크고, 검정색 박스에 하얀색 글자로 디자인 감각도 꽝이지만, 차라리 숫자가 정확하게 보여주니 나은 점도 있다. 이런 종류의 프로그램으로는 처음 보았으며 아주 마음에 든다. 다만 지우기가 어려운 모양이다. 지우는 방법을 명기해 놓자.

1. 시작-파일탐색기
2. windows/시작 폴더에서
3. 시작을 다른 이름으로 바꾸기
예)windows/시작1
4. 소프트 리셋
5. 시작-파일탐색기-windows/시작1 의 파일중 batnav 지우기
6. 다시 windows/시작1을 windows/시작 으로 이름바꾸기
7. 소프트 리셋


3-2. wisBarAdv.kor.arm.CAB
이 버전은 1.0.0.11이다. 이 버전의 특징은 HP5450의 볼륨 업다운 키를 스크롤 업다운 키로 변경시켜준다는 것이다. 현재 운영체제인 WM2003에서는 유일하게 이 프로그램만이 이 기능을 지원한다. 이 기능의 유용함은 디폴트로 나오는 5450의 커버팩을 씌워놓은 상태에서 e북 리더기로 책을 볼 수 있다는 점이다. 그러나 vbar와 충돌한다. 이럴 때는 도스 시절의 배치파일 기능이 부럽다. 윈도에는 왜 그 좋은 기능이 없는지...

4. 베타플레이어 0.095g
avi 파일을 돌리는 최강의 무비플레이어. 최근 wmv나 asf파일도 돌리게 되었다. smi도 드디어 0.095g 버전에서 지원하게 되었다.

5. 부룩소 리더
책보기 프로그램. 많은 사람들이 무료 프로그램인 무식이를 쓰지만 언젠가부터 무식이가 문제를 일으켜서 번들 프로그램인 부룩소 리더를 사용한다. 제일 좋은 점은 한번에 여러가지 책을 볼 수 있게 해주는 기능이 있다는 점. (읽던 책을 다시 여는 기능이 있다) 함께 번들인 영어사전을 깔면 사전기능도 지원해 주지만 영어사전은 다른 것을 쓴다.

6. mdic
범용 사전 프로그램. 영한사전, 한영사전, 국어사전, 삼국지인명사전, 한국사사전, 칵테일 사전, 백과사전 등을 넣어두고 있다. 프로그램은 무료. 사전 데이터는 따로 구해야 한다. 사전을 사용한 뒤에 소프트리셋을 시켜줘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 대략 50%의 확률로 PDA를 다운시킨다. 그러나 아직 버릴 수 없다. (다른 사전으로 옮겨가고 싶지 않다)

7. CloseYourEyes
스크린을 꺼주는 기능을 가진 초간단 프로그램. 핫키로 지정해 놓고 화면 끌 때 사용한다. 간단한만큼 역시 무료. scroff를 쓰다가 이것이 더 나아서 바꾸었다.

8. 코믹구루 스위트
만화책 보기 프로그램. 유료 프로그램이다. 돈주고 샀다. 크랙버전도 돌아다니지만 크랙버전은 사용자 이름을 고쳐야 한다. 그러기 싫다.

9. 포켓 옥편
쓰는 일은 거의 없지만 사전이라면 사족을 못쓰기 때문에 깔아두었다. 이것도 무료. 데이터도 들어있다.

10. 포켓 서브웨이
지하철 노선 안내 프로그램. 메트로와 같이 쓰는 사람도 많지만 언젠가 메트로가 오작동한 이후 포기하고 이것만 쓴다. 직관적인 면에서는 이놈이 낫다. 이또한 무료. 현재 역정보 화면이 나오지 않는다. 역정보가 최근 업데이트 되고 있기 때문에 지우고 다시 깔아볼까 생각 중이다. 메인 메모리에 깔아야 역정보가 제대로 나오는 것일까?

11. 스톱워치
간단한 스톱워치 프로그램. 컵라면 불릴 때 유용하다. 물론 무료.

12. 톰보 1.11
신버전으로 올렸다. 텍스트 작성 프로그램인데 기본으로 들어있는 Note 보다 월등 뛰어나다. 특히 자물쇠 기능으로 보안이 필요한 문서는 잠글 수 있어서 좋다. 무료 프로그램.
파일 업데이트는 실행파일만 갈아치우면 되어서 좋다.

13. pencil box
칼라 그림 그리기 프로그램. 쉐어웨어로 한장만 지원해준다. 하지만 세이브 파일의 이름을 변경하면 계속 쓸 수 있다. 가장 부드럽게 펜터치를 먹어준다. 그림을 그리는 일은 거의 없고, 간단한 메모장으로 사용한다. 디오펜을 깔았을 때 같이 깔리는 디오메모보다 펜터치면에서 훨씬 낫기 때문에.

13-1 디오메모
지워버릴까 고민을 했지만 계속 쓰고 있다. 나름 편하다.

14. 디오펜
한글 입출력 프로그램. OS 프로그램을 WM2003으로 올리면서 기존에 번들로 받은 디오펜은 사용할 수 없게 되었다. 정품구매.

15. 레스코 오디오 레코더
녹음 프로그램. 무료 프로그램인 NoteM을 사용했었는데(기본 프로그램으로 들어있는 녹음 프로그램은 안쓰는게 장수만세에 지장이 없다), 하드 리셋한 이후에 말을 들어먹지 않는다. 이 프로그램은 쉐어웨어. NoteM에 비하면 내 입장에서는 쓸데없는 기능이 많지만 안정성은 훨씬 뛰어난 듯.

16. XnViewPocket
그림 보기 프로그램. 무료 중 가장 막강한 기능을 자랑한다.

17. 파일크기보기
말 그대로인 프로그램. 윈도 커맨더 류의 프로그램을 나는 쓰지 않기 때문에 가끔 써먹을 데가 있다. 당연히 무료.

18. PHM regedit
리소스 보기 프로그램. 무료로서는 역시 가장 좋은 프로그램.

19. 매직버튼
실행중인 프로그램을 메뉴바에 다 보이게 해주는 장치. 영문 텍스트를 보다가 영어 사전 찾을 때 유용하다. 단지 그때만 사용한다. 무료. 퇴출하고 vbar로 돌아갔음.

20. 계산기
기본 프로그램. 사용 빈도가 높다. 무료 공학용 계산기를 몇번 깔아보았으나 역시 이 놈이 제일 편함. 스킨을 바꾸는 방법을 알았으면 좋겠다.

21. 마이크로소프트 리더
이북 중 lit 파일을 볼 때 사용한다. 최근 영문 파일 몇개를 구해놓았다. 과연 보게 될는지는 아직 미지수. 기본 프로그램.

22. 포켓 엑셀
삼국지 연대표 등 내가 만든 엑셀 프로그램을 볼 때 사용한다.

23. 파일 익스플로러
기본 프로그램. 불편한 파일관리 프로그램. GS Finder를 깔면서 퇴출.

23-1 GS Finder
무료 파일 관리 프로그램. 무료지만 유료인 resco 사의 프로그램에 맞먹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써보니 정말 편하다.

24. 게임들

24-1 모프기어
쉐어웨어로 알고 있으나 sfc 포맷들은 무료로 돌릴 수 있다. 그리고 나는 sfc 게임들만 한다. 최근 하는 것은 전에도 언급한 바 있는 삼국지영걸전. 그리고 바둑. 그동안 소리를 나게 하는 방법을 몰랐다. 최근 알아냈고 글로 올려놓았다.

24-2 다이아몬드 마인
쉐어웨어. 액정 망가뜨리는 주역으로 알려져 있음. 쉐어웨어라 실행할 때마다 시작이 느려진다. 참고 쓴다.

24-3 빅2
무료. 초막강 카드 게임 빅2의 PDA 버전. 실제로 집안에서 하던 룰과는 조금 다르다. 그러나 킬링타임용으로는 최강.

24-4 지뢰찾기
무료. 컴퓨터에서와는 달리 오른쪽 버튼이 없어서 조금 불편하다.

24-5 고도리왕
무료. 가장 쓸만한 고스톱 프로그램. 아직 버그가 약간 있다. 버그를 고친 프로그램은 번들프로그램으로 모 PDA폰에 제공된다. 공개버전의 업데이트는 없을 모양이다.

24-6 부루마블
무료. 실행할 때마다 실행속도를 빠르게 고쳐줘야 한다.

24-7 솔리테어
기본 프로그램. 역시 킬링타임용.

24-8 미친수족관
쉐어웨어. 아이들 때문에 깔아두었다. 지울까 늘 생각중. 아직도 못 지웠다.

24-9 Jawbreaker
무료. 색깔 같은 공 다 없애기 게임. 아이들이 무척 좋아한다.

24-10 UNO
보드게임 우노의 PDA판. 사실은 보드게임 우노를 어떻게 하는지 모른다. 깔아놓고 언제 한번 연구해보자라고 생각하면서 아직도 손을 대지 않고 있다.

25. 윈도우 미디어 플레이어 9
기본 프로그램. 남들은 오디오 프로그램을 따로 쓰는 경우가 많은 모양이지만 난 귀가 그렇게 좋은 편도 아니고 이걸로 만족. 복잡한 기능들 줄줄이 달린 프로그램을 보면 정신만 사나움. MP3 청취용 이외에 간혹 무선랜을 연결하고 텔레비젼 볼 때 사용한다. GS플레이어를 깐 뒤 거의 퇴출.

25-1. GS플레이어
한글화 시킨 2.12 버전 사용. 본래 일본에서 만들어진 무료 MP3/OGG 재생 프로그램. 무료 재생 프로그램 중 가장 막강한 기능을 자랑하지만 기능 때문이 아니라 직관적인 인터페이스가 좋아서 깔았음.

26. 아이팩 백업
기본 프로그램이기는 하지만 WM2003 안의 백업 프로그램보다는 이것을 써야 백업의 안정성을 추구할 수 있다.

27. 네보
기본 프로그램. 리모트 컨트롤 프로그램이다. 리모컨을 영 어디다 뒀는지 모를 때만 사용한다.

28. 익스플로러
기본 프로그램. 무선랜을 연결했을 때 할 일 없으면 써본다.

29. e-wallet
비밀관리 프로그램. ID카드, 신용카드, 사이트 비밀번호로부터 옷 사이즈, 콘택트 렌즈까지 관리할 수 있는 초막강 프로그램. 유료다. 너무 궁금해서 깔았는데, 뭔가 잘못되었는지 아직 등록하라는 메시지가 나오지 않는다. 다만 씽크를 걸면 에러가 생긴다. 수동으로 PDA와 씽크를 시키고 있다.

30. 도량형 환산표
국내 회사에서 무료로 만든 프로그램. 폰트가 맞지 않아 화면에서 조금 잘린다. 다른 프로그램이 없는게 좀 안타깝다. 가끔 프로그래밍을 배우고 싶은 생각이 든다.

31. VolumeCtrl
볼륨을 세밀하게 조정하는 프로그램. 별로 유용하지 않다. 지워버릴까 생각 중이다.

그리고 PDA 안의 프로그램은 아니지만 사용하는 것으로

1. 테마 제너레이터
PDA 데스크탑의 테마 파일을 만들 때 사용한다. 무료.

2. 포켓 컨트롤러
정품. PDA입력을 컴퓨터에서 할 수 있게 해준다. 플랜너스 투데이의 연락처 입력 등에 사용한다. 펜으로 써서 입력하다보면 환장하기 때문.

3. 액티브 씽크
무료. 너무 당연한 이야기? PDA와 컴퓨터를 연결해 주는 씽크 프로그램이다. 3.8 버전이 나왔다. 한글판은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영문판으로 쓰고 있다.

4. PocketDivXEncoder_0.3.40a.exe
무료. PDA용으로 avi파일을 인코딩 해주는 프로그램. 초막강. 버추얼둡 같은 건 몰라도 아무 상관없다. <바닥>이 나와서 퇴출.

5. 바닥
자막을 넣어서 PDA 용 무비 파일로 만들어주는 초막강 인코딩 프로그램. 물론 PDA 용이 아닌 인코딩도 가능하다. PMP 사용자에게도 유용하지 않을까? 당연한 이야기지만 이것은 PC용 프로그램이다.

덧글

  • 불싸조 2005/01/24 09:00 #

    담에 UNO나 같이 한판 하실까요? 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google_myblogSearch_side

orumi.egloos.com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