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환단고기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한자를 우리가 만들었다는 떡밥의 유래

환단고기 태백일사와 소도경전본훈에는 왕문王文이라는 사람 이야기가 나옵니다.我國文字自古有之, 今南海縣郎河里, 岩壁有神市古刻, 夫餘人王文所書之法 類符擬篆 紫府先生之內文 太子扶婁之五行 皆出於桓檀之世, 而殷學漢文, 蓋王文遺範也우리나라 문자는 옛날부터 있었는데, 지금 남해현 낭하리 암벽에 신시의 옛 새김이 있고. 부여 사람 왕문의 서법은 부적을 닮아 전서와 비슷...

환단고기 등에 대한 학계의 이해

(이기백은) 일단 이제까지 그 역사나 영역 등이 과대 포장되어 이해되고 있던 고조선 문제를 역사학의 입장에서 접근하여 객관적인 이해를 도모하려고 하였다. 그가 책임편집한 『한국사시민강좌』2에서 '고조선의 제문제'를 특집으로 다루고 있음이 바로 그것이다. 그는 또 최남선의 『단군급기연구』 등 이제까지 단군 문제와 관련해서 객관적인 방향을 제시하면서도 주목...

문명교류사 연구

문명 교류사 연구 - 정수일 지음/사계절출판사책 자체는 매우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특히 네스토리우스파의 중국 전파를 증명하는 대진경교중국유행비에 대한 내용이라든가 고대의 한중간 교통로에 대한 세밀한 연구는 아주 재미있었습니다. 이 부분은 좀 더 잘 살펴보고 정리를 할 생각입니다.저자 정수일은 무하마드 깐수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다가 북한 간첩이라는 정체가 ...

환단고기를 대하는 북한 학계의 자세

아래 내용은, 문혁, 『환단고기』에 대한 사료학적 검토, 사회과학원-한국학술진흥재단, 2006년에서 발췌한 것입니다.최근에 뭘 하나 보았더니 북한 학계가 『환단고기』를 옹호한다든가 하는 얼척없는 이야기가 나오더군요. 과연 그런가 알아보기로 합니다. (저는 북한 학계에 대해서 그다지 신뢰가 없습니다. 이 글은 다만 북한 학계의 『환단고기』 검토 내용을 알...

도서전에서 가져온 것

후후... 더 말이 필요한지?아, 웃는 중이에요. 어떤 사람은 흥분할지 모르지만. 하하하.아 참, 부채는 잘쓰겠습니다...^^[추가]오해의 여지가 있군요. 사진에 나온 건 부스에서 나눠주는 팜플렛이에요. 저런 걸 돈 주고 사기는...^^

대한제국 교과서가 전하는 기자조선의 역사

1910년 11월 일제는 50종의 책을 금서 처분하고 압수했는데, 이것이 잘 알려진 20만권 분서설을 낳았다. 최근 나는 이때 금서처분되었던 책 중에서 기자조선의 진실을 알리는 내용을 발견했다. (진짜?)이 책은 대한제국 시절 교과서로 사용된 책이다. 대체 모조리 분서해버린 이 책이 어떻게 아직도 전해지고 있는 거냐!국민교육회에서 1906년 6월에 편찬...

슐리만은 트로이 발굴을 위해 무슨 일을 했나?

유사역사학 신봉가들에게 최고 인기를 누리는 외국인 하인리히 슐리만. 그는 호메로스의 시 와 에 나오는 "트로이" - 단지 신화와 전설의 영역에 있었던 그곳을 발굴해낸 인물이지요. 그 덕분에 "환국"의 유적을 찾는 유사역사학 신봉자들에게 그토록 추앙을 받고 있기도 합니다. 뒤에 보겠지만 이런 믿음은 사실이 아닙니다.슐리만은 1822년 1월 6일 독일 북부...

환단고기만 아니면 된다?

환단고기가 세상에 알려진 것은 1985~1986년이다. 사반세기가 되긴 했지만, 환단고기는 사실 유사역사학의 늪 위에 핀 독화일 뿐이다. 국회에서 국사교과서 공청회가 열렸을 때, 유사역사가들이 들고나온 것에는 환단고기가 없었다. 규원사화도 주된 논점이 아니었다.국수주의에 기반한 엉터리 이야기들을 지껄이면서도 환단고기는 믿지 않습니다라는 말로 빠져나가려는...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 환단고기 문제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정신을 놔버렸네?? - 梓님 포스팅에 링크위 동영상에서 보면 이런 말이 처음에 나옵니다.<환단고기>에 따르면 원래 구미호는 태평성대 임금님께 책을 물어다주는 신령스런 동물이었다고 합니다. <환단고기>의 영향력이 얼마나 커졌는지 보여주는 대목이라 하겠습니다. 공중파 방송에서 전거로 이용되고 있다니...그런데, ...

조선왕조실록

조선왕조실록의 영인본이 처음 완간된 때는 1932년. 경성제국대학에서 태백산본을 1/4축쇄판으로 1929년부터 시작해서 내놓았던 것이고,해방 후에는 1958년 국사편찬위원회에서 1/8 축쇄판으로 다시 내놓았다. (48권)그리고 1968~1970년 10월 23일 영인본이 나왔을 때는 구두점을 찍고 색인까지 달려서 나왔다. 본문 48권에 색인 1권으로 총 ...
1 2 3 4 5 6 7 8 9