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김소월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봄밤

봄밤실버드나무의 거무스레한 머리결인 낡은 가지에제비의 넓은 깃나래의 감색 치마에술집의 창 옆에, 보아라, 봄이 앉았지 않는가.소리도 없이 바람은 불며, 울며, 한숨지어라.아무런 줄도 없이 설고 그리운 새카만 봄밤보드라운 습기는 떠돌며 땅을 덮어라.김소월
1



유사역사아웃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