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인물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조선, 대마도를 정벌하다 2

왜구의 준동은 태조, 태종 대에도 끊이지 않고 일어났다. 고려말처럼 대규모의 준동은 아니라 해도 연안에는 상시적인 습격이 있었기 때문에 조선 조정은 이 대비책으로 골머리를 앓았다. 왜구는 평안도까지 출몰했기 때문에(물론 중국 연안도 약탈하고 있었다) 습격을 받지 않는 곳이 없을 정도였다.그리고 아군의 배가 왜선을 쫓아가려 해도 왜선은 작고 빨라서 도저히...

조선, 대마도를 정벌하다 1

고려는 내내 왜구의 침입에 시달렸는데, 조선이 건국된 뒤라고 해서 사정이 크게 달라지진 않았다. 규모는 작아졌지만 여전히 출몰하고 있었다. 태조 2년(1393) 3월에는 왜구에게 병선을 세 척 빼앗긴 고만량(충청도 보령 부근) 만호를 사형에 처하려다가 용맹을 아까워하여 용서하고 싸움에 나서게 하기도 한다. 이곳은 왜구들이 주로 노리던 곳으로 두 달 후에...

원균 통제사 나리의 승전이라는 기문포 해전의 진실

요즘 온라인 신문 제목 스타일로 뽑으면,명장 원균의 기문포 승전... 알고보니, 충격!이 따위 글이 되겠습니다. 이 건은 예전에 을파소님이 이미 다룬 적도 있지만, 잠도 안 오고 하니까(확밀아 서버 점검이라능!) 주절거려보기로 합니다.때는 임진왜란 6년차인 1597년 3월 18일.경상감사의 장계가 조정에 도달합니다. 장계의 내용은 패전을 아뢰는 것이었습...

왕이 되려고 한 술사

농업국가가 갖는 제일 큰 고민은 기후입니다. 그중에서도 치수가 가장 크죠.비가 제 때 내려야 농사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가뭄이 들면 어찌할 바를 몰랐죠. 하늘의 노여움이 벌을 내리는 것이라 생각해서 죄수들을 풀어주고(죄수 중에 억울하게 갇힌 사람들이 있어서 하늘에 원망을 한 탓에 가뭄이 든다고 생각한 겁니다) 기우제를 지내거나 했습니다. 때는 조선 태종 ...

남자 무당 김영산

이름만 보면 여자 같기도 한 김영산.충청도 보은 사람으로 그곳에서 길이 살았으면 별 문제가 없었을지도 모를 인물이었으나, 군역 때문에 성종 21년(1490)에 서울로 올라오게 됩니다.서울로 와서 이 친구가 한 일은...점을 친 것이었습니다.그런데 이 친구의 점이 영험하다고 소문이 났습니다. 성 내의 여자들이 우르르 몰려가 점을 치기 시작했죠. 이 친구의...

어우동 모친 살인사건 [수정]

어우동 떴을 때 이용해먹자!때는 조선의 태평성대 성종 연간. 승문원 지사(승문원은 외교 문서를 담당하는 기관이며 지사는 종3품입니다) 박윤창朴允昌의 딸 박어을우동朴於乙宇同(일명 어우동於宇同)이 성종 11년(1480) 10월 18일에 교수형에 처해졌습니다.사건의 발단은 그해 7월 의금부에서 올린 상소에서 비롯됩니다. 의금부에서는 태강수泰江守(守는종4품 종...

싸움을 말리려다가

http://orumi.egloos.com/4769422 [클릭]에서 이어지는 이야기...누군가 위험에 처했을 때 그 사람을 구해주는 것을 맹자는 측은지심의 예로 든 바 있지요. 그런데 이렇게 했을 때 엄한 봉변을 당한 이야기가 많이 떠돌고, 그럼으로써 위험에 처한 이를 구하는 것이 꺼려지기 때문에 '선한 사마리아 법'이라는 것이 나왔다는 건데, 조선 ...

폭군의 폐해는 어디까지 미치나?

연산군 때의 일입니다.경기 관찰사 홍귀달은 손녀를 궁으로 들이라는 명을 받습니다. 세자빈 간택 때문이었죠. 홍귀달의 5남 홍언국의 딸을 홍귀달이 잠시 집에 맡아 두고 있었습니다. 홍귀달은 이를 거부합니다. 손녀가 병이 있어서 들일 수 없다고 거절했는데, 이 일은 연산군의 진노를 부르게 됩니다. 홍귀달은 본래 한미한 가문 출신으로 입신양명한 케이스입니다....

김이단 강간미수 사건

조선 정조 때의 일입니다.경상도에 사는 양반 이창범은 자기 고을의 양민 처녀에게 눈독을 들이고 있었습니다. 그 대상은 아직 성년도 되지 않은 - 조선 시대 성년의 기준은 15세 이상인 듯하니, 열다섯 살 아래였다고 보아야겠습니다 - 김이단이라는 아이였지요.이창범은 벌건 대낮에 김이단을 불러다가 살살 꼬여서 욕정을 채우려 들었습니다만, 김이단의 저항으로 ...

한국계 염라대왕

역사 이야기라고는 할 수 없는 설화 이야기이지만, 등장인물들이 아무튼 역사적으로 실존한 인물들이므로 역사 카테고리에 넣어 봅니다.염라대왕은 일반적으로 저승을 다스리는 통치자로, 그리스 신화에서 하데스와 비견되는 명부의 왕이지요. 불교 쪽 전승으로는 저승을 다스리는 열 명의 왕 중 다섯번째 왕이라 하고 인도의 전승에서는 최초로 죽은 사람이 저승에 가서 염...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