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역사학의 영원한 떡밥 *..역........사..*





1차 추가 : 2007년 9월 19일
2차 추가 : 2007년 9월 21일
3차 추가 : 2007년 9월 24일
4차 추가 및 수정 : 2007년 12월 5일
5차 추가 : 2008년 1월 20일
6차 추가 : 2008년 1월 27일
7차 추가 : 2008년 2월 24일
8차 추가 : 2008년 7월 25일
9차 추가 및 수정 : 2008년 10월 29일
10차 추가 : 2008년 11월 11일
11차 추가 : 2008년 11월 23일
12차 추가 : 2009년 1월 30일
13차 추가 : 2009년 2월 9일
14차 추가 및 수정 : 2009년 7월 20일 - 불의의 사고로 수정 작업
15차 추가 : 2009년 8월 24일
16차 수정 : 2009년 10월 24일
17차 추가 및 수정 : 2010년 2월 14일
18차 수정 : 2010년 7월 25일



유사역사학(Pseudohistory)이란 역사학의 탈을 뒤집어썼으나 실은 비과학적, 비역사적, 비논리적 주장을 펼치는 모든 사이비 역사학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유사역사학이 대체 왜 문제인가? [클릭]

본 인덱스 중 몇 편은 제 글이 아닙니다. 원저자가 삭제를 요청하면 지워질 수 있습니다.

또한 이 블로그의 글들은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거나, 오류를 찾는 경우 수정되기 때문에 글을 퍼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또한 목록 자체도 추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2007년 9월 15일
떡밥을 펼치세요 [클릭]

네이버 연재 - 계섬 이야기

월요 연재...로 알고 있는데 이거 왜 앞의 것 올라간 지 이틀만에 올라가 있었던 걸까? (지금 발견...)

아무튼 이번 주에는 조선 시대 기생 계섬의 이야기입니다.

진정한 만남을 추구했으나 결국 소울메이트를 찾지 못했던, 아니 찾을 수 없는 구조의 팍팍한 조선 시대 이야기.

[그 시절 그 연애] 평생 진정한 만남을 못 찾은 계섬 [클릭]

유사역사학 비판 - 전자책 출간! *..자........서..*

<유사역사학 비판> 전자책이 나왔습니다.

종이책보다 29% 저렴한 12000원.

2019 시사인 굽시니스트 추천도서!

2019 한국출판문화상 교양부분 노미네이트 도서!

2018경기도 우수출판콘텐츠 제작지원 선정도서!

환단고기의 유래와 각종 엉터리 역사 떡밥을 날려버리는 역작! (자화자찬 중입니다!!)

[리디북스] 유사역사학 비판 [클릭]

[네이버] 유사역사학 비판 [클릭]



---------------
그리고 <색깔을 훔치는 마녀>에 대해서도 하나...

선정근거는 잘 모르겠지만 아래 링크한 블로그에서는 <색깔을 훔치는 마녀>를 비룡소 그림동화 중 11위에 꼽았습니다. (만세!)
비룡소 그림책 베스트 50 [클릭]

상명대 교육대학원 석사 논문(동화를 활용한 한국어 교육 방안 연구/송금랑/2015)에 따르면,

<색깔을 훔치는 마녀>는...

"초급 어휘 항목의 수가 많으며 빈도수도 높다. 여기에서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초급 어휘 항목은 총 124개, 중급은 34개, 고급은 18개, 기타 항목은 14개로 나타났다."

또한...

"어휘 항목과 마찬가지로 초급 문형 항목이 중 고급에 비하여 많은 편이다. 따라서 <색깔을 훔치는 마녀>는 언어적인 요소를 분석한 결과 초급 학습자에게 적합한 교수-학습 자료라고 볼 수 있다."

그리고 색의 경우도...

"<색깔을 훔치는 마녀>의 경우 색채어를 비롯하여 색채어와 관련한 대상 어휘 항목을 주요 교수-학습 어휘 항목으로 선정할 수 있다. <색깔을 훔치는 마녀>에 나타나는 색채어는 총 20개이며..."

이렇듯이 훌륭한 초급 미술 교재이기도 한 것입니다...^^

[네이버 연재] 기생에서 후궁이 된 홍가희아 *..역........사..*

[네이버] 그 시절 그 연애 - 백주의 납치극 [클릭]

조선왕조실록을 읽다보면 간통 사건이 얼마나 많은지 감이 안 올 지경입니다. 이런 걸 일일이 기록해놓은 실록도 그렇고...

------------
컬럼 하단 부의 사건을 요렇게 재구성할 수 있습니다.

------------
조선초 황상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황상폐하 아님!)

기생첩이 있었는데 다른 양반나리와 간통을 했다.

노발대발한 황상은 기생첩과 양반나리를 붙잡아다가 확 까까머리를 만들어버렸다.

양반머리를 밀어버렸으니, 신체발부는 수지부모의 나라에서 이게 무슨 난리였겠는가!

결국 황상도 잡혀가서 심문을 받게 되었다.

그리고 심문 결과 귀양형이 떨어졌는데... 그 이유가 머리를 민 때문이 아니었다.

20여 차례의 고문을 가한 끝에...

황상이 그 기생첩과 다섯 번 잠자리를 했다는 사실을 털어놓게 되었던 것이다. 자기 첩인데 그게 뭐?

문제는 그 다섯 번의 쎽쓰가 어머니 3년 상 중에 일어났다는 것이다.

감히 상중에 쎽쓰를 해!

이렇게 해서 머리를 밀어버린 때문이 아닌 셱쓰 때문에 귀양을...

황상 입장에서는 펄쩍 뛸 일이 아닐 수 없다. 첩이 바람을 펴서 조사를 받았는데, 난데없이 고문 받은 끝에 고백한 셱쓰로 귀양을 가게 되다니... ㅋ

황상은 장100에 귀양, 간통범 양반나리는 장 80에 귀양, 기생첩은 장90에 지방관아 관비로...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