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인생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약자와 강자

행복한가, 라고 물었을 때, 불행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위쪽을 보며 저러지 못해 행복하지 못하다고 말하는 경우가 많다. 그럴 때면 아래쪽을 보면 너보다 못한 사람이 많다고 이야기해주는 사람이 있는데, 대개 듣는 사람에게는 전혀 위안이 되지 못한다. 아래쪽을 봐서 뭐하게, 라고 말한다.본래 행복이라는 것이 주관적인 것이라서 자기 기준에서 행복한지 안 한지...

꿈이 아닌 꿈을 꾸는 사람들

40대 가장이 있다. 회사에서 짤리지 않기 위해 기를 쓰고 회사를 다닌다. 더 오래 일하려고 하고, 타의 모범이 되고자 한다. 집을 사면서 빌린 4억 원 빚을 꼬박꼬박 갚아나가려면 절대 짤려서는 안 된다. 아이들 대학 등록금도 걱정이다. 아니 그보다 대학을 보내는 것이 걱정이다. 학원금지시대라 대학을 돈 들이지 않고 간 자신은 행운아였다고 생각한다. 꼬...

선택

나는 종종 이렇게 말한다.세상 일은 둘 중 하나를 선택하는 일이다.복잡해 보여도 그건 가짓수가 많아서 그렇게 보일 뿐, 결국은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문제다. 하지만 물론 인생은 등가의 선택으로 이루어져 있지 않다. 그러므로 둘 중 하나라 해도 결정은 언제나 어렵다. 그리고 결정이 어려운 것은 내가 이 길을 갔을 때, 가지 않은 저 길의 끝은 어떨...

망각

오나라 왕 부차는 섶에 누워 자며 아버지의 죽음을 잊지 않으려 했다. 월나라 왕 구천은 쓸개를 핥으며 포로로 잡힌 치욕을 잊지 않으려했다. 이 고사를 가리키는 말이 와신상담臥薪嘗膽이다.사람의 분노는 시간이 지나면 사그러진다. 그래서 시간이 약, 이라고 말하는 것이다.그것은 아팠던 그 분노의 순간에 대한 기억이 차차 망각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어떤 경우에...

세상에는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습니다

세상에는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습니다.우리는 그 중에 얼마나 되는 사람들을 만나볼 수 있을까요?어떤 일이 일어나면, 사람들은 흔히 이런 말을 합니다.전에는 이러던 사람들이 지금은 이런다...라고.저는 그런 말을 볼 때마다 생각해봅니다.전에 이러던 사람인지 아닌지 과연 알 수 있는 것일까?우리는 여론을 보면서 이야기하는 것인데, 그 여론은 대체 얼마만한 ...

마음에 병이 든 사람들

가까운 사이와 먼 사이를 모르는 사람.예의와 가식을 구분할 줄 모르는 사람.비판과 비난의 차이를 모르는 사람.세상에 대한 풍자를 개인에 대한 경멸로 치환하는 사람.한가지 부분으로 전체를 판단하는 사람.여의봉을 들고 잣대로 삼는 사람.배우려 하지 않고 우기려 드는 사람.사람을 사랑할 줄 모르는 사람.이런 부분을 돌아볼 줄 모르는 사람.

과정과 결과

중학교 때 쯤이었나...수학 시험 문제가 나왔는데, 풀이 과정도 채점을 하겠다고 했다. 4지선다로 찍는 것에 익숙해 있던 마당에 이게 웬 날벼락인가 싶었다. 답이 맞더라도 풀이과정이 잘못 되었다면 감점이라는 이야기.4지선다로 풀 때는 4개의 답을 거꾸로 대입해보기도 하고... 기발한 풀이 방법을 사용할 수도 있다. (나는 이항계수 구하는 문제를 공식이 ...

신뢰

몇 사람에게나 "저 사람은 완전히 믿어도 되는 사람이야"라는 생각을 갖게 할 수 있을까?또한 자기 자신은 몇 사람이나 "저 사람은 완전히 믿어도 되는 사람이야"라고 생각하고 있을까?사람들은 종종 자신이 한 말 그 이상으로 평가를 받는다.좋은 평가건, 나쁜 평가건. 물론 나쁜 평가가 더 기억에 남을 수도 있을 것이다.하지만 진정한 좋은 평가는 나쁜 평가보...

모르는 것, 아는 것

자하의 문인이 자장에게 사귀는 도리에 대해서 물었다. 자장이 말했다."자하는 뭐라고 하던가?""사귈만한 사람을 사귀고 그렇지 못한 사람은 거절하라고 하셨습니다."자장이 말했다."내가 들은 것과는 다르다. 군자는 훌륭한 사람을 높이고 보통사람들을 포용하며, 좋은 사람들을 칭찬하고 모자라는 사람을 가엾게 여긴다. 내가 아주 훌륭한 사람이라면 누구를 용납하지...

고루함과 선의

좌백님의 소설 후반부에는 특이한 상황이 연출된다.무당의 도사가 주인공인 용유진을 붙잡으려 하는데, 이때 소림의 고승인 사대금강(네 사람의 승려)이 끼어들어서는 "용유진을 죽여서는 안 된다"라고 말한다. 죽이지 않고 그를 제압할 수 있는가 물어보는데 무당의 도사는 용유진의 무공이 높기 때문에 둘 중 하나는 크게 다칠 것이라 답한다. 그러자 사대금강은 그...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