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역사학의 영원한 떡밥 *..역........사..*





1차 추가 : 2007년 9월 19일
2차 추가 : 2007년 9월 21일
3차 추가 : 2007년 9월 24일
4차 추가 및 수정 : 2007년 12월 5일
5차 추가 : 2008년 1월 20일
6차 추가 : 2008년 1월 27일
7차 추가 : 2008년 2월 24일
8차 추가 : 2008년 7월 25일
9차 추가 및 수정 : 2008년 10월 29일
10차 추가 : 2008년 11월 11일
11차 추가 : 2008년 11월 23일
12차 추가 : 2009년 1월 30일
13차 추가 : 2009년 2월 9일
14차 추가 및 수정 : 2009년 7월 20일 - 불의의 사고로 수정 작업
15차 추가 : 2009년 8월 24일
16차 수정 : 2009년 10월 24일
17차 추가 및 수정 : 2010년 2월 14일
18차 수정 : 2010년 7월 25일



유사역사학(Pseudohistory)이란 역사학의 탈을 뒤집어썼으나 실은 비과학적, 비역사적, 비논리적 주장을 펼치는 모든 사이비 역사학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유사역사학이 대체 왜 문제인가? [클릭]

본 인덱스 중 몇 편은 제 글이 아닙니다. 원저자가 삭제를 요청하면 지워질 수 있습니다.

또한 이 블로그의 글들은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거나, 오류를 찾는 경우 수정되기 때문에 글을 퍼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또한 목록 자체도 추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2007년 9월 15일
떡밥을 펼치세요 [클릭]

2017 대표 이글루 선정에 감사드립니다 *..만........상..*

어쩌다 보니 아직도 살아남은 터줏대감이 되었네요.

추천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작년보다 더 나은 올해가 되도록 노력을 하겠습니다.
(다행히 재작년보다는 작년이 좀 더 나았어요.)

올해까지는 정말 바쁠 것 같습니다.

대학원을 이번 학기에 졸업하니까 이제 좀 한가해지지 않을까요? (올해 써야 할 책은 불과 다섯 권 밖에 안 되니까요. 졸업논문도 써야 하긴 합니다만...)

올해 역사비평에서 낼 유사역사학 책을 내고 나면 유사역사학 쪽으로 책을 더 내거나 하는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이제는 역사학계의 전문가분들이 시선을 돌리기 시작했고, 벌써 놀라운 논문들이 나오기 시작했어요. 요즘 이런 분들의 논문을 보면서 역시 제대로 단련된 분들이 각 잡고 나서니까 무시무시하구나, 라고 감탄하고 있습니다.

대신 제 본업에 좀 더 충실해질 수 있겠죠.

올해 쓸 책 중 두 권은 청소년소설입니다. SF중단편집은 올해 안에 출간될 예정이고, 역사소설 쪽은 내년 상반기 중에 출간될 거예요.(감사 인사 드린다고 쓰기 시작한 포스팅에 광고, 광고...)

몇 년 전부터 저는 역사학 자체에 관심을 가지고 조금씩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이런 내용을 앞으로 블로그에서 나누게 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유사역사학에 빠지지 않으려면 역사학이라는 학문의 방법론을 잘 알아야 한다고 생각하게 되네요.

앞으로도 많은 방문이 있도록 알찬 글을 써나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기획회의 461호 SF 특집 *..문........화..*

출판계의 몇 안 되는 잡지인 기획회의 461호 특집은 SF다.

필진이 화려하다.

이정모 관장님. 박상준님, dcdc님, 김보영님, 온우주 사장님인 이규승님, SF도서관장 전홍식님 등등.

한국SF가 어디쯤인가를 보려면 한 번 읽어볼만 하겠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여기 나온 글들의 논지를 내가 다 긍정한다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이쯤이 현재 한국의 최일선에서 SF를 다루는 사람들의 이야기라 볼 수 있겠다.

내가 있는 출판사에서도 여러 SF를 냈고, 나 자신도 여러 편을 썼으며 앞으로도 써나갈 작정이라 나 자신의 SF에 대한 이야기를 갖고 있기는 하다. 하지만 그게 지금 이 자리에서 중요한 것은 아니다.

이번 기획회의 글 중 특히 김보영 작가님의 글은 다들 봤으면 좋겠다. 전체가 꽉 짜인 글이라 어느 한 대목을 잘라서 소개를 할 수가 없다...^^

그래도 임팩트를 위해서 써준다면 이런 부분은 어떨까?

1000만 부 이상을 판 작가에게 주는 상이 제정되려고 했을 때, 차마 창피하게도 이우혁 작가에게 상을 줄 수 없는 나머지 공지영과 이문열, 다른 두 작가도 상을 탈 수 없었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일화다.

음... 난 여기서 처음 봤는데 그런 일이 있었다고 한다.

장르소설을 없는 셈 치는 문화계에 대해서 김보영 작가는 작정하고 말한다.

영화제 심사위원들이 "우리가 장르를 잘 모른다"는 이유로 봉준호 감독의 <괴물>과 박찬욱 감독의 <박쥐>를 심사후보에도 올리지 않고, 영화관에 관객 수 집계도 하지 않고, 예매 화면에 노출하지 않는다면 말이 되겠는가. 하지만 한국 문학계는 언제나, 언제나 그렇게 해왔다. (중략) 이것은 가치판단의 문제가 아니다. 현상을 지우고 왜곡하는 문제가. 헤르만 헤세가 <데미안>에서 했던 말마따나, 세계의 절반을 없는 셈 친다. 다른 건 몰라도 최소한 기록은 하라. 현상이 왜곡되면 독서시장을 파악할 수 없다. 독자를 새로 만들고 독서 인구를 늘리는 정책도 계속 실패할 수밖에 없다.

그래서 하는 이야기인데, 이 4차혁명을 운운하는 세계에서 책의 판매량만은 비밀로 되어 있는 빌어먹을 "적폐"를 철폐해야 한다. 무슨 지수, 무슨 지수하면서 실제 판매고를 알리지 않는 전산 속의 온라인 책방들. 대체 "상품"이 얼마나 팔리는지 공개하지 않는 "시장"에서 무슨 미래 계획을 수립하는가.

유사역사학의 영향력 시리즈 017 만들어진 한국사

유사역사학이 어떻게 얼마나 우리 사회에 깊이 뿌리내리고 있는지 실감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한 시리즈.
이 시리즈는 유사역사학의 영향력을 확인시키기 위한 것이므로 개인에 대한 비난 댓글은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임의 삭제가 가능합니다.

그 열일곱번째입니다. (정말 오랜만에...)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의 이러닝. 연구윤리 심화 강의 내용 중에 나온 일러스트입니다. 제3차시 표절 : 사례2 - 재인용 표기를 누락한 2차 문헌 표절 - 쟁점 항목에 들어있죠.

지도를 보면 고구려 밑에 "쥬신"이 보입니다. 대쥬신제국의 그 쥬신이죠.

연두색으로 표시된 영역은 바로 대쥬신제국의 영역.

강의 내용 상으로 전혀 이런 일러스트가 필요하지 않은데 불구하고 이런 일러스트가 들어가 있는 이유가 뭘까요?

더구나 우하단에 보이는 1차 문헌과 2차 문헌. 1차 문헌은 지도인데 저 지도는 대략 5세기 상황으로 보이니 당대의 1차 문헌이라고 할 지도 같은 건 존재하지 않습니다. 저 지도는 아마도 유사역사학에서 흔히 사용하는 송나라 때 지도 같아 보입니다. 역사책으로 보이는 2차 문헌. 오히려 1차 문헌(1차 사료)은 당대의 서책들이죠.

한 장의 일러스트 안에 유사역사학 주장이 빼곡하게 들어있습니다.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에는 항의 메일을 보내놓은 상태입니다. 어떤 답변이 나올지 기다려보죠.

최근 유사역사학 동네에서는 댓글부대를 양성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덕일 이름도 가운데 보이죠. 이젠 뭐 막 가자는 이야기네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