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역사학의 영원한 떡밥 *..역........사..*





1차 추가 : 2007년 9월 19일
2차 추가 : 2007년 9월 21일
3차 추가 : 2007년 9월 24일
4차 추가 및 수정 : 2007년 12월 5일
5차 추가 : 2008년 1월 20일
6차 추가 : 2008년 1월 27일
7차 추가 : 2008년 2월 24일
8차 추가 : 2008년 7월 25일
9차 추가 및 수정 : 2008년 10월 29일
10차 추가 : 2008년 11월 11일
11차 추가 : 2008년 11월 23일
12차 추가 : 2009년 1월 30일
13차 추가 : 2009년 2월 9일
14차 추가 및 수정 : 2009년 7월 20일 - 불의의 사고로 수정 작업
15차 추가 : 2009년 8월 24일
16차 수정 : 2009년 10월 24일
17차 추가 및 수정 : 2010년 2월 14일
18차 수정 : 2010년 7월 25일



유사역사학(Pseudohistory)이란 역사학의 탈을 뒤집어썼으나 실은 비과학적, 비역사적, 비논리적 주장을 펼치는 모든 사이비 역사학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유사역사학이 대체 왜 문제인가? [클릭]

본 인덱스 중 몇 편은 제 글이 아닙니다. 원저자가 삭제를 요청하면 지워질 수 있습니다.

또한 이 블로그의 글들은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거나, 오류를 찾는 경우 수정되기 때문에 글을 퍼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또한 목록 자체도 추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2007년 9월 15일
떡밥을 펼치세요 [클릭]

낙랑군비평양설을 맹공하다 만들어진 한국사

한겨레21에서 "진짜 고대사"라는 연작 시리즈를 내고 있습니다.

이번 호에 제4회가 실렸는데요. 지금까지 나온 것도 대단하지만, 이번 호는 정말 대단하네요.


[한겨레21] 진짜 고대사 시리즈 [클릭]

기존 연재된 3회분까지는 위에서 볼 수 있습니다. 4회도 곧 업데이트 되겠지요.

어깨 위에 올라간 게 장식이 아니라면 이런 글을 보고 생각이라는 걸 해야 하는데, 불행히도 이미 세뇌되어 죽어버린 뇌세포로는 새로운 지식이 감당이 안 되는 모양입니다. 그리고 글을 보고 욕을 하려면 최소한 글에 쓰인 걸 가지고 해야할텐데, 그것도 아니고 관심법으로 "안광이 지배를 철"하는 어처구니 없는 이야기밖에 할 줄 모르죠.

아무튼 이걸 보고 부들부들 떨 누군가가 떠올라 안쓰럽네요.

지금이라도 발을 빼면 그 작은 명성이라도 유지할 수 있을텐데... 그럴 용기 같은 건 전혀 가지고 있지 못할 겁니다.


[물밑 한국사] 증오를 가르치는 것은 역사가 할 일이 아니다 *..역........사..*

[매경] [물밑 한국사] 증오를 가르치는 것은 역사가 할 일이 아니다 [클릭]
유사역사학에 맞서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의견 교환 같은 것은 없다. 왜냐하면 유사역사학은 다른 것이 아니라 틀린 것이기 때문이다. 누군가가 지구가 네모났다고 주장한다면 그건 그냥 틀린 것일 뿐, 어떤 의견이 아니다. 과거 어느 시점에서는 그렇게 믿었던 의견이기는 하다. 그러나 오늘날에는 모두 그것이 틀렸다는 것을 안다. 그런데도 그 주장을 존중하고 하나의 의견으로 취급해주어야 하는 것인가? 유사역사학의 주장이 바로 이와 같다.

60회로 <물밑 한국사> 연재를 종료합니다. 작년 6월에 첫 연재를 시작한 이래 단 한 주도 거르지 않고 60주 동안 연재를 계속할 수 있었던 점에 매일경제와 독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그동안 유사역사학 신봉자들의 숱한 공격이 있었습니다. 독립운동가에 대한 이야기가 나가면 조용히 있다가 유사역사학 비판이 나가면 친일파라고 인신공격하는 비열함은 잘 보았습니다. 연재하는 동안 여러가지 데이터가 쌓였습니다. 매주 15매의 제한이 있었기 때문에 미처 하지 못했던 이야기들, 그리고 일반인들이 여전히 오해하는 지점들에 대해서도 잘 알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한 편의 글을 연재하기 위해 보통 다섯 편 이상의 논문과 책을 보았습니다. 과거에 썼던 글이라 해도 다시 한 번 논문을 찾아서 잘못 쓴 부분이 없었는지 확인도 했죠.

덕분에 매주 시간이 빨리도 지나가더군요...^^;;

이제 쌓인 데이터를 이용해서 글들을 좀 더 보강해볼까 생각합니다. 연재가 끝났으니 좀 휴식을 취하고 재충전도 할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이제 여름이 끝나가는 것 같네요. 가을이 오고 있습니다. 극성인 유사역사학의 종말도 가까워지지 않았을까 생각해봅니다.

이 정도 수준이라니... 만들어진 한국사



위 주장이 말하는 책이 이것이다.



국내에도 번역되어 출판된 바 있다. 지금은 품절이다. 부제에도 붙어 있지 않나. discover라고. 이 책의 부제는 이외에도 몇 개 더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대륙을 발견하다...도 검색하면 나온다.





이 내용은 중국 선단이 콜럼버스보다 먼저 미대륙을 발견했다는 것이다. 인디언이 중국인의 후예라는 것이 아니라...

이 책이 학계의 인정을 받지 못하는 책이라는 건 차치하고... 책 내용을 이렇게 창작하여 자기 선전에 이용하다니!

이 사람은 스페인어는 하는데 영어는 못하는 건가? 그럴 리는 없을 거고... 그저 한숨이 나올 뿐.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