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김광규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희미한 옛 사랑의 그림자

희미한 옛 사랑의 그림자 김광규 4.19가 나던 해 세밑우리는 오후 다섯 시에 만나반갑게 악수를 나누고불도 없이 차가운 방에 앉아하얀 입김 뿜으며열띤 토론을 벌였다.어리석게도 우리는 무엇인가를정치와는 전혀 관계없는 무엇인가를위해서 살리라 믿었던 것이다.결론없는 모임을 끝낸 밤혜화동 로우터리에서 대포를 마시며사랑과 아르바이트와 병역문제 때문에우리는 때 묻...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