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역사학의 영원한 떡밥 *..역........사..*





1차 추가 : 2007년 9월 19일
2차 추가 : 2007년 9월 21일
3차 추가 : 2007년 9월 24일
4차 추가 및 수정 : 2007년 12월 5일
5차 추가 : 2008년 1월 20일
6차 추가 : 2008년 1월 27일
7차 추가 : 2008년 2월 24일
8차 추가 : 2008년 7월 25일
9차 추가 및 수정 : 2008년 10월 29일
10차 추가 : 2008년 11월 11일
11차 추가 : 2008년 11월 23일
12차 추가 : 2009년 1월 30일
13차 추가 : 2009년 2월 9일
14차 추가 및 수정 : 2009년 7월 20일 - 불의의 사고로 수정 작업
15차 추가 : 2009년 8월 24일
16차 수정 : 2009년 10월 24일
17차 추가 및 수정 : 2010년 2월 14일
18차 수정 : 2010년 7월 25일

이 블로그의 내용은 <만들어진 한국사>와 <유사역사학 비판>이라는 두 권의 책에 상당 부분 반영되었습니다.
<유사역사학 비판>은 가까운 서점에서 구입하실 수 있으며, <만들어진 한국사>는 전자책으로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유사역사학(Pseudohistory)이란 역사학의 탈을 뒤집어썼으나 실은 비과학적, 비역사적, 비논리적 주장을 펼치는 모든 사이비 역사학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유사역사학이 대체 왜 문제인가? [클릭]

본 인덱스 중 몇 편은 제 글이 아닙니다. 원저자가 삭제를 요청하면 지워질 수 있습니다.

또한 이 블로그의 글들은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거나, 오류를 찾는 경우 수정되기 때문에 글을 퍼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또한 목록 자체도 추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2007년 9월 15일
떡밥을 펼치세요 [클릭]

중학생을 위한 역사학 수업 - 세종도서 교양부문 선정 *..자........서..*

2022년 세종도서에 <중학생을 위한 역사학 수업>(위즈덤하우스)이 선정되었습니다. 문체부의 우수교양도서가 세종도서로 이름을 바꾼 후에 쭉 선정된 적이 없다가 이번에 처음 선정되었네요. 쓰는데 매우 힘들었던 책이었습니다. 출간까지 아주 오래 걸리기도 했고요. 그동안 고생이 보상 받는 기분이네요.



모든 것을 의심하는 것부터 시작하라!
역사적 사실을 해석하는 15가지 방법


역사는 익숙하지만, 역사학은 낯설겠지요. 역사는 사람들이 겪은 옛날이야기입니다. 그 옛날이야기를 연구하는 학문이 역사학입니다. 역사가 재료라면 역사학은 그 재료를 음식으로 만드는 방법입니다. 그렇게 해서 나온 음식이 역사책입니다. 역사학은 단지 그런 일이 일어났다는 것을 기록하는 데 그치지 않고, 그 일이 사실인지, 왜 그런 일이 생겼는지를 연구하는 학문입니다.
역사가와 탐정은 정말 유사합니다. 탐정은 사실을 근거로 판단해 사건을 해결하고, 역사가도 실제 있었던 사실에 기초해 현재의 관점으로 역사를 재구성합니다. 이 책은 역사가를 탐정에 빗대어 알기 쉽고 흥미롭게 서술하고 있습니다. 추리의 첫걸음도 의심인 것처럼, 역사학은 우리가 쉽게 사실이라고 믿는 것을 의심하라고 이야기합니다. 우리가 사실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역사적 사실이 아닐 수 있습니다. 사실인지 확인하고, 역사에는 승자와 패자가 없다는 걸 잊지 말아야 합니다. 유사역사학에 속지 말고 민족주의를 제대로 이해하라고 말합니다. 소설과 역사는 다르다는 것을 잊지 말고, 진짜 기록과 가짜 기록을 구별해야 합니다.
이렇게 역사를 올바르게 해석하는 15가지 방법을 소개하고, 실제적인 예를 들어줍니다.

중학생, 역사의 즐거움에 푹 빠지기에 좋은 시기!
이 책은 도대체 케케묵은 옛날이야기가 무슨 소용이 있을까?에 대한 답을 찾아갑니다. 우선 역사는 교훈을 줍니다. 중국 당나라의 역사가 유지기는 이런 말을 했습니다.
사관이 있어 역사책에 길이 남는다면 죽은 이가 행한 일은 별처럼 빛나게 될 것이다. 역사책에 현명한 이를 보면 본받고자 하고 바보 같은 사람을 보면 스스로 되돌아보게 될 것이다.
저자는 이것이 역사를 공부하는 이유라고 말합니다. 역사는 바로 우리 인간에 대해서 공부하는 학문입니다. 또 역사학은 사람들에게 여러 가지 지적 능력을 키워 줍니다. 역사학을 공부함으로써 합리적인 비판 능력을 키울 수 있습니다. 어떤 일이 왜 발생했는지 따지다 보면 현대 사회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에 대해서도 그 원인을 찾을 수 있습니다. 그 외 역사를 공부하면 얻을 수 있는 여러 능력들을 설득력 있게 기술하고 있습니다.
저자는 역사의 또 다른 가치는 지적 유희, 즉 역사에 대해 배우고 생각하면서 얻는 재미라고 말합니다. 역사학이라는 게 쓸모가 없을지도 모릅니다만, 재미있습니다. 프랑스의 역사가 마르크 블로크는 도대체 역사는 무엇에 쓰는 것인지 설명해 달라는 아들의 질문에 역사는 언제나 즐겁게 해 주고 위안을 준다고 답했습니다. 역사에서 특별히 다루는 사람들의 행동이 우리의 상상력을 사로잡기 때문에 즐겁다고. 이 책을 읽는 중학생도 역사의 즐거움을 발견하길 바랍니다.

선조수정실록의 원균 *..역........사..*

선조수정실록은 인조 때 서인이 정권을 잡은 동인&북인의 시각으로 작성된 선조실록의 일부를 수정한 실록이다.

이순신은 동인이었고, 원균은 서인이었다. 그러니 이 수정실록은 원균에게 유리할 것 같은가? 천만에도 서인도 원균을 실드치지 못했다. 그만큼 원균은 무능한 인간이었다. 그런데... 뜻밖의 독해를 하면 원균에게 유리한 것처럼 읽을 수도 있다. 한번 보자.

수정실록 선조 25년 5월 1일.

均使雲龍、致績爲先鋒, 到玉浦遇倭船三十隻, 進擊大破之, 餘賊登陸而走, 盡焚其船而還。 復戰于鷺梁津, 燒賊船十三隻, 賊皆溺死。
언양 현감(彦陽縣監) 어영담(魚泳潭)이 수로(水路)의 향도가 되기를 자청하여 앞장서서 마침내 거제 앞 바다에서 원균과 만났다. 원균이 운룡과 치적을 선봉으로 삼고 옥포에 이르렀는데, 왜선 30척을 만나 진격하여 대파시키니 남은 적은 육지로 올라가 도망하였다. 이에 그들의 배를 모두 불태우고 돌아왔다. 그리고 다시 노량진(鷺梁津)에서 싸워 적선 13척을 불태우니 적이 모두 물에 빠져 죽었다.

이 대목만 떼어서 보면 원균은 어마무시한 장군이다. 왜냐? 원균에게는 배가 딸랑 판옥선 3척에 협선 2척 뿐이었다. 원균이 배 3척으로 10대 1의 싸움을 하는 동안 판옥선만도 24척을 거느리고 출전한 이순신은 대체 뭘했단 말인가?

그런데 저 글 바로 뒤에 나오는 걸 한 번 보자.

是戰也, 舜臣左肩中丸, 猶終日督戰。 戰罷, 始使人以刀尖挑出, 軍中始知之。
이 전투에서 순신은 왼쪽 어깨에 탄환을 맞았는데도 종일 전투를 독려하다가 전투가 끝나고서야 비로소 사람을 시켜 칼끝으로 탄환을 파내게 하니 군중(軍中)에서는 그때에야 그 사실을 알았다.

원균 혼자 북치고 장구친 것 같았는데, 이순신은 종일 전투를 독려하고 있었다. 싸우지도 않았다면 총탄에 왜 맞고 무슨 전투 독려를 할 수 있겠는가?

이 전투에 대해서는 일본측 기록도 남아있다. 자기네 배 50여 척이 조선 수군 7~80척과 만나 배가 모두 불에 타버렸다고 쓴 것이다. 이충무공전서에 남은 장계에는 이때 전투 상황이 생생히 기록되어 있다. 그리고 원균의 경상우도 수군의 활약도 적혀 있다.

경상우도의 여러 장수들이 왜 대선 5척을 격파했다고.

이순신의 장계를 보면 이순신은 총통으로 적선을 격파, 활을 쏘아 적군을 사살, 불화살을 날려 배를 태워버리는 전법을 썼는데, 이것은 조선 수군의 일관된 전략이 되었다.

적선 13척을 불태운 사실도 장계에 잘 나타나 있다.

선조수정실록 해당 기록에는 원균이 달아날 곳만 찾았는데, 옥포만호 이운룡이 꾸짖으며 이순신에게 도움을 요청하자고 한 내용이 앞에 실려있다. 이것이 서인도 같은 당파지만 실드칠 수 없었던 원균의 정체다.

심심하다에 대한 일 고찰 *..잡........학..*

심심한 사과를 이해하지 못해서 넷상에서 난리가 났다.

심심한은 한자어다.

甚深이라고 쓴다고 알고 있는데... 고려대 한국어대사전에는 深甚이라고 나온다. 그럼 어느 게 맞는 걸까?


궁금해서 일단 조선왕조실록을 찾아봤다. 딱 하나 나오는데 일제가 편찬한 순종실록에 있다.


深甚이다. 1977년에 나온 동아국어사전(이숭녕 감수)에도 深甚으로 되어있다. 표준국어대사전은 왜 甚深인 것일까?

그럼 혹시 이 말은 일본어인 걸까?

일본 야후에서 검색해봤다.


그런데 일본어 사전에는 甚深도 있다. 두 단어를 다 쓴다.

그래서 이번에는 중국 바이두에서 검색해봤다. 深甚이 일본어로 나온다. 중국어로 번역하면 十分으로 한다고 나온다.


여기서 甚深을 찾아보면 단어가 안 나온다. 그러니까 일-중 사전에서는 深甚을 주된 단어로 판단한 모양이다.

그럼 바이두에서 甚深을 찾아보자.

법화경에 나오는 단어라고 한다. 诸佛智慧,甚深无量。(여러 부처의 지혜는 깊고 깊어 끝이 없다)

그러니까 "심심한"은 일본에서 넘어온 단어인 걸까? 그래서 일본에서 많이 쓰는 深甚을 불교 용어인 甚深으로 누군가가 바꾼 것일까? 이제 누가 일본 단어 아웃을 외칠지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