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시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황사연가(黃砂戀歌)

황사연가(黃砂戀歌) 모래바람 속 작은 흙먼지,만 리를 날아오는 그리움.언제 어느 곳 사람의 자취 끊이지 않는도시의 밤공기 속으로 숨막히는 흙냄새라.눈에 보이지도 않고손에 만져지지 않아도정녕 여기에 있어눈을 아프게 하고숨을 가쁘게 하는시간이 단단한 바위를 부수고 쪼개대륙을 달려 바다를 넘어 드디어는우리를 서럽게 만드는 것.눈을 감을 수밖에 없는심장에 박혀...

황진이 - 與蘇陽谷여소양곡

月下梧桐盡월하오동진 霜中野菊黃상중야국황달빛 아래 오동잎 모두 져도서리 속에 들국화는 노랗게 피었네樓高天一尺누고천일척 人醉酒三觴인취주삼상누각은 높아 하늘 아래 닿았지만사람일랑 석 잔 술에 벌써 취했네流水和琴冷유수화금냉 梅花入笛香매화입적향흘러가는 물이야 거문고 곡조따라 차가워져도매화꽃은 피리 소리에 스며 향기로워라明朝相別後명조상별후 情與碧波長정여벽파장날 밝...

기도 - 구상

기도저들은 저들이 하는 바를모르고 있습니다.이들도 이들이 하는 바를모르고 있습니다.이 눈 먼 싸움에서우리를 건져 주소서.두 이레 강아지 눈만큼이라도보이게 하소서.- 두 이레 강아지만큼이라도 마음의 눈을 뜨게 하소서 / 성바오로딸수도회(바오로딸) / 2001.02.05때로는 시가 세상을 더 잘 보여준다. 두 이레 강아지 눈만큼이라도 볼 수 있어야 하는 불...

시의 해석

나더러 내 시를 설명하라고? 그건 안 돼. 세상에서 제일 어리석은 일이야.- 파블로 네루다 (영화 일 포스티노 중에서)

운동을 파는 사람들

오늘 외출했다가 모 라디오 방송에서 웃기는 이야기 하는 것을 들었다.1980년대 이야기. 5월이 되면 많이 나오는 이야기긴 하다. 나온 게스트가 누군지 모르겠는데 이런 식으로 떠든다."그 시절에는 대학생이라는 이유만으로 사흘에 한 번은 경찰서에 잡혀가서 자고 나왔습니다."맞장구 치는 DJ. (물론 김대중은 아니다.)"정말 끔찍한 시대였군요."다시 설레발...

예나 지금이나...

오늘의 어린이들에게는 꿈이 없다는 소리가 높아 온 지 오래다.위 말은 언제 나온 말일까요?1971년에 쓰인 이원수 선생의 글 중에 나오는 말입니다...^^;;읽다보니 이런 구절도 있군요. ...오규원은 올해 동시단童詩壇의 제1주자라 할 수 있다. 그가 [카톨릭 소년] 지상을 통해 시도한 10회에 걸친 연작시 [천국]은 많은 관심과 주목을 끌었다...천국...
1 2 3 4 5 6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