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정희성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그렇게 외로웠던 것일까?

그렇게 한 줄의 관심이 그리웠던 것일까?시 한수 떠오르는 이 밤.<길>정희성 아버지는 내가 법관이 되기를 원하셨고 가난으로 평생을 찌드신 어머니는 아들이 돈을 잘 벌기를 바라셨다 그러나 어쩌다 시에 눈이 뜨고 애들에게 국어를 가르치는 선생이 되어 나는 부모의 뜻과는 먼 길을 걸어왔다 나이 사십에도 궁티를 못 벗은 나를 살 붙이고 살아온 당신...
1



유사역사아웃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